2 종합 종합부문 서울신문 김진성 차장 < 절망 이라는 이름의 청춘> 경제 사회부문 중앙일보 김홍준 기자 <알딸딸 아, 달달> 문화 스포츠부문 충청투데이 유명환 기자 < 패 보여줬나> 피처부문 조선일보 이택진 박미정 차장 김충민 기자 <어디까지가 나일까> 6월 26일

Save this PDF as:
 WORD  PNG  TXT  JPG

Size: px
Start display at page:

Download "2 종합 종합부문 서울신문 김진성 차장 < 절망 이라는 이름의 청춘> 경제 사회부문 중앙일보 김홍준 기자 <알딸딸 아, 달달> 문화 스포츠부문 충청투데이 유명환 기자 < 패 보여줬나> 피처부문 조선일보 이택진 박미정 차장 김충민 기자 <어디까지가 나일까> 6월 26일 "

Transcription

1 dit.or.kr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64호 215년 6월 3일 화요일 스포츠면 편집 해봤어? 스포츠면 편집기자가 말한다 사진 클릭하다 손가락 골병 동영상 보느라 데이터 부족 야구 연장전? 야근 연장전! 아놀드 파머가 말했다. 집중력은 자신 감과 갈망이 결합하여 만든다. 스포츠면 편집자는 대단한 집중력이 있 어야 한다. 펄떡이는 사진이 필요하다. 집 게손가락에 염증 나도록 하루 수천 장을 뒤진다. 감이 오면, 바로 그것이다. 그레그 매덕스는 말했다. 위대한 투수 를 만드는 것은 팔이 아니라 두 귀 사이의 뇌다. 스포츠면의 기사는 빤하다. 승 아 니면 패다. 제목의 낱말 하나가 기사를 살 린다. 그 낱말 하나를 줍기 위해 편집자는 머리를 쥐어뜯는다. 요한 크루이프가 말했다. 내가 주역이 다. 결정하는 것은 나다. 즉 창조하는 것 은 나다. 스포츠면은 다른 지면에 비해 편집 환경이 자유롭다. 자유로운 만큼 경 쟁이 치열하다. 창의성이 없으면 바로 티 가 난다. 스포츠면은 객관식이 아니라 주 관식이다. 알렉스 퍼거슨이 말했다. 잘했다는 말 보다 더 가치 있는 말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것이야말로 스포츠 세계에서 창출한 세 계 최고의 말이다. 스포츠면은 신문 최고 의 가독성을 자랑한다. 오늘은 어떤 지면 일까 독자는 기대치가 높다. 하지만 감면 1순위의 대접도 받고 있다. 스포츠면은 편집자들의 사투가 벌어지 는 필드요, 그라운드다. 거친 숨소리가 튀 어 나오고 굵은 땀방울이 뚝뚝 떨어질 것 같은 지면이 날마다 펼쳐진다. 그 현장의 편집기자들을 만났다. 그들은 선수 티가 났다. 6월 22일 저녁. 서울 무교동의 한 식당 에서 스포츠면 편집기자들이 모였다. 이 들은 새벽까지 이어진 자리에서 스포츠면 편집자의 긍지와 애환을 두루 말했다. 사 회자의 질문에 대해 각각의 의견을 피력 했는데, 편의상 각 답변 앞에 이름은 적지 않는다. 참석자는 경인일보 김동철 기자, 경향신문 권기해 차장, 서울신문 김휘만 기자, 조선일보 전근영 기자, 중앙일보 서 반석 기자, 한국일보 김승균 기자(가나다 사회=김홍준 중앙일보 기자 순). 3면으로 계속 경향신문 사장에 이동현 前종합편집장 경향신문은 12일 주 주총회를 열고 이동현 <사진> 사장 후보자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 다. 이날 주총에선 의결 주식수의 7.3%가 참석, 투표 없이 추대됐다. 이동현 신임 사장은 취임사에서 경향신 문이 독립언론의 기치를 내건지 17년이 지 났다. 적잖은 시련의 시간들 속에 소중한 독립언론으로서의 성취를 이뤘다 며 내년 창간 7주년 행사, 직원 처우개선, 정년연 장을 비롯한 여러 숙제가 놓여 있지만 노 조와 사원 주주총회 등과 지혜를 모아 풀 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이 사장은 경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 한 뒤 1993년 4월 경향신문에 입사해 종합 편집장, 특집기획부장, 광고국장, 상무 등 을 맡아왔으며 지난달 22일 사원주주총회 에서 새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선출 됐다. 이 사장의 임기는 오는 15일부터 21년 6 월14일까지다. 일러스트=이정권 협회 디자인에디터 한국편집기자협회 저술 지원기금 1. 지원 개요 신청 자격 ① 개인의 경우 5년 이상 한국편집기자협회 의 회원으로 활동한 자. ② 단체의 경우 협회에 소속된 회원사 내부 (혹은 회원사)의 모임이어야 하며 정원의 1/2 이상이 협회의 회원으로 소속되어 있 어야 한다. 선발 인원 : 명 지원 금액 : 최고 5만원 주 제 : 신문 편집과 관련된 내용을 원 칙으로 하며, 뉴미디어 분야의 경우 편집 과 유관한 주제에 한해 이사회의 심사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2. 지원 조건 지원 대상자는 선정 이후 1년 이내 출판을 완료해야 함. 저술 주제는 도중에 변경할 수 없음. 시, 소설 등 문예 창작물이나 정기 간행물 에 게재되었던 기사, 칼럼을 모아 출판하 는 것은 지원에서 제외됨. 공동 저술의 경우 인원수에 상관없이 지 원금은 저술 건(件) 기준으로 지급됨. 원고 분량의 경우 제한 없음. 3. 출판 조건 지원금을 받아 출판하게 될 경우 한국편 집기자협회의 저술지원을 받아 출판되었 음을 반드시 표기해야 함. 초 판 인세는 저술비(지원금)에 포함되 며 재판 인세는 출판사와 별도 계약으로 함. 출판사와 기(旣)계약 된 경우는 제외됨. 저술지원 신청서, 저술계획서 각 1부(소정 양식) 5. 선발 과정 접수 기간 : 연중 접수 접 수 처 : 한국편집기자협회 사무국 전 화 : 2) 팩 스 : 2) 접수 방법 : 이메일 com (접수 후 반드시 전화 통보 요망) 심사 방식 : 협회 이사회 회의에서 가부를 결정하며 필요한 경우 외부 전문가의 자 문을 받을 수 있다. 결과 발표 : 선발 된 개인(단체)에 한하여 개별 통보함. 6. 기타 4. 제출 서류 제출한 서류는 일체 반환하지 않음.

2 2 종합 종합부문 서울신문 김진성 차장 < 절망 이라는 이름의 청춘> 경제 사회부문 중앙일보 김홍준 기자 <알딸딸 아, 달달> 문화 스포츠부문 충청투데이 유명환 기자 < 패 보여줬나> 피처부문 조선일보 이택진 박미정 차장 김충민 기자 <어디까지가 나일까> 6월 26일 열린 제 회 이달의 편집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상패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서반석 중앙일보 기자, 유명환 충청투데이 기자, 장 용석 경향신문 기자, 김진성 서울신문 차장, 박미정 조선일보 차장, 김홍준 중앙일보 기자, 이직 한국일보 차장, 이택진 조선일보 차장, 김충민 조선일보 기자. 충청투데이 패 보여줬나 등 4편 선정 제165회 이달의 편집상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박문홍) 는 제165회 이달의 편집상 수상작 으로 종합부문, 경제 사회부문, 문 화 스포츠부문, 피처부문에서 총 4 편을 선정했다. 각 부문 별로 두 후 보 작품이 경합했다. 수상작으로는 종합부문 서울신 문 김진성 차장 < 절망 이라는 이름 의 청춘>, 경제 사회부문 중앙일보 김홍준 기자 <알딸딸 아, 달달>, 문화 스포츠부문 충청투데이 유명 환 기자 < 패 보여줬나>, 피처부문 조선일보 이택진 박미정 차장, 김 충민 기자 <어디까지가 나일까> 등 4편이 선정됐다. 제 회 이달의 편집상 시상식은 26일 프레 스센터 19층 기자클럽에서 열렸다. 수상 소감 슈퍼 전파자 14번째 환자 이해하기 서울신문 김진성 차장 세상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14번 째 환자. 삼성서울병원을 초토화시 키고 명 가까운 사람에게 메르스 를 퍼뜨렸던 바로 그 사내. 오랜만에 이달의 편집상을 받은 내가 하루 동안 느꼈던 감정은 14 번째 환자와 비슷했다. 딱히 죽을 죄 지은 건 아니지만 왠지 부끄럽 고 미안했던 나. 본인도 첫 환자에 게서 메르스 옮은 피해자인데 초강 력 전염력 탓에 손가락질 받았던 슈퍼 전파자. 묘하게 닮았다. 아, 이런 마음이구나 싶었다. 부천 세 자매의 비극에 절망 을 담았고 청춘 을 팔았다. 누군가에 겐 절망이었고 추락이었지만 신문 속에선 자극적이고 매력적인 아이 템이었다. 그들은 잊혀지기 위해 세 상과 등졌고, 나는 부각시키기 위 해 애썼다. 아이러니다. 뒤끝이 좋 은 제목은 아니었다. 상 받는 것보 다 후배들 챙기는 게 좋아진 지 이 미 오래. 고목에 꽃 피었다는 주위 의 구박을 겸허히 받아들이며, 동료 와 함께 더 치열하게 신문 편집을 고민하며 여름을 나야겠다. 수상의 기쁨은 잠시, 고민은 계속 충청투데이 유명환 기자 편집을 하면서 참 많은 고민을 했던 것 같다. 즐길 수 있는지, 잘할 수 있는지, 오래할 수 있는지, 그리 고 당장 눈앞에 놓인 판까지. 물음표를 간직한 채 위태로운 하 루하루를 보내던 어느날, 오늘도 했 고 내일도 해야할 이 편집을 제대 로 마주보자고 생각했다. 그러자 더 욱 어려워졌다. 넘치거나 모자라거 나 어중간하거나. 내 스스로 맘에 들지 않았다. 부족함이 먼저 눈에 들어오는 편이라 늘 다음을 기대했 다. 이 마음은 지금도 그렇고 앞으 로도 그럴 것이다. 스스로 만족하는 날이 있을까 싶 지만 누군가에게 작은 울림 정도는 일게 하고 싶다. 편집이 정말 정답 이 없는 것이, 기사를 보고 즉각 떠 오르는 제목이 가장 좋다 믿었는데 이번 수상작은 데스크에 제출할 때 까지 다른 제목이었다가 농구의 버 저비터마냥 막판에 떠올랐다. 이래 저래 고민은 더욱 깊어질 듯 하다. 끝으로 편집부 동료들과 술 심양 면으로 돌봐주시는 나재필 편집부 국장님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 나는 노란 딱지 소주를 안 마신다 중앙일보 김홍준 기자 33년 전, 엄마와 아들은 협상 중 이다. 너 초록 딱지로 할래, 노란 딱지로 할래? 빨간 딱지 소싯적 동네에서 야구 좀 해본 사 람들은 안다. 자이언트 글러브의 최 상급 빨간 딱지를 향한 로망을. 불 사조 박철순이 끼고 나왔던 1% 수제 소가죽. 글러브의 움푹 파인 포구 위치에 야구공이 들어갈 때마 다 울림이 짜악! 하며 퍼졌다. 빨 파 노 초 순으로 질 차이가 났는데, 빨간 딱지가 당시 25만원 정도. 엄 이정권 마는 기어이 노란 딱지를 사줬다. 철없는 아들은 초록보다 한 단계 높은 글러브임에도 울상이었다. 지금, 아들은 소주에도 빨강 파 랑 노랑 초록 딱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출시 1일 만에 4 만 병 팔렸다는 노란 딱지 소주는 절대 주문하지 않는다. 아들은 생 각한다. 14도가 소주야? 세 병은 마셔야 알딸딸 하겠네. 아들은 주 문한다. 이모! 빨간 딱지로! 싫어하는 소주 기사를 편집했는 데 좋은 편집이라고 뽑혔으니 몸 둘 바 모르겠다. 편집은 과학이 아닙니다 조선일보 이택진 박미정 차장 김충민 기자 한숨부터 나왔다. 이택진 박미 정 김충민의 유일한 공통점이라면 과학과는 담을 쌓았다는 점이다. 과 학의 힘으로 세상의 모든 것은 하 루가 다르게 앞으로 나아가는데, 어 쩌면 종이신문은 제자리걸음이다. 김충민의 3D그래픽으로 편집해 보기로 했다. 시도해보지 않았던 대형 그래픽은 종이신문을 떠나가 는 독자들을 잡기 위한 수단이었 다. 철저히 독자들의 입장에서 어려 운 과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編記만평 만들고 싶었다. 편집은 국어도 아니고 과학도 아 니다. 국어 사전에 없는 뉘앙스도, 과학적으로 말이 안되더라도 편집 은 그걸 담아낸다. 그래서 편집은 과학 그 이상이다. 이 지면이 과연 혁신적이었는지 아직은 잘 모르겠 다. 다만 우리 셋이 가지 않았던 길 을 가보려 했을 때 뒤에서 지지해 준 권태우 부장과 편집부 식구들이 없었다면 이 거대한 지면은 불가능 했다. 이것 하나만은 확실하다. 회원동정 결 혼 ㅡ경인일보 안광열 어강비 기자(6.13) ㅡ스포츠조선 김수진 기자(6.14) ㅡ서울경제 김태원 기자(7.4) 1967년 11월 1일 창간 / 등록(서울 중-가11) 발행인 : 박 문 홍 / 편집인 : 김 선 호 / 편집국장 : 신 인 섭 홈페이지 : / 전 화 : / FAX : 주 소 : 서 울시 중구 태평로1가 25번지 프레스센터 14층 이정권 협회보 디자인에디터 인사동 갤러리 환 서 전시회 뭘까? 119장에 담아낸 안면도 12 손현주 안면도 오디세이 특별전 5년간의 사유이나 그 사유 속 에는 내 안의 5년이 담겨 있다 사진작가 손현주가 말하는 짧 은 카메라 경력 에 대한 변이다. 그는 5년 전까지 무려 2년을 편 집기자로 살았다. 다른 명함도 있 다. 와인칼럼니스트, 음식칼럼니 스트 그리고 여행작가까지. 그를 수식하는 단어는 참 여럿이다. 편 집깨나 하면서 사진깨나 주물렀 던 그가 직접 카메라를 든 것도 그 많은 끼들의 연쇄반응이 아니 었을까. 그가 신문사에 사직서를 던지고 정착한 곳은 안면도였다. 이유는 단 하나였다. 고향. 다시는 섬으로 돌아오지 않겠다던 열아홉 소녀 의 다짐은 3년 만에 무위로 돌아 갔다. 그 해 가을, 그는 안면도 해 안가를 일주하면서 섬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총 길이만 12, 꼬박 15일이 걸렸다. 손현주의 안면도 오디세이 는 그 시간과 풍경들의 박제다. 서울에서 마주하는 안면 도는 그래서 새롭고 생경하다. 서 해안 3대 낙조 절경 중 하나라는 할미 할아비 바위 사진 같은 건 없 다. 그림 같은 노을 대신 그의 렌 즈가 택한 건 파손된 부표나 버려 진 식판 같은 이야기 였다. <영목5279>는 언뜻 보면 밤하 늘의 별들 사이에 있는 행성인 듯 싶지만 가까이 다가서면 돌멩이와 깨진 바지락 껍데기가 보이고, 그 한 가운데엔 행성이 아닌 플라스 틱 부표가 할미꽃 모양으로 처연 하게 꽂혀있다. <바람아래9692>도 마찬가지다. 녹조 위에 떠 있는 정 체불명의 하얀 물체. 눈이 황홀할 만큼 아름다운 색감이지만 이 역 시도 들여다보면 저기 갈라진 스티로폼 부표인 게 그제서야 눈 에 들어온다. 심오한 내용의 사진들만 있는 건 아니다. 작가가 나고 자란, 그 래서 애정의 눈으로 담아낼 수밖 에 없는 푸근하고 따스한 작품들 도 많다. 황도에서 기지포까지의 사진들을 따라가다 보면 시공을 초월한 안면도 한 바퀴 가 완성된 다. 그의 레이아웃 본능 이 더해진 119장의 작품 배치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손현주의 안면도 오디세이 는 7 월 1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종로 구 두산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이정권 편집기자협회 디자인 에디터(중앙일보 차장)가 7월1 일부터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 러리 환 에서 전시회를 연다. 온 라인 카페를 중심으로 뭉친 19명 의 작가와 함께 준비한 세 번째 벽에 걸린 그림전 이다. 작품명 은 Prologu. 이 에디터는 프롤 로그의 주제는 바로 나 였다. 지 난 5월 안식휴가를 통해 돌아본 나의 인생과 세상에 대한 생각을 표현하고 싶었다 며 제작방식도 전통 회화가 아닌 디지털 기기를 이용한 작업을 했다 고 말했다.

