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7D1B1B9B9CEBCD3C7D0C0DAB4EBC8B8B9DFC7A5C0DAB7E1C1FD2DC3D6C1BE2E687770>

Save this PDF as:
 WORD  PNG  TXT  JPG

Size: px
Start display at page:

Download "<32303133C7D1B1B9B9CEBCD3C7D0C0DAB4EBC8B8B9DFC7A5C0DAB7E1C1FD2DC3D6C1BE2E687770>"

Transcription

1 Korean Ethnic Custom Scholar Conference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일시 2013년 10월 25일(금)~26일(토) 장소 경남 밀양시 밀양연극촌 주최 : 사단법인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국립민속박물관 경상남도

2 개회사 깊어가는 가을에 우리 민속학계의 큰 잔치인 2013 한국민속학자대회 를 10월 25~26일 이틀간 경남 밀양에서 개최합니다. 올해는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이란 주제로 12편의 논문이 발 표될 예정입니다. 그동안 민속학도 실용주의와 양적 성과를 중요시하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 다. 민속학은 본래 학문적 특성상 현장과 밀접한 관련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동안 민속학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현장에 다가가고 어떤 시각으로 학문에 접근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단편적인 논의가 있었습니다. 접근의 방향에 있어, 학문적 순수성과 본질을 추구해야 한다는 시각과 실용적 학문으로서 변화와 활용에 더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는 시각이 있습니다. 또한 대응 방식도 현장에 적극 다가가서 민속 의 실상과 변화양상을 조사하고, 이에 따라 전승과 정책적 방향성까지 제시해야 한다는 시각이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현장에 지나치게 밀착하거나 주관적 시각을 갖고 본질을 왜곡하거나 지나친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대한 비판적 시각에서 현장과 일정한 거리를 두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습니 다. 이번 기회에 우리 민속학자들이 학문과 현장에 어떤 자세로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 한 논의를 할 수 있는 자리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이번에는 8개 학회를 대표해서, 민속에 대한 문화정책, 문화창출, 문화상품화, 문화융합, 자원활용 방안, 민속과 축제, 실용과 한계, 실천성 재고 등에 대한 다양하고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집니다. 특히 올해는 예년의 주제보다 실천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논의가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울러 경남민속의 해 를 맞이하여 경남 민속에 관한 4편의 논문도 발표됩니다. 특이한 것은 올해는 기존의 호텔 공간 중심의 행사에서 벗어나 색다른 기획을 하게 되었습니다. 연극연출가인 밀양연극촌 이윤택 촌장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학술대회와 각종 공연 및 숙식을 한 곳에서 해결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굿의 연극화에 힘써온 밀양연극촌 측에서 오구굿, 씻김굿, 칠 머리당굿 등을 중심으로 굿의 연극화 과정을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이후 연출가와의 대화의 시간도 가질 예정입니다. 또한 밀양백중놀이 공연, 밀양 지역 민속 답사 등도 계획되어 있습니다. 무덥고 긴 여름을 지나 이제 결실의 계절을 맞아, 이번 자리가 알찬 학문적 결실을 맺는 자리가 되길 기대합니다. 특히 밀양이 갖는 다양한 상징적 공간 속에서 진지한 학문적 시간과 반갑고 흥겨 운 여흥의 시간을 되길 기원합니다 (사)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회장 정형호 3

3 환영사 환영사 여러분 반갑습니다. 천고마비의 계절, 단풍이 짙어가는 이 가을에 2013 경남민속문화의 해 를 기념하는 한국민속학 자 대회 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합니다. 오늘 학술대회를 준비하여 주신 한국민속단체연합회 정형호 회장님, 강정원 교수님을 비롯한 발 표자 토론자 선생님 그리고 경남을 찾아주신 전국의 민속학자 여러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아울러 오늘 이 자리를 빛내 주시기 위하여 참석하여 주신 국립민속박물관 천진기 관장님을 비롯 한 내외귀빈들과 바쁘신 가운데도 함께 하여 주신 도민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경남민속문화의 해 사업은 우리 문화의 현대적 전승과 사라져 가는 경남의 민속을 조사하 여 기록하고 그 안에서 우리 고유 문화를 발견하고 자원화 하는 것을 목표로 국립민속박물관과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오늘 개최하는 학술회의는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을 주제로 민속문화 정책에 대한 비 판적 성찰을 바라보는 자리로 마련하였습니다. 또한 경남의 음식, 남해 독일마을을 통해서 본 파독 광부 간호사의 이주사와 역이주, 경남 합천 율지리의 공간변화와 주거유형을 새롭게 인식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조상들이 물려준 소중한 민속자원과 정신문화의 가치를 더욱 계승 발전시키고 개성있는 문화상품을 만들어 민속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재고시켜야 할 것입니다. 한국 민속학의 위상을 정립하고 전통문화 진흥을 위해 노력해 오신 전국 민속학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하며 이 자리에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도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경상남도지사 홍 준 표 2013년 경남민속문화의 해 를 맞이하여 2013한국민속학자대회 가 이곳 밀양에서 개최됨을 기쁘 게 생각합니다.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이라는 주제로, 경상남도 최낙영 문화관광체육국장 님, 사단법인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정형호 회장님을 비롯하여, 전국 각지의 민속 관련 학자 여러 분을 역사와 문화 그리고 아리랑의 고장, 밀양에서 만나게 되어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를 것으로 여겨 집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지역민속의 발굴과 활성화를 목표로 하여 2006년 제주도를 시작으로 각 도와 공동으로 지역민속의 해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습니다. 2013년은 경남민속문화의 해 로, 지난해에 경상남도를 대상으로 합천과 남해 2개 지역에서 학술조사를 진행하여 2013년 7월에 조사보고서를 발간하였습니다. 이와 아울러 경남지역민속의 해 와 연계하여 한국민속학자대회가 이곳 밀양에서 개최되는 만큼 이번 대회를 통해서 경남의 지역민속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을 더욱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올해 본 대회의 주제는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입니다. 현시대 한국사회를 표현해낼 수 있는 것이 실용과 양적 성과 에 대한 강조라 표현될 수 있습니다. 우리 사회는 빠른 압축 성장을 해오면서 무엇보다 경제적 논리가 모든 분야의 기준이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대중들도 실용적이지 못하고, 경제적이지 못한 인문학에 대해 냉랭한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이번 2013한국민속학자대 회는 이런 현 시대의 상황과 맞물려 과연 민속학은 어떤 대응을 해왔고, 할 수 있는지 논의해보는 장이 될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이란 기획 주제를 통해 민속 관련 8개 학회가 공동으로 한국민속학자대회를 추진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2013한국민속학자대회 를 통해서 모든 민속 관련 연구자들이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 학적 과제와 한국 민속학의 전망을 논의하고, 아울러 경남 지역민속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축제장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를 위해 학술대회를 준비하신 사단법인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관계자와 이 자리를 빛내주실 민속학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국립민속박물관장 천진기 4 5

4 프로그램 10월 25일(금) 11:00~11:30 기획위원회 회의 11:30~12:00 점 심 12:00~12:30 등 록 사회 최원오(광주교대) 개회사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회장 개회식 12:30~12:50 경상남도지사 환영사 국립민속박물관장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제1부 사회 허용호(동국대)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발표1 12:50~13:30 이상현(안동대) 발표: 강정원(한국민속학회) 토론 김정하(한국해양대)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발표2 13:30~14:10 강성복(공주대) 발표: 박흥주(한국무속학회) 토론 김형근(경기대) 14:10~14:20 휴 식 제2부 사회 이창식(세명대) 판소리를 활용한 지역관광자원 개발과 의미 발표3 14:20~15:00 이하나(고려대) 발표: 최혜진(판소리학회) 토론 이명진(국립문화재연구소) 구비문학과 축제의 실용적 상관성 발표4 15:00~15:40 최원오(광주교대) 발표: 이정재(한국구비문학회) 토론 김기호(영남대) 15:40~15:50 휴 식 제의 관련 공유자원 활용의 역기능과 사회자본의 향방 발표5 15:50~16:30 이균옥(안동대) 발표: 조정현(실천민속학회) 토론 서종원(단국대) 16:30~16:50 대학(원)생 현상논문시상 총평 / 한국민속학술단체 연합회 총회 16:50~17:00 휴 식 17:00~18:30 밀양연극촌 <굿과 연극> 공연 18:30~19:00 연출가와의 대화 진행 심상교(부산교대) 19:00~ 만 찬 10월 26일(토) 제1부 사회 이윤선(목포대) 문화기억과 기억융합으로서의 아리랑 발표6 09:00~09:40 최은숙(한서대) 발표: 권오경(한국민요학회) 토론 오진호(부산대) 남도의 민속사회를 통해서 본 실용과 허영의 현상적 파노라마 발표7 09:40~10:20 김미경(전주대) 발표: 나경수(남도민속학회) 토론 송 준(고려대) 10:20~10:30 휴 식 누구의 무엇을 위한 실용 인가? : 한국 민속학의 실천성 재고 발표8 10:30~11:10 정수진(동국대) 발표: 남근우(비교민속학회) 토론 이경엽(목포대) 11:10~11:20 휴 식 11:20~12:00 밀양백중놀이 공연 12:00~13:00 점 심 경남의 지역 민속 사회 정연학(국립민속박물관) 경남 합천 율지리의 마을공간변화와 주거유형 발표1 13:00~13:40 발표: 박선주(국립민속박물관) 토론 노용석(부산외대) 심청굿의 전승과 확산 발표2 13:40~14:20 발표: 윤동환(고려대) 토론 홍태한(중앙대) 14:20~14:30 휴 식 파독 광부 간호여성의 이주와 역이주 발표3 14:30~15:10 발표: 김창일(국립민속박물관) 토론 이은정(영남대) 경남음식의 근대성 : 마산과 진주를 중심으로 발표4 15:10~15:50 발표: 주영하(한중연) 토론 유장근(경남대) 15:50~16:00 휴 식 총평 16:00~16: 한국민속학자대회 총평 정상박(동아대명예교수) 폐회식 16:20~16:30 폐회사 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회 회장 16:30~18:00 밀양민속문화탐방(여주 이씨 고가 퇴로댁, 영남루 등) 연합회 연락처 대표이사 정형호 사무총장 최원오 , 사무간사 윤준섭

5 목차 발표논문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발표 1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15 발표 강 정 원 한국민속학회 토론 이 상 현 안동대학교 김 정 하 한국해양대학교 발표 7 남도의 민속사회를 통해서 본 실용과 허영의 현상적 파노라마-한옥으로 조성되는 전남지역의 행복마을 을 중심으로- 169 발표 나 경 수 남도민속학회 토론 김 미 경 전주대학교 송 준 고려대학교 발표 2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대구광역시의 부정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39 발표 박 흥 주 한국무속학회 토론 강 성 복 공주대학교 김 형 근 경기대학교 발표 3 판소리를 활용한 지역관광자원 개발과 의미 61 발표 최 혜 진 판소리학회 토론 이 하 나 고려대학교 이 명 진 국립문화재연구소 발표 4 구비문학과 축제의 실용적 상관성-영상 디지털문화와의 비교- 87 발표 이 정 재 한국구비문학회 토론 최 원 오 광주교육대학교 김 기 호 영남대학교 발표 5 제의 관련 공유자원 활용의 역기능과 사회자본의 향방 111 발표 조 정 현 실천민속학회 토론 이 균 옥 안동대학교 서 종 원 단국대학교 발표 6 문화기억과 기억융합으로서의 아리랑 141 발표 권 오 경 한국민요학회 토론 최 은 숙 한서대학교 오 진 호 부산대학교 발표 8 누구의 무엇을 위한 실용 인가?-한국 민속학의 실천성 재고- 185 발표 남 근 우 비교민속학회 토론 정 수 진 동국대학교 이 경 엽 목포대학교 발표논문 경남의 지역 민속 발표 1 경남 합천 율지리의 마을공간변화와 주거유형 207 발표 박 선 주 국립민속박물관 토론 노 용 석 부산외국어대학교 발표 2 심청굿의 전승과 확산 239 발표 윤 동 환 고려대학교 토론 홍 태 한 중앙대학교 발표 3 파독 광부 간호여성의 이주와 역이주-남해독일마을을 통해 본 파독근로자에 대한 재조명- 257 발표 김 창 일 국립민속박물관 토론 이 은 정 영남대학교 발표 4 경남음식의 근대성 : 마산과 진주를 중심으로 297 발표 주 영 하 한중연 토론 유 장 근 경남대학교 8 9

6 2013한국민속학자대회 현상논문 심사평 2013한국민속학자대회 현상논문 심사평 장 장 식 심사위원장 국립민속박물관 아쉽게도 2013년 현재 우리는 우리의 의지와 바람과 달리 어려움에 처해 있다. 민속학의 독립성 이 점차 평가절하되고 있고, 그 쓰임새 역시 타분과 학문에 밀리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를 둘러싼 현실이 이처럼 절박하고 먼 길을 가기에는 고독한 수행자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학부생 6편의 논문과 대학원생 4편의 논문은 어두운 거리의 등불( 暗 衢 明 燭 ) 처럼 길을 밝히고 있다. 또 농촌, 어촌, 도시와 같은 연구영역의 공간적 확장과 전통과 현대와의 소통을 탐구하는 질적 연구가 다량 제출된 것은 험한 나루의 뗏목( 迷 津 寶 筏 ) 처럼 큰 기쁨이다. 사정이 이렇기에 6명의 심사위원은 모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심사에 임했다. 젊음 후학에 대한 기 대와 선배들이 미처 관심을 갖지 못한 다양한 영역으로 연구 지평을 확장하고 있다는 믿음에서다. 하지만 심사위원의 처지에서 이들을 서열화하고 애써 1, 2등을 가려야 한다는 데 따른 중압감도 적 지 않았다. 치밀한 심사와 평가가 이루어지기까지 비교적 긴 시간이 필요했음을 이런 까닭이다. 이제 심사위원으로서 교과서적인 당부를 하면서 젊은 학도의 발전과 건승이 있기를 바란다. 첫째, 문제의식에 대한 합리적 의문이 앞서야 한다. 둘째, 용어에 대한 정의를 특정하고 이를 기반해야 한다. 셋째, 문제 해결에 대한 해결방식과 논리성이 뒤따라야 한다. 이렇게 지적했지만 글쓰기가 너나없이 쉽지 않은 영역임을 인정한다. 그만큼 어렵고 지난한 논리 적 싸움이기 때문이다. 경험적으로 볼 때, 문제는 지도교수와 얼마나 소통, 감통( 感 通 )할 수 있느냐 에 달려 있다. 지도교수에 대한 전폭적인 의지와 이에 따른 협업 및 소통적 지도를 통해 옛 말처럼 사제간의 줄탁동시( 啄 同 時 同 時 )가 이루어진다면 젊은 학도들의 연구가 더욱 강화될 것이다. 제출된 논문이 아무리 훌륭하다 해도 심사는 궁극적으로 상대적 순위를 가리는 것이다. 앞서서 말한 것처럼 우열을 가리는 것이 퍽이나 힘든 일이었지만 대학생의 경우, 선학의 문화이론을 검토하 고 변화상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는 점에서 안동지역의 추석과 중구의 관계 를 다룬 논 문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주었고, 농촌 여성을 대상으로 문화양태의 변화를 실증적으로 다룬 농촌여 11

7 성의 미용의식 에 주목하였다. 대학원생의 경우, 어촌사회의 민속관행 변화를 권력관계 라는 틀에서 분석한 전통과 현대 항법 지식 에 좀 더 높은 점수를 주었고, 기존 연구의 치밀한 분석을 통해 정확한 논제를 도출하여 나름의 해결을 시도한 세경본풀이의 내적 질서와 세경신의 좌정원리 에 특별히 주목하였다. 나름의 장단점을 지녔지만 이들 논문은 지적된 심사평을 반영하여 완성도 높은 논문이 되기를 바라며, 등위에 들지 않은 논문들 역시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고민하여 훌륭한 논문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 갈 길이 멀고 바쁘다. 빨리 가려는 사람은 홀로 가겠지만 먼 길을 함께 가려는 사람은 더디 갈 수밖에 없다. 먼 길을 함께 가려는 한국민속학자대회 현상논문에 투고한 학부생, 대학원생 여러분의 노고를 거듭 치하한다. 실용과 성과주의 시대의 민속학 발표 1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발표 강정원 한국민속학회 토론 이상현 안동대학교 김정하 한국해양대학교 발표 2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대구광역시의 부정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 박흥주 한국무속학회 토론 강성복 공주대학교 김형근 경기대학교 발표 3 판소리를 활용한 지역관광자원 개발과 의미 발표 최혜진 판소리학회 토론 이하나 고려대학교 이명진 국립문화재연구소 발표 4 구비문학과 축제의 실용적 상관성 -영상 디지털문화와의 비교- 발표 이정재 한국구비문학회 토론 최원오 광주교육대학교 김기호 영남대학교 발표 5 제의 관련 공유자원 활용의 역기능과 사회자본의 향방 발표 조정현 실천민속학회 토론 이균옥 안동대학교 서종원 단국대학교 발표 6 문화기억과 기억융합으로서의 아리랑 발표 권오경 한국민요학회 토론 최은숙 한서대학교 오진호 부산대학교 발표 7 남도의 민속사회를 통해서 본 실용과 허영의 현상적 파노라마 -한옥으로 조성되는 전남지역의 행복마을 을 중심으로- 발표 나경수 남도민속학회 토론 김미경 전주대학교 송 준 고려대학교 발표 8 누구의 무엇을 위한 실용 인가? -한국 민속학의 실천성 재고- 발표 남근우 비교민속학회 토론 정수진 동국대학교 이경엽 목포대학교 12

8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2013 한국민속학자대회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강정원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목차 1. 서론 2. 선행 연구 검토 3. 민속 이념 4. 민속 정책 5. 현대 국가와 민속 6. 결론 1. 서론 민속에 대한 관심을 국가가 가진 것은 동양의 경우 상당히 오래 되었지만, 동서양 모두 민속에 대해 체계적인 관심을 국가가 가지게 된 것은 근대 이후의 일이 된다. 근대에 접어들면서 국가는 세금을 거둔다거나 징병 제도를 체계화하거나, 종교나 여가, 교육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민속을 수집하고 정리하게 된다. 민속에 대한 정책은 민속에 대한 장려나 금지, 기록, 수집 등으로 나타나게 된다. 민속에 대한 정책을 경찰이 시행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부 등에서 주관하기도 하며 일부 국가의 경우에는 문화부가 주관하는데, 한국의 경우 교육부가 주관하 다가 문화부에서 담당하였다. 민속 정책의 이데올로기 혹은 이념은 계몽주의와 낭만주의, 민족주의와 세계시민주의, 민주주의 와 전체주의 등 다양하며, 다양한 이념에 따라 정책도 여러 모습으로 실천되었다. 다양한 이념이 모두 정책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민속 정책이 체계화된 것은 국가주의적이고 계몽주의적인 이 념 혹은 낭만주의적이고 민족주의적인 이념과 관련이 깊지만, 현재까지 주목을 많이 받아 왔다. 본 고에서는 여기에 한 가지를 추가하여 민주주의의 체계화와 민속 정책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도 15

9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보여 주고자 한다.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한반도에서 물러가고 미군정이 실시되었고, 1948년부터 대한민국이 성 립되었다. 대한민국이 건국된 지 70년에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 민속학계에서는 해방 이후 한반도를 다스린 통치 권력의 민속 정책에 대하여 충분한 검토를 수행했다고 보이지 않는다. 민속학 계는 오히려 국가가 흘리는 여러 프로젝트에 대해서 충분하게 성찰하지 않고 수행하는 데에 오히려 급급하였다. 민속학계에서 국가에 주목해야 할 이유는 많지만, 본고에서는 민속 연구의 핵심이 되는 민속 자료 의 수집과 체계화에 국가 상당한 정도로 이에 개입해 왔다는 점에 우선 주목한다. 국가에서 주도해 나가는 문화재 정책은 한국 민속학계의 방향을 좌우할 정도로 큰 영향력을 발휘해 왔으며, 많은 학 자들이 이와 연관되어 있다. 두 번째로 본고에서 굳이 민속 이념과 정책을 고찰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민속에 대하여 국가가 당연히 해야 할 의무를 깨우쳐주기 위함이다. 국가의 주권자인 국민들의 생활방식에 대해서 이에 개입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이를 기억해 주는 것은 국가가 국가 건설을 위해 기여한 국민들에게 되돌려주는 중요한 의무인 것이다. 본고에서는 대한민국 국가가 수행한 민속 정책의 배경이 되는 이념을 중심으로 국가 이념과 정책, 국가와 민속과의 상관 관계에 대해서 이해해 보고자 한다. 민속 정책의 결정 과정이나 정책과 성과 의 연관성을 따지는 방식보다는 민속 이념과 민속 정책에 대하여 거시적인 차원의 이해를 해 보고자 한다. 아울러 한국의 민속 정책을 좀더 명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 미국이나 독일, 일본 등의 민속 정책과 비교도 시도해 보고, 향후 반드시 행해져야 할 민속 정책에 대해서도 언급해 볼 것이다. 이를 통해서 향후 국가가 민속에 대해 좀더 존중하고, 올바르고 체계적인 민속 정책이 펼쳐지기를 기대하 며 이 연구가 민속과 국가 정책의 관계에 대한 향후 연구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 2. 선행 연구 검토와 본고의 시각 대한민국의 민속 정책을 연구의 대상으로 삼는 본고에서 본 논의를 전개하기 전에 해결해야 할 개념 문제가 있다. 민속 정책의 범주를 설정해야 하는데, 정책이라는 단어 보다는 민속이라는 단어 의 범주를 해결하는 데에 더 많은 어려움이 있다. 정책이라는 개념도 명확하기 설정하기는 어렵지 만, 국가(지방자치단체)가 특정한 목적을 위하여 특정 분야에 행하는 일련의 행위를 말하는데, 이 행위에는 목적과 가치를 설정하고, 순위에 따라 재원을 배분하고, 법에 따라 보존하고 규제하는 행 위 등이 포함된다. 1) 특정 분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그 분야에 개입하는 일련의 행위 및 상호 작용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민속에 대해서는 여러 학자들이 정의를 시도했지만, 아직도 만족할만한, 모든 학자들이 동의할만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본고에서는 사람들의 생활 1) 임학순, 창의적 문화사회와 문화정책 (진한도서, 2003), 53~61쪽. 방식과 표현 체계를 민속이라고 규정하고자 한다. 이러한 규정에 전승이라는 개념이 첨부되는 것이 민속학계의 일반적인 관행이기 때문에 본 연구의 출발점을 좀더 구체적으로 정리해 보면, 물질과 행위 언어를 통해 전승된 생활 방식과 표현 체계에 대한 국가의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민속을 광의로 정의하였을 때 민속은 거의 모든 사회 영역에 해당이 되므로, 국가의 민속 정책은 정책의 주된 대상에 따라 문화재 정책과 박물관 정책, 예술 민속에 대한 정책, 민속 교육학술 정책, 민속 경제관광 정책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러한 민속 정책은 주로 문화관광부에 의해서 집행되기는 하지만 교육부 등을 비롯한 여타 행정 부서에서도 담당하고 있다. 민속 정책에 대한 기존 연구는 행정학계에서 주로 행해진 문예 중심의 문화 정책 연구와 민속학 계에서 주로 행한 민속 정책 연구로 구분된다. 문예 중심의 문화 정책 연구는 본 연구와 큰 연관성이 없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에만 언급하기로 한다. 본고에서 주목한 행정학계에서의 문화정책 연구는 Langsted 2) 의 연구이다. Langsted는 문화민주화와 문화민주주의 정책을 구분하는데, 본고에서 말하 는 민속 민주주의와 일정부분 구분되기는 하지만, 민속과 민주주의의 관계를 분석하는 데에 도움을 주었다. 본 장에서는 주로 민속학계에서 발표된 민속 정책 전반에 대한 연구를 중심으로 성과를 검토하고 자 한다. 민속학계에서는 무형문화재 관련 연구를 주로 수행한 편이기는 하지만, 민속 문화 일반에 대한 연구도 행해진 바 있다. 기존에 문화재 관련 연구가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에 본 장에서 이를 모두 검토하는 것은 큰 무리가 따른다. 3) 따라서 민속 정책 일반을 다룬 연구에 대해서만 언급하고자 한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민속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는 이미 강정원 4) 등에 의해서 행해진 바가 있지만, 강정원은 민속 전승 주체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중요하다는 점만을 제시하였을 뿐, 민속 정책을 구체적으로 분석하지는 않았다. 구체적으로 민속 정책에 대한 연구는 나경수 5) 에 의해 서 시도되었다. 나경수는 주로 문화재 보존 정책과 콘텐츠 정책을 집중해서 다루었다. 그는 기존 민속 정책을 물질문화를 중시하는 후진적 문화정책 이라고 비판하고, 국가에서 민속 전담 부서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민속에 대한 정기적 조사와 조사 결과물 등의 아카이빙을 구체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민속의 콘텐츠 정책도 민속을 제대로 대접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 2) Langsted는 문화민주화와 문화민주주의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있는데, 문화민주화는 전문가들이 만들고 보존해 온 뛰어난 문화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며 문화민주주의는 비전문가들의 창조적 활동을 돋우어 문화의 다양성을 높이는 것으로 설명한다. 창조적 예술 활동에 문화를 한정짓는 점과 수준을 상정하는 점 등에서 본고의 시각과 차이가 있다. 본고에서는 민속에 대한 존중과 이를 수행하는 정책이 문화민주주의의 핵심 원리라고 본다. Langsted, Jorn, Double Strategies in a Modern Cultural Policy Journal of Arts Management, Law and Society 19(4), p.53~71; 배관표 이민아, 한국 문화정책 의 대상과 전략의 변화, 한국정책학회보 22-1(한국정책학회, 2013), 143~146쪽에서 재인용. 3) 무형문화재 정책에 대해서는 이미 박사 학위 논문이 3편이나 나와 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이를 참고하면 된다. Yang, Jongsung, Folklore and Cultural Politics in Korea; Intagible Cultural Properties and Living Treasure, (Indiana University, 1994); 이장열, 한국 무형문화재정책 연구 (고려대학교 대학원, 2005); 정수진, 무형문화재의 탄생 (역사비평 사, 2008); 송준, 한국 무형문화재정책의 현황과 발전방안 (고려대학교 대학원, 2009). 4) 강정원, 동제 전승주체의 변화, 한국민속학 36(한국민속학회, 2002), 1~25쪽. 5) 나경수, 21세기 민속문화와 정책 방향, 한국민속학 40(한국민속학회, 2004), 41~65쪽

10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으로 평가한다. 이정재 6) 도 민속아카이브와 관련된 문화 정책에 대한 논문을 작성한 바 있는데, 민속 자료의 수집 과 정리가 요구된다는 점과 박물관과 아카이브를 구분하여 설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 다. 기존에 제시된 민속 아카이브 관견 연구들을 정리하며, 국립 민속 아카이브의 설립이 필요함을 제시한다. 민속을 다루는 국가 기관에 대한 비판적 연구를 수행한 논문으로 이두현 7), 이종철 8) 의 논문을 들 수가 있는데, 두 논문 모두 본 연구와 동일하게 광의의 민속 개념을 사용하면서, 기존의 한국 민속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이종철은 기존 문화 정책을 통하여 향토의 삶이 응축된 민족문화조사와 기 록화는 수몰되는 악순환을 낳고 있다 9) 고 보고 있으며, 따라서 전반적인 향토조사 문화가 이루어져 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두현의 경우에 민속 정책에 대한 일관성을 지적하는데, 담당 부서들의 중복 기능을 큰 문제로 보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체계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보면서, 민속 에 대한 기록과 이를 담당할 정부 기관 설립을 제안하고 있다. 현재까지 발표된 민속학계의 정책 관련 논문의 경우, 이념이나 담론 분석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 았다. 관심이 있더라도 대부분 포괄적인 언급을 하는 데에 그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민속 일반 에 대한 관심이 적으며, 이를 관장할 정책이 부족하다 등이 지적 사항이지만, 이에 대한 근거를 충분 하게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정책을 끌고가는 이데올로기를 체계화시켜서 이해를 시도하지 못하고 있는 점도 지적할 수 있다. 대한민국 정권 중에서 현대 한국 민속 정책을 관철하고 있는 이데올로기의 한 단면을 극명하게 보여준 정권은 박정희 정권인데, 민속 일반에 대한 경시와 최소한의 문화재 보호를 통한 국가주의 강조가 박정희 정권을 통하여 드러난 지점에 대하여 정유진 10) 은 잘 보여준다. 이러한 규제적 보호 정책과 국가민족주의의 결합에 대해서는 강정원 11) 에서도 지적된 바가 있다. 한국을 포함한 신생국가가 취해야 할 민속 정책은 보호와 장려 정책 혹은 억압 혹은 규제 정책으 로 구분될 수 있는데, 민속에 대한 정책을 통해서 국민 정체성 강화를 추구할 경우에 보호와 장려 정책적 수단을 선택하게 되고, 경제 발전이라는 근대화 정책을 목표로 내걸 경우에 억압과 규제 정 책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 클리포드 기어츠는 신생국가에서의 이데올로기를 분석하면서 토착적 생활양식을 강조하는 본질주의와 시대정신을 중시하는 시대주의를 대비시켰는데, 12) 이는 서구나 미 국의 근대화 과정에서도 등장하는 상반된 이데올로기이다. 러시아에서는 슬라브주의와 서구주의로 6) 이정재, 민속아카이브와 문화정책, 한국민속학 40(한국민속학회, 2004), 67~107쪽. 7) 황수영/윤무병/이두현, 문화재 보존을 위한 연구, 학술원논문집(인문사회과학편) 41(대한민국학술원, 2002). 8) 이종철, 향토학의 위기에 따른 민속문화 보존, 향토사연구 제13/14합집(한국향토사연구전국협의회, 2002). 9) 이종철, 앞의 논문, 11쪽. 10) 정유진, 박정희 정부기 문화재정책과 민속신앙, 역사민속학 39(역사민속학회, 2013). 11) 강정원, 무형문화재 제도의 문제점과 개선책, 비교문화연구 8-1 (비교문화연구소, 2002), 147~148쪽. 이 논문에서 강정 원은 무형문화재 제도를 소극적인 보호책과 통제책이라고 표현하였다. 12) 클리포드 기어츠(문옥표 역), 문화의 해석 (까치, 1998), 284~293쪽. 나타나기도 하고, 독일에서는 낭만주의와 계몽주의라는 철학 사조로 등장하기도 하였다. 이는 혈연 주의적 민족주의와 헌법에 기반한 시민주의라는 개념으로도 둔갑하기도 한다. 본고에서는 이를 경제적 발전과 서구 중심의 합리화를 중시하는 계몽주의적 근대화론과 경제적 발전과 인간적(민족적) 가치를 함께 중시하는 낭만주의적 근대화론을 대비시켜서 설명하고자 한다. 근대화론을 양쪽 모두에서 제외하지 못하는 것은 탈식민화된 국가에서 근대화하지 말자는 주장은 존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서민의 생활방식에 대한 탐구를 주업으로 하는 민속학자들도 근대화론 을 일방적으로 부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 계몽주의가 국가민족주의적인 모습을 띄면서 민속 정책에 투영되는 모습과 낭만주의적 민족주의가 민속정책에 반영되는 모습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이와 함 께 민속과 민주주의의 관계를 분석하고, 인류가 발명한 최고의 이데올로기인 민주주의가 민속 정책 에 투영되어야 하는 점에 대해서 검토해 볼 것이다. 해방 이후에 국가를 끌고 간 최고지도자나 그를 수반으로 한 정부의 정책과 제도를 본 연구의 대상으로 한다. 최고자도자의 생각을 살펴보기 위해서 취임사를 분석하고자 하며, 정부의 정책에 대 해서는 정부에서 발표한 다양한 자료를 1차 자료로 활용하고, 여러 선행 연구에서의 분석 결과도 함께 분석 자료로 사용하고자 한다. 민속 정책은 주로 문화관광부에서 집행되기 때문에 문화관광부 의 정책이 주된 대상이 되겠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교육이나 관광 정책도 함께 검토될 것이다. 3. 국가의 민속 이념 1) 이승만 정부 1948년에 출범하여 1960년까지의 민속 정책은 이승만 정부에 의해서 주도되었는데, 이승만 정부 정책의 이념을 파악하기 이전에 이승만 정부 이전의 정책을 주도한 미군정의 정책 이념에 대하여 간략하게나마 검토해 보고자 한다. 현재 존재하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간접적으로 연계가 되어 있는 국립민족박물관의 설립이 일제 강 점기 대표적인 민속학자 송석하의 주도로 1946년 미군정 치하에서 이루어졌다는 사실은 미군정이 한국의 민속에 대하여 일정한 관심을 가졌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고고학이나 미술사학 중심의 국립 박물관의 건립은 일제 강점기에 수집된 유물의 보존 차원에서 이해가 되는 부분이지만, 새롭게 건립 된 민속학 혹은 인류학 박물관이라고 할 수 있는 국립민족박물관의 건립은 미군정 정책의 어떤 차원 에서 이루어졌는지 명확하지는 않다. 전경수는 미군정에서 문화국의 책임자로 일하였던 Eugene I. Knezevich 대위가 박물관 창설에 지원을 하였다고만 밝히고 있다. 13) 본인은 미군정이 박물관 정책과 대학 교육 정책에 좀더 깊숙이 개입했다고 추정하는데, 당대에 민속학자로 인정을 받고 있던 송석하 13) 전경수, 한국인류학 백년 (일지사, 1999), 119쪽