3 기획 제목보다 사진 물 먹을 때 더 아파 매일 수천장 뒤져 이정권 협회 디자인에디터 밤 11시 4분까지 그들의 수다는 끝나지 않았다. 사진 왼쪽부터 전근영 조선일보 기자, 김동철 경인일보 기자, 김홍준 중앙일보 기자, 서반석 중앙일보 기자, 김휘만 서울신문 기자, 신인섭 협회 부회장, 권기해 경향신문 차장, 김승균 한국일보 기자, 박문홍 협회장. 스포츠면 편집기자가 말한다 1면에서 계속 오늘 새벽 여자월드컵을 봤나. 아쉬웠다. 너무 쉽게 점수를 줬다. 이번 대회에서 모두 4개의 경기를 치렀는데, 실 점이 너무 많았다. 브라질전 -3패, 코스 타리카전 2-2 무승부, 스페인전 2-1승, 프 랑스전 -3패였다. 득점 4에 실점 9였다. 그래도 월드컵 첫 승을 거두며 16강까지 간 것, 여자축구에 대한 관심을 일깨운 것 은 대단하다. 눈물이 났다. 23년 첫 출전 때 득점1, 실점 11에 비하면 대단한 발전이다. 전가 을이 코스타리카전에서 2-1로 앞서는 골 을 넣고 윤덕여 감독에게 달려가 포옹을 했다. 윤덕여 감독의 포용 리더십이 빛났 던 것 같다. 잘했지만 냉정해져야 한다. 우리나라 국민은 국가 대항전인 A매치와 국내리그 에 대한 관심이 극과 극일 정도다. 국내 축구계가 A매치 열기를 살리지 못하는 건 시스템의 잘못인지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 가 있다. 오늘 지면에 올린 여자월드컵 제목을 말해 달라. (참석자들 모두 주저주저하더니 손사래 를 쳤다.) 그렇다면 종이를 돌릴 테니 적어 달라. 설마 제2의 지소연 박은선을 키우자 라 는 빤한 제목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잠시 제목을 적느라 토론은 소강상태 로 접어들었다. 무려 1분이 흘렀다. 편집 기자 한 명은 자신이 제목을 달지 않았다 며 적지 않았다.) 부러우면 지는 거야 다음엔 더 높이 내일도 우리에겐 응원이 필요합니다 꺼지지 않는 佛 앞에서도 빛나는 꿈 동네 축구소녀 많아져야 강 문턱 넘는 다 제2의 지소연 박은선을 키우자 (마지막 제목 때문에 장내가 소란스러 워졌다. 소란 내용은 당연히 알 것이므로 생략한다. 그 제목은 다음날 아침 신문에 바뀌어서 나왔다.) 사진 선택에 있어 편집기자들의 권한 은 어디까지인가. 편집기자의 안목이 최우선이다. 대개 처음부터 끝까지 권한을 갖는다. 동시에 책임을 진다. 편집기자가 고르는 게 효율적이다. 사 진 속 인물의 시선에 따라, 가로 세로 형 태에 따라, 전체 지면 속 이미지 강 중 약 에 따라 배치의 미학을 조절할 수 있다. 그렇다면 지면에서의 사진의 비중은. 절대적이다. 제목은 사진에서 나온다. 기사를 쓴 취재기자에게는 미안하지만, 기사보다 사진을 앞세우기도 한다. 하지 만 취재기자들도 안다. 그날은 본인들의 기사가 부족했다고. 다른 신문과 비교를 하면, 사진에서 물 먹을 때가 제목에서 한 수 뒤졌을 때보다 더 마음 아프다. 좋은 사진을 건지기 위해 하루 3~ 4장은 뒤진다. 사진부나 데스크가 해 줄 수 없다. 매일 컴퓨터 마우스 스크롤을 하느라 집게손가락에 염증이 생겼다. 집게손가락 염증은 스포츠면 편집기자 의 직업병인 것 같다. 3~4장을 일일이 클릭한 뒤 내용을 다 파악해서 볼 수 없는 것 아닌가. 감이 해결해 준다. (웃음) 이성과 감성의 조화를 부리면 된다. (다시 웃음) 이성과 감성 농담이 아니다. 좋은 사 진은 감으로 잡는다. 어느 날 사진을 검색 하다가 흔하디흔한 스키 사진이 나오더 라. 넘어가려했다. 그런데 한여름에 웬 스 키냐고 생각했다. 사진을 확대해서 보니, 이 사람들, 눈이 아니라 산 중턱의 자갈밭 에서 스키를 타고 있더라. 감성과 이성의 조화는 맞는 얘기다. 풍요 속의 빈곤이란 말을 자주한다. 사 진은 수천 장인데 정작 쓸 만한 게 없을 경우를 빗댄 것이다. 이럴 땐 사진을 만들 어내야 한다. 취재기자로 하여금 야구협회 든, 축구협회든, 해당 구단이든 취재원에 게 사진을 가져오게 해야 한다. 계약한 통신사 사진만 쓰면 어쩔 수 없 는 경우도 있을 텐데. 2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대회 1m 결승 때였다. 우사인 볼트가 1위로 통과하면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때 번 쩍! 번개가 쳤다. 이 순간을 포착한 곳이 AFP다. 일부 국내 언론사는 이 사진을 쓸 수 없었다. AFP는 연합뉴스를 통해 들어 오는데, 연합뉴스와 계약을 연장하지 않은 곳이 다수 있었기 때문이다. 회사 내 어떤 사람들은 잘 모르면서 편집기자가 사진을 잘 고르지 못했다고 질책하기도 했다. 장발장의 심정으로, 어둠의 경로를 이 용하기도 한다. 외국 사이트에서 가져와 야 안전하다. 트리밍과 배경 날리기, 색 보 정 등으로 위장한다. 선호하는 통신사 사진이 있나. 로이터가 괜찮다. 사진을 잘 찍는다. 시 쳇말로 개념이 있다. 게티이미지도 좋다. 다만 별도 요금을 내야하는 게 부담이다. 계약된 통신사가 보내온 사진과 별도로 구매해야 하는 사진을 놓고 고민할 때도 있다. 계약된 통신사가 보내온 사진이 만 족도 7%면 그대로 쓴다. 아까 말했듯 볼 트가 우승 세리머니를 펼칠 때 번개가 번 쩍한 사진은 꼭 써야했다. 하지만 쓰면 불 법이다.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다. 제목 얘기로 넘어가자. 이번 여자월드 컵 16강전처럼, 경기 결과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제목을 미리 생각해 놓는지. 물론이다. 아침 7시에 경기가 끝났는 데, 11시간 뒤에 판을 마무리했다. 연속적 이지는 않지만, 띄엄띄엄 1시간은 생각한 것 같다. 미리 제목을 생각하지 않으면 책 임 회피다. 새벽에 벌어진 경기는 출근하면서 동 영상을 꼭 본다. 그래야 지면의 개념이 세 워진다. 제목과 사진이 머릿속으로 정리되 는 게다. 취재기자와 소통하기도 편하다. 지면을 위해 데이터를 많이 쓰니 회사 에서 통신요금 지원이 필요한 것 아닌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웃겨서 웃는 게 아니라 동의의 추임새라는 느낌이었다.) 우문이지만, 스포츠면에서는 어떤 제 목이 효과적일까. 솔직히, 어떤 기사는 너무 빤해서 빤 한 제목이 나올 수밖에 없다. 시쳇말로 뻥을 쳐야 한다. 그 뻥을 빵하고 터뜨리 는 게다. 기사 주인공과 감정이입이 돼야 한다. 그래야 절절한, 피 끓는 제목이 나온다. 제목은 반드시 사실에 기초할 필요는 없다. 다양한 상상력이 필요하다. 어른 말 투를 썼다가, 아이가 되기도 했다가, 사투 리를 쓸 수도 있다. 스포츠면을 맡으면서 느낀 점은. 동료들의 기대치가 높다. 하지만 무슨 일이 터지면 감면 1순위다. 특히 토요일자는 별도의 스포츠면을 내지 않는 신문사도 있다. 스포츠면 편집자는 스포츠를 많이 알 고 있어야 하나? 여성 골퍼 오초아를 오 씨 성을 가진 한국 사람으로, 남자 농구 선수 주희정을 여성으로 아는 분이 면을 맡기도 했는데. (순간, 큰 웃음. 그것도 장시간 지속) 많이 알면 좋다. 기사 이해가 빨라진다. 하지만 제목이 어려워질 수 있다. 많이 알 수록 독자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 맞다. LCS(ational Lagu Championship Sris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 리즈)라는 제목을 썼다가 독자항의를 받 은 적이 있다. 나는 아는데, 너는 왜 모르 니라는 오만이었던 것 같다. 입스(yips 경 기에 집중하지 못하게 만드는 중압감)라 는 단어도 마찬가지로 풀어서 제목으로 달아야 한다. 편집기자는 정리자가 아니 라, 해석자다. 직접 즐기는 스포츠가 있나. 무릎을 다쳐 보는 것만 즐긴다. (다친 이유는 묻지 않았다.) 이것저것 다 해보고 바이크를 탄다. (사회자와 클라이밍을 해보면 좋겠다고 했다.) 구기 운동을 한다. (세세한 종목은 묻 지 않았다.) 크로스피트를 한다. (쓰윽 훑어보니 역 시 덩치가 좋다.) 마을버스를 타는 대신 걷는다. ( 광역 버스를 타는 대신 걷는다 라고 했다면 좀 더 놀랐을 것이다.) 올해 특별한 국제 스포츠행사가 없다. 7월 3일 열리는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정도인데, 각 회사에서 준비는 어떻게 하 고 있나. 개막이 코앞인데 아직 분위기가 오르 지 못하고 있다. 홍보가 부족한 것 같기도 하다. 취재기자들도 현재 올림픽 때처럼 팀 을 꾸리지는 않고 있다. 대회가 열리면 몇 명을 내려 보낸다고 했다. 아까 데스크 얘기가 나왔다. 데스크와 의 관계가 지면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나. (이 질문이 나오자 참석자들은 주저했 다. 여자월드컵 제목을 말해달라는 사회 자의 질문에 이어 두 번째다. 역시 데스크 는 호환마마보다 무섭다. 폭탄주를 몇 잔 돌렸다. 폭탄주가 입을 열게 만들었다.) 어느 면이나 마찬가지지지만 데스크에 게 휘둘리면 안 된다. 그렇다고 유아독존 편집을 하자는 것은 아니다. 편집기자가 먼저 객관성이라는 토대 위에서 창의성을 찾아야 할 것이다. 그러 면 데스크가 창의성을 인정해 주고, 지면 으로 구현 가능할 것이다. 스포츠면은 편집기자의 창의성을 발휘 할 수 있는 지면임에는 틀림이 없다. 스포 츠면 편집은 무엇인지 창의성을 발휘해 얘기해 달라. 스포츠면은 공간을 채우는 과정이다. 스포츠면은 편집 배달 서비스다. 스포 츠의 어원은 운반을 뜻하는 portār라는 라틴어에서 변한 것이다. 스포츠면은 아니 스포츠면을 하려면 스포츠맨이 아닌 아티스트가 돼야 한다. 스포츠면은 편집기자의 필드요 그라운 드다. 스포츠면은 스트레이트와 피처 사이에 놓인 다리다. 잘 올라타야 한다. 스포츠면은 객관식이 아니다. 주관식 이다. 네이티브 광고 유익하다 7% 언론사 사이트에선 기사와 혼동 7.1% 한국언론재단 연구센터 소비자 온라인 설문조사 한때 광고시장의 절대강자인 방송 의 자리까지 위협할 것이라던 배너광고가 몰 락을 거듭하면서 뉴스 콘텐츠에 마케팅 소스를 자연스럽게 녹여 낸 네이티브 광 고(ativ Ad) 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 르고 있다. 지난 1994년 미국의 웹진 핫와이어드 (HotWird) 홈페이지 상단에 첫 얼굴을 드러낸 배너광고는 한번 눌러보지 않겠 냐(Hav you vr clickd your mous right HERE?) 는 호기심 어린 카피로 초 기 클릭률 44%를 기록하며 독자들의 시 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지만 그들의 주요 번식지인 웹과 함께 쇠락의 운명을 맞이 하고 있다. 반면 광고시장이 SS로 확대되면서 더 욱 각광을 받고 있는 네이티브 광고는 스 폰서와 제품명이 버젓이 드러나 있는 기 존의 기사형 광고에서 한층 진화된 버전 으로 광고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면서 브 랜드의 친밀도와 제품의 구매율을 동시에 끌어올리는 데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특히 이용자의 관심사, 성별, 나이 등에 따라 선택적 노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정 교한 개인 맞춤형 광고제작도 가능하다. 최근에는 네이티브 광고의 기획과 생산을 전담하는 부서를 따로 꾸리는 언론사도 늘어나고 있다.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도 호의적이다. 최근 한국언론진흥재단 연구센터가 성 인 1,33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 사 결과를 보면 네이티브 광고가 유익한 정보를 제공한다 는 응답이 7%를 차지 했다. 신뢰할만하다 는 응답과 많은 정 보를 담고 있다 는 응답도 각각 62.%, 61.5%로 나타났다. 반면 언론사 웹사이트를 도배하고 있는 배너 광고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응답자의 5.%는 언론사 1994년 세계 최초의 웹진 핫와이어드(HotWir-d) 웹사이트에 배너광고 수가 너무 많다 고 홈페이지에 처음으로 게재된 배너광고. 당초 클리 커블 애드(clickabl ad) 로 불리며 혜성처럼 등장 답했으며 배너광고 때문에 언론에 대한 했지만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와 함께 아무도 찾 신뢰가 생기지 않는다 는 응답도 7.1%를 지 않는 웹사이트의 초라한 장식물로 전락했다. 차지했다. 하지만 다양한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네 이티브 광고가 배너광고를 대체할 성공적 모델로 자리잡기는 요원해 보인다. 스폰 서의 정체가 드러나는 순간 컨텐츠의 신 뢰성이 흔들린다는 한계를 여전히 극복하 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언론재단의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가 네이티브 광고가 독자에게 광고 와 기사를 구분함에 혼동을 준다 고 평가 했으며, 77%는 기사를 읽었는데 광고일 경우, 속았다는 기분이 들 것 같다 고 답 했다. 전문가들은 기사의 신뢰성이 흔들리면 결국 네이티브 광고가 가지고 있는 고유 의 장점이 흐려지고 동일한 패턴이 반복 되면 저널리즘의 정체성 상실로까지 이어 질 수도 있다 고 지적하고 있다. 네이티브 광고가 배너광고를 뛰어넘어 모바일 광고시장을 종횡무진하는 스타가 될 수 있을까. 광고와 기사 사이, 아슬아슬 한 줄타기의 진화가 궁금해진다. 3