11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가 특별한 이유없이 인류학자로 전환했다는 사실이 명확하게 해명되지 않기 때문이다. 국립민족박물관의 창설이 미군정이 제시한 전통 민족 문화를 자유로운 민주주의 노선에 따라 보 존 발전시키도록 지원한다 14) 라는 미군정의 정책 목표에 일정부분 부합함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미군정의 경우 일제 강점기의 박물관 정책을 기본적으로 유지하는 위에서 담당자를 한국인으로 교 체하는 정책을 펼쳤는데, 송석하의 개인적인 노력과 미국의 정책 목표가 맞물린 결과로 국립민족박 물관이 탄생했다고 할 수 있다. 미군정의 문화정책 목표 중에서 민주주의 노선에 따라 전통 민족문 화를 발전시킨다는 목표는 한국의 민속 정책에 관철된 바가 었었지만, 현재 한국의 민속 정책에 중 요한 의미를 가진다. 한국 정부의 민속 정책의 시금석이 될 국립민족박물관은 1949년에 대통령령에 따라 정식으로 국 가의 중요 박물관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1년 뒤에 전개된 6.25전쟁으로 인하여 국립박물관에 통합되 고 만다. 이승만 정부의 어떤 이념이 이러한 결과와 연관을 가지는지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는 없지 만, 이승만 대통령의 취임사를 통해 담론적 차원의 평가는 내릴 수 있다. 1848년 7월 24일에 행한 취임식에서 이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다음과 같은 말로 취임사를 마무리한다: 부패한 백성으로 신성한 국가를 이루지 못하나니 이런 민족이 날로 새로운 정신과 새로운 행동으 로 구습을 버리고 샛길를 찾아서 날로 분발 전진하여야 지난 40년 동안 잊어버린 세월을 다시 회복해 서 세계문명국과 경쟁할 것이니 나의 사랑하는 3천만 남녀는 이날부터 더욱 분투용진해서 날로 새로 운 백성을 이룸으로써 새로운 국가를 만년반석 위에 세우기로 결심합시다.(강조는 필자) 15) 년에 행해진 3대 취임사에서도 경제 발전과 정치적 자유, 분단의 극복에 대한 언급만 있을 뿐 민속 에 대한 언급은 없다. 행정학이나 문화정책학계에서도 이승만 정부 시기에 특별한 문화정책은 없었 던 것으로 평가한다. 16) 전쟁의 피해 복구와 혼란으로 인하여 정부가 실질적인 문화정책을 추진할 수 없었다고 얘기되는데, 민속학의 입장에서 보면 이승만 정부는 민속 정책을 오히려 후퇴시켰다고 할 수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의 활동을 재개시키지 않음으로 인해서 민속 자료 수집과 민속 연구에 큰 차질을 빚었다. 이승만의 취임사에서 나타난 민속에 대한 계몽주의적 관점이 관철된 것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2) 박정희 정부 박정희 정부 이전에 있었던 윤보선 대통령 시기는 본고에 큰 의미를 차지하지 않기 때문에 1961 년부터 1979년까지 정권을 유지하면서 한국 현대사와 국가의 민속 정책에서 중요한 박정희 정부의 이념을 파악해 보기로 한다. 근 20년에 걸치는 시기 동안 국가의 정책을 담당하였기 때문에 현재 한국 국가가 펼치는 민속 정책의 골간을 구성한 시기라고 판단해도 무리가 없다. 1963년 12월 17일의 박정희 대통령 취임사를 살펴보도록 하겠다. 단군성조가 천혜의 이 강토 위 에 국기를 닦으신 지 반만년으로 시작하는 취임사는 대혁신운동을 강조한다. 정치적 자주나 경제적 자립, 사회적 융화와 안정을 목표로 대혁신운동을 추진함에 있어서 선행되어야 할 전제 조건으로 개개인의 정신적 혁명을 내세운다. 직접 인용해 보면 다음과 같다: 이승만의 취임사에서 우리는 국가주의와 계몽주의에 입각한 민속관을 볼 수가 있다. 위에서 예시 한 취임사에서 국민의 기존 생활방식에서 새로운 가치를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 생활 방식을 구습이라고 통칭하면서 국민들(평민들 혹은 백성들)에게 이를 폐기하기를 요구하는데, 이는 새로운 국가를 이루기 위함이라고 제시한다. 기존의 국가에서 더 나은 국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생활방식이 변경되어야 한다는 점을 계몽주의적이고 엘리트적 관점에서 요구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이승만의 민속 이념은 궁극적으로 민속에 대한 경시와 민속 정책의 부재로 연결된다. 민속을 국가 발전에 엘리트들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취사 선택하는 정책적 결과를 가져오게 된 것이다. 1952년 전쟁 과정에서 발표된 2대 대통령 취임사에서는 민속 정책에 할애된 부분이 없으며, ) 안진이, 미군정의 문화정책과 시각문화, (서울대학교 대학원, 2006), 15쪽에서 재인용. 1946년 미군정은 SWNCC 176/23(민사행정에 관한 임시훈령) 제2편(문화) 9장에서 목표를 제시하고 있다.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a. 점령의 총체적 목표 달성에 기여한다. b. 한국인들이 남한의 문화제도, 특히 교육제도에 있어서 과거에 강요되었던 일본식 민족주의의 영향을 제거하고, 자유롭고 쇄신된 교육제도를 확립하고, 전통 민족문화를 자유로운 민주주의 노선에 따라 보 존 발전시키도록 지원한다. c. 조건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한국인들이 국제 문화 기구 참여와 국제 문화 교류를 준비, 실행하 도록 돕는다. 이는 유엔의 의도와 목표에 부합하는 것이어야 한다. 15) 대통령기록관에서 취임사를 구하지 못한 관계로, 인터넷 상에서 구하였다. korean.go.kr 참조.... 우리는 먼저 개개인의 정신적 혁명을 전개하여야 하겠습니다. 국민은 한 개인으로부터 자주적 주체의식을 함양하며,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한다는 자립 자조의 정신을 확고히 하고, 이 땅에 민주와 번영, 복지사회를 건설하기에 민족적 주체성과 국민의 자발적 적극참여의 의식, 그리고 강인 한 노력의 정신적 자세를 바로잡아야 하겠습니다...(강조는 필자) 국민이라는 표현을 박정희 대통령이 사용하여 일반 국민을 백성이나 평민이라고 지칭한 이승만 대통령보다 좀더 낮은 계몽주의적 태도를 취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정신혁명이라는 표현을 사용하 면서 좀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계몽주의적 이념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의 일반 국민들의 민속은 혁명적으로 극복되어야 할 대상인 것이다. 초반에 정신혁명을 주창한 박정희 대통령의 취임사는 후 반에 가면 민속에 대해 상반된 태도를 보여주는데, 정신혁명을 주창함과 동시에 낭만주의적 관점을 드러내기도 한다. 16) 정갑영, 우리나라 문화정책의 이념에 관한 연구, 문화정책논총 (한국문화정책개발원, 1993), 91쪽

12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이 오욕된 반세기는 이 나라 사회의 전통적 미풍과 양속을 짓밟아 도의는 타락되고, 사상분렬과, 사치와 낭비... 속에 사회는.. 불안하며, 민심은 각박해지기만 했습니다. 이에 대혁신운동은 대중 사회 의 저변으로부터 사회적 淸 潮 운동의 새 물결을 이끌어 들여, 이 모든 오염과 악풍을 세척하고, 세대가 평화 속에 이루었던 전원적 향토를 되찾아 선린과 융화의 새 사회 건설을 촉진시킬 것입니다.(강조는 필자) 이 문장에서 보면, 당시의 민속은 이전의 전원적이고 목가적이었으며 상호 도덕적인 상태에서 벗 어나 타락한 상태에 도달한 것으로 박정희 대통령은 판단하고 있다. 현재와 과거의 평화로웠던 민속 (전원적 향토)을 극단적으로 대비시키면서 이 전원적이고 목가적인 황금시대에 도달하기 위해서 사 회적 청조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신적 혁명의 도달해야 할 목표를 서구가 아니라 과거의 어떤 시대로 상정하고 있는 낭만주의적 민속관에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이는 이 취임사에서 만 나타날 뿐, 그 이후의 어떤 취임사에서도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낭만주의적 이념은 서민들의 민속에서 이를 극복할 대상을 찾는 것이 아니라 과거의 특정 시기에서 대상을 구하는 것에서 서구적 낭만주의와 차이점을 보여 준다. 제5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그는 지속적으로 질서와 타협을 강조하며, 조국의 경제적 근대화, 민생 문제의 해결에 강조점을 둔다. 박정희 대통령의 이상적 가치가 경제 발전에 주어져 있다는 점을 확 인할 수 있으며, 낭만주의적 민속관도 이에 복속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제6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는 좀더 명확하게 공업을 기반으로 한 경제발전이 국정 목표로 제시되었다. 이를 위하여 전근대적으 로 비합리적 요소를 추방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민속 전반이 이러한 이념의 잣대 속에서 폄하되었 다고는 보이지 않지만, 엘리트적인 잣대로 민속을 평가했고, 그 잣대의 기준이 합리성과 근대성이었 다는 점은 명확하다. 1971년에 행해진 제6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처음으로 전통과 문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킨다는 언급을 하고, 문화 한국의 중흥에 관심과 지원을 다 할 것이라는 점을 명확하게 한다. 아울러 민속학의 주 영역인 일상에 대한 관심을 표하는데, 이를 가정과 직장과 사회를 연결하는 넓 은 생활 영역이라고 개념화하고 있다. 이 생활 영역에서 근대 시민의 생활 이념이 자리잡아야 한다 고 강조한다. 이 당시에 개념화한 전통과 문화의 계승에서 민속은 어느 정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가. 일상 생활 방식을 민속이라고 개념 정의한 바 있는데, 이러한 기준으로 보았을 때, 근대성에 미치지 못하 는 민속은 여전히 계몽의 대상으로 간주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근대 시민의 생활 방식은 근대성 에 기반한 민속, 즉 현존하지 않고 끊임없는 계몽 뒤에 다가 올 민속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가 강조한 전통과 문화가 당대의 민속도, 이전의 서민들의 생활 방식도 아님은 명확하다. 전통과 문화 는 품위가 있어야 하는데, 이 품위는 근대성과 합리성에 의해서 뒷받침되는 것이다. 1972년에 유신이라는 일련의 정치적 변화 뒤에 치루어진 제8대 대통령 취임사에서 그는 전통 문 화를 창의적으로 계발하여 민족문화가 꽃피도록 하겠다고 천명하는데, 구체적인 안으로 문예중흥의 시책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1971년의 취임사와 큰 차별성을 보여 주지 않는다라고 할 수 있다. 여전 히 합리성과 근대성에 기반한 생활풍토를 강조하면서 발전론적 계몽주의를 보여준다. 박정희 정부가 국민들의 일상에 대한 기준을 합리성과 근대성에 두고 끊임없이 개입하고 계몽하 고자 하는 것은 1978년 제 9대 대통령 취임사에서도 변함이 없이 지속되고 있다. 여기에서도 정신 문화를 계발하고, 미풍을 살려야 하며, 격조높은 민족 문화를 꽃피워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데에 서 잘 알 수 있다. 1960년대와 1970년대를 이어 내려온 계몽주의적 민속관은 대한민국 국가 엘리트 들의 이념을 반영하는 것으로 이를 국가전체에 관철시킨 점에 이 시기의 큰 문제점이 있었다. 3) 전두환 정부와 노태우 정부 1980년대에 들어선 전두환 대통령은 1980년과 1981년 두 번에 걸쳐서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제11 대와 제12대 대통령을 역임하였다. 먼저 1980년에 밝힌 취임사부터 검토해 보고자 한다. 제11대 취 임사에서는 국민정신을 개조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교육혁신과 문화창달로 국민정신을 개 조하는 것을 4번째 국가지표로 제시하였다. 이러한 국가지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행해질 부분에 대 해 부연 설명한 것이 있다: 우리가 새시대를 여는데 있어서는 국민 개개인의 의식구조가 바뀌어야 하고 가치관이 정립되어야 합니다. 새 기치관이라고 결코 고답적인 개념이나 거창한 내용이 아닙니다. 규칙을 지키지 않고, 약속 을 어기고..., 등의 폐습을 우리 일상 생활 저변에서 하나씩 고쳐가려는 마음가짐 이것이 바로 새 가치관인 것입니다. 정부는 이러한 새 가치관이 우리 국민의식 속에 뿌리를 내려 정의로운 사회가 구현될 수 있도록 새마을 운동과 연계시켜 범국민적 사회정화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습니 다.(강조는 필자) 전두환 정부는 지난 박정희 정부와 동일하게 국민들의 일상 세계에 지속적으로 개입해서 국민들 의 의식을 개조시키겠다는 전체주의적이고 국가주의적인 발상을 명확하게 드러내는데, 새 가치관의 준거를 명확히 밝히고 있지 않지만, 지난 박정희 정부가 제시한 합리성과 근대성을 준거로 삶고 있 다고 생각된다. 전두환 정부는 문화발전이 필요하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 문화가 문예를 의미하든, 민속을 의미하든 문화에 발전론적인 인식체계를 개입시키고 있다. 즉 여전히 계몽주의적이고 발전 론적인 국가 이념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볼 수 있다. 1981년에 밝히 제12대 취임사에서 전두환 대통령은 국민들의 민속에 대하여 특별한 언급이 없이 문화창달에 대한 잠깐 언급할 뿐, 구체적인 사안은 11대 취임사로 돌리고 있다. 즉 1980년대 초중반 을 지배한 전두환 정부의 민속 이념은 여전히 계몽주의적이고 발전론적이었다. 제13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노태우 대통령의 경우, 국민들의 민속에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일체 피 력하지 않는 점이 같은 뿌리를 지닌 전두환 정부와 구분되는 점이다. 보통 사람들의 시대, 즉 민속을 22 23

13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중시하는 시대를 열겠다는 노태우 정부는 민족 자존을 내세운다. 민족 자존은 민족이 스스로를 존경 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전의 계몽주의적인 민족 의식 개조와 현격한 차이를 보여준다. 이러한 민 족 자존이 면면히 이어져 내려왔다고 밝히는 점에서도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하겠다. 국가 차원에서 민속에 대한 존중은 아니더라도 적어도 경시하는 태도를 가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은 이 취임사에 서 알 수 있다. 4) 1990년대 정부 1990년대에는 김영삼 정부와 김대중 정부가 출범하였다. 제14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김영삼 대통 령의 취임사를 보면, 정신적 패배주의를 언급하면서 행동양식과 의식을 개조해야 한다는 점을 적시 하는데, 이러한 차원에서는 오히려 국가주의적 민속 이념이 이 정부의 주된 이념이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 전두환 정부와 비교해서 구체적인 내용은 보이지 않지만, 기본적으로 발전론적이고 계몽주의 적인 민속 이념이 주된 것이라고 판단된다. 1998년에 행해진 김대중 대통령의 취임사에는 전 정부와 비교해서 중요한 차이가 보이는데, 문화 산업에 대한 언급이다. 문화에 대한 경제주의적인 접근을 명확하게 한 것인데, 문화의 한 부분인 민속의 가치도 경제적 효용성 측면에서 접근하겠다는 점을 제시하였다. 민속이 민족 정체성 형성에 기여하는 부분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지기 전에 경제적 가치에 따라 민속 가치가 매겨지게 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문화의 세계화를 이룬다는 점을 명시하면서 문예도 시장주의적 가 치에 따라 평가되기 시작한다. 5) 2000년대 정부 2000년대에 들어서서 대한민국은 세 명의 대통령을 선출하였다. 노무현 대통령의 경우 2003년에 취임하였는데, 취임사에서 앞선 취임사에서 흔히 나온 문화 정책이나 정신 혁명 등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다. 민족이 가진 긍정적인 측면에 대한 찬사는 있어도 부정적인 면에 대한 지적과 이의 극복 이 필요하다는 식의 계몽주의적 접근은 보이지 않는다. 2008년의 이명박 대통령 취임사에는 민속 문화에 대한 언급이 보인다: 우리나라는 오랜 역사를 가진 문화국가입니다. 최근 세계무대에서 주목받는 한류는 그런 전통과 맥이 닿아 있습니다. 전통문화의 현대화와 문화예술의 선진화가 함께 가야 경제적 풍요도 빛이 날 것입니다. 이제는 문화도 산업입니다.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문화강국의 기반을 다져야 합니 다. 문화 수준이 높아지면 삶의 격조가 올라갑니다. 앞서서 1980년대 전두환 정부까지 보였던, 수준이라든가 선진화라는 개념이나 현대화, 산업이라 는 표현은 민속에 대한 발전론적이고 계몽주의적인 관점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판단된다. 하지만 정신혁명 등을 언급하면서 국가가 무리하게 민속에 개입한다는 점은 보이지 않으며, 시장을 통한 평가가 바람직하다는 점을 제시하고 있다. 2013년에 출범한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사에서 권위주의적이고 계몽주의적인 모습을 찾기는 어렵 다. 문화의 국력론이나 문화 융성을 내세우고는 있지만 문예적인 차원에서의 콘텐츠화만을 강조할 뿐, 국민 개개인의 가치관이나 생활 방식에 대해 국가가 개입한다는 발상은 일체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국민의 개개인의 행복과 국가의 힘과의 비례성에 대해 언급하면서 낭만주의적 민속관에 가 장 가깝게 다가가 있다는 평가도 가능하다. 21세기는 문화가 국력인 시대입니다. 국민 개개인의 상상력이 콘텐츠가 되는 시대입니다. 지금 한류 문화가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기쁨과 행복을 주고 있고, 국민들에게 큰 자긍심이 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대한민국의 5천 년 유무형의 찬란한 문화유산과 정신문화의 바탕 위에서 이루 어진 것입니다. 새 정부에서는 우리 정신문화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 곳곳에 문화의 가치가 스며들게 하여, 국민 모두가 문화가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문화의 가치로 사회적 갈등을 치유 하고, 지역과 세대와 계층 간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생활 속의 문화, 문화가 있는 복지, 문화로 더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위 취임사에서 문화가 국력이라는 표현과 문화가 있는 삶, 생활 속의 문화, 유무형의 문화유산 등에서 문화 개념이 문예와, 가치체계, 민속 등을 넘나들면서 혼란스럽게 사용되고 있는 것은 명확 하지만, 적어도 권위적이고 계몽주의적 민속 이념이 전제되어 있지는 않다는 점은 명확하다. 시장주 의적이기는 하지만 발전론적이지는 않고, 엘리트 중심이 아닌 일반 국민 개개인의 가치관이나 상상 력, 생활 방식에 대한 인정 등을 통해 낭만주의적이며 민주주의적인 민속 이념이 자리 잡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4. 국가의 민속 정책 민속은 크게 보았을 때, 광의로 정의된 문화의 일부분으로서 사람들의 생활문화와 그 표현체계를 의미한다. 따라서 국가의 문화 정책의 일부분으로서 문화 정책을 중심으로 검토하여도 큰 무리는 없다. 물론 민속의 교육이나 민속 연구 장려 정책 등은 교육부의 소관이며, 농촌 활성화 정책 등은 농림수산식품부의 소관이다. 본 장에서는 앞에서 밝힌 국가 민속 이념의 변화 과정을 염두에 두고, 이러한 이념의 실천과정에 대한 검토를 해 보도록 하겠다. 이념은 정책을 통하여 표현되고 실천되는 데, 실천의 결과에 대해서는 본장에서 검토하지 않는다. 본 장에서는 각 시기 별로 정책을 검토하기 보다는 정책 사안별로 변화과정을 이해하도록 하겠다. 이유는 각 정부의 문화 정책에서 민속과 직접 24 25

14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관련된 정책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민속 정책은 주로 민족문화창달과 연관되어 있는데, 대부분의 예산이 문화재청 예산이며, 실제 민속을 국가 주도로 행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17) 본고 에서 주로 다룰 정책은 1960년대에 초석이 놓여진 정책들이며, 그 이후에 큰 변화가 없는 정책들이 라고 할 수 있다. 기존 정책은 민속의 수집과 연구 정책, 민속의 보호 정책, 민속 장려 정책으로 구분 할 수 있다. 1) 민속 수집 정책 현재 국가통계포털(kosis.kr)을 통해 수집되는 민속 관련 자료는 많지 않다. 국가통계포털은 국가 가 국가의 통치를 위해서 필요한 자료를 통계낸 것을 말하는데, 16개 국가 통계 항목에서 민속은 교육/문화/과학 항목 중에서도 문화 항목에 속한다고 볼 수 있지만, 민속과 관련된 항목은 국민여가 활동조사 항목과 문화재 관리 현황 항목, 관광 항목 정도라고 판단된다. 기관별 통계에서 문화체육 관광부에서 수집한 전통문화, 예술향유, 문화활동, 문화시설 이용, 문화관광 항목등도 민속과 관련된 통계라고 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의 농촌생활지표조사나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항목도 민속과 관 련된 국가 수집 자료이다. 이 중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은 농촌생활지표조사라고 할 수 있지만, 포함된 항목은 가족생활, 사 회복지, 인구 및 사회, 지역 개발 및 정보화 등으로서, 여기에도 민속학에서 관심을 가질 영역은 다 수 배제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통계청에서 밝힌 국가통계기본원칙을 보면, 첫 번째 항목이 국가 통계는 공익적 가치를 가진 공공재로서 중립성이 보장되어야 한다라고 18) 되어 있는데, 민속 일반은 충분히 공익적 가치를 가진 공공재이며 중립성이 보장되어 있음에도 국가통계에 포함되어 있지 않 다. 이런 차원에서 국가의 민속 수집 정책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약에 국가에서 민속 관련 항목을 포함시킨다면, 민속학자들이 민속의 수집을 위해서 시간을 덜 할애해도 될 것이다. 국가에서 민속 자료의 수집과 정리에 관심을 일체 표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철저하게 계몽주의적 이었던 이승만 정부에서는 민속 수집 정책이 시도되지 않았지만, 계몽주의적이고 엘리트 국가민족 주의적 민속관을 표방한 박정희 정부에 들어와서 대한민국 최초의 한국민속종합조사가 이루어진다. 1966년도에 장주근에 의해 구상이 된 한국민속종합조사 사업 19) 은 1968년도에 조사가 시작되어 1969년도에 1권이 출판된 이래 2011년도에 58권이 출판되고, 2011년도에 이를 정리하는 심포지 움 20) 을 끝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장주근이 직접 구상한 사업계획이 상향식으로 장관에게 보고되고, 계획안의 조직성을 높이 평가한 군출신의 장관에 의해 채택되어 시작되었던 관계로, 오랜 기간 수행 된 사업이기는 하지만, 여타 경제개발 계획처럼, 체계적인 계획 하에서 일사분란하게 수집/조사가 마무리되지 못하였다. 즉 이 조사는 전면적인 국가 주도의 조사라기보다는 체면치례 정도의 조사에 그쳤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규모는 민속문화가 늘 푸대접받고 있 21) 던 당시 상황과 밀접한 연관 성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민속자료를 수집하기 위해서 국가가 행할 수 있는 정책 중에 가장 좋은 것은 자료 조사 기관의 상설화일 것이다. 이러한 상설 기관에 속하는 것은 박물관과 민속연구소인데, 국립민속박물관의 기초 가 놓인 것도 1965년 박정희 정권 때이고,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설치되어 있는 무형문화재연구실이 시작한 것도 1969년이 된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볼 때, 1960년대 중후반은 많지 않은 민속자료이기는 하지만, 민속자료를 수집하여 민속 연구가 조금씩 가능하게 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민속 도 민족 문화의 한 부분을 차지할 수 있다는 인식이 국가엘리트 내나 사회 속에서 조금씩 자리잡을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박정희 정권 하에서는 계몽주의적인 민속 정책이 펼쳐지기는 했지만, 소멸하 는 민속을 구제하고, 민속을 민족문화의 조그만 영역으로 인정하려는 정책도 함께 펼쳐졌다. 민속의 모든 전승물들을 수집하고 정리하기 위해서는 국가 단위의 체계적인 계획이 필수적이지만 1960년부터 현재까지 수행된 민속 정책에는 그러한 계획성이나 조직성 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그 원인으로 민속이 가지는 가치나 의미, 기능 등을 각 기관들이 충분히 인식하지 못한 점과 각 기관 들을 조직할 체계 부족을 들 수 있다. 각 기관들 사이에서 행해지고 있는 여러 계획이나 결과물을 책임지고 조직할 수 있는 기관을 설정하거나 새로운 위원회나 기관을 조직할 필요가 생긴다. 가령 민속 수집이나 정리를 위해서 만들어지는 민속지나 민속 통계, 민속 유물 편람 등을 통해서 정리된다. 민속지는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학중앙연구원, 국립민속박물관, 각 지방 박물관, 각각의 지역자치단체의 시사(민속지)편찬위원회 등을 통해서 출판되고 있지만, 이를 정리하고 체계화하는 작업을 수행하는 기관이 존재하지 않는다. 민속 통계는 앞에서 지적한 것처럼 거의 수행되지 않으 며, 민속 유물도 체계적으로 수집, 정리되지 않고 있다. 이 모든 불합리한 점은 대한민국 국가엘리트 내에서 민속의 가치에 대한 충분한 인정이 수반되지 않은 데에서 비롯된 것이다. 2000년대에 들어와서도 민속 가치에 대한 폭넓은 사회적 합의가 존재한 다고 생각되지 않으며, 국가에서도 민속이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정도에서 인정하는 정도이다. 좌파 이든 우파이든 엘리트 중심의 민족 문화론을 극복하고 국민의 대다수를 형성하는 서민 문화에 대한 논의가 사회와 국가에서 이루어질 때, 민속에 대한 체계적인 정리와 연구가 수행될 수 있을 것이다. 2) 민속 보호 정책 17) 문화정책의 변화에 대해서는 박광무, 한국 문화정책의 변동에 관한 연구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 청구논문, 2009) 참조. 18) 참조. 19) 장주근, 한국민속종합조사의 기획과 그 경위, 한국민속종합조사의 성과와 민속학사적 의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민속 학회, 2011), 10~14쪽. 20) 2011년 9월 한국민속학회와 국립문화재연구소 공동 주최로 열렸으며, 총 11편의 정리하는 논문이 발표되었다. 대한민국이 대표적으로 수행한 민속 정책이 일부 민속에 대한 보호 정책이다. 1962년 1월 10일 법률 제961호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되고 공포됨으로 해서 그 이전 시기에 주된 문화 행정의 대상이 21) 장주근, 앞의 논문, 10쪽