4 4 우리 시대의 읽기 수백가지 원료 담긴 빅데이터 시각화는 진화된 읽기 정병준 뉴스젤리 대표 최근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가 생산되고 있다. 데이터 저널리즘이 등 장하며 뉴스 콘텐츠 생태계의 변화는 당 연한 숙제가 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 의 데이터 저널리즘 구현은 눈여겨볼 만하다. 데이터 블로그 를 통해 인포그랙과 기사 를 직접 전달한다. 기업들은 가디언의 데 이터를 활용했고, 가디언은 트위터와 페 이스북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까지 반영 해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그렇다면 데이 터를 통해 정보를 모으고 이를 시각화하 는 과정, 이러한 과정을 통해 생산된 콘텐 츠를 다양한 디바이스로 전파해 독자들 앞에 놓는 것, 시각화된 콘텐츠를 소비하 는 독자.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읽기의 진 화 로 볼 수 있을까. 정병준 뉴스젤리 대표 는 과거와 다른 가치를 만들어 내는 과정 으로 읽기뿐만 아니라 생산적인 측면에서 분명한 진화로 볼 수 있다 라고 말했다. 그의 이야기를 좀 더 들어보자. 뉴스젤리의 대표를 맡고 있다. 소개를 하자면. 많은 분들이 뉴스젤리가 저널리즘을 표 방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것보다는 빅데이 터를 시각화하는 쪽으로 비즈니스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결과물이 뉴스로 활용될 수도 있겠죠. 빅데이터와 빅데이터의 시각화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싶은데. 빅데이터를 한다는 스타트업 기업들은 상당히 많아요. 하지만 실제로 빅데이터를 다루고 있는 곳은 많지 않죠. 이유는 빅데 이터를 확보하는 것 자체가 어렵기 때문 입니다. 수십 억, 수백 억에 이르는 방대한 양이 확보돼야만 신뢰할 수 있는 결과물 을 얻을 수 있거든요. 그러한 정보를 자체 적으로 확보하긴 어려운 실정입니다. 그래 서 정보를 갖고 있는 업체와 협력하고 있 죠. 확보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시각 적으로 재구성하는 작업, 다시 말해 인포 그래픽을 통해 텍스트를 이미지로 표현하 고 그 이미지 안에 스토리텔링을 담아내 는 것이 빅데이터의 시각화이죠. 한국의 인구 규모에서 의미 있는 빅데 이터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데이터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많은 양의 데 이터가 축적되고요. 이미 소비자의 카드 결제, 은행거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축적 된 데이터를 분석해 의미 있는 결과를 보 여주고 있어요. 빅데이터 자체도 읽기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빅데이터 읽기는 빅데이터 자체라기보 정병준 뉴스젤리 대표는 한양대에서 전자통신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쓰리디시스템즈코리아 선임연 구원으로 근무했다 이후 214년 뉴스젤리 를 설립하고 빅데이터의 시각화를 콘셉트 로 다양한 비즈니스모델을 펼치고 있다. 수상경력으로 214년 벤처스퀘어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 챌린지 상 과 214년 KBS 사업 아이디어 공모 3위 가 있으며, 현재 패스트캠퍼스에서 직장인과 대학생 을 대상으로 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 에 관 한 강의를 하고 있다. 뉴스젤리 제공 다는 빅데이터를 통한 결과물입니다. 그래 서 빅데이터를 읽어야 할 대상이 아닌 콘 텐츠의 원료로 생각합니다. 원료를 가공 해 의미 있는 콘텐츠를 생산하고 그 콘텐 츠를 읽는 것이죠. 생산된 콘텐츠는 사람 의 사고를 통한 결과물이 아닌 빅데이터 를 분석함으로써 나올 수 있는 내용입니 다. 아무나 만들어 낼 수 있는 정보는 아 니죠. 그렇기 때문에 누가 가공하느냐에 따라 콘텐츠의 내용과 질이 달라지고, 읽 는 소비층도 달라져요. 읽기 앞에 전제돼 있는 데이터의 가공 이 오독 을 유발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물론입니다. 분석하는 분야에 관해 충분 히 이해하지 못한 상황이라면 오독의 여 지가 있습니다. 가령 은행권 실시간 모니 터링을 통해 비정상적인 거래를 차단하는 서비스를 구축한다면 실제 은행거래 시스 템의 흐름을 어느 정도 알고 있어야 거래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어요. 소셜 빅데이 터를 통해 의미 있는 결과물을 얻기 위해 서도 사람들의 생각, 문화, 패턴 등을 이해 해야죠. 단순히 기술적 접근이 아니라 인 문학적 소양도 필요하고요. 다양한 소양 을 지닌 전문성이 있어야 소비자들의 오 독을 예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방대한 양의 정보 읽어내는 데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인포그래픽 누가, 어떻게 가공하느냐에 따라 원료는 같아도 내용의 질 달라져 오독 막으려면 인문학적 소양 필요 데이터 스토리텔링을 통한 뉴스 콘텐 츠, 데이터 저널리즘에 관한 생각은. 최근 언론사에서 데이터 저널리즘에 관 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존 저널리즘이 위기라고 생각하면서 말 이죠. 데이터 스토리텔링이 꼭 저널리즘의 영역은 아닙니다. 인포그래픽 안에서 디자 인을 예쁘게 한다고 해서 읽히는 것도 아 니죠. 어떻게 해야 쉽게 표현하는지, 웹서 비스로 이용할 수 있는 상호작용과 자신 이 클릭하는 것에 따라 좀 더 자세한 내용 을 얻을 수 있다든지, 또 스크롤에 따라서 화면이 전환된다든지 이런 방법으로 스토 리텔링의 구성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현 재 진행되고 있는 언론사의 시도에 관련 해서는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인포그래픽을 읽기 진화과정으로 보나. 네. 진화과정이라 볼 수 있죠. 과거의 텍 스트 중심의 정보를 읽고 습득하던 시대 에서 다각화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으니 까요. 우리 시대 시간이 너무 부족하죠. 그 만큼 속도감 있는 시대이고요. 내가 읽어 야 할 것들을 빨리빨리 볼 수 없을 정도로 정보가 방대하니까요. 읽어야 할 정보를 오래 기억에 남도록 하는 것이 시각화입 니다. 인포그래픽은 담겨진 정보를 단시간 에 전달할 수 있게 디자인 되어있기 때문 에 콘텐츠를 소비하는 방법으로 매우 효 과적입니다. 혹자는 우리가 글을 읽지 않 는다고 하는데 그만큼 정보의 양이 너무 많아졌기 때문이에요. 시간이 한정돼 있으 니 많은 것들을 읽는다는 것보다 보고 넘 어가는 것이 효과적이죠. 아예 안 읽는다 는 것이 아닌 선택인 거 같아요. 빨리 볼 수 있는 것, 빨리 읽을 수 있는 방법으로 정보를 선택한다는 것인데 그러한 과정을 두고 읽지 않는다는 것으로 해석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부에선 이미지화된 전달 방식이 메시 지의 질적 하락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 하는데. 전 다르게 생각해요. 그것이 데이터가 이미지화된 인포그래픽까지라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죠. 하지만 인포그래픽은 한 장으로 멈춰져 있는 정보입니다. 인포 그래픽은 신문이라든지 책에서 최대의 무 기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죠. 집약적이니 까요. 스마트 디바이스로 넘어오면 사정 은 조금 달라집니다. 인포그래픽에서 끝 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정보들과 상호작 용해야 좀 더 다양하고 효과적인 수단이 된다고 봐요. 뉴욕타임스의 스노우폴 을 보더라도 재난이란 주제를 단발로 끝내 는 것이 아니라 관련된 콘텐츠들을 다양 하게 생산하니까요. 어떤 전달 방식이 됐 든지 단발적인 메시지보다 새로운 환경 에서 상호작용할 수 있는 콘텐츠가 중요 해요. 읽게 만드는, 보게 만드는 콘텐츠 생산 을 위한 노하우가 있을까. 디자인에 관해 고민해 봤으면 합니다. 명확한 디자인으로 눈에 띄는 요소들을 배치하고 컬러 선택이나 그 안에 들어가 는 캐릭터까지 디자인으로 접근하는 것이 죠. 그래프를 사용할 때도 그래프의 형태, 크기, 색상에 따라 정보를 전달의 차이를 가져오니까요. 결국 콘텐츠, 결국 디자인 이라고 생각합니다. 마트서 포인트 쌓고 백화점에서 쓰는 카드, 있다 없다? 현대카드-이마트 제휴 카드 5종 출시 포인트 적립 조건을 없애고, 적립율도 대폭 높인 대형 할인점 제휴 카드가 나왔 다. 현대카드(대표 정태영)는 국내 최대 할인점인 이마트(대표 이갑수)와 손잡고, 이마트 카드 5종을 출시한다고 14일 밝 혔다. 이마트 카드 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금액에 따라 적립 받아 이마트, 신세계 백화점, 스타벅스 등 신세 계포인트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신세계 포인트 의 강력한 적립 서비 스다. 우선 신세계포인트 가맹점에서 사용할 경우 전월 당월 이용금액에 상관없이 무 조건 1%를 적립해주며, 당월 이용금액이 5만원을 넘으면 1.5%를 쌓아준다(체크 카드는 각각.5%,.7% 적립). 그 외 모든 가맹점 역시 이용실적 조건 없이.7%를 신세계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체크카드.3%). 기존 대형 할인점 제휴 카드가 해당 할인점에 한정해 적립 및 혜 택을 제공해왔던 것과 비교해, 혜택과 이 용 편의성에서 큰 차이가 있다. 이렇게 적립된 신세계포인트는 신세계 백화점 상품권 교환을 비롯해 이마트, 신 세계 백화점, 스타벅스, 신세계면세점, 조 선호텔, SSG.COM 등 다양한 신세계포인 이마트 카드 주요 혜택(신용카드 기준) 적립 신세계포인트 가맹점 그 외 전 가맹점 5종이 출시되며, 전국 이마트 매장을 비롯 해 전용 콜센터(199-43), 현대카드 홈 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카드 출시는 현대카드와 이 마 트 가 공 동 진행해온 콜 라 보 레이션 (collaboration)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다. 두 회사는 213년 2월 공동으로 주방용품 브랜드 오이스터(Oystr) 를 출시하는 한 편, 현대카드의 생수인 잇워터(it Watr) 와 실용성과 스타일을 겸비한 와인인 잇 와인(it Win) 을 이마트를 통해 유통하는 등 밀접한 협업을 진행해왔다. 당월 실적 5만원 이상 1.5% 당월 실적 조건 없음.7% 신세계포인트 사용 현대카드 기본 혜택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컬처프로젝트 등 컬처 이벤트 할인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무료 입장 -현대카드 PRIVIA 할인 및 무이자할부 현대카드 플래티넘 혜택 트 가맹점에서 1포인트를 1원으로 환산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포인트 서비스 외에도 이마트 카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컬처프로젝 트 등 컬처 이벤트 할인 및 현대카드 라 이브러리 무료입장 등 현대카드만의 특화 서비스를 기본적으로 제공하며, 플래티넘 카드는 커피, 영화, 아울렛 할인 및 주말무 료주차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 카드는 2종의 이마트 신용카드, 이마 트 Platinum카드, 이마트 MY BUSIESS 카드 등 4종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 총 1.%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이마트 에브리데이 신세계 백화 점 상품권 교환 신세계백화점 분스 보노보노 자니로켓 스 타벅스 신세계면세점 조선호텔 영랑호리조트 위드미 신세 계인터넷면세점 SSG.COM 등에서 현금처럼 사용 사용 혜택 당월 실적 조건 없음 -커피 영화 아울렛 등 할인 -서울 및 대도시 제휴 주차장 주말 무료 주차 대표 유통업체이자 신용카드사인 이마 트와 현대카드의 협력으로 유통과 금융의 시너지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번 제휴로 이마트는 강력한 서비스와 프리미엄 이미지를 탑재한 멤버십 카드로, 충성 고객을 확보하는 한편 고객 만족도 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 다. 현대카드 역시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우량한 신규회원 확보하고 할인점에서의 이용금액 증가로, 카드사의 격전장인 대형 유통점 시장에서 확고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기존의 유통점 제휴 카드가 해당 유통점 서비스에 국한된 반면 이 카드는 혜택과 범용성을 크게 늘렸다 라며 이마트 카드는 단순한 제휴 카드가 아니라 업계에 새로운 제휴의 룰을 제시하 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 안에서나 밖 에서나 조건 없이 신세계포인트가 적립되 는 멤버십 카드의 출시로 고객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발판으로 삼을 것 이라 고 말했다.

5 데스크세미나 칼럼 조선과 한겨레가 다른 이유 이철민의 편집이야기 <6> 사진 다루기 ❹ <사진1> <사진2> 대통령 부각하는 1면 사진 권력 중심 보도관행. 지난 6월 24일자 기자협회보 기사다. 올해 11개 일간 지 1면의 박근혜 대통령 사진쓰기를 분석했다. 조선 세계가 35회로 가장 많고 한겨레가 5회로 가장 적다. 다들 읽어 봤겠지만 선 누가 맞고 누가 틀렸다 는 식의 옳고 그름을 논하진 않겠다. 그럴 필요도 없 다. 신문사의 스탠스에 따른 사진편집 전략의 차이일 뿐이니까. 시각적 사고에 큰 영향을 끼친 미국의 사진가 나단 라이언스(athan Lyons)는 사진의 문제는 무엇을 찍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찍느냐이다 라고 했다. 편 집도 마찬가지다. 무엇을 이 아닌 어떻게 편집하느 냐가 더 중요하다. 그 어떻게 가 신문사들의 차이 를 만들고 독자들의 해석까지 달라지게 만든다. <사진3> <사진4> <사진7> <사진> <사진11> <사진12> <사진15> <사진16> <사진19> <사진2> 문화유전자 밈(mm)이 다르다 조선과 한겨레의 1면 사진편집이 다른 건 그들의 문화유전자 밈(mm) 이 다르기 때문이다. 밈은 영 국의 리처드 도킨스가 1976년 <이기적 유전자>에서 처음 제시한 말이다. 유전이 아닌 모방을 통해서 전 해지는 문화적 DA다. 삼성의 밈, 애플의 밈처럼 조 선의 밈과 한겨레의 밈이 다름이다. 이것이 어떻게 를 결정짓는다. <사진 1>과 <사진 2>는 철의 여인 마가렛 대처 사 진 편집. 대처와 신자유주의에 대한 조선과 한겨레 스탠스의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사진 3>과 <사 진 4>도 그렇다. 한겨레는 대선출마 를 선언한 안철 수가 어지간히 싫었나 보다. 다른 신문들이 현장 사 진을 쓴 것과 달리 TV화면 속 안철수를 1면에 냈다. <사진 5>와 <사진 6>도 조선은 부시를, 한겨레는 오 바마를 더 신경 썼다. <사진5> <사진6> 정보의 생김새가 달라진다 편집에는 동기가 숨어있다. 일본의 편집 천재 마츠 오카 세이고(1944~)는 제목의 어휘를 선택하는 것부 터 편집자의 성장배경과 평소의 신념 등이 필연적으 로 편집과정에 담겨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주관이 개입된다. 마츠오카는 이 동기에 따라 정보의 생김 새 가 달라진다고 했다. 같은 정보와 비슷한 사진을 다뤄도 정보의 의미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7>과 <사진 >은 같은 정보의 사진인데도 조 선은 박근혜 대통령의 단호한 표정이, 한겨레는 박대 통령이 김기춘 비서실장의 눈치를 보는듯한 느낌의 의도가 들어있다. <사진9>와 <사진1> 최경환 부총 리 사진도 조선에선 비장함이, 한겨레에선 쩔쩔매는 듯한 느낌이 든다. 같은 현장의 정보라도 정보의 모 양새가 달라진 것이다.<사진 11>과 <사진 12>처럼 메 르스 뉴스도 그렇다. 조선은 정부의 활동에, 한겨레는 시민의 표정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단어 하나에 정보의 표정이 바뀐다 <사진9> <사진1> <사진 13>과 <사진 14>는 같은 사진이지만 사진 제 목과 트리밍에 따라 정보의 생김새가 달라졌다. 조선 의 사진 제목은 폐쇄 사회 북한 간 구글 회장, 중앙 은 평양 간 구글 회장. 폐쇄 사회 북한 과 평양 은 큰 차이가 있다. 폐쇄 사회 란 말만으로 정보의 표정 이 확 달라졌다. 조선은 의미를 못 박아 독자의 해석 여지를 차단했고 중앙은 해석여지를 열어 뒀다. 각사 의 스탠스에 비춰보면 둘 다 적절한 제목일 수 있다. 다만 트리밍에 있어선 중앙이 낫다. 조선은 북한병사 얼굴이 너무 크다. 구글 회장보다 더 눈길을 잡아끈 다. <사진 15>와 <사진 16>은 이재용의 사과 사진. 한 겨레는 크게 썼다. 조선은 작게 쓴 걸 떠나 이미지가 너무 많아 이재용의 사과 사진이 묻혀 버렸다. 어두운 문형표와 웃는 박대통령 <사진13> <사진14> <사진 17>과 <사진 1>은 개인적으로 조금 의아했 다. 박대통령의 웃는 사진을 메르스 기사 밑에다 일 부러 쓴 것 같은 느낌. 나라가 메르스로 비상인데 박대통령은 지금 뭐하고 있나 라는 메시지로 읽혀진 다. 침통한 문형표의 얼굴이 환하게 웃는 박대통령보 다 더 크게 쓴 것도 조금 그렇다. 메르스 방역 구멍의 책임은 박대통령이 아닌 문형표에게 있다고 말하는 듯한 편집이다. 사진배치가 마치 박대통령을 바라보 며 원망스런 표정을 짓는 스토리도 생겨난다. 우리의 뇌구조는 관계 속에서 보도록 설계 돼 있다. 사진들 을 연관시켜서 볼 수 밖에 없다. 매뉴얼 이 이미지 크기를 결정한다 <사진17> <사진1> <정병규 교수의 매뉴얼 도식> <사진 19>처럼 사진 이미지가 지면에 비해 크게 쓰 는 경우(imag>txt)가 있고 <사진 2>처럼 작게 쓰 는 경우(imag<txt)가 있다. 인물면 등 정보전달이 많은 면은 이미지와 텍스트가 거의 비슷한 비율로 쓰 일 때가 많다. 디자이너 정병규는 이미지 크기를 결 정하는 건 매뉴얼이라 했다. 매뉴얼은 신문제작의 시 작과 끝을 지배한다. 매뉴얼은 신문사 고유의 블러드 타입이다. 이게 조선과 한겨레의 차이를 만들어 낸다. 매뉴얼을 통해 소속 기자들은 피를 수혈 받고 밈을 이어갈 수 있다. 편집부에 매뉴얼이 없다면 만들고 있다면 시대에 맞게 하나씩 다듬자. 더 많은 자료는 blog.navr.com/prsson 5