15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었던 유형문화재에 민속 자료와 무형문화재까지 포함되게 되었다. 이 법은 박정희 정권이 1961년 5 16 쿠데타로 성립한 이후인 1961년 10월 설치한 문화재관리국과 함께 박정희 정권이나 이후의 정권의 대표적인 민족 문화 정책으로 꼽힌다. 박정희 정권의 경우 쿠데타라는 절차로 탄생하였기 때문에, 자신들이 가지지 못한 절차상의 정통성을 이러한 국가민족주의적 정책을 통해 보상하는 차 원에서 수행하기도 했겠지만, 현재 대한민국의 문화 정책 중에서 세계에서 주목받는 대표적인 정책 이기도 하다. 문화재보호법에 의해 수행되는 정책은 대표적인 규제 정책이고, 일부에 대해서는 보호 정책이 된 다. 이 민속 보호와 규제 정책이 가지는 장단점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히 논의되었다고 생각하기 때 문에 여기에서 이를 지속할 필요는 없다. 본고에서는 강조하는 것은 민속을 규제하면서 보호한다는 정책이 대한민국을 끌고 가고 있는 엘리트들과 국가의 민속관을 잘 보여준다는 점이다. 원형을 보존 하고 있다고 학계에서 인정된(?) 일부 문화재에 대해서 보호를 해 주지만, 국가에서 인정되지 않은 민속은 일체 정책의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 문화재 보호 정책인 것이다. 문화재 보호법 내에 서도 민속은 일부가 무형문화재에 포함되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민속 자료(현재는 민속문화재)라 는 이름 하에 유형의 민속만 보호 대상이 되는 푸대접을 받았다. 일반 서민들의 생활 방식이나 그 표현물의 경우 계몽주의적 철폐 대상이었을 뿐, 국가에서는 장려는커녕 보호(?)의 장치도 베풀어주 는 데에 인색하였다. 이러한 국가의 민속 정책은 현재에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3) 민속 장려 정책 장주근이 지적한 것처럼 22), 1960년대에도 민속은 푸대접을 받았고, 국가 정책에서도 계장의 지원 하에 추진될 정도밖에 되질 못하였다. 이러한 국가의 계몽주의적 태도는 민속을 폐습으로 간주하였 고, 민속은 폐기되어야 할 대상일 뿐이었다. 따라서 일상에서 민속을 국가가 장려하는 정책은 거의 존재하기 어려웠다. 민속 장려 정책에 속할 수 있는 정책은 1958년부터 시작된 전국민속경연대회 23) 였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건국 10주년을 기념하여 열린 대회였는데, 이승만 정권의 이념을 감안한다면, 예외적인 행사였다고 할 수 있다. 2회 대회는 2년을 건너뛰어서 1961년에 개최되었고,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 다. 1999년부터는 대회 명칭을 한국민속예술축제로 변경하여 시행하고 있는데, 각 시도별 대표가 참가하여 농악이나 민속극, 민요, 민속놀이, 민속무용의 5개 종목에서 경연을 벌인다. 지나친 경쟁을 막기 위하여 축제로 이름은 변경하였지만, 지역사회 주민들의 참여가 보장된 진정한 의미의 축제로 자리잡지는 못한 것으로 간주된다. 전국민속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개최 시도가 공동으로 주최를 하는데, 현재까지 이를 통하 여 중요무형문화제 36종과 시도무형문화재 103종 등 139종을 무형문화재로 지정시키는 역할을 하 였다. 이 경연대회를 통하여 그 당시까지 소멸된 것으로 간주된 다양한 놀이나 예술이 복원되었고, 문화재로 지정을 받음으로 인하여 현재까지 소멸되지 않고 유지될 수 있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에 당시의 대표적인 민속학자들이 깊이 개입하였는데, 이를 복원 민속학이라 고도 할 수 있고, 한편에서 이야기하듯이 민속주의 민속학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러한 민속 장려 정책이 완전히 불필요한 것이었고, 당시의 민속학자들이 모두 가짜민속을 양산 해내었다고 일방적으로 비판하기는 어렵다. 장주근의 회상처럼 민속을 일방적으로 폐기대상이라고 간주하는 상황에서, 민속에서 민족 문화의 자양분을 발견하고 이를 구제하고 체계화시킬 시민사회 가 충분히 발달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가 이러한 최소한의 지원을 하지 않았다며 현재 한국 민족 문화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민속 문화는 존재하기 어려웠을 것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시도한 최소 한의 민속 정책이 문제가 될 수는 있지만, 당시의 정책 방향이 틀렸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두현의 말처럼 24) 민속이 모국어와 더불어 민족 정체성의 핵심을 이룬다고 할 때, 민속에 대한 정책은 더욱 적극적이었어야 한다는 점에서 문제점을 찾아야 하지, 국가가 최소한의 영역에서 개입했다는 점을 비판하는 것은 곤란하다. 5. 현대 국가와 민속 현대에 들어서서 국가는 단순히 경찰국가로서의 기능만을 수행하지는 않는다. 경제정책이 국가의 경제발전에 큰 의미를 지닌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바가 있다. 사회복지부분이나 여성부분, 국가인프 라부분 등 국가가 국민들의 세금을 거두어서 수행해내는 수많은 긍정적 역할이 있다. 민속에 있어서 도 국가는 일정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가? 국가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한가? 이때까지 의 한국 국가가 민속에 대해서 가진 이념과 정책을 기반으로 이에 대해서 논해 보고자 한다. 현재까지 한국에서 국가는 모든 국민들의 일정한 의무를 수행하고 권리를 행사하는 민주국가의 국체를 유지해 왔지만, 국가가 이들 국민들의 개별 정체성과 밀접한 연관을 가지는 민속에 대해서 충분히 거리를 유지하거나 적절한 개입을 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현대 한국은 주권재민의 원칙 하에 움직이며, 모든 국민들의 개인 생활은 보호를 받아야 할 원칙이 있다. 몇몇 영웅에 의해서 움직 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국가는 기록을 통해서 국가의 역사를 기억할 의무를 지니고 있는데, 기억되어야 할 역사는 민주주 의의 원칙에 따라야 할 필요가 있다. 25) 영웅이나 엘리트만이 아니라 민주 공화국을 건설하는 데에 기여한 모든 국민들의 역사가 기록되어야 한다. 이러한 정신을 가장 잘 실천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 22) 장주근, 앞의 논문, 12~14쪽. 23) 참조. 24) 이두현, 문화재 보존을 위한 연구, 학술원논문집(인문사회과학편) 41(학술원, 2002), 45쪽. 25) 미군정기의 문화 정책의 목표에 민주주의적 원칙이 제시되어 있다. 배관표 이민아, 앞의 논문 참조

16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이다. 한국의 민속학계에서 주로 일본이나 독일을 주목하고 있지만, 미국은민속을 기록하고 이를 연 구하는 역사는 세계 여느 국가보다 길고 체계적이다. 미국은 민속학의 원산지 중의 하나인 핀란드나 아일랜드보다는 늦지만 1976년에 법을 제정하고 The American Folklife Center를 건립한 바 있다. 26) 이 미국민속센터는 미국이라는 국가공동체를 건설하고 있는 미국민들에게 미국이라는 국가가 보 내는 최소한의 선물이라고 생각된다. 한 국가가 몇몇 영웅이 아니라 수많은 개개인들의 삶과 노력을 통해서 유지된다는 점을 잘 인식한 결과인 것이다. 또한 다양한 집단들의 민속이 미국 민속 문화를 구성하며, 이는 미국 문화의 아름다움으로 연결된다는 미국인들의 인식이 이에 반영되어 있다. 이러 한 민속 정책은 모든 현대 국가의 귀감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민주주의 원칙이야말로 현대 국 가가 취하여야 할 민속 정책의 출발점이 된다. 국가가 주권자들에게 시혜를 베풀고 가르치기 위해서 민속을 수집하고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주권자들에게 행하는 최소한의 의무를 행하는 것이다. 독일의 경우에는 이러한 기록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민속지도를 만들고, 민요 아카이브를 구축하 고, 각 지역별로 민속기록소를 만들어서 지역별 민속을 체계화하는 것을 볼 수 있다. 27) 국가가 주도 를 하여 민속 자료를 정리하고 수집을 한 독일과 달리, 시민 사회가 일찍 발달한 영국의 경우에는 1895년에 시작된 National Trust 시민운동이 민속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정리하는 것을 볼 수 있 다. 28) 국가보다는 시민 사회가 주도하여 민속 자료를 수집하였고, 그 소유 관계에 대한 법을 국가에 서 제정하여 이를 뒷받침하는 방식이다. 국가가 주도를 하든, 시민 사회가 주도를 하든, 서구나 미국 의 경우에 국가 권력의 원천인 국민들의 민속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정리하며 체계화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유럽의 작은 나라이면서 식민지였던 아일랜드나 핀란드의 경우에 이러한 노력은 가히 전국가적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29) 서구 국가의 경우 30) 민속의 수집과 정리, 연구에 근대성이나 합리성이 잣대가 아니며 오히려 그 자체가 가지는 가치에 대한 인정이 궁극적인 잣대였음을 알 수 있다. 민속 그 자체가 가치를 가지며, 이를 정리하는 목표는 그 가치를 가진 민속 주체를 인정하고 그들이 국가를 건설하는 데에 들인 노 고에 대하여 높이 받들고 기억하기 위함이다. 사람이 경제적 합리성만으로 살지 못하는 민속인 (Homo Folkloricus)라는 점을 인정하는 데에서 출발한 것이다. 국가가 주도하여 이렇게 긍정적인 민속 담론을 형성하는 것은 국민들의 긍정적인 정체성 형성에 도 큰 기여를 하게 된다. 한국 국가는 이런 점에서 본다면, 박근혜 정부의 취임사에서 상당부분 극복 한 모습은 보이지만, 여전히 계몽주의적이고 서구중심적인 민속관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된다. 따라 서 한국 사회 전체로 본다면 여전히 민속에 대한 부정적인 민속 이념이 지배적이라고 할 수 있다. 26) 강정원, 한국민속종합조사의 민속학사적 의의, 한국민속종합조사의 성과와 민속학사적 의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민 속학회, 2011), 340~343쪽. 27) 강정원, 위의 논문, 333~339쪽. 28) 참조. 한국에서도 내셔널트러스트 운동이 시작되었지만, 영국에 비해서는 많이 못 미친다. 29) 이두현, 앞의 논문, 384~385쪽. 30) 이는 본인의 생각이며, 다양한 정치 세력에 의한 민속의 도구화 또한 발견할 수가 있다. 이와 관련된 다양한 논의에 대해서는 Felix Oinas, Folklore, Nationalism, And Politics, 1978, Colombus. 시민 사회가 충분히 성숙해서 이를 극복해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를 주도할 수 있는 주체는 지 식인 집단과 국가라고 생각한다. 그 중에서도 한국과 같은 상황에서는 국가가 좀더 많을 일을 할 수 있다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이것은 다양한 차원에서의 노력이 경주될 때만 가능할 것이다. 이러 한 노력을 통해 국가가 민속의 가치를 그 자체로 인식하였을 때,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은 민속 에 대한 기록과 정리를 담당하는 중요한 두 기관, 국립민속박물관의 위상 강화와 국립민속센터 31) 의 건립일 것이다. 유형 자료는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수집하고 정리하며, 무형자료의 경우 국립민속센 터에서 수집하고 정리하면 된다. 한국의 경우 박물관 지형에서 보면 여전히 민주주의적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권위주의적 국가주 의적 원칙이 관철이 되고 있다. 박물관의 전시내용을 일체 드러내지 않는 국립중앙박물관의 명칭부 터 국립역사박물관으로 바뀌어야 한다. 소장품 중에서 전통미술과 관련된 것은 국립미술관으로 옮 겨야 한다. 이와 동급의 박물관으로 국립민속박물관을 새롭게 세우고, 야외민속박물관도 더 늦기 전 에 갖추어야 한다. 이러한 일련의 박물관 개혁을 통하여 국가와 엘리트 중심의 역사와 서민 중심의 역사가 서로 맞물리면서 화해할 길이 열리게 되고, 국가에서 강조하는 민족역사가 새롭게 탄생하게 될 것이다. 아울러 무형의 민속을 수집하고 정리하는 국립민속센터 혹은 국립민속자료보관소가 새롭게 건립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을 건립하고 지탱하며 향후 발전을 보장할 국민들의 일상 생활을 밑에서 위로 의 방식으로 수집하고 정리할 중심 기관, 국립민속센터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 생활 방식의 다양성 과 동질성이 확보가 되리라 생각한다. 이러한 원칙에 걸맞게 문화재청의 관할 사업인 문화재에 속하 는 민속문화재에 유형만이 아니라 무형의 민속도 포함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대한민국 건국을 기념 하는 민속지와 민속지도 작성작업이 거행되어서 기존의 민속종합조사를 뛰어넘는 대한민국 위상에 걸맞는 대한민국 민속지가 탄생하기를 기대해 본다. 6. 요약과 결론 민속학계에서는 주로 문화재 정책을 위주로 다루어 왔지만, 민속 정책 전반에 대한 검토를 수행한 경우는 많지 않았다. 특히 대한민국 65년 동안 이루어진 대통령으로 대변되는 국가 엘리트들의 민속 이념을 분석한 경우는 더더욱 적었다. 이는 권력에 대한 견제와 비판을 통해 휴머니즘을 구현하는 민속학으로서 보완해야 할 측면이었다. 국가의 민속 정책에 대한 연구는 역사상 국가는 항상 중요한 민속 주체라는 측면에서도 반드시 행해져야 할 민속학적 주제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본고에서처럼 광범위한 정책을 다루는 것이 생각보다 용이한 연구 과제는 아니었다. 정책의 범위 31) 이를 이두현은 국립민속자료보관소라 하였고, 이종철은 한국민속자료보존소라고 표현하였고, 이정재는 국립민속아카이브로 표현하였다. 이두현, 앞의 논문, 385쪽 참조; 이종철, 향토학의 위기에 따른 민속문화 보존, 향토사연구 (한국향토사연구 전국협의회, 2002), 12쪽 참조; 이정재, 앞의 논문 참조

17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도 광범위하고 시기도 길었기 때문이다. 본고에서는 대통령 취임사라는 구체적인 데이터를 두고 분 석을 시도한 부분에서는 만족하지만, 구체적인 정책을 사안별로 다루지 못한 점에서는 여전히 미흡 하다. 분석 결과 이승만 정권 시기는 민속 정책의 암흑기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민속에 대한 몰이 해와 계몽주의적 태도로 인하여 기존에 존재하던 민속 기관(국립민족박물관)도 폐지할 지경에 이르 렀다. 1960년대에 들어서서야 대한민국에도 민속 정책이 생겨나고 실행되었지만, 여전히 계몽주의 적 정권 하에서 최소한으로 시행된 민속 정책의 폭은 협소했다. 실제로는 국가주의임에도 민족주의 를 표방한 정권에서 시행한 민속 정책은 선별 구제였으며, 구제되지 않은 민속은 폐기되었다. 1980년대 초반에 등장한 전두환 정권은 박정희 정권에서 추진한 방식을 큰 변화없이 적용시켰고, 국민들의 일상에 끊임없이 개입하는 정책을 추진하였고 엘리트 중심의 민족 문화 틀에 적용되는 민 속만 구제하였다. 하지만 노태우 정권에 들어서면서 국가가 서민들의 민속을 간섭하고 계도하고자 하는 시도는 없어졌고, 점차 이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변경된다. 하지만 문민정권이라는 김영삼 정권 이후부터는 근대성과 합리성 및 고급 미학적 기준을 시장주 의적, 경제적 효용성 기준을 민속에 갖다 대었고, 이는 김대중 정권이나 노무현 정권, 이명박 정권에 거치면서 점차 강화되었다. 민속 정책도 경제 정책의 하나로 취급되었다. 현 박근혜 정권의 취임사 에서는 민속의 가치를 사용가치 그 자체로 인정하려는 시도가 보이기는 하지만, 실제 정책으로의 연결은 미지수이다. 민속은 국민들의 생활방식과 그 표현방식으로서 이에 대한 전폭적인 인정과 지지를 국가에서는 표방해야 하며, 이를 통해 국민들에게 최소한의 보답을 해야 한다. 이러한 정책을 실천으로 옮긴 국가는 미국으로서 미국 의회도서관 내에 설치된 American Folklife Center가 좋은 예가 된다. 미국 이나 영국 등보다 시민 사회가 충분히 성숙되지 않고 국가가 많은 일을 수행하는 한국에서 국가가 민속기록보존소 혹은 민속 아카이브를 설치하고 민속박물관과 역사박물관을 동등하게 대우하는 것 은 당연한 국가의 의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헌법에서도 명기하고 있듯이 국가는 한국에서 올바른 민족 문화의 전통을 수립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민속 정책이 이를 실현 가능하게 할 것이다. 아울러 다양한 문화 경제 행위의 기초 자료로서 수집된 민속 자료는 기능할 것이며, 자료와 어떤 관계라도 맺은 국민들은 국가 민족 공동체와 깊은 공동체 유대 의식을 가지게 될 것이다.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에 대한 토론문 이상현 안동대 본 글은 민속과 관련된 국가 정책의 특징과 문제점을 분석하기 위하여 작성되었다. 이를 위하여 발표자는 본 주제와 관련된 선행 연구를 검토하고 다음으로 국가 정책과 민속정책의 상관성을 살펴 보기 위하여 대통령 취임사에서 함축되어진 민속 정책의 방향과 배경을 분석하였다. 다음으로 구체 적 사례를 통해서 국가의 민속 정책의 특성을 알아보기 위하여 기존 민속 정책을 민속 수집 정책, 민속 보호 정책, 민속 장려 정책 등 기존 정책을 세 유형으로 나누어 검토하였다. 마지막으로 정부의 민속 정책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발표자가 직접 언급한 것처럼 국가 정책과 민속 정책을 거시적으로 다른 드문 연구이 다. 더구나 한국의 많은 민속학자들이 정부의 문화 정책과 직간접으로 참여하고 있어 이러한 논의는 한국민속학의 과거와 현재를 되집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였다고 판단된다. 본 토론자는 문화정책에 관여하거 이에 직접적으로 연관된 글을 쓴 적은 없어 토론하는 데 일정 부분 한계가 있다는 점을 먼저 밝힌다. 다만 안동의 민속이 국가의 민속 정책에 의하여 발굴되고 활용되는 배경과 과정 혹은 안동문화원과 안동 민속의 창출 과정에 관한 글을 쓰면서 본 발표문의 주제인 국가의 문화 정책과 민속에 대해서 고민한 적은 있다. 기존 토론자의 연구를 바탕으로 몇 가지 궁금한 점 그리고 본 연구에서 추가할 점에 대하여 논의 하고자 한다. 먼저 대통령의 취임사를 연구 대상으로 선정한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 아마 민속 이념 을 통시적으로 알아보기 위하여 취임사를 분석하였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민속에 대해서 민속학자 이외에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 관심을 갖고 있지 않으며 또한 이를 정책에 활용하는 데 대통령 을 비롯한 정치권 혹은 문화정책 전문가들도 그리 큰 관심을 갖고 있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더구나 발표자는 10쪽 각주 17번에 제시한 것처럼 실제 민속을 국가 주도로 행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라고 제시하면서 제왕적 대통령 체제인 한국에서 대통령 취임사와 민속 이념 그리고 정 책을 연계하는 논지 전개 방식은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다음으로 민속에 관한 발표자에 대한 생각이 한 논문에서 다양하게 이해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대통령 취임사에서 주로 전통문화 정책을 발표자는 민속의 범주에 넣어 분석하였으나 참고문헌은 각주로 대체함. 국가의 민속 정책에서는 민속을 광의의 의미로 생활문화로 간주하고 있다. 더구나 민속 정책 중에 민속 수집, 보호, 장려 정책에는 민속예술, 민속놀이, 민간신앙, 구비문학 등 전통적인 민속과 관련된 정책의 특징과 문제점을 제시하고 있다. 민속을 다양하게 이해하고 논지를 전개할 경우에 발표자의 생각과 요구가 객관적으로 전달되기 어려운 점이 있다

18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마지막으로 발표자는 우리나라의 기존 민속정책을 대부분 비판적으로 기술하면서 외국의 우수 사 례를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논지 전개는 우리나라의 민속 정책이 발전을 위한 방법의 일환으로 생 각된다. 다만 특정 정책을 비판과 더불어 이해하려는 관점도 동시에 제시되어야 체계적인 문제점 검토와 올바른 방향 설정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본 발표문 10쪽에 민속이 국가 통계에 포함되지 않는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 라고 비판 했는데 그럼 왜 국가통계에서 제외되었는지에 대한 이유 그리고 만일 국가통계에서 민속에 관한 조 사가 포함된다면 민속에 어떤 부분을 조사하여 통계에 포함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이 생긴다. 동일한 이해의 필요성은 외국 제도의 도입에 관한 논의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고 본다. 본 논의에 서 미국민속센터를 현대 국가의 귀감이 된다고 생각한다 라고 강조하였는데, 아마 다민족 국가인 미국에서 각 민족의 특성을 파악할 수 있는 민속센터는 당연히 중요 기관으로 간주될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와 더불어 본 글에서 제시된 독일의 민속아카이브는 현재 거의 운영되고 있지 않고 도리어 생활사아카이브, 영상아카이브, 대중음악 아카이브가 민속학자들에 의하여 운영되고 있다. 따라서 다른 국가에서 운영되는 민속과 관련된 기관 혹은 정책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배경과 과정이 먼저 제시되어야, 우리나라 민속 정책의 방향에 활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판단된다.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에 대한 토론문 김정하 한국해양대 우선 다루기 어려운 테마를 맡아주신 발표자에게 경의를 표한다. 항용 지식인에게 요구되는 것이 권력에 대한 비판자의 소임 이라지만 국가와 민속 의 관계야말로 가장 다루기 어려운 과제다. 특히 외세의 억압으로 시작된 근대기에 태동하는 과정부터 권력과 연구자의 주체적 태도 사이에 논쟁의 불씨를 안고 태어나 오늘에 이른 민속학은 더욱 그렇다고 본다. 해방으로 근대민족국가가 태어난 뒤에도 위정자들은 걸핏하면 봉건군주나 식민 통치자를 연상케 하는 태도로 민속을 남용하고 동원 하면서도 정작 민속은 홀대하였으며 민속학의 발전에도 지극히 소극적이었다. 그런 가운데 발표자는 국가를 비판대상으로만 보고 경원이지( 敬 遠 而 之 ) 하거나 민속을 보호하라 는 주문을 정언명제로 내세우지 않고, 국가와 함께 민속을 수집하고 보호하고 장려할 수 있는 방법 을 찾고자 고민했다. 그 고민에 대한 존중의 표시로 발표에서의 개념과 방법론을 중심으로 몇 가지 초보적 질문을 드리고 싶다. 1. 발표자는 계몽주의적 근대화론 과 낭만주의적 근대화론 의 대비를 주요 방법론으로 삼고 있 다. 계몽주의적 근대화론 은 억압 혹은 규제 에, 낭만주의적 근대화론 은 보호와 장려 에 기울기 쉽다. 하지만 민속이 국가시책의 일부가 된 근대국가에서 보호와 장려 와 억압 혹은 규제 는 흔히 혼동 되기 일쑤고, 또 그 혼동이 당연시되기도 한다. 왜냐하면 보호와 장려 의 목적인 국민정체성 강화는 억압 혹은 규제 의 목적인 경제 발전과 동전의 앞뒷면을 이루면서 서로 배타적이면서도 실제로는 상호 협력하기도 하는 관계이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본질주의 / 시대주의, 슬라브주의 / 서구주 의, 낭만주의 / 계몽주의 역시 대립적인 듯 하면서도 일방에 타방이 의존하는 관계가 될 수 있다. 이는 마치 메이지시대 일본에서 다회( 茶 會 ) 와 소고기 시식회( 施 食 會 ) 가 동시에 벌어지고, 1970년 대 말 한국에서 민족주의 와 민주주의 가 동시에 추구된 것과 같다. 그런 협조와 공존에도 불구하고 종국적인 비중은 표준어 사용, 청결, 시간 준수, 근로시간 증대 등 근대국가의 목적을 추구하는 계몽주의적 근대화 으로 기울게 마련이었다. 그렇다면 근대국가에 대한 설명에서 계몽주의적 근대화론 과 낭만주의적 근대화론 을 대비하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방법론이 아니었나 싶은데, 그 양자 관계를 다시 설정하거나 이를 다른 방법론으로 대치할 수는 없 는지에 대한 발표자의 생각을 알고 싶다

19 국가와 민속-이념과 정책을 중심으로 2. 민속정책 이란 개념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면, 문화정책 이란 말과 달리, 민속 과 정책 은 함께 이어서 쓰기 어려운 개념이 아닌가 싶다. 고대 중국에서라면 약탈결혼을 방지하고자 관청이 가마를 빌려주면서 민속으로서의 결혼절차를 자리 잡게 했다. 그러나 근대국가는 구정( 舊 正 )을 규제해 국가 인력을 동원하는 예처럼 정책을 통해야 위민( 爲 民 )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근대국가의 정책 에서는 국가의 개입이 과도하면 국민에 대한 배려가 약해지고, 반대로 국민에 대한 배려만 강조되면 국가의 개입이 부당하게 여겨진다. 민속으로서는 국가의 정책과 맞물리기도 하고 어긋나기도 하는 것이 타고난 숙명이 아닌가 싶다. 발표자는 이를 해결할 방안을 역대 정권의 문화정책과 정부의 지원을 받은 민속조사 내지 연구 사례 및 그 성과에서 참고 있다. 그런데, 후기근대사회로 접어든 시점에서 사회분위기는 차차 국가 의 개입 이나 국가의 의무 보다 시장의 자본주의적 원리와 대중의 자유로운 선택과 감각에 좌우되 고 있다. 그래서 심지어 유. 무형의 정부재산도 점차 민영화되고, 축제를 비롯한 민속의 향배에 대해 서도 관의 일방적 의지가 실린 정책 보다는 민과 관의 합의운영[governance]을 모색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정부가 여전히 민속정책 의 주도권을 쥐고 이를 강화하는 것이 국가와 민속의 관계 개선에 유리할 것인지, 아니면 시장의 원리와 대중의 선택에 맡겨두는 것이 나을지, 혹은 또 다른 제3의 길이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지를 발표자에게 묻고 싶다. 지니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들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와 민속 사이에 박물관 개혁 을 설정하면 모든 문제가 해소된다는 것인지 의 문이다. 그 역시 민속 자체보다 박물관 민속학, 혹은 박물관 정책 이나 박물관 운영론 을 주장하 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 만약 누군가 그것이 박물관을 매개로 국민을 회수하는 방법이라 비판한 다면 발표자는 어떻게 대답할지 궁금하다. 다소 외람되지만, 그런 단선적 대안보다 온전히 대중을 주체로 삼은 아카이브 구축 과 국가적 사업으로서의 박물관 전시 를 동시에 진행한다든가(이정재, 2004), 국가와 서민이 함께 지향해야 할 민속의 목표를 정해놓고 공동으로 노력하는 방향을 제시하 는 방법(나경수, 2004)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듣고 싶다. 질문을 다시 요약하면, 이 연구가 국가와 민속의 관계에서 무엇을, 어떻게 찾으려는 것인지 묻고 싶다. 국가와의 관계를 분석하다 도리어 국가주의에 함몰되는 위험은 없는지, 국가의 문화정책을 바 로잡아 민속의 진정성을 드러낼 능력이 민속학자에게만 있다고 믿는 것인지, 이에 대한 발표자의 고견을 듣고 싶다. 3. 발표자는 국가의 개입 여부를 간취( 看 取 )하고자 대통령의 취임사에 대한 분석을 시도했다. 국가나 정치인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웠던 1990년대에 현 정권의 모순은 민( 民 )의 반동에 의해 해결됐고, 그 심판의 결과는 다음 정권의 출범 내지 그 취임사에 반영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 서 취임사를 통해 정권이 변화하는 맥락을 짚는 일은 충분히 의미가 있다. 하지만 그 취임사는 민속이념 만 담은 게 아니라 정권의 이데올로기 와 시대정신 등을 포괄하 여 새로운 정부의 국정지표를 밝힌 내용이 주였다. 그러면서도 취임사는 역대 어느 정권도 그에 담 았던 보랏빛 청사진을 구현해낸 예가 드문 의식용 연설문 으로서 자못 진정성이 의심스러운 수사 ( 修 辭 )에 머물고 만 예가 많았다. 혹여 그로부터 모종의 진정성을 찾아냈다고 하더라도, 민속에 대한 국가의 자세를 문제 삼다 보니 도리어 국가주의에 함몰될 위험성은 없는지, 발표자에게 묻고 싶다. 4. 결국 문제는 국가가 구사하고 동원하는 엘리트적 이성이 그와 대비되는 서민의 단순하고 무지 하며 소박한 의식과 소망이 담긴 민속을 얼마나 포용할 수 있느냐이다. 발표자는 박물관 개혁 의 예를 들어 국가와 엘리트 중심의 역사와 서민 중심의 역사가 서로 맞물리면서 화해할 길 을 찾을 수 있다고 보았다. 그런데 1960년대에 시작된 민속조사만 해도 조사 란 말이 풍기는 관( 官 ) 주도형 뉘앙스, 민속학 내지 인류학 전문가에 의한 조사과정에 문제가 적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정책적으로 추진된 1970년 대 전국민속예술종합경연대회 나 무형문화재 제도 역시 국가에 의해 동원된 민속으로서의 문제를 36 37

20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2013 한국민속학자대회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대구광역시의 부정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박흥주 경희대학교 목차 1. 들어가며 2. 원형론 의 적용 실태와 무형문화재 3. 문화재위원의 자질과 전문성 문제 4. 마무리를 대신하여 1. 들어가며 다음의 인용문들은 민속학자들에 관한 이야기들이다. 1 지도교수라고 왔는데 그렇게 무식한 말을 했다 고 하데예. 김천 빗내농악은 진도 양북춤처럼 양북을 칩니다. 그런데 그 교수님이 반자반(엎어배기)이 멋있으니 그렇게 바꾸라고 했답니다. 그 교수님이 대구날뫼북춤은 잘 아시거든예. 대구날뫼북춤의 북놀이처럼 바꾸라는 거지예. 1) 2 공부하는 교수님들을 존경했는데 자기가 12가지(전공분야)를 다 최고로 생각하면서 멋을 부 리고 다니는 걸 보고 그래서 문화재를 받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공부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 습니다. 그래서 옆에서 적극 권했습니다. 공부하시고 학위도 받으시라고. 2) 1) 제보자 : 배 (남, 농악인), 조사일 : , 조사방법 : 직접면담인터뷰, 조사장소 : 대구 2) 제보자 : 박 (남, 시조동호인), 조사일 : , 조사방법 : 전화인터뷰 39