6 전면광고 215 기자가 본 1大 뉴스 215 기자가 본 1大 뉴스 는 214년도 한 해동안 일어난 주요 뉴스를 편집기자들이 월별로 엄선, 집필하여 게 재하였습니다. 총 여 페이지에 이르는 1大 뉴스는 국내외 이슈를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연예 등 각 분야로 나누어 다루었으며 화보와 심층기사로 알차게 정리했습니다. 1 r's Choic w s in 215 s 111w w 1 in4 wsss 1 i w in 2inn 1 o 44 Edit 15 2 n i s w 1 c Choi Rpo R p rtr oric r s Ch poorrt trr s s s Cho t r o CChhooi ic Rp cic 71 5주 년특 출판미디어본부 집 지부장 김홍윤 전화 , 1911 Rpo S ISS I22 SS 기자가 본 1大 뉴스 전국 지부 창립 1 rtr s Cho wic s i n ERd R iptp R porort'r w sss w w iiinnn2221 inn22 oic5 h 14 C1 4 rtr s 14 in 2 Rpo ws ooic ic hiohhcic C C r shco s C n 2211 op orortr'rsttrr s ERdR Ript po wwsssiin 11 Choic rttrrr s s scchhooicic Rpppooorrt RR 9 7 IS7S IS 집 년특 5주 11ortstr scrr s shccochhiohcoiociicc w wssin 창립 r's Edito 6 팩스 충남대전지부 본부장 김영대 전화 지부장 차재근 Rpo rtr s Choic 1 in 2 ws 14 부산경남지부 전화 충북청주지부 팩스 전화 지부장 김태주 지부장 김지철 부장 최문부 전북지부 ISS ISS 대구경북지부 전화 전화 팩스 팩스 지부장 이범식 IS7S IS 7S ISS ISS 한국편집기자협회 출판미디어본부 구입문의 : ,1911

7 칼럼 요약하라, Simpl is th bst! 김용길의 미디어 스토리 <12> 미국 유명 광고회사 영앤드루비캠 그 룹 이준희 글로벌 인재경영 프로그램 매니저는 최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 서 채용 담당자로서 지원자의 자기소 개서는 A4용지 1장 분량이 제일 읽기 좋더군요. 거기에 진부한 표현이 아닌, 나만의 키워드가 있으면 더욱 바람직할 것 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기소개서에 가장 남용되는 단어 중 하나가 창의적 인(crativ) 이라며 수많은 지원자가 창의적 이라고 쓰면 그 단어가 진부하 게 느껴질 수 있다 고 했다. 자신을 특 징적으로 보여주는 새롭고 참신한 단어 를 찾아내는 것도 인사담당자들의 눈길 을 잡을 수 있는 좋은 방법 이라고 조언 했다. <대통령의 글쓰기>의 저자 강원국씨 는 글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게 아니 라 자료를 잘 요약하는 데서 출발한다. 자료란 내 머릿속에 든 기억, 책에서 읽 은 것, 온라인에서 검색한 내용 등을 포 함한다. 이런 자료를 빠른 시간 안에 잘 요약하는 것이다. 요약을 잘한다는 것 은 그 자료에서 가져와야 할 요점을 재 빨리 알아채서 압축된 글로 표현함을 말한다 고 강조했다. 현대인에게 요약 능력은 중요한 기본 기다. 장황한 서류뭉치는 결코 환영받 지 못하는 시대다. 조직생활은 기획서를 만들어 보고하고 보고받는 과정이다. 직장 상사에게 사안의 중요성을 단도직 입적으로 브리핑하면서 한눈에 쏙 들어 오는 제목의 제안서를 내놓아야 주목받 을 수 있다. 그래서 A4 한 장의 기획서, A4 한 장의 자기소개서, A4 한 장의 보 도자료, A4 한 장의 에세이가 주목받는 다. 왜 한 장짜리인가. 이는 필자가 그 문서 글을 읽을 사람의 시간을 배려했 다는 뜻이며, 읽는 이의 폭넓은 경험과 판단력을 이미 인정하고 있음을 보여준 다. 또한 그가 정보를 습득한 즉시 신속 한 결정을 내릴 권한이 있다는 상황을 전제로 한 것이다. 우리는 여러 가지 결정을 내려야 할 경우 인지적 습성 상 가장 쉬운 결정부 터 먼저 내린다. 꼼꼼히 조사한 후 진지 한 회의를 거쳐야 하거나 자료를 더 보 SS 시대는 요약의 시대 지나친 정보는 시간 비용 발생 본질 놓치지 않는 편집력 칼날 같은 독해력 필요 충한 후에 내려야 할 결정은 뒤로 미룬 다는 것이다. 지나친 정보는 결정을 앞 당기는 것이 아니라 지연시킨다. 시간은 비용을 발생시킨다. 비용 증가는 모든 결정과정의 아킬레스건이다. 결정이 지 연되는 순간 목표를 향한 경쟁 순위에 서 뒤처지는 것은 자명하다. 기획서를 예로 들어보자. A4 한 장의 기획서는 한글 1~2자(폰트 1 기준)분량이다. ①제목 ②목표 ③논리적 근거 ④상황진단 ⑤비용산출 ⑥액션플 랜 순으로 글을 전개하면 좋다. 제목과 부제는 기획서 전체를 규명하고 한계를 명확히 한다. 목표는 기획서의 궁극적인 목적을 규정한다. 논리적 근거는 제안이 시급한 이유를 증명한다. 상황진단은 시장의 현재와 미래를 그려낸다. 비용산 출은 투입재정 규모과 예상수익을 사실 적으로 예측한다. 실천계획(액션플랜)엔 기안자가 기획서를 읽은 사람에게 요구 사항을 구체적으로 명시한다. 즉, 기획 서를 쓰는 사람이 기획서를 받아보는 사람에게 추천을 원하는 것인지, 지출 승인을 원하는 것인지, 권한 부여를 원 하는 것인지를 압축하여 밝히는 최종단 계다. 요약능력은 논술 시험에서도 긴요하 다. 대학진학 수시전형 논술고사에서 제 시문의 핵심을 2자 이내로 요약하라 는 문제가 종종 나온다. 긴 제시문을 재 빨리 읽고 나서 서너 문장으로 압축하 는 과정은 만만치 않다. 칼날 같은 독해 력과 본질을 놓치지 않는 편집력이 요 구된다. 요약하고 또 요약해야 한다. 단 필 수적 근거와 결론마저 생략하면 안 된 다. 요약하라 는 문제는 주어진 글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가의 문제다. 요 약을 잘 했다는 것은 제시문이 말하 고자 하는 바를 제대로 파악했다는 의미이고 글의 논점을 잘 이해했다는 뜻이다. 요약한 글에 다시 살을 갖다 붙이고 충분한 근거를 논리적으로 확장시키면 다시 본래 글이 된다. 논술이 주제를 분명하게 잡고 논거 를 대면서 설득력을 발휘하는 과정이 라면 요약은 장황한 글을 줄여 논거 를 추리고 그 논거에서 주제를 뽑아 한 줄 또는 한 문단으로 정리하는 과 정이다. 단순하게 말하면 요약이란 한 줄의 제목을 뽑는 과정이다. 뉴스 편집자가 마감시간을 코앞에 두고 기사의 헤드라 인을 뽑는 과정과 유사하다. 요약을 잘 한다는 것은 주제 파악을 잘한다는 것 이고 주제를 제대로 잡으면 설득력 있 는 논술이 가능하다. 인생은 편집 #긴 글을 요약하는 순서는 3단계 ❶요지 파악(결론 찾기) 대부분 맨 뒤쪽에 있는 단락이 결론 단락이다. 반면 역삼각 구조로 이루어지 는 뉴스 보도기사의 경우 맨 앞 리드가 요지가 된다. 숲 전체를 조망할 줄 알아 야 솎아낼 나무가 보인다. 글 맥락을 잡 아야 어떤 부분을 빼고 어떤 부분을 남 길 것인지 판단이 선다. ❷논거 파악(근거 찾기) 필자가 내세우는 결론의 논리적 구성 을 파악한다. 필자의 주장을 뒷받침하 는 근거의 뼈대를 찾는 과정이다. 핵심 어(주인공)를 둘러싼 중심문장을 찾아 밑줄을 긋고 최종적으로 몇 개의 문장 으로 추려본다. ❸요약문 작성(요약 실천) 먼저 요약문의 길이를 헤아린다. 가령 요약문을 서론 본론 결론 형태로 2자 로 요약한다면 전체 내용을 3, 4문장으 로 단순화 한다. 즉 지금 우리사회를 뒤 흔드는 특정 이슈가 발생했다.(문제제 기) 그 이슈는 3가지 문제를 발생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논거제시) 해결을 위 해선 A가 나서서 플랜 B를 실천하고 플 랜 C를 보완해놓아야 한다. (결론도출) 로 요약한다. 요약문을 5자 분량으로 써야 한다 면 서너 문장을 기본 구도로 조금씩 살 을 붙이고 이미 파악된 중심문장들을 추가로 곁들이면 금방 열 문장을 넘어 선다.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제시문 요 약 과 주장 요약 을 헷갈리면 안 된다. 제시문 요약은 주어진 제시문 틀 내에 서 글의 핵심 주장을 압축적으로 재구 성하는 것이고, 주장 요약은 여러 제시 문에서 드러난 찬성-반대 입장과 긍정부정 입장들을 추려내 응축해 다듬는 것이다. 이때 응시자 본인의 주관적 생 각을 요약 글에 집어넣으면 안 된다. 제 시문 주제와 동떨어진 생경한 어휘사용 도 금물이다. 제시문 문장을 그대로 옮 겨도 안 된다. 문장이 길어지면 뜻이 변 질되기 쉽다. 한 문장은 대체로 최대 3 자 이내로 맞춰 중심생각 하나만 담아 야 한다. 단문 형식으로 써야 긴장감을 갖춘 좋은 문장이 된다. 주장과 표현이 난무하는 SS시대. 단 순명쾌한 요약의 기술은 커뮤니케이션 비책이다. 왜 이리도 푸짐한가요 다이어트는 언제하라고 한국일보 그들만의 아지트 -서울 3편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 다 의 주인공 멜빈 유달(잭 니콜 슨)은 역대급 강박증 에 시달리 는 로맨스 소설 작가. 매사 뒤틀 리고 냉소적인 그는 신랄한 독 설로 타인의 삶을 비꼰다. 길을 걸을 땐 보도블록의 틈을 밟지 않고, 늘 같은 식당, 같은 테이 블에 앉는다. 멜빈의 인문학적 강박증 을 그대로 빼다 박은 편집기자들이 지친 밤을 위로받는 술집도 늘 한결같다. 봄타는 입맛을 단번에 되살릴 메뉴는 없지만 자석에 이끌리듯 들락거리는 그 집. 새벽을 훌쩍 넘긴 시간까지 금단의 꽁초 꼬 나물고 고추장 묻은 소주잔 기 울이며 동료에게 헤픈 웃음 날 리는 그들만의 아지트를 알아 보자. 막내횟집(중구 남대문시장 내) 회는 땡기는데 주머니사정은 뻔한 샐러리맨들을 위한 명소. 다른 곳에서 는 볼 수 없는 두툼한 두께와 신선한 맛 때문에 늘 손님들이 북적댄다. 밑반 찬으로 나오는 고등어 무조림, 감자조 림, 오징어볶음도 일품이다. 회를 다 먹 은 후엔 얼큰한 매운탕과 회덮밥을 즐 길 수 있다. 덮밥에 초장 대신 오징어볶 음 국물을 넣고 비벼야 더 꿀맛이라는 건 단골들만 아는 팁이다. 매일경제 목화스테이크(서울역 3번 출구) 투뿔 한우님 이 석쇠무늬의 아우라 를 풍기시며 강림하실 것 같은 이름이 지만 소세지와 베이컨, 소고기가 하나 된 모듬구이가 주메뉴다. 버터의 고소 한 기운이 고기들과 합쳐지는 장관은 웬만한 정신력의 소유자가 아니고서는 견디기 힘든 유혹이다. 취향에 따라 소 금과 머스터드 소스를 골라 찍어먹으 면 된다. 칼칼한 김치찌개는 옵션이지 만 소맥은 필수품이다. 아시아경제 덮(중구 퇴계로32길 21) 충무로 매일경제 사옥 바로 뒤에 위 치한 일본식 덮밥집. 구내식당의 메뉴 에 좌절한 매경 선수들이 둘 셋씩 짝지 어 새우가쯔동이나 오므라이스를 즐기 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실내가 다소 비 좁고 음식도 늦게 나오는 편이지만 질 리지 않는 맛이 모든 죄 를 사하게 한 다. 닭다리살을 튀겨 만든 가라아게 덮 밥이 특히 일품이다. 사랑방 칼국수(중구 퇴계로) 영화 식객 의 촬영지. 콩밭 매는 아 낙네가 은거한다는 칠갑산 토종닭의 힘으로 5년간 한 자리를 지켜왔다. 닳 고 닳은 양은냄비에 나오는 개운한 칼 국수가 스테디셀러. 감칠맛 나는 닭백 숙에 갓 담근 김치를 얹어 후루룩 면발 을 들이키면 흐르는 땀마저 개운하다. 충무로 뒷골목 허름한 집이라 자칫 모 르고 지나칠 수도 있다. 충무로 진도집(중구 충무로3가) 충무로 극동빌딩 뒷골목에 있는 낙 지와 해물요리 전문점. 얼큰하고 시원 한 해물탕과 알딸딸한 소주 한잔에 반 해 아경 식구들이 점심 회식장소로 즐 겨 찾는다. 콩나물무침, 어묵 볶음 등 집밥 같은 밑반찬에 해물도 싱싱하고 푸짐하다. 큼직하고 쫄깃한 메인메뉴도 일품이지만 자작하게 눌리도록 볶아서 먹는 볶음밥을 빠트리면 후회한다. 나재필의 Fl (32) 충청투데이 부국장 허름한 선술집에 앉아 치열하게 버텨낸 하루 를 마감한다. 아침부터 밤까지 지리멸렬한 대소 사를 태연하게 목도한 대가요, 문약한 지성을 졸 렬한 위선으로 바꾼 대가다. 소주한잔의 회포는 결코 위로가 아니다. 남자이니까, 울지 말라는 치기다. 2년 넘게 편집 외길을 걸어왔다. 외길 은 장인정신이 아니라 그냥 외곬 이었다. 그 길 을 단 한 번도 부끄러워한 적이 없었건만 갈수 록 부끄러워지는 건 왜일까. 한때 시인이 되고자 문학 동네를 기웃거렸다. 하지만 등단한 곳은 조그마한 계간지였다. 한때 시나리오작가가 되고자 충무로를 얼쩡거렸으나 끝내 영화판에 끼지 못했다. 한때 소설가가 되고 자 골방에 처박혀 삼류 저질의 모사를 꾸몄지만 실패했다. 제발 소원컨대, 안락한 종묘사직의 길 을 택하라는 부모의 청도 듣지 않았다. 그래서 기자가 됐다. 기자는 서생(書生)이다. 남의 집에 서 일해 주며 공부하는 사람이고, 세상일에 서투 른 선비다. 그래서 방안퉁수(숫기가 없어서 많은 사람들 앞에서는 못하고 집안에서만 큰소리치 는 짓)가 많다. 종일 앉아서 글을 선택하고, 지우 고, 남기고, 자기 맘대로 재단하니 기억의 편집 이다. 무엇을 살릴 것인가, 무엇을 버릴 것인가. 한 남자로서, 혹은 여자로서 좋아해도 좋은가, 어떻게 좋아해야 하는가. 또 그것을 어떤 방식으 로 표현할 것인가를 고민한다. 결국 편집기자는 사랑할 수밖에 없는 문자(文字)들만 남기고 나 머지를 버리는 역할이다. 어쩌면 지우개일 수도 있고 몽당연필일 수도 있다. 인생은 누구나 처음이다. 매일 마주하는 모든 시간이 처음이다. 누구나 처음 태어나 처음 살아 보는 것이니 당연히 서툴다. 인생은 동시에 생방 송이다. 녹화방송을 할 수 없다. 하지만 G없는 인생은 없다. 단지 편집을 할 수 없을 뿐이다. G 가 나면 다시 찍으면 된다. 넘어져보지 않고 설 수 있는 사람은 없다. 한편의 영화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G가 나오는가. 우린 애써 모르는 척, 기억나지 않는 척, 사실이 아닌 척하 며 G를 숨긴다. 영화나 드라마는 G를 내보내 지 않지만 인생은 G가 나도 그대로 나간다. 그 러니 영화나 드라마처럼 살려고 애쓰지 말자. 편집도 생방송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편집을 하지 않으면 상대방으로부터 편집을 당한다. 공 백을 만들고 다시 채우고, 지면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 일은 그래서 고단하다. 때문에 살짝 미쳐야 즐겁다. 편집의 모든 것은 재미를 위한 것이다. 재미없으면 가차 없이 잘려나간다. 그러려면 포 기할 줄 알아야한다. 좋은 거랑 더 좋은 게 있을 때 더 좋은걸 택하고 그냥 좋은 건 포기하는 거 다. 다 가질 수도 없거니와, 욕심을 냈다가는 다 잃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날의 편집은 그날 잊어야한다. 나만 잊어버 리면 없던 일이 될 수 있다. 잊고 싶은 기억은 지 워버리고, 기억하고 싶은 기억만 붙여버리는 것 이다. 기억은 기록이 아니다. 기억은 사실이 아 니다. 기억은 편집된다. 기억에는 옳고 그름이 없다. 우리의 인생을 마음대로 편집할 수가 있다 면, 사람들은 편집돼 사라진 부분만을 더욱 보 고 싶어 할지 모른다. 어젯밤 필름이 끊긴 것은 기억을 못하는 것 이 아니라, 스스로 기억을 편집한 것이다. 남들 이 기억을 못하길 바라는 것일 수도 있다. 사람 들은 아픈 기억에만 관심을 갖고 잘 편집된 삶 은 오히려 믿으려고 하지 않는다. 때문에 자꾸만 봉인된 부분을 열고 싶어 한다. 그러면서 자신의 기억은 마음대로 편집해서 원하는 것만 간직하 려 드니 이리저리 찢기고 누덕누덕 기운 것처럼 돼 버린다. 어느 날 밤, 어두운 길을 지나는 할머니를 누 가 자꾸 불렀다. 같이가 처녀 같이가 처녀. 주 위에 아무도 없자 할머니는 나도 뒷모습은 아 직 괜찮은가 보네 며 발길을 재촉했다. 다 음날 보청기를 끼고 같은 장소에 간 할머니 귀엔 이런 말이 들렸다. 갈치가 천원, 갈치가 천원. 우스갯소리지만 실제로도 이런 일은 드물지 않다. 기억 저편에 있는 망상의 편집이다. 단순 한 사실을 아는 데 흘려버린 몇 십 년은 비싼 수 업료다. 우린 정말 원하는 삶을 살고 있는가. 내가 편 집한대로 살고 있는가. 삶에서 모든 선택은 우선 순위를 가리는 행위다. 인생의 성공과 실패는 종 이 한 장 차이로 갈리는 경우가 많다. 그 소소한 차이는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일에 달렸다. 버려 야 할 것은 즉시 비우고 쌓인 것은 치워야 한다. 하나의 키워드로 자신을 말할 수 없다면 그것은 욕심 많은 인생이다. 짧은 인생은 어느 사이 훅 간다. 앞만 보고 달리지 말고, 어디를 가고 있는 지 깨달아야 늦지 않다. 누구를 혹은 무엇을 위 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해 삶을 편집할 때다. 7