21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3 평생을 농악만 치고 사물놀이라고는 해 본 적이 없는 사람에게 (사물놀이를) 치지 말라고 하니 답답합니다. 교수들이 옳게 모르면서 심사보고 있어요. 교수들 지그 마음대로예요. 교수들이 주는 전통은 무슨 의미로 주는지 모르겠어요. 지정해놓으면 없어진다카이. (사람들이) 안친다. 3) 더 심각한 것은 문화재지정 과정에서 돈거래가 암묵적으로 자행되고 있다는 소문들이다. 이 이야 기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과거 집 한 채가 오고간 사실마저 있었다는 이야기와 더불어 현재 지방 문화재의 경우 3,000~5,000만원이 필요하다는 말들이 돌고 있다. 4 모심기를 하는데 박자가 한 개도 안 맞는다 캐요. 박자가 안 맞을 수밖에요. 모심기할 때는 박자가 절대 맞을 수가 없습니다. 일하며 박자 맞추는 소리는요 물 풀 때 하는 소리하고, 도리깨질 같은 거밖에 없어요. 그 사람들이 모를 심어봤심니꺼? 문화재위원 자격을 가질려면요 직접 그 현장에 가서 들아보고 배와봐야되요. 그냥 무대뽀로 가가지고요 한 두 사람의 말만 듣고 판단하면 안되요. 4) 5 실태조사라카면서 나와 갔고 물의를 일으켰지. 교수와 교수 둘이가 왔는데, 서너 달 됐나. 왔시며는 위원이라카는 사람들은 항상 그렇기든, 우리를 어떻게 하면 전승을 잘 할 수 있게끔 만들어주는기 위원이지 어디 취소시키고, 깨부시고, 안 시키고, 허는 기 위원이 아니거든. 지금 그 사람들 오면, 우월감이 딱 있어가지고 와가지고는 마 티껄이 없나? 이거 보는 기 겉애. 이래서는 안 돼. 문화재라꼬 지정해줬이면, 전승을 잘 할 수 있으려면 요거는 이렇게 하는 기 안좋겠나 이래야 되는데, 그기 아니고 5) 6 힘 없는 사람, 글 짧고, 빽 없고 이런 사람들은 (문화재)지정이 안 됩니다. 나 같은 사람들은 말이라도 할 수 있지만 그분들을 보면 참 안타까워요. 제대로 볼 수 있는 사람이 (심사를) 해야 하는데 안목이 없는 사람들이, 그것도 해당 사항(전공분야)이 없는 사람이 말이 안 됩니다. 6) 주로 문화재지정과 관련하여 파생되는 생생한 증언들이다. 모두 문제점에 대한 강한 인식과 안타 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학자들에 대한 강한 불신과 멸시가 깊게 각인돼 있음이 드러난다. 이해 당사 자들 간에 생길 수 있는 감정상의 문제제기와 불만이라고 치부하기에는 그리 간단해 보이지 않는다. 4번은 대학에서 10여년 이상 강의를 한 경력소유자이며, 5번은 지방문화재의 현역 예능보유자의 이야기이고, 4번은 문화재위원으로서의 활동 경력도 갖고 있는 현역 대학교수이기 때문이다. 7) 자 신들이 그 현장을 직접 경험한 사실에 바탕을 두고 나온 문제의식이라는 점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위의 내용들은 학자의 전문성과 공정성의 문제로 집약되고 있다. 그 사실여부에 대한 확인 작업과 돈 써야 한다는 말이 있었지만 전 안 썼습니다. 위의 말은 대구광역시에 문화재신청을 했다가 부결판정을 통보받았던 분의 이야기이다. 이런 류 의 이야기는 전국적으로 돌고 있다. 실기만 잘하면 됐지 누구하고 친해야 하며, 누구 눈치를 봐야 하는가? 는 불만과 문제의식도 상당부분 이 사안의 연장선에서 파악해야할 성질의 것이다. 만약 돈 거래와 친분관계의 온도 차에 의해 문화재지정이 불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다면, 학문적인 차원에서 의 문제점 지적은 무의미해질 수 있다. 기존 제도의 허점 이용과 사실의 왜곡도 교묘하게 이뤄질 수 있어서다. 결국 학자로서의 자존심과 양심의 문제로 귀결될 사안이다. 위에서 제기되는 학자들은 전통문화와 관련된 학문분야의 학자들이며, 민속학 영역의 학자들이 대부분이라는 점을 중시할 수 밖에 없다. 재삼 언급하지만 위 사례들은 문화재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영역의 이야기들이다. 따라서 소수 학 자들의 문제, 특수한 영역에서의 문제점으로 치부될 수도 있다. 그러나 문화재 관련 사안에 대한 문제의식은 해방이후 대한민국의 전통문화 란 전체 영역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그 영향력이란 측면 을 고려하여 볼 때 매우 중요하다. 1958년 전국민속경연대회(현 한국민속예술축제)가 도입되고 8), 이 대회에서 입상을 한 종목과 단체들이 1962년부터는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는 궤적을 걸어왔기 때 문이다. 이 시스템은 전통문화에 대한 한국사회의 재인식과 더불어 전통문화의 계승발전 이라는 시대적 요구와 담론에 구체적으로 조응하는 국가 차원의 사업에서 그 핵심영역을 차지해왔다. 이에 근거한 권위 획득과 더불어 그 영향력은 심대했다 할 것이다. 이는 국가가 제정한 법률에 근거하여 창설됐 기 때문이다.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국가가 문화재 위원회의 자문을 거쳐서 중요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여 보호 대상으로 삼은 무형문화재 9) 였다. 암묵적인 관행이 아니라 국가가 인정하는 공식적인 절차이자 시스템이라는 성격을 분명하게 갖게 된 것이다. 그 집행과정을 보더라도 발굴자 로, 전국민속경연대회에 도 대표를 뽑는 심사위원으로, 참가가 확정되면 대회용으로 다듬는 지도 혹은 지도교수 로, 문화재위원, 문화재전문위원 란 직함을 갖 더불어 문제점에 대한 학문적인 검토가 절실히 필요해 보인다. 3) 제보자 : 양 (남, 농악인), 조사일 : , 조사방법 : 직접면담조사, 조사장소 : 대구 4) 제보자 : 정 (여, 민요소리꾼), 조사일 : , 조사방법 : 직접면담조사, 조사장소 : 대구 5) 제보자 : 윤 (남, 농악인), 조사일 : 조사방법 : 직접 면담조사, 조사장소 : 대구 6) 제보자 : 이 (남, 대학교수), 조사일 : 조사방법 : 직접 면담조사, 조사장소 : 서울 7) 당연히 제보자들의 인적 사항이 공개돼야 타당하겠지만 그 사안의 예민함 때문에 익명으로 처리하게 됨이 안타깝다. 언급된 사람들의 명예 및 사후 불이익에 대한 우려 때문에 대부분 익명을 요구하였다. 8) 전통민속예술의 정통성을 확립하기 위하여 창설됐다. 대한민국 수립 10주년 기념행사를 겸하여 1958에 제1회 대회가 경연대 회방식으로 거행됐다. 잊혀지고 사라져가던 전통예술을 발굴 보존하게 된 것을 큰 수확이지만, 경연대회라는 성격 때문에 지나친 경쟁심을 불러일으키거나 예술 자체가 상품화되는 등의 여러 가지 부작용이 드러남으로써 1999년 대회 명칭을 현재의 한국민속예술축제로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하였다. 참조. 그러나 대회 명칭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경연대회 방식은 지속되고 있다. 9) EB%AC%B8%ED%99%94%EC%9E%AC 40 41

22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고 문화재를 지정받고 싶어 신청한 품목과 그 보유단체 및 기능인에 대한 내용을 사전 조사하는 조 사자로서의 역할이 민속학자들이나 전통문화관련 학자들에게 주어졌다. 경연대회를 직접 준비한 지 도 및 지도교수들은 자신이 관여하여 입상한 경력을 갖추게 된 출품작 들의 문화재심사에 직 간접 으로 관여한 사례가 대부분이다. 민속학과 그 연관 학자들에게도 권위와 더불어 정책(문화재보호 법)-학자-행정 이라는 시스템과 네트웍이 생겨난 것이다. 다음의 사례가 그 전형의 한 예이다. 영남대학교 민속학자 김택규 교수와 대구효성여자대학교 민속학자 권영철 교수에 의하여 이론적 으로 정리 발표되니 명실공히 천왕메기 가 민속학적인 평가를 받게 되었다. 그리고 그해 10월 23일 제27회 전국대회에서 비산농악이 출전하여 공로상을 수상했으니 비산농악이 전국대회에 연이어 4년 간 수상하는 우수 민속예술단체가 되었다. 10) 이 성과 를 바탕으로 천왕메기는 1989년에 문화재지정을 받으며, 비산농악에 뿌리를 둔 날뫼북춤 은 천왕메기에 앞서 1984년에 문화재지정을 받는다. 따라서 이 시스템에 편재된 학자는 그 전문성에서뿐만 아니라 사회적 위상에 있어서도 권위를 부여받게 됐으며, 문화재심사권이라는 권한을 갖게 됐다. 특히, 문화재심사권은 전통문화관련 영역 에서 대단한 위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평생 천대에 가까운 무관심과 소외로부터 일거에 벗어날 뿐 만 아니라 국가가 인정하는 예술가로 신분상승이 일순간 이뤄지는 제도가 생겨난 것이기에 그에 대 한 욕구는 대단했다. 문화재 기능보유단체나 보유자로 지정을 받게 되면 작품이나 출연료의 가격이 몇 배 높아지게 되는 등 현실적인 이득도 다양하게 생겨나는 자격증이었다. 기 예능인들에게 인간 문화재 는 피해가기 힘든 꿈이자 유혹이 될 수밖에 없는 절절한 이유들이다. 자신의 출신과 삶을 일거에 보상받게 해줄 뿐만 아니라 자신의 한을 화려하게 풀어주고, 경제적인 큰 이득까지 평생 동 안 보장되는 인간문화재 에 대한 목표의식은 수단방법을 다 동원하고 싶은 유혹을 배태하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문화재심사권은 대단한 권위와 힘을 갖게 됐으며, 이를 부여받게 된 연관학자들의 힘은 문화권력 으로 작용하게 됐다. 단순히 이론을 제시하는 학문적 차원의 사안만이 아닌 것이다. 사업의 타당성뿐만 아니라 전통문 화 라는 대중적 인식토대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치는 실질적인 현장을 갖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한 학문적인 근거를 제시하는 것뿐만 아니라 구체적으로 이를 집행하는데 있어 민속학자들의 역할과 몫이 매우 커진 것이다. 당대 문화를 생산하는데 직접적인 역할과 영향력도 생겨났다는 의미이다. 이 정책과 집행의 중심에 다가갈수록 큰 힘(권력)을 갖게 되며, 이에 대한 유혹 또한 민속학자들이나 연관 학자들에게도 생겨날 수밖에 없었다. 이 모두는 과거의 일이 아니라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현 재태라는 점에 주목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큰 영향력은 동시대의 일반 대중뿐만 아니라 모든 전문영역에까지 전통문화 에 대한 10) 박동희, 꽹과리로 한 우물을 판 국악인 김수기 (북랜드, 2009), 153쪽. 개념과 실체, 그리고 그에 대한 상식이나 인상( 印 象 )을 만들어주고 각인시키는데 지대한 역할을 했 고, 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것은 바로 전통 = 과거의 민속이자 문화 = 고리타분한 것 = 나와는 무관 한 영역과 내용 이란 등식으로의 귀결이다. 민속이라는 측면에서도 과거의 민속, 정체된 민속, 현실 과 유리된 민속 이란 이미지를 강하게 각인시켜왔다. 결국 죽은 민속 이란 진단이 가능해지게 만드 는 결과들이다. 그 폐해는 소위 전통문화 의 자생적인 변화와 생성력을 거세시키는데 크게 일조하였으며, 국가권 력의 입맛과 정책에만 적극 순응하는 민속학이나 민속학자로 대중에게 인식될 수 있는 여지를 키워 왔다. 학문이 시대나 대중으로부터 타당성을 획득하지 못했을 때에는 그 학문은 시대적으로나 사회 적으로 그 존립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제기가 야기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지난 60여 년간의 무형문 화재제도와 그에 대응하는 민속학과 민속학자의 모습이 대학 민속학과의 폐지 11) 와 학문으로서의 정 체성을 획득하지 못하게 만드는 결과와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결국 학문으로서의 본분과 역할 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음을 증명 받게 되는 상징적인 현상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이 모든 부정적인 결과는 그간 민속학과 민속학자들이 스스로 만들어낸 결과물, 즉 자업자득로서의 성격이 강하다는 뜻이다. 그 근원적인 요인을 무형문화재심사의 판단기준과 그 전문성 공정성 여부에서부 터 찾게 된다는 진단인 것이다. 이제 민속학 과 민속학자들이 당당한 학문으로 대중이나 사회로부터 인식되고 대접받기 위해서 는 자기비판에 입각한 대대적인 자기 변신이 필요한 때라고 판단된다. 본고는 그 일환으로서의 성격 을 부여하고자 하며, 무형문화재와 민속학 민속학자간의 관계를 재조명하고 비판적으로 검토하는 데에서부터 출발하려 한다. 언급한 바와 같이 부정적인 결과를 야기 시킨 구조적인 요인에서 무형문 화재제도와의 상관성파악은 피해갈 수 없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전국적이고 반세기가 넘는 기간 동안의 결과를 검토해야하는 방대함에 비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현상에 초점을 맞춰 논의를 전개할 것이다. 이마저도 한 지역을 집중 살펴보는 방법론에 입각하였 다. 도 단위로 지정되고 있는 지방무형문화재의 존재에 비춰볼 때, 한 지역의 지방무형문화재는 전 국적인 현상과 궤를 같이할 가능성이 높다. 그 표본으로서 대구광역시의 무형문화재 현황을 설정하 였다. 본 연구자가 풍물굿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하였듯이 문화재심사를 실질적으로 수행하는 위원들의 문제점 중에서 전문성이 크게 대두됐다. 비판적으로 검토하는 연구 자의 전문성도 크게 중시될 수밖에 없다. 대구광역시는 2013년 현재 지방문화재로 지정된 17개 종 목 중에서 농악과 농악에서 파생된 관련 품목이 4개이다. <표 1> 그 지정번호에서도 알 수 있듯 농 악이 제일 먼저 주목을 받았으며, 지정의 혜택을 받았다. 공산농요(제7호)와 달성하빈들소리(제16호) 11) 독립된 학과로서 민속학과가 있었던 대학은 안동대학교와 중앙대학교였다. 중앙대학교의 경우 2011년에 인문대학의 아시아 문화학부 안에 비교민속학전공 으로 바뀌어 독립 학과로서의 정체성이 크게 훼손됐다. 2013년 4월에는 비교민속학전공마저 도 폐지한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학생들이 받은 상태이다. 참조. 이에 학생들이 학과구조 조정 집행정치 가처분 신청 을 법원에 2013년 7월에 내 법정싸움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참조