8 전면광고

2 종합 한국일보 세운상가, 그땐 그랬지! 등 4편 선정 종합부문 조선일보 신영호 차장 <2살 인공지능, 5년 인간 바둑을 넘다> 경제 사회부문 경인일보 어강비 박준영 기자, 박성현 차장 < 소유 보다는 공유 어때요?> 문화 스포츠부문 대전일보 김하영 기자 <꽃이 진다

2 종합 한국일보 세운상가, 그땐 그랬지! 등 4편 선정 종합부문 조선일보 신영호 차장 <2살 인공지능, 5년 인간 바둑을 넘다> 경제 사회부문 경인일보 어강비 박준영 기자, 박성현 차장 < 소유 보다는 공유 어때요?> 문화 스포츠부문 대전일보 김하영 기자 <꽃이 진다 우리시대의 읽기 3면 알파고 술자리 토크 4 5면 dit.or.kr 사진편집상 6면 협회 창립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71호 당신이 하는 신문편집, 로봇도 하고 있다 이달의 편집상 디자인상 신설 연중기획 Tchnology& transmdia 미술기자 대상 1사 3작품 이내 알파고와 이세돌. 세기의 대결로 대한 민국 3월이 뜨거웠다. 22년 월드컵

More information

2 종합 11개월차 편집기자의 첫날밤 전북협회 송년의 밤을 보내며 새전북신문 이보람 기자 12월 2일 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제169 17 171회 이달의 편집상 시상식 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혜진 세계일보 기자, 김소연 한국일보 기자,

2 종합 11개월차 편집기자의 첫날밤 전북협회 송년의 밤을 보내며 새전북신문 이보람 기자 12월 2일 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제169 17 171회 이달의 편집상 시상식 에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혜진 세계일보 기자, 김소연 한국일보 기자, 이달의 편집상 2면 한국편집상 해외시찰 4 5면 dit.or.kr 협회 창립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6호 편집 써드 임팩트 가 시작됐다 연중기획 Editor& volution 가로짜기 변화의 퍼스트 임팩트, 온라 인과 모바일의 세컨드 임팩트 를 지나 이제 온 오프 디지털 융합의 써드 임팩 트 가 시작됐다. 지난해 12월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가

More information

歯20010629-003-1-동아일보(2-1).PDF

歯20010629-003-1-동아일보(2-1).PDF 6. 29 ( ) 11:00 20 0 1. 6. 29 2 3 ( ).( 397-0781) 1. 2. 3. 4. 5. 1. ( : 2 ) 2 8607, 306 19, 7 6 28, 95 3 - (5 ) (,,,,,, ) - 1 - 2. -, - -, - 2 - 3.,, 1,700, 827 ( ) 1,700 8 27 803 469 560 227 289 117 48

More information

fl 2

fl 2 1 fl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More information

6 강남구 청담지구 청담동 46, 삼성동 52 일대 46,592-46,592 7 강남구 대치지구 대치동 922번지 일대 58,440-58,440 8 강남구 개포지구 개포동 157일대 20,070-20,070 9 강남구 개포지구중심 포이동 238 일대 25,070-25,

6 강남구 청담지구 청담동 46, 삼성동 52 일대 46,592-46,592 7 강남구 대치지구 대치동 922번지 일대 58,440-58,440 8 강남구 개포지구 개포동 157일대 20,070-20,070 9 강남구 개포지구중심 포이동 238 일대 25,070-25, 서울특별시시 제2014-77호 도시관리계획[성내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 등 176개 구역 (민간부문 운영시행지침)] 결정(변경) 시 서울특별시 성내지구 등 176개소 지구단위계획구역 민간부문 운영시행지침 에 대하여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30조 및 같은법 시행령 제25조 규정에 따라 도시관리 계획결정(변경) 사항을 다음과 같이 시합니다. 2014년

More information

27집최종10.22

27집최종10.22 경 축 2012년 한국문인협회 선정 우수지부상 수상 아래 글은 한국문인협회 지회, 지부 중 홍천지부가 전국 우수지부로 선정되어 지난 2012년 9월 22~23일 원주 인터블고 호텔에서 개최한 한국문인협회 제32차 문협 전국대표자 대회 에서 수상하고 석도익 회장이 발표한 홍천지부 지부운영사례에 대한 글을 옮김. 2012년 한국문인협회 선정 우수지부장

More information

황룡사 복원 기본계획 Ⅵ. 사역 및 주변 정비계획 가. 사역주변 정비구상 문화유적지구 조성 1. 정비방향의 설정 황룡사 복원과 함께 주변 임해전지(안압지) 海殿址(雁鴨池)와 분황사 등의 문화유적과 네트워크로 연계되는 종합적 정비계획안을 수립한다. 주차장과 광장 등 주변

황룡사 복원 기본계획 Ⅵ. 사역 및 주변 정비계획 가. 사역주변 정비구상 문화유적지구 조성 1. 정비방향의 설정 황룡사 복원과 함께 주변 임해전지(안압지) 海殿址(雁鴨池)와 분황사 등의 문화유적과 네트워크로 연계되는 종합적 정비계획안을 수립한다. 주차장과 광장 등 주변 194 197 황룡사 복원 기본계획 Ⅵ. 사역 및 주변 정비계획 가. 사역주변 정비구상 문화유적지구 조성 1. 정비방향의 설정 황룡사 복원과 함께 주변 임해전지(안압지) 海殿址(雁鴨池)와 분황사 등의 문화유적과 네트워크로 연계되는 종합적 정비계획안을 수립한다. 주차장과 광장 등 주변 편의시설에 대한 계획을 고려하여 하나의 유적지구로 조성한다. 각 유적을 하나의

More information

<C3CA3520B0FAC7D0B1B3BBE7BFEB202E687770>

<C3CA3520B0FAC7D0B1B3BBE7BFEB202E687770> 1. 만화경 만들기 59 2. 물 속에서의 마술 71 3. 비누 탐험 84 4. 꽃보다 아름다운 결정 97 5. 거꾸로 올라가는 물 110 6. 내가 만든 기압계 123 7. 저녁 노을은 맑은 날씨? 136 8. 못생겨도 나는 꽃! 150 9. 단풍잎 색깔 추리 162 10. 고마워요! 지렁이 174 1. 날아라 열기구 188 2. 나 누구게? 198 3.

More information

<33B1C7C3D6C1BEBABB28BCF6C1A42D31313135292E687770>

<33B1C7C3D6C1BEBABB28BCF6C1A42D31313135292E687770> 제 1 부 제1소위원회 (2) 충남지역(1) 부역혐의 민간인 희생 -당진군ㆍ홍성군ㆍ서산군(2)ㆍ예산군- 결정사안 1950. 9ㆍ28수복 후~1951. 1ㆍ4후퇴경 충청남도 당진 홍성 서산(2) 예산군에서 군 경에 의해 발생한 불법적인 민간인 희생으로 진실규명대상자 33명과 조사과정에서 인지된 자 151명이 희생된 사실을 또는 추정하여 진실규명으로 결정한 사례.

More information

96부산연주문화\(김창욱\)

96부산연주문화\(김창욱\) 96 1 96 3 4 1 5 2 ( ),, TV,,,,, 96 5,,,, 3, ), ( :,1991) ), ), 13 1 3 96 23, 41, 4 68 (1) 11, 1223, (3/18 ) ( ) 6, 1 (4/2 ) 16, ( ), 1 (5/3 ), ( ) ( ) 1 (2) 96 8 33 41 (4/25 ), (9/24 ), ( ) 961 (5/27 )

More information

2.pdf

2.pdf 1 1 144 1521 1 1454 2 1521 16 6 4 1455 1 1457 1698 24 1 2 2 3 1698 24 3 1 2 2 4 29 1521 1 24 11 8 2 1 3 1 4 5 32 241698 12 16 6 32 241698 11 29 [] 5 3 1698 11 29 6 245 1698 12 1 7 1698 12 16 8 1698 12

More information

노인복지법 시행규칙

노인복지법 시행규칙 노인복지법 시행규칙 [시행 2012.2.5] [보건복지부령 제106호, 2012.2.3, 타법개정] 제1조(목적) 이 규칙은 노인복지법 및 동법시행령에서 위임된 사항과 그 시행에 관하여 필요한 사항을 규정 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1조의2(노인실태조사) 1 노인복지법 (이하 "법"이라 한다) 제5조에 따른 노인실태조사의 내용은 다음 각

More information

2008.3.3> 1. 법 제34조제1항제3호에 따른 노인전문병원 2. 국민건강보험법 제40조제1항의 규정에 의한 요양기관(약국을 제외한다) 3. 삭제<2001.2.10> 4. 의료급여법 제2조제2호의 규정에 의한 의료급여기관 제9조 (건강진단) 영 제20조제1항의 규

2008.3.3> 1. 법 제34조제1항제3호에 따른 노인전문병원 2. 국민건강보험법 제40조제1항의 규정에 의한 요양기관(약국을 제외한다) 3. 삭제<2001.2.10> 4. 의료급여법 제2조제2호의 규정에 의한 의료급여기관 제9조 (건강진단) 영 제20조제1항의 규 노인복지법 시행규칙 [시행 2010. 3. 1] [보건복지가족부령 제161호, 2010. 2.24, 일 보건복지가족부 (노인정책과) 02-2023-85 제1조 (목적) 이 규칙은 노인복지법 및 동법시행령에서 위임된 사항과 그 시행에 관하여 필요한 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1조의2 (노인실태조사) 1 노인복지법 (이하 "법"이라 한다)

More information

<38BFF93232C0CF28BFF92920C0E7B3ADB0FCB8AE20C1BEC7D5BBF3C8B2283036BDC320C7F6C0E7292E687770>

<38BFF93232C0CF28BFF92920C0E7B3ADB0FCB8AE20C1BEC7D5BBF3C8B2283036BDC320C7F6C0E7292E687770> '05. 8. 22(월) 06:00현재 재난관리 종합상황 Ⅰ. 기상상황 2 Ⅱ. 8.19~20 호우피해및백중사리 폭풍해일대처사항 3 Ⅲ. 각종 재난상황 및 조치사항 4 Ⅳ. 주요 재난예방 활동상황 6 Ⅴ. 언론보도 및 기타사항 7 소 방 방 재 청 재 난 종 합 상 황 실 재난관리 종합상황 오늘(8.22) 전국이 흐리고 비(강수확률 40~80%)가 온후 오후에

More information

농어촌여름휴가페스티벌(1-112)

농어촌여름휴가페스티벌(1-112) 좋아유~보은!여러가지 체험으로자연을누려보세요 보은군 농촌체험산업협의회 맑은물 맑은공기비단강숲마을 영동군 비단강 숲마을 보은군은 전국 어디서나 찾아오기 쉬우며, 비단강 숲마을은 자연 그대로가 마을 곳곳에 녹아 잘 보존된 깨끗한 자연환경과 천년의 신비를 간직 흐르는 곳이다. 푸르른 들녘과 알록달록 익어 가는 과일, 한 속리산과 법주사, 장안면 아흔아홉간집, 서원계

More information

20564A*LT-W600SH*I/M

20564A*LT-W600SH*I/M P/NO. 3828A20564A LT-W600SH LT-W720SH LT-W830SD LT-W1000SD LT-W1100SD LT-W1100SD3 DreamLG.com 080-856-9999 LG 08:00~12:00, 13:00~19:30 17:00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 30 810 30 785 840

More information

무공수훈신문(35호)교체

무공수훈신문(35호)교체 무공훈장 보국훈장받은사람 신문 나라사랑 알리기 신문 무훈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 수호하자 2015. 2. 1/ 35호 회장 : 박종길(무공수훈자회 회장) 발행인 : 신동설 편집인 : 맹태균 인쇄인 : 이철구 편집주간 : 강성원(무공수훈자회 사무총장) 발행처 : 청미디어 서울, 다 10927 나라를 위해 희생한 자는 나라가 책임을 진다 국가보훈처, 명예로운 보훈

More information

320110.PDF

320110.PDF *.. 1. 2. < > 3. 4...,.,.?. * - 150 - (, ),,,.,,.,,. 2-4.. 50. ( ),,.. - 151 - ., : : :,,,......, - 152 - .. 1.,,,,.... ( ) ( ) ( ) ( ),,,,.,,, - 153 - ,,. (BC 1 ),,. (BC 37 ),,,,,, (BC 18 ),,,,.. (, ),.,,,,.,,.,,.

More information

凡 例 一. 이 글은 朝 鮮 日 報 에 成 均 館 大 中 文 學 科 全 廣 鎭 敎 授 가 連 載 한 생활한자에서 拔 萃 하였다. 逃 가지런할 도 走 달릴 주 도주( 逃 走 ) 피하여 달아남. 도망( 逃 亡 ). 필사의 도주/그 피의자는 도주의 우려가 없어 보석금을 내고

凡 例 一. 이 글은 朝 鮮 日 報 에 成 均 館 大 中 文 學 科 全 廣 鎭 敎 授 가 連 載 한 생활한자에서 拔 萃 하였다. 逃 가지런할 도 走 달릴 주 도주( 逃 走 ) 피하여 달아남. 도망( 逃 亡 ). 필사의 도주/그 피의자는 도주의 우려가 없어 보석금을 내고 凡 例 一. 이 글은 朝 鮮 日 報 에 成 均 館 大 中 文 學 科 全 廣 鎭 敎 授 가 連 載 한 생활한자에서 拔 萃 하였다. 逃 가지런할 도 走 달릴 주 도주( 逃 走 ) 피하여 달아남. 도망( 逃 亡 ). 필사의 도주/그 피의자는 도주의 우려가 없어 보석금을 내고 석방되었다./경찰은 범인들의 도주를 막기 위해 철통같은 경계망 을 폈다./그들은 부대가 도주를

More information

2 종합 송년 Photo Story 사진=이정권 중앙일보 차장, 글=안경식 디지털타임스 기자 편집기자 선후배 동료에게 바침 빼곡한 아침의 안개를 한 움큼 덜어낸 해의 풍경 우리의 희망이라 해도, 사랑 이라 불러도 상관 없겠다 어젯밤을 갉 아 새벽을 열고 잠든 풀벌레의

2 종합 송년 Photo Story 사진=이정권 중앙일보 차장, 글=안경식 디지털타임스 기자 편집기자 선후배 동료에게 바침 빼곡한 아침의 안개를 한 움큼 덜어낸 해의 풍경 우리의 희망이라 해도, 사랑 이라 불러도 상관 없겠다 어젯밤을 갉 아 새벽을 열고 잠든 풀벌레의 dit.or.kr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67호 215년 11월 3일 월요일 김선호 제47대 협회장 당선자 편집의 부활을 꿈꿉니다 지난 11월 19일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신임 협회장 선거에서 각 회원사 간사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김선호 제47대 협회장 당선 단독 출마 압도적 지지로 선출 12월 3일 편집기자의 밤 서 취임식

More information

1396È£ 1¸é

1396È£ 1¸é 발행처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우 100-821)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동 171번지 FAX 02-2231-7557 전 화 02-2234-1881 발 행 인 丘 在 台 편 집 인 李 庸 祥 인쇄인 발행소 金峻培 (주)광세당인쇄 등록번호 서울다07299 창 간 일 1970년 12월 13일 당당하고 活力 넘치는 警友會 새로운 跳躍의 時代로! www.ex-police.or.kr

More information

............ ......

............ ...... 3 N.P 하모닉드라이브 의 작동원리 서큘러스플라인 웨이브제네레이터 플렉스플라인 플렉스플라인은 웨이브제네레 이터에 의해 타원형상으로 탄 성변형되어 이로인해 타원의 장축부분에서는 서큘러스플라 인과 이가 맞물리고 단축부분 에서는 이가 완전히 떨어진 상태로

More information

2월 강습회원의 수영장 이용기간은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로 한다.다만,월 자유수영회 원,자유수영 후 강습회원은 접수일 다음달 전일에 유효기간이 종료된다.<개정 2006.11. 20,2009.6.15> 제10조(회원증 재발급)1회원증을 교부받은 자가 분실,망실,훼손 및

2월 강습회원의 수영장 이용기간은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로 한다.다만,월 자유수영회 원,자유수영 후 강습회원은 접수일 다음달 전일에 유효기간이 종료된다.<개정 2006.11. 20,2009.6.15> 제10조(회원증 재발급)1회원증을 교부받은 자가 분실,망실,훼손 및 실 내 수 영 장 운 영 내 규 1999.6.1. 내규 제50호 개정 2001. 3.19 내규 제 82호 개정 2005.12.29 내규 제135호 2002. 3.25 내규 제 92호 2006.11.20 내규 제155호 2002. 8.28 내규 제 94호 2009. 6.15 내규 제194호 2005. 5.20 내규 제129호 2011.11.10 내규 제236호

More information

<3038323020C1A633B1C75FC3D6C1BE5FBCF6C1A4BABB2E687770>

<3038323020C1A633B1C75FC3D6C1BE5FBCF6C1A4BABB2E687770> 목 차 Contents 제3권 기술이전 관련 법령 제6장 법령/시행령 / 1 [법령/시행령1] 지식재산기본법(안) 3 [법령/시행령2] 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 촉진에 관한 법률 19 [법령/시행령3] 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47 [법령/시행령4] 발명진흥법 67 [법령/시행령5]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협력촉진에 관한 법률 91 [법령/시행령6]

More information

<BFBEBEC6C0CCB5E9C0C720B3EEC0CC2E20B3EBB7A120C0CCBEDFB1E220C7D0B1B3202D20C0DAB7E1322E687770>

<BFBEBEC6C0CCB5E9C0C720B3EEC0CC2E20B3EBB7A120C0CCBEDFB1E220C7D0B1B3202D20C0DAB7E1322E687770> 놀이노래이야기 학교 자료집 1. 놀이, 노래 이야기의 재미와 아름다움은 어디에 있을까? 2. 노래와 놀아요. 3. 재미있는 말놀이와 놀아요. 4. 이야기와 놀아요. 1. 옛 아이들 놀이, 노래 이야기의 재미와 아름다움은 어디에 있을까? 편해문(옛 아이들 놀이노래이야기 연구소장) 얼마 전 유치원,

More information

CONTENTS 2015년 신년사 3 가정위탁사업 안내 4 2014 가정위탁지원센터 운영실적 보고 5 사진으로 보는 2014년 경기가정위탁지원센터 6 아이들의 꿈을 응원합니다 10 친부모의 희망을 응원합니다 11 위탁가정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12 가정위탁사업에 함께하는

CONTENTS 2015년 신년사 3 가정위탁사업 안내 4 2014 가정위탁지원센터 운영실적 보고 5 사진으로 보는 2014년 경기가정위탁지원센터 6 아이들의 꿈을 응원합니다 10 친부모의 희망을 응원합니다 11 위탁가정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12 가정위탁사업에 함께하는 2015. 상반기. Vol. 31 CONTENTS 2015년 신년사 3 가정위탁사업 안내 4 2014 가정위탁지원센터 운영실적 보고 5 사진으로 보는 2014년 경기가정위탁지원센터 6 아이들의 꿈을 응원합니다 10 친부모의 희망을 응원합니다 11 위탁가정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12 가정위탁사업에 함께하는 사람들 13 2015. 상반기. Vol. 31 2015년

More information

Incheon, The Leading City of Korean Economy

Incheon, The Leading City of Korean Economy Incheon, The Leading City of Korean Economy Incheon, The Leading City of Korean Economy 목 차 Contents PART 01 교육분야 01 (재) 인천인재육성재단 사업 운영 02 교육 국제화 특수사업 시행 03 외국대학 3개교 추가 개교 10 12 13 PART 02 출산 보육 분야 04

More information

<3130BAB9BDC428BCF6C1A4292E687770>

<3130BAB9BDC428BCF6C1A4292E687770> 檀 國 大 學 校 第 二 十 八 回 학 술 발 표 第 二 十 九 回 특 별 전 경기도 파주 出 土 성주이씨( 星 州 李 氏 ) 형보( 衡 輔 )의 부인 해평윤씨( 海 平 尹 氏 1660~1701) 服 飾 학술발표:2010. 11. 5(금) 13:00 ~ 17:30 단국대학교 인문관 소극장(210호) 특 별 전:2010. 11. 5(금) ~ 2010. 11.

More information

<38BFF93138C0CF28B8F12920C0E7B3ADB0FCB8AE20C1BEC7D5BBF3C8B2283036BDC320C7F6C0E7292E687770>

<38BFF93138C0CF28B8F12920C0E7B3ADB0FCB8AE20C1BEC7D5BBF3C8B2283036BDC320C7F6C0E7292E687770> '05. 8. 18(목) 06:00현재 재난관리 종합상황 Ⅰ. 기상상황 2 Ⅱ. 각종 재난상황 및 조치사항 2 Ⅲ. 주요 재난예방 활동상황 6 Ⅳ. 언론보도 및 기타사항 8 소 방 방 재 청 재 난 종 합 상 황 실 재난관리 종합상황 오늘(8.18) 전국이 차차 흐려져 오전에 서울, 경기지방부터 비 (최고 27~32 ) 내일(8.19) 전국이 흐리고 비(강수확률

More information

제1절 조선시대 이전의 교육

제1절 조선시대 이전의 교육 제1절 자연환경 제1장 사천의 위치와 환경 제1절 자연환경 1. 위치 사천시는 한반도의 남단 경상남도 서남부의 남해안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쪽은 고 성군, 서쪽은 하동군, 남쪽으로는 한려수도를 건너 남해군과 접해 있고 북쪽으로는 진 주시와 하동군이 인접하고 있다. 가. 수리적( 數 理 的 ) 위치 사천시의 동단은 정동면, 서단은 곤명면, 남단은 동서동, 북단은

More information

<B0ADC8ADC7D0C6C428C3D6C1BE292E687770>

<B0ADC8ADC7D0C6C428C3D6C1BE292E687770> 인천학연구총서 강화학파 연구 문헌 해제 김수중조남호천병돈 공편 머리말 진리 를 우리말로 참 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 반대를 거짓 이라고 한다. 그런데 여러 가지 을 찾아보아도 아직까지 거짓 에 대한 어원만 밝혀져 있다. 거짓 의 어원은 거죽 이며 이는 지 금 우리가 사용하는 가죽 과 뿌리가 같다고 한다. 즉 그것은 겉에 드 러난 부분, 곧

More information

11민락초신문4호

11민락초신문4호 꿈을 키우는 민락 어린이 제2011-2호 민락초등학교 2011년 12월 21일 수요일 1 펴낸곳 : 민락초등학교 펴낸이 : 교 장 심상학 교 감 강옥성 교 감 김두환 교 사 김혜영 성실 근면 정직 4 8 0-8 6 1 경기도 의정부시 용현로 159번길 26 Tel. 031) 851-3813 Fax. 031) 851-3815 http://www.minrak.es.kr

More information

Çмú´ëȸ¿Ï¼º

Çмú´ëȸ¿Ï¼º 학술대회완성 2007.9.10 11:57 PM 페이지235 사진 4 해미읍성 전경(충남 역사문화원 제공) 남문과 서문 사이에는 문헌기록에 敵臺로 표현 된 鋪樓 2개소가 길이 7.9m~7.7m, 너비 7.5m~7.6m의 규모로 만들어졌다. 성 둘레에 적이 쉽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탱자나무를 돌려 심었으므로 탱자성이라는 별칭이 있었다고 한 다. 성문은 동, 서,

More information

시 민 담당자 홍보기획팀장 안전지원과장 소방재난본부장 문서번호 안전지원과-2056 황영호 박순일 이종순 01/30 조성완 결재일자 2013.1.30. 공개여부 대시민공개 협 조 방침번호 담당자 담당자 윤기성 유경문 1.추진목표 및 방향 1 2.2012년 주요성과 2 3.2013년 홍보여건 3 4.소방홍보 기반 구축을 위한 시스템 강화 4 재난현장 기록장비

More information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원하셨던 공동체입니다. 말씀은 우리 니다. (시편119, 105) 모두를 떼려야 뗄 수 없는 신앙의 끈으로 연결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원하셨던 공동체입니다. 말씀은 우리 니다. (시편119, 105) 모두를 떼려야 뗄 수 없는 신앙의 끈으로 연결 2012년 11-12월호 (통권 222호) 꿈과 사랑을 가꾸는 목5동 성가정 성당 해는 태양( 陽 ) 나리는 내( 川 )의 옛말로, 해나리는 하느님의 빛이 햇빛처럼 내리는 우리 고을 양천을 의미합니다.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More information

행사소식 * 이 모저모 수원엠마우스 설날 기념미사와 외방선교회 윤대호 다니엘 신부님 첫 미사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 1월 31일 수원엠마우스 강당에서는 필리 핀, 베트남, 아프리카, 중국 등에서 온 이주민들과 한국인들 70여명이 모여 새해 첫 날 미사를 봉헌하였

행사소식 * 이 모저모 수원엠마우스 설날 기념미사와 외방선교회 윤대호 다니엘 신부님 첫 미사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 1월 31일 수원엠마우스 강당에서는 필리 핀, 베트남, 아프리카, 중국 등에서 온 이주민들과 한국인들 70여명이 모여 새해 첫 날 미사를 봉헌하였 엠마우스 EMMAUS 천주교 수원교구 이주사목위원회 253 442-861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127 번길 40( 화서동 102-5) TEL : 031 257 8501 Vol. 2014. 3. 5 FAX : 031 257 8535 E-mail : emmaus@casuwon.or.kr www2.casuwon.or.kr/emmaus 말 씀 입장 바꿔 생각해봐달라고요

More information

합천군공보 제518호.hwp 2 합천군 적극행정 면책 및 공무원 경고 등 처분에 관한 규정을 이에 발령한다. 합 천 군 수 하 창 환 ꃡ 2010. 11. 30. 합천군 훈령 제 294호 합천군 적극행정 면책 및 공무원 경고등 처분에 관한 규정 제1장 총 칙 제1조(목

합천군공보 제518호.hwp 2 합천군 적극행정 면책 및 공무원 경고 등 처분에 관한 규정을 이에 발령한다. 합 천 군 수 하 창 환 ꃡ 2010. 11. 30. 합천군 훈령 제 294호 합천군 적극행정 면책 및 공무원 경고등 처분에 관한 규정 제1장 총 칙 제1조(목 합천군공보 제518호.hwp 1 합 천 군 공 보 공보는 공문서로의 효력을 갖는다. 선 기관의 장 람 제518호 2010. 12. 3. 훈 령 합천군훈령 제294호 합천군 적극행정 면책 및 공무원 경고 등 처분에 관한 규정------- 2 고 시 합천군고시 제2010-50호 합천군관리계획(재정비)결정(변경)지형도면 고시---------- 16 공 고 합천군공고

More information

2016년 제31차 통신심의소위원회 회의록(심의의결서,공개, 비공개).hwp

2016년 제31차 통신심의소위원회 회의록(심의의결서,공개, 비공개).hwp 회 의 록 회 의 명 : 제31차 통신심의소위원회 정기회의 일 시 : 2016. 04. 26. (화) 14:00 장 소 : 19층 대회의실 출석위원 : 장낙인 소위원장 김성묵 위 원 조영기 위 원 박신서 위 원 고대석 위 원(5인) 불참위원 : 없 음 제31차 통신심의소위원회 정기회의 심의의결서 1. 성원보고 2. 개회선언 (14:00) 3. 회의공개여부 결정

More information

歯자료집.PDF

歯자료집.PDF 5. 18 16 5 18 16 / / / / / / - 1 - .. - 2 - 5 8 0 5 5 18 12 12 5 18 5 18 8 0 5 5 18 [ ] 5 18 5 18 5 18 5 18 16-3 - 5 8 0 5 2 7,.. 8 7 6 4 16 1995 12. 5. 5. 18. 8 0 5 10.2 6 8 0.,.,,,, 12. 12. 198 0 4,

More information

2 종합 경향 내일 아침, 어떤 신문을 받아보시겠습니까 등 5편 선정 종합부문 경향신문 권기해 차장 손버들 기자 <내일 아침, 어떤 신문을 받아보시겠습니까?> 경제 사회부문 서울경제 김은강 기자 <설탕 少탕 작전 > 수상작 제175회 이달의 편집상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2 종합 경향 내일 아침, 어떤 신문을 받아보시겠습니까 등 5편 선정 종합부문 경향신문 권기해 차장 손버들 기자 <내일 아침, 어떤 신문을 받아보시겠습니까?> 경제 사회부문 서울경제 김은강 기자 <설탕 少탕 작전 > 수상작 제175회 이달의 편집상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dit.or.kr 협회 창립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72호 주년 편집의 판 흔드는 세컨드 아이폰 모멘트 온다 Tchnology& transmdia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가 뒤늦게 참석해 인사 를 나누고 바로 가 시작됐 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철민 차장, 유하늘 기자, 이경일 대표, 손재권 기자, 김상 순 변호사, 김태우

More information

Sprained Ankle Patient: Yesterday, I twisted my ankle as I was going for a Walk. ( Staff : Can you describe your pain to me? ( Patient: My right ankle is swollen and red / bruised. I am unable to walk

More information

Contents 여는글 발로 뛰는 실무자 안식마을 뉴스 함께하는 즐거움Ⅰ 함께하는 즐거움Ⅱ 내가행복하고 모두가 행복한 사랑 가득한 안식마을이야기 자원봉사자코너 아름다운 사람들 알려드릴께요!! 당신이 필요합니다! 함께 나누는 사람들 새소식 코너 공지사항 사랑깊은 집 20

Contents 여는글 발로 뛰는 실무자 안식마을 뉴스 함께하는 즐거움Ⅰ 함께하는 즐거움Ⅱ 내가행복하고 모두가 행복한 사랑 가득한 안식마을이야기 자원봉사자코너 아름다운 사람들 알려드릴께요!! 당신이 필요합니다! 함께 나누는 사람들 새소식 코너 공지사항 사랑깊은 집 20 Contents 여는글 발로 뛰는 실무자 안식마을 뉴스 함께하는 즐거움Ⅰ 함께하는 즐거움Ⅱ 내가행복하고 모두가 행복한 사랑 가득한 안식마을이야기 자원봉사자코너 아름다운 사람들 알려드릴께요!! 당신이 필요합니다! 함께 나누는 사람들 새소식 코너 공지사항 사랑깊은 집 2012년 여름호(통권 제39호) 발행인 _ 김명숙 편집인 _ 하정규 03 04 05 06 07

More information

2 종합 중도 우물안 다문화 부산 숨기고 싶은 1등상 등 4편 선정 종합부문 경향신문 이종희 기자 <총과 눈물의 결투 > 경제 사회부문 중도일보 박새롬 기자 <우물안 다문화> 수상작 제172회 이달의 편집상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김선호)는 제 172회 이달의 편집상 수

2 종합 중도 우물안 다문화 부산 숨기고 싶은 1등상 등 4편 선정 종합부문 경향신문 이종희 기자 <총과 눈물의 결투 > 경제 사회부문 중도일보 박새롬 기자 <우물안 다문화> 수상작 제172회 이달의 편집상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김선호)는 제 172회 이달의 편집상 수 이달의 편집상 2면 조선일보 지면 개편 4 5면 우리시대의 읽기 7면 edit.or.kr 협회 창립 주년 1967년 11월 1일 창간 월간 제169호 조선 페이퍼 시프트 vs 중앙 디지털 시프트 편집의 판 흔드나 연중기획 Design& digital 이번 편집기자협회 연중기획 시리즈 2번째 순서 D: design & digital'에선 최근 조선과 중앙의 사례를

More information

<3330333920C6EDC1FDBABB2E687770>

<3330333920C6EDC1FDBABB2E687770> 목 차 자치법규 [입법예고] 제2011-742호 서울특별시 세무조사운영규칙 일부개정규칙(안) 입법예고 3 제2011-769호 서울특별시 공정 하도급 및 상생협력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4 제2011-771호 서울특별시 한강공원 이용시설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입법예고 5 제2011-772호 서울특별시 한강공원 이용시설의 설치 및 운영에

More information

<C5F0B0E82D313132C8A328C0DBBEF7BFEB292E687770>

<C5F0B0E82D313132C8A328C0DBBEF7BFEB292E687770> 2012년 7월 17일 발행 통권 제112호 112 발행인:李圭衡/편집인:金尙勳/주간:金泰詢/발행처:社)退溪學釜山硏究院 (우614-743) 釜山市釜山鎭區田浦洞608-1 819-8587/F.817-4013 出處가 분명한 공직사회 인간이 가지는 인성은 그 특성이 다양하여 일률적으로 판단 한 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므로 어떤 관점과 측면에서 논하느냐에

More information

untitled

untitled 2006년 12월 26일 발행 통권 제92호 발행인 李圭衡 / 편집인:金尙勳 / 발행처:社團法人 退溪學釜山硏究院 釜山市 釜山鎭區 田浦洞608-1 819-8587/FAX.817-4013 第19回 韓 日 中 退溪學 國際學術大會 盛了 韓 日 中 退溪學 國際學術大會 가 지난 10月 18日 釜山日報社 大講堂에서 內外貴賓 200餘人이 參席한 가운데 盛大히 擧行되었다.

More information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BACEB5BFBBEA3131342DB0ADB3B220C1A2B1D9BCBA20B0B3BCB1B5C7B4C220BDC5BFAABCBCB1C72E646F63>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BACEB5BFBBEA3131342DB0ADB3B220C1A2B1D9BCBA20B0B3BCB1B5C7B4C220BDC5BFAABCBCB1C72E646F63> 강남 접근성 개선되는 新 역세권 어디? 부동산 114 리서치센터 2012.01 불황에도 교통호재 있는 지역은 관심 꾸준 강남 접근성 개선되는 분당선 연장, 7 호선 연장 관심 2009 년 이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은 수 요자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졌다. 교통호재라고 해서 효과가 모두 뛰어난 것은

More information

근대문화재분과 제4차 회의록(공개)

근대문화재분과 제4차 회의록(공개) 문화재위원회(근대문화재분과) 제4차 회의록 문 화 재 위 원 회 - 2 - - 3 - 안건번호 근대2012-04-001-4 - - 5 - - 6 - - 7 - - 8 - 안건번호 근대2012-04-002-9 - - 10 - - 11 - - 12 - - 13 - - 14 - - 15 - - 16 - - 17 - - 18 - - 19 - - 20 - - 21 -

More information

<C6EDC1FD2D3132313230355F323031325FBCBAB9FCC1CBC0DA5FC3EBBEF7C1A6C7D1C1A6B5B55FBEC8B3BB5F2831322E31322920C3D6C1BEBABB2E687770>

<C6EDC1FD2D3132313230355F323031325FBCBAB9FCC1CBC0DA5FC3EBBEF7C1A6C7D1C1A6B5B55FBEC8B3BB5F2831322E31322920C3D6C1BEBABB2E687770> CONTENTS 성범죄자 취업제한제도 및 신고의무제도 안내 제 편 성범죄자 취업제한제도 Ⅰ. 제도 개요 4 1. 관련법령 4 2. 제도 도입배경 4 3. 주요내용 4 Ⅱ. 성범죄자 취업제한제도 5 1. 취업제한대상자 5 2. 취업제한기간 및 적용시점 5 3. 취업제한 내용 6 4. 성범죄자 취업제한대상기관 6 5. 성범죄경력 확인 의무 9 6. 법 위반 시

More information

..............18..

..............18.. 2013년10월1일 제18호 창간 2011년 7월 7일 www.osinews.co.kr 효소욕 카라피부샵 오산피부관리실.kr 031)376-6661 대표전화 031)376-3200 오산 세교2지구 85만평 택지개발사업 본격 착수 이르면 11월말 착공 2018년말 완공 오산 세교2지구 택지개발사업 단계별 집행계획 10년 가까이 딜레마에 빠졌던 오산세교2지구택지개발사업

More information

협회 주요활동 추석맞이 어선기관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협회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9월 25일부 터 28일까지 7개 지부(부산,인천,울산,보령,고흥,통영,제 주) 관내 주요 항 포구에서 추석맞이 기관 무상점검 서 비스 를 실시하였다. 이번 기관 무상점검

협회 주요활동 추석맞이 어선기관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협회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9월 25일부 터 28일까지 7개 지부(부산,인천,울산,보령,고흥,통영,제 주) 관내 주요 항 포구에서 추석맞이 기관 무상점검 서 비스 를 실시하였다. 이번 기관 무상점검 협회뉴스 2005년도 경영평가 결과보고회 개최 협회는 지난 9월 1일 본부 전 임직원과 전국 17개 지부장 및 지부 혁신관리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05년 도 경영평가 결과 보고회 를 개최하였다. - 2005년도 경영평가 결과보고회 - 이번 보고회는 협회의 2005년도 경영평가 결과와 고객만 족도 조사결과 분석과 함께 미진한 부분과 개선하여야 할 부분을

More information

07호서대2009

07호서대2009 Hub UNiversity for Industrial Collaboration University & Company 237 07 238 Hub UNiversity for Industrial Collaboration 239 07 240 Hub UNiversity for Industrial Collaboration 241 07 242 Hub UNiversity

More information

미디어펜 기고문

미디어펜 기고문 시대를 이끌어 간 기업가, 이병철 안 재 욱 (경희대 경제학과 교수) 고독한 결정 1983년 2월 일본 도쿄의 오쿠라 호텔. 이병철 회장은 반도체 사업 진출 여부를 놓고 며칠째 잠도 제대로 자지 못 하고 고민하고 있었다. 마침내 서울에 있는 중앙일보 홍진기 사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반도체 사업을 하기로 결심했다. 누가 뭐래도 밀고 나가겠다. 도쿄 선언

More information

2 2014년 2월 16일 (주일) 오피니언 제55호 제55호 종 합 2014년 2월 16일 (주일) 3 사 설 일본의 우향우 는 불행한 미래 일본 아베 정부가 연일 우향우 하고 있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 정하는 것도 모자라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심지어는 총

2 2014년 2월 16일 (주일) 오피니언 제55호 제55호 종 합 2014년 2월 16일 (주일) 3 사 설 일본의 우향우 는 불행한 미래 일본 아베 정부가 연일 우향우 하고 있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 정하는 것도 모자라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심지어는 총 하나님의나라 선교에 앞장서는 의료 법인 평강 치과 의원 진료상담예약 안내 TEL. 032-652-7528 / 651-7528 2012년 11월 4일 창간 안내 구독 배달 02)3675-6113 www.cknews.co.kr 제55호 2014년 2월 16일(주일) 그리스도인은 왜 예수를 두번 십자가에 못 박는가(?) 분열과 갈등의 망령, 한국교회 곳곳에 떠돈다(2)-연합단체편

More information

말하라 이에 전북민언련은 지역의 시민사회단 체 및 언론 단체들과 함께 6 4지방선 214 정기총회 말하라 거보도감시연대회의 를 구성하고 활동 214 Spring 선수로 뛰는 심판에게 RED 카드를! 에 들어갔습니다. 또 언론의 불공정 보도 와 불법, 탈법 사례를 감시하

말하라 이에 전북민언련은 지역의 시민사회단 체 및 언론 단체들과 함께 6 4지방선 214 정기총회 말하라 거보도감시연대회의 를 구성하고 활동 214 Spring 선수로 뛰는 심판에게 RED 카드를! 에 들어갔습니다. 또 언론의 불공정 보도 와 불법, 탈법 사례를 감시하 214, 봄호 Spring 언론개혁 시민의 힘으로!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1999년 12월 16일 창립 Tel 63. 285. 8572 www.malhara.or.kr 214년 3월 25일 발행 인사말 선수로 뛰는 심판에게 RED 카드를! 2 그대는 뉴규? 웃자, 놀자, 선물받자 16 활동보고 전북민언련의 소소한 이야기 3 분과활동 백두산 산악회는 오늘도 오른다

More information

歯444

歯444 http://www.cheongjo.or.kr / E-mail : bugodong@hanafos.com Glass Blub (Panel Glass) ( F u n n e l G l a s s ) (T F T - w w w. h e g. c o. k r L C D) X TEL:054)463-1191 FAX:054)461-8032 h t t p : /

More information

취업규칙

취업규칙 취업규칙 제13차/개정 2015-10-21 제1장 총칙 제1조 (목적) 이 규칙은 주식회사 강원랜드(이하 회사 라 한다.)의 직원의 취업조건과 복무규율에 관한 사항을 정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적용범위) 직원의 취업조건 및 복무에 관하여 다른 규정에 특별한 규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 규칙이 정하는 바에 의한다. 제3조 (직원의 정의) 이 규칙에서

More information

9?16?

9?16? 2015년 9월 16일(수) ~ 2015년 9월 30일(수) 부천시 원미구 길주로 210 (032) 625-2147 발행 : 부천시 홍보실 www.bucheon.go.kr 제258호 상복 賞 福 터진 부천 도시재생 프로젝트 국제환경상 그린애플어워즈와 대한민국 친환경대상 수상 우리 부천의 창조적 업싸이클 도시재생 사업들이 국내외 친환경 평가에서 연이어 수상하고

More information

¼¼¼Òȸ16pÃÖÁ¾

¼¼¼Òȸ16pÃÖÁ¾ 1. 2. 3. 4. 5. 6. 7. 8. 9. 10. 1) 2) 11. 12.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Tel. 02) 2228-5221 Fax. 02) 365-2125 E-mail : mak68107@yuhs.ac Tel. 02) 2228-1930 Fax. 02) 393-6884 E-mail : dongas@yuhs.ac Tel.

More information

무공수훈신문(41호)

무공수훈신문(41호) 무공훈장 보국훈장받은사람 신문 나라사랑 알리기 신문 무훈정신으로 자유민주주의 수호하자 2015. 6. 1/ 41호 회장 : 박종길(무공수훈자회 회장) 발행인 : 신동설 편집인 : 맹태균 인쇄인 : 이철구 편집주간 : 강성원(무공수훈자회 사무총장) 발행처 : 청미디어 서울, 다 10927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합니다 제60회 현충일 추념식, 국립서울현충원에서

More information

02 로봇수술센터 100례 달성 초읽기 해운대백병원 로봇수술 100례 달성 초읽기 다양한 진료과에서 여러 암에 대한 수술로 단기간 내 빠른 안정화 이뤄 로봇 수술센터는 2010년 6월 25일 비뇨기과에서 전립선암에 대한 로봇수술을 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99건(2월

02 로봇수술센터 100례 달성 초읽기 해운대백병원 로봇수술 100례 달성 초읽기 다양한 진료과에서 여러 암에 대한 수술로 단기간 내 빠른 안정화 이뤄 로봇 수술센터는 2010년 6월 25일 비뇨기과에서 전립선암에 대한 로봇수술을 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99건(2월 생명존중, 인간사랑을 실천하는 세계 속의 해운대백병원 끊임없이 연구하는 최첨단 병원 지역에 봉사하는 신뢰받는 병원 환자에게 감동주는 친절한 병원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소식지 INJE UNIVERSITY HAEUNDAE PAIK HOSPITAL NEWS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동 1435번지 의료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해운대백병원에서 개최 2011.2.14 (월간)

More information

265È£ ¿Ï¼ºc03â·Âš

265È£ ¿Ï¼ºc03â·Âš 週刊 제265호 ( 2007년 10월 11일 ~ 2007년 10월 17일) 社是 : 여호와를 바라고 그 도를 다하라 2면 여의도순복음교회 기도대성회 4면 감리교 장정개정안 논란 8면 태국복음주의협 마놋 총회장 14면 우리들교회 선교 비전 15면 기독청년 한국교회 미래 대담 학교 종교자유를 주장해왔던 강의 석씨에게 5일 일부 승소 판결이 내려 져 타 종교사학에도

More information

<B9E9BCAD31B1C72DC0DBBEF72D32B1B32E687770>

<B9E9BCAD31B1C72DC0DBBEF72D32B1B32E687770>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백서 (상) 발 간 사 2005. 1. 출범한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가 그 소임을 다하고 2년 동안의 활동을 마치면서 그 동안의 성과를 담은 백서를 출간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기쁘고 보람된 일로 생각합니다. 정부 수립 이후 우리의 사법제도에 변화와 발전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그 기본적인 틀은 반세기가 지나도록 적지 않은 문제점과 한계를 내포한

More information

°æ¿µ½ÇÀû º¸°í¼Ł.PDF

°æ¿µ½ÇÀû º¸°í¼Ł.PDF 2014년 지방상수도 경영실적 보고서 성 남 시 맑 은 물 관 리 사 업 소 市 政 方 針 시민이 행복한 성남 시민이 주인인 성남 참여하는 열린행정 역동하는 지역경제 보편적인 나눔복지 꿈을여는 평등교육 감동있는 문화예술 上 水 道 經 營 方 針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생산공급 고객만족 서비스로 신뢰받는 수도행정 새는 물 찾아내어 자원절약 원가절감 -

More information

<312E20C8F1B8C1BFB1BCAD28BCADBACFB1B8292E687770>

<312E20C8F1B8C1BFB1BCAD28BCADBACFB1B8292E687770> 일러두기 이 책자는 2016년 4월 13일 실시하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 있어 유권자와 정당 및 입후보예정자간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작되었 습니다. 유권자를 대상으로 2015년 8월 24일부터 10월 1일까지 엽서로 희망 사항(지역현안)을 모집하고 모집된 2,628장의 엽서를 16개 구 시 군, 9개 분야로 분류하고 편집 재구성하여 수록하였습니다. 9개

More information

<323031345F33BFF9BCD2BDC4C1F628C5EBB1C7323639C8A3292E687770>

<323031345F33BFF9BCD2BDC4C1F628C5EBB1C7323639C8A3292E687770> 통권 269호 발행일 2014. 3. 31 발행인 안병길 발행처 민가협양심수후원회 공격적 한미연합 상륙훈련 즉각 중단하라! 한국과 미국 해병대 및 해군은 31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21년만에 최대 연합상륙훈련(쌍용훈련)을 진행하는 가운데 3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 해안에서 시민사회단체들이 군사적 대결과 불신의 장벽을 허물 기 위해 한미연합 상륙훈련

More information

동강바 반과람 자물과 를고구 꿈기름 꾸같 다이 소 중 한 風 02 letter from CEO... 이용재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이사 인사말 雲 Part 1 우리는 동반자, 더불어 함께 02 Life Partner 1... 함께 구르는 돌 소설가 조정래 시인 김초혜

동강바 반과람 자물과 를고구 꿈기름 꾸같 다이 소 중 한 風 02 letter from CEO... 이용재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이사 인사말 雲 Part 1 우리는 동반자, 더불어 함께 02 Life Partner 1... 함께 구르는 돌 소설가 조정래 시인 김초혜 10년투자펀드, 이제 4년을 달려왔습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쉬지 않고 달려갈 것입니다. 자산운용보고서 제16호 2010 annual report 자산운용보고서 제16호 2010 10년투자펀드 annual report 비록 먼 길이지만 좋은 길동무와 함께라면 멀게 느껴지지도, 지겹게 느껴지지도 않을 것입니다. 고객들과 함께 가는 그 길이 즐겁고 희망에 찬 길이

More information

2. 0. 0. 3 6 CO N T E N T S

2. 0. 0. 3 6 CO N T E N T S http://www.bloodcancer.or.kr 2. 0. 0. 3 6 Tel 02-3432-0807 Fax 02-3432-0609 Home page http://www.bloodcancer.or.kr e - mail sbnuri@dreamwiz.com 2. 0. 0. 3 6 CO N T E N T S Mo n t h l ysc h e d u l e

More information

*73~p120편성표

*73~p120편성표 전매체 편성표및요금 TV 기본편성표 S 및 자막광고 조별 요금표 adio 기본편성표 DM 기본편성표 TV 사 드라마 라인업 월화 드라마 KS M SS 헬로애기씨(부작). ~. H.I.T(0부작). ~. 내 남자의 여자(부작). ~. 꽃 찾으러 왔단다(부작). ~. 신현모양처(부작 예정) 월 일~ 강남엄마 따라잡기(부작). ~. 한성별곡(부작). ~. 왕과나(부작).0

More information

성도

성도 시나이는 없다 김진호_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지금 이 어느 때인데... 올해 전반기 개신교계를 뜨겁게 달군 하나의 이슈는 교회정관 개정 논란이었다. 몇몇 대형교회들이 정 관을 개정했거나 개정을 시도하고 있었는데, 이에 대해 개신교 시민단체들이 강력한 비판과 항의를 표한 것이다. 특히 사랑의교회의 정관 개정안이 그 논란을 더욱 격화시켰다. 이 교회는

More information

...... 6........

...... 6........ 2011.5 CONTENTS KITECH News_02 In Focus_04 _06 Win Win Partner_08 _10 02 KITECH News News Letter Kore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03 04 In Focus News Letter Kore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More information

<323031345F31BFF9BCD2BDC4C1F628C5EBB1C7323637C8A3292E687770>

<323031345F31BFF9BCD2BDC4C1F628C5EBB1C7323637C8A3292E687770> 통합진보당 해산 즉각 중단하라! 민주수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반대 범국민운동본부 기자회견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부의 정당해산심판 및 정당활동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첫 변론기일인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민주수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반대 범국민운동본 부 소속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목 차 우리의

More information

피아노는 첨단기술과 예술의 완벽한 시너지를 통 해 세상에 나옵니다. 피아노는 연주자의 감성을 반영하는 사운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피아노 생산의 마지막 단계를 보이싱(Voicing) 이라고 부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악기에 호흡을 불어넣고 진정한 음악을 만듭니다. 이를

피아노는 첨단기술과 예술의 완벽한 시너지를 통 해 세상에 나옵니다. 피아노는 연주자의 감성을 반영하는 사운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피아노 생산의 마지막 단계를 보이싱(Voicing) 이라고 부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악기에 호흡을 불어넣고 진정한 음악을 만듭니다. 이를 피아노는 첨단기술과 예술의 완벽한 시너지를 통 해 세상에 나옵니다. 피아노는 연주자의 감성을 반영하는 사운드를 만들 수 있습니다. 피아노 생산의 마지막 단계를 보이싱(Voicing) 이라고 부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악기에 호흡을 불어넣고 진정한 음악을 만듭니다. 이를 위해 고 도로 숙련된 전문가들은 각각의 부분에 자신의 집중력과 감성을 집중하여 피아노 줄을

More information

중등수학2팀-지도서7

중등수학2팀-지도서7 3 6~7 8~3 3 ª 33~37 4-38~39 40~45 4 46~53 5 54~58 3 59-60 ~6 6~63 64 VII. 4 9 (Klein F849~95) (rlangen Program) (group of transformation) ' O' =k O ' O k O ' O ' O ' ' ' ' (topology) = = O O' =k O ' '

More information

3 4 2 1 산호세 광산 붕괴 사고가 발생하고 1주일이 지난 8월 12일 돌무더기 위에서 광부의 가족이 흐느끼고 있다. 2 8월 22일 33명 모두 괜찮다 는 쪽지가 발견되면서 광부들의 생존 사실이 알 려졌다. 3 광부들의 생존을 확인한 뒤 칠레 정부는 지하 갱도와

3 4 2 1 산호세 광산 붕괴 사고가 발생하고 1주일이 지난 8월 12일 돌무더기 위에서 광부의 가족이 흐느끼고 있다. 2 8월 22일 33명 모두 괜찮다 는 쪽지가 발견되면서 광부들의 생존 사실이 알 려졌다. 3 광부들의 생존을 확인한 뒤 칠레 정부는 지하 갱도와 Feature 칠레 광부 33인 기적 생환 69일간의 사투, 희망의 역사가 되다 비바 칠레(Viva Chile)! 칠레 북부 아타카마 사 막 위에 세워진 희망 캠프 에서 마침내 환희의 함성과 노랫소리가 울려 퍼졌다. 칠레 국기가 그려진 풍선이 일제히 떠올랐고, 여기저기서 샴페인을 터뜨렸다. 69일 동안 지하 7m의 갱도에 갇혀 있던 33명의 광부들이 한 명씩

More information

歯목차71.PDF

歯목차71.PDF 2001.9.6 (2001-7 1 ) C/ O/ N/ T/ E/ N/ T/ S. [ ] (2 00 1.9.3 ) 2 [ ]6(,, ) (20 0 1.9.3 ) 7 [ ]6- (20 0 1.9.3 ) 10 [ ]6- (20 0 1.9.3 ) 12 [ ]6- (20 0 1.9.3 ) 15 [ ](2 00 1.8.2 9 ) 18 2 00 1 4 5 5, 20 0

More information

진흙 속에서도 티 한 점 없이 맑고 향기로운 꽃을 피워내는 연꽃은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 의 정신을 상징합니다. 2015 / 6 다시 읽는 산방한담 04 불란서 여배우 처음 마음으로 09 진정한 법문 숨어서 피는 꽃 14 너무 늦은 후회 시심청심 17 나눔 공감대화로

진흙 속에서도 티 한 점 없이 맑고 향기로운 꽃을 피워내는 연꽃은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 의 정신을 상징합니다. 2015 / 6 다시 읽는 산방한담 04 불란서 여배우 처음 마음으로 09 진정한 법문 숨어서 피는 꽃 14 너무 늦은 후회 시심청심 17 나눔 공감대화로 2015 6 맑음은 개인의 청정을, 향기로움은 그 청정의 사회적 메아리를 뜻합니다. - 法 頂 진흙 속에서도 티 한 점 없이 맑고 향기로운 꽃을 피워내는 연꽃은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 의 정신을 상징합니다. 2015 / 6 다시 읽는 산방한담 04 불란서 여배우 처음 마음으로 09 진정한 법문 숨어서 피는 꽃 14 너무 늦은 후회 시심청심 17 나눔 공감대화로

More information

차 Ⅰ. 추진배경 1 1. 추진근거 1 2. 추진목적 1 3. 추진배경 1 4. 학교스포츠클럽 등록ㆍ관리 2 5. 학교스포츠클럽 발전방안 3 6. 학교스포츠클럽 대회종목 4 7. 학교스포츠클럽 종목별 대회일정 5 8. 시상계획 9 9. 전국대회 출전계획 10 <참고자료

차 Ⅰ. 추진배경 1 1. 추진근거 1 2. 추진목적 1 3. 추진배경 1 4. 학교스포츠클럽 등록ㆍ관리 2 5. 학교스포츠클럽 발전방안 3 6. 학교스포츠클럽 대회종목 4 7. 학교스포츠클럽 종목별 대회일정 5 8. 시상계획 9 9. 전국대회 출전계획 10 <참고자료 2012학년도 학 교 스 포 츠 클 럽 운 영 계 획 2012. 4. 13. 부 산 광 역 시 교 육 청 평 생 교 육 체 육 과 차 Ⅰ. 추진배경 1 1. 추진근거 1 2. 추진목적 1 3. 추진배경 1 4. 학교스포츠클럽 등록ㆍ관리 2 5. 학교스포츠클럽 발전방안 3 6. 학교스포츠클럽 대회종목 4 7. 학교스포츠클럽 종목별 대회일정 5 8. 시상계획 9

More information

02 _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_ 03 03 04 06 0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34

02 _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_ 03 03 04 06 0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34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June 29, 2010 TEL : (02) 313-3705 / FAX : (02) 363-8389 E-mail : info@koreatest.or.kr http://www.koreatest.or.kr 02 _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The 11th korea Test Conference

More information

03_표지

03_표지 Vol 03 2010 09 커버스토리 노후자금 얼마면 되지? 골든라이프 청소부가 된 교장선생님 신명호 씨 퇴직연금 상품, 갈아탈까? 말까? 미래에셋 은퇴교육센터 Vol. 03 2010 _09 미래에셋 은퇴교육센터 CONTENTS September 2010 Cover Story 노후자금 얼마면 되지? 일러스트레이션 김화연 06 09 10 13 10억 원? 3~4억

More information

Microsoft Word - UG-BetaDraft_KO_TT-OK.doc

Microsoft Word - UG-BetaDraft_KO_TT-OK.doc DocuPrint C2090 FS 사용설명서 Adobe, Adobe 로고, Acrobat Reader는 Adobe Systems Incorporated의 상표입니다. Microsoft, Windows, Windows Server는 미국 및/또는 다른 나라의 Microsoft Corporation의 등록상표 또 는 상표입니다. 소프트웨어 스크린 샷을 사용하는

More information

<B5BFC0DBB1B8BAB85FC1A631333734C8A328323031352E30342E3136292E687770>

<B5BFC0DBB1B8BAB85FC1A631333734C8A328323031352E30342E3136292E687770> 제1374호 발 행 인:동 작 구 청 장 이 창 우 2015. 4. 16(목) 편 집 인: 홍 보 전 산 과 장 우 승 영 전 화:820-1458 기관의 장 선 F A X:820-9996 람 차 례 규 고 칙 제2015-420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음식물류폐기물의 발생억제 수집 운반 및 재활용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안 입법예고 -------------------------------------------------------------

More information

review050829.hwp

review050829.hwp 한국무역협회 무역연구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트레이드타워 4801호 Tel: 6000-5174~9 Fax: 6000-6198 홈페이지 : http://tri.kita.net - 1 - 5 4 (% ) 경상수지(G DP 대 비) 추 이 일본 독일 3 네덜란드 2 1 아일랜드 0-1 -2 [1만불 - 2 만불 달성기간 ] -일본(80-88) -독일(79-90)

More information

13272_Youngman School_Jeonbuk_Output Spec.hwp

13272_Youngman School_Jeonbuk_Output Spec.hwp [붙임 2] 성과요구수준서 [사업명 : 전북익산영만초외 1교 임대형 민자사업] 2009. 09. 전라북도교육청 Ⅰ. 총 칙 1 제 1 장 목적 1 제 2 장 개요 1 제 3 장 기본방향 1 301. 일반사항 1 302. 적용 법령 및 기준 2 제 4 장 요구수준의 변경 3 401. 요구수준의 변경사유 3 402. 요구수준의 변경절차 4 제 5 장

More information

(095-99)미디어포럼4(법을 알고).indd

(095-99)미디어포럼4(법을 알고).indd 법을 알고 기사 쓰기 62 논쟁적 주제 다룰 땐 단정적으로 보도하지 말아야 과학적 사실에 대한 보도 시 주의할 점 양재규 언론중재위원회 정책연구팀장 변호사 기자도 전문가 시대다. 의학전문기자, 경제전문기자 라는 말은 이미 익숙하고 이 외에도 책전문기자, 등 산전문기자, IT전문기자, 스포츠전문기자, 자동차 전문기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자들이 있다. 과학

More information

2_246.indd

2_246.indd 참교육 2월 2013년 2월 통합 246호 발행인 : 곽선희 / 주소 : 부산시 진구 양정1동 352-2번지 3층 / TEL 051) 556-1799 / FAX 051) 556-1790 / hakbumo1@empal.com 나의 마음을 울린 한 마디 p2 기획글 2013 학부모 교육 p3 회원탐방 서권석 회원을 만나다 p8 활동사진 p11 책 이야기

More information

초등아침독서29호(2008.5)

초등아침독서29호(2008.5) 1 초등 29호 2008년 5월 1일 아침독서운동의 4원칙 1. 모두 읽어요 2. 날마다 읽어요 3. 좋아하는 책을 읽어요 4. 그냥 읽기만 해요 www.morningreading.org 일러스트 계창훈 아침독서신문 배포 확대를위한힘모으기 아침독서신문이 지령 29호를 맞이하였다. 2005년 3월에 아침독서운 동을 처음 시작하면서 4면(계간)으로 발행한 신문이,

More information

평가결과보고서 제15회 곡성심청축제 2015. 11 제 출 문 곡성군수 귀하 본 보고서를 제15회 곡성심청축제 평가보고서 용역 의 최종보고서로 제출합니다. 2015년 11월 동신대학교 산학협력단 목 차 Ⅰ. 축제 개요 및 내용... 7 Ⅱ. 문화체육관광부 공통 평가항목 분석...27 Ⅲ. 축제 성과 요약...33 Ⅳ. 축제 만족도 분석...39 Ⅴ. 축제

More information

<C7D1B1B9C0E7B9ABBCB3B0E820B7AFB4D7BCBEC5CD20BAEAB7CEBDB4BEEE28B4DCB8E9292E706466>

<C7D1B1B9C0E7B9ABBCB3B0E820B7AFB4D7BCBEC5CD20BAEAB7CEBDB4BEEE28B4DCB8E9292E706466> CONTENTS 04 05 06 08 10 12 13 14 15 16 20 21 22 23 CEO MESSAGE 66 127 4 Tel 02.560.6011 5 6 Tel 02.560.6011 7 8 Tel 02.560.6011 9 10 Tel 02.560.6011 11 12 Tel 02.560.6011 13 14 Tel 02.560.6011 15 16 Tel

More information

배낭 속에 담아 온 음악 (현경채 지음/학지사/2015년 3월/470쪽/16,000원) 책 소개 그녀의 배낭 속에서 차곡차곡 꺼낸 아시아 여행기! 그곳에서 만난 그들만의 음악, 문화 그리고 역사 이야기 저자인 현경채는 음악평론가이자 영남대학 겸임교수이고, KBS와 국악

배낭 속에 담아 온 음악 (현경채 지음/학지사/2015년 3월/470쪽/16,000원) 책 소개 그녀의 배낭 속에서 차곡차곡 꺼낸 아시아 여행기! 그곳에서 만난 그들만의 음악, 문화 그리고 역사 이야기 저자인 현경채는 음악평론가이자 영남대학 겸임교수이고, KBS와 국악 아시아를 향한 음악평론가 현경채의 리미티드한 여행 배낭 속에 담아 온 음악 (현경채 지음/학지사/2015년 3월/470쪽/16,000원) 배낭 속에 담아 온 음악 (현경채 지음/학지사/2015년 3월/470쪽/16,000원) 책 소개 그녀의 배낭 속에서 차곡차곡 꺼낸 아시아 여행기! 그곳에서 만난 그들만의 음악, 문화 그리고 역사 이야기 저자인 현경채는 음악평론가이자

More information

<32303039C7D0B3E2B5B520C6AFB7CAB8F0C1FDBFE4B0AD2E687770>

<32303039C7D0B3E2B5B520C6AFB7CAB8F0C1FDBFE4B0AD2E687770> 2009학년도 재외국민과 외국인 특례입학 모집요강 재외국민 등 순수외국인 차 례 구 분 일 시 장 소 비 고 원서교부 및 접수 2008. 9. 24(수) ~ 9. 26(금) (09:00 ~ 17:00) 경북대학교 입학과 (학생종합서비스센터 2층) 우편접수 불가 지원자격심사 결과 발표 2008. 10. 17(금) 10:00 ~ 본교 홈페이지 게시 (www.knu.ac.kr)

More information

포털만큼 좌판 깔기 에 좋은 곳은 없다. 적극적으로 블로그를 홍보할 필요가 있다. 포털의 고객센터 나 문의하기 등을 통해 블로그 검색 등 록 요청을 해두자. 하고 싶다면 얼른 포털이나 회사에서 제공하는 블로 그 서비스를 이용해 계정을 만들어 보세요. 그런 다 음 자신의

포털만큼 좌판 깔기 에 좋은 곳은 없다. 적극적으로 블로그를 홍보할 필요가 있다. 포털의 고객센터 나 문의하기 등을 통해 블로그 검색 등 록 요청을 해두자. 하고 싶다면 얼른 포털이나 회사에서 제공하는 블로 그 서비스를 이용해 계정을 만들어 보세요. 그런 다 음 자신의 I새기획I미래형 기자되기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곳에 글을 펼쳐 놓아라 명승은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운영자 편집자주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고 있다. 이제 기자도 기사만 잘 쓴다고 전부가 아니다. 변화를 따라잡지 않으면 뒤처지는 세상이다. 배워야 할 것은 많은데 가르쳐주지는 않는다. 월간 은 현장 기자들을 위해 미래형 기자 되기 연재를 시작한다.

More information

ÀϺ»Æí-ÃÖÁ¾

ÀϺ»Æí-ÃÖÁ¾ 古事記 古 事 13 記 신화 전설 가요 계보 등을 소재로 하여 일본 건국의 유래와 제1대 神武천황부터 제33대 推 古천황까지의 事蹟을 기록한 일본 현존 最古의 典籍이며, 전체 3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天武천황 대에 천황이 중심이 되어 이루어졌던 역사 저술사업을 元明천황이 계승하여, 太安萬侶에게 稗田 阿禮가 암송하고 있던 천무천황대의 역사 저술 내용을 필록하도록

More information

보광31호(4)

보광31호(4) 보광병원 2015 통권 Vol.31 수술도 비수술 치료도 보광병원이라면 믿을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인증병원 나에게 사진은 도전하는 친구 Q. 자기소개 안녕하십니까? 저는 영상의학과 실장으로 일하고 있는 류정철 입니다. 직업 특성상 근무시간 내내 사진촬영을 하고 있지만 주말이면 또 사진을 찍기 위해 집을 나선답니다. 그만큼 사진을 저의 삶의 일부라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