23 민속 관련 문화창출에 대한 민속학자의 역할 처럼 농악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종목까지 하면 6개에 이른다. 현재 무형문화재를 꿈꾸는 농악단체 도 여럿이다.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에서 풍물굿(농악)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음을 알 수 있다. 그만큼 대구광역시민들에게는 전통적으로 농악이 매우 친숙하고 대중적인 민속예술이었음도 드러 난다. 연구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살펴보기에 적합한 지역으로 판단한 근거이다. <표 1>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중 농악과 농악에서 파생된 종목 이름 전승 근거지 지정번호 지정일 보유자 비고 고산농악 내환동(수성구) 제1호 정창화 날뫼북춤 비산동(서구) 제2호 윤종곤 단체지정일 욱수농악 욱수동(수성구) 제3호 故 김호성 천왕메기 비산동(서구) 제4호 김수기 1997년 천왕메기와 날뫼 북춤보존회가 분리 물놀이 라는 사물놀이단체를 직접 구성하여 상쇠로 활약한 경력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도 그 단체를 이끌고 있는 사물놀이안(samulnorian)이기도 하다. 달구벌사물놀이 창단 5주년기념공연 (1991)의 경우, 달구벌사물놀이대표 자격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으며, 달구벌사물놀이대표 와 지방 무형문화재 제4호 를 병기하여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14) 달구벌사물놀이패의 창단은 1987년이며, 천왕메기 보유자로 지정받은 것은 1989년의 일이다. 15) 따라서 문화재심사과정에서 김수기라는 사람 이 사물놀이안이기도 하다는 사실이 천왕메기를 원형대로 체득 보존 시키는데 전혀 결격사유가 되지 않았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같은 성격의 사안에 대해 전혀 다른 판단을 내린 사례도 발견된다. 배관호라는 인물이 신청한 달 성다사12차진굿 에 대한 심의결과를 부결로 판정하면서 통보한 부결이유에서 사물놀이와의 상관성 을 거론하고 있다. 다음은 부결이유로 통보한 첫 번째 사유이다. (상략)그의 농악은 사물놀이와 타 지역의 농악이 섞여 있기에(하략) 16) 2. 원형론 의 적용 실태와 무형문화재 무형문화재가 존립할 수 있는 이론적 근거는 바로 원형론이다. 원형을 갖고 있느냐 여부가 문화재 심사에 있어서 판단 기준 역할을 한다. 대구광역시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대구광역시무형문화재 보유자 및 보유단체의 인정기준은 <대구광역시문화재보호조례시행규칙>에 명시돼 있다. 이 시행규 칙 제5조 제1항에 명시한 인정기준을 보면 다음과 같다. 배관호는 김수기가 창단했던 달구벌사물놀이의 멤버로 활동한 경력을 갖고 있다. 김수기와 같은 맥락에서 평가돼야 할 조건인 셈이다. 김수기의 경우 사물놀이를 적극 수용하여 비산농악과 활동을 병행한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김수기 선생님께서 비산농악단의 먼 장래를 내다보고 지금의 단원 연령대가 너무 노령화해서 언젠 가는 끊어지지 않을까 걱정을 하셨습니다. 당시만 해도 서울에서조차 사물놀이라는 단어가 익숙해지 기도 전인 1987년 3월에 대구지역에서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사물놀이를 만들어, 선생님과 저를 보유자 : 무형문화재의 예능 또는 기능을 원형대로 체득 보존하고 이를 그대로 실현할 수 있는 자. 포함한 단원 중에서 가장 어리다고 생각하는 4명이 달구벌 사물놀이를 창단하게 하셨습니다. 17) 보유단체 : 무형문화재의 예능 또는 기능을 원형대로 체득 보존하고 이를 그대로 실현할 수 있는 단체 12) 무형문화재선정의 절대 기준이 바로 원형 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원형 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 의나 시기 성격 범위 등에 관한 규정사항은 없다. 이는 심의과정에서 일관된 판단을 내리기 위해 필요한 구체적인 근거로서 기능할 것이다. 구체적인 기준이 제시되지 않았을 경우 심사과정에서 문 화재위원에 따라 자의적으로 해석되거나, 서로 상치되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런 우 려는 실재로 발생하였다. 농악분야의 경우 사물놀이에 대한 견해와 그 적용사례에서 두드러진다. 김수기는 비산농악의 전승력을 확보하는데 제일 기본일 인력확보를 위한 궁여지책으로 사물놀이 에 착안하였다는 것이다. 비산농악에 젊은 회원들이 충원되지 못함으로서 점점 노령화하는 반면 당 시 사물놀이가 젊은 사람들에게 어필하는 현상을 주시하여 젊은 사람들을 농악으로 끌어들이기 위 한 방편이었으며, 결과적으로 큰 효과를 봤다는 것이다. 결국 1989년 대구광역시 문화재심의는 이를 인정하였으며, 천왕메기 전승에 하등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셈이다. 그 반면 2002년의 배관호에 대한 심의는 똑 같은 성격에 대해 정 반대의 판단을 내리고 있다. 이 결정에 대해 배관호는 이의신청서를 대구광역시에 제출하였으나 반영되지 못했다. 김수기는 대구광역시지정 무형문화재 제4호의 보유자이다. 이 보유자는 최연소자(47살, 실제49 살)로 예능보유자가 된 것은 대구시에서는 최초의 일이었다. 고 자찬할 정도로 대구를 대표할 만한 농악인이자 문화재 보유자이다. 13) 그런데 김수기는 사물놀이를 대구에 최초로 도입하여 달구벌사 12) 13) 박동희, 앞의 책, 169쪽. 14) 프로그램 <달구벌사물놀이 창단 5주년기념공연 우리의 소리, 위대한 진동 >( , 대구시민회관대강당). 15) 박동희, 앞의 책, 307~308쪽. 16) 대구광역시 공문 문화 /시행 ) 박동희, 앞의 책, 246쪽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JOURNAL 2 3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JOURNAL 4 5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JOURNAL 6 7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JOURNAL 8 9 ADMINISTRATION AND MANAGEMENT

More information

149-172b77¹¼úÁ¤º¸š

149-172b77¹¼úÁ¤º¸š 162 July 2005 C U L T U R E & A R T KOREAN CULTURE & ARTS JOURNAL 163 164 July 2005 C U L T U R E & A R T KOREAN CULTURE & ARTS JOURNAL 165 166 July 2005 C U L T U R E & A R T KOREAN CULTURE & ARTS JOURNAL

More information

¸Þ´º¾ó-ÀÛ¾÷5

¸Þ´º¾ó-ÀÛ¾÷5 2002 Seoul Arts Center ANNUAL REPORT 2002 Seoul Arts Center ANNUAL REPORT 건립이념 및 운영목표 건립이념 예술의전당은 예술 활동의 다원적, 종합적 지원 공간을 조성하고 문화예술의 창조 및 교류를 통해 문화복지의 기반을 다짐으로써 문화예술의 확산과 발전에 기여함을 그 이념으로 한다. 운영목표 고급예술의

More information

제1부(1장~3장)11~47ok 2004.06.1103:9 PM 페이지12 문화비전의 수립목적과 성격 문화비전의 수립배경과 목적 1 비전은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설계도 비전이란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상이다. 개인적 차원의 바 람이나

제1부(1장~3장)11~47ok 2004.06.1103:9 PM 페이지12 문화비전의 수립목적과 성격 문화비전의 수립배경과 목적 1 비전은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설계도 비전이란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상이다. 개인적 차원의 바 람이나 제1부(1장~3장)11~47ok 2004.06.1103:9 PM 페이지11 1 비전과 목표 제1부(1장~3장)11~47ok 2004.06.1103:9 PM 페이지12 문화비전의 수립목적과 성격 문화비전의 수립배경과 목적 1 비전은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설계도 비전이란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미래의 상이다. 개인적 차원의 바 람이나

More information

ePapyrus PDF Document

ePapyrus PDF Document Game Industry Trend 5 Global Game Trend 6 Game Industry Trend Game Industry Trend 7 Global Game Trend 8 Game Industry Trend Game Industry Trend 9 Global Game Trend 10 Game Industry Trend Game Industry

More information

Contents 6 7 9 8 11 10 12 13 15 14 17 16 19 18 21 20 22 23 25 24 27 26 28 29 30 31 31 33 34 37 39 38 40 41 43 42 44 45 47 48 49 50 51 53 52 55 54 57 56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More information

#Çѹ̿ìÈ£-147È£

#Çѹ̿ìÈ£-147È£ 2009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More information

¿µ¿øÇÑÄ£±¸µé-200Èÿ

¿µ¿øÇÑÄ£±¸µé-200Èÿ 2014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More information

#Çѹ̿ìÈ£-195È£

#Çѹ̿ìÈ£-195È£ 2014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LASTING FRIENDS

More information

2001 Seoul Arts Center Anual report _ Reports of Operations Opera House

2001 Seoul Arts Center Anual report _ Reports of Operations Opera House 137-718 TEL 02-580-1110 FAX Seoul Arts Center 2001 Seoul Arts Center Anual report _ Reports of Operations Opera House 04 08 11 13 14 17 18 20 23 25 27 386,177 24/296 11/210 13/86 57% 99,150 34/286 9/177

More information

09/01-02=È£ä263»Áö

09/01-02=È£ä263»Áö 2009 1 2 Contents 04 06 10 14 18 20 22 27 Join Together Society 2009 JAN + FEB 4 5 Join Together Society 매주 목요일 1시, 지바카 병원에서는 예방접 종이 진행됩니다. 예방접종과 더불어 생후 9개 월과 18개월째 되는 아이에게는 비타민A시럽 을 주고 있습니다. 그러던 것을 이번에는

More information

*논총기획(1~104)

*논총기획(1~104) Abstract Implications of the Cultural Policy of New York City to Pursue a Creative City Abstract Policy Implications for Entrepreneurship to Promote the Growth Potential of Cultural Industries

More information

*068-073pb77¹¼úÀÇÇöÀå02š

*068-073pb77¹¼úÀÇÇöÀå02š 예술의 현장 서울 프린지 페스티벌 2005 예술에 심장을 다는 축제 이광준 시민문화네트워크 티팟 기획실장 에너지를 충전하는 축제, 에너지를 느끼게 하는 공연 예술 축제인 서울 프린지 페스티벌 2005 이 지난 8월 홍익대 주변 의 여름밤을 뜨겁게 달궜다. 예술에 심장을 단 프린지 페스티벌이 기획자와 예술가들의 대화의 장으로 거듭나면서 독립 문화예술, 대안 문화의

More information

<3034B9DABAB4C8A32E687770>

<3034B9DABAB4C8A32E687770> 사회과학 제41권 제1호(통권 제53호) 2008. 67~90쪽 정책품질관리 제도 및 운영에 관한 이론적 실증적 고찰 * 1) 박병호 본 연구는 2005년 7월 중앙행정기관에 도입된 정책품질관리에 대한 이론적 논의가 충분 하지 않다고 생각되어 먼저 이론적 배경으로 '정책성공 및 실패요인', 'TQM', '정부혁신'을 들고 정책품질관리와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More information

<3230313120B1B9B8B3C1DFBED3B5B5BCADB0FC20BFACBAB82831323035313720C3D6C1BEBABB292E687770>

<3230313120B1B9B8B3C1DFBED3B5B5BCADB0FC20BFACBAB82831323035313720C3D6C1BEBABB292E687770> ANNUAL REPORT 20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5. 5. 5.2 정책정 87 5 5. 5.. 국내 ) 활성화 랑가나단 학 5법칙 발표 80주년 기념 국제세미나 국립중앙에는 련 단체의 학술교류 활성화 및 학술정자의 공동 활용과 국내 인들의 국제적 학문교류 네트워크 형성 및 모를 위하여 국제학술활동을 하고 있다. 20년에는

More information

[편집]국가인권위원회_국내 거주 재외동포와 인권(추가논문-보이스아이).hwp

[편집]국가인권위원회_국내 거주 재외동포와 인권(추가논문-보이스아이).hwp 개회사 이진영 (재외한인학회 회장) 존경하는 유영하 상임위원님 그리고 내빈과 재외한인학회 회원 여러분! 국가인권위원회와 사단법인 재외한인학회가 공동으로, "국내 거주 재외동포와 인권"이란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외교부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는 730만에 달하고 있습니다. 19세기 중엽부터 시작된 해외 이민의

More information

발 간 등 록 번 호 11-1550110-000022-01 제6회 고대옹관 국제학술심포지엄 대형옹관생산과유통연구의현황과과제 Na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제 6 회 고 대 옹 관 국 세 학 술 심 포 지 엄 대 형 옹 관 생 산 과 유 통 연 구 의 현 황 과 과 제 2 0 1 3 520-230

More information

........pdf 16..

........pdf 16.. Abstract Prospects of and Tasks Involving the Policy of Revitalization of Traditional Korean Performing Arts Yong-Shik, Lee National Center for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In the 21st century, the

More information

?

? Annual Repo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CONTENTS Annual Repo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nual Repo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More information

#Çѹ̿ìÈ£-145È£

#Çѹ̿ìÈ£-145È£ 2009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Journal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KAFS) 영원한 친구들 LASTING FRIENDS 제 145 호 희생으로 한미 군사동맹을 얻었듯이 앞으로 우리 국 수 만 있다면? 이런 문답이 김정일의 마음속을

More information

422=01

422=01 사회 17 2015년 5월 17일 (일요일) 제422호 터슨에 대한 한국 송환을 결 정했다. 하지만 패터슨은 미 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인신보호청원을 내 한국으 로 송환키로한 법원의 결정 이 부당하다 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은 2013년 6월 중순 께 패터슨이 낸 인신보호청 원 1심 소송에서 한국으로 송환키로 결정한 판결은 정 당하다고

More information

유권자5본문도큐271p.ps

유권자5본문도큐271p.ps 5 2011 2012 2011 9 2012 1,700 9 18 1918 2012 159 3 3 1 3 1 160 EAI SBS 2012 KEPS 2012 2011 50 5 9 2012 11 23 2 KEPS 2012 1 3 30 4 1 1 5 161 KEPS 2012 31.8 21.2 14.8 38.8 40.8 38.2 24.4 30.8 27.6 23.9 14.3

More information

04/07-08(È£ä263»Áö

04/07-08(È£ä263»Áö 3 4 Join Together Society 5 6 Join Together Society 7 8 Join Together Society 9 10 Join Together Society 11 12 Join Together Society 13 14 Join Together Society 15 16 Join Together Society 17 18 Join Together

More information

06/09-101È£ä263»Áö

06/09-101È£ä263»Áö 3 4 Join Together Society 5 6 Join Together Society 7 8 Join Together Society 9 10 Join Together Society 11 12 Join Together Society 13 14 Join Together Society 15 16 Join Together Society 17 18 Join Together

More information

효학연구 제 호 목 차 인성교육의 위기와 가족문화 정범모 기독교위임체계에 의한 대리의 효 연구 박철호 성경적 효사상 연구 김시우 삼국유사 를 통해본 삼국시대의 효문화 김덕균 글로벌 시대 효학의 방향과 역할 서은숙 고령화 사회와 출산장려정책에 관한 고찰 노인의 재혼과정

효학연구 제 호 목 차 인성교육의 위기와 가족문화 정범모 기독교위임체계에 의한 대리의 효 연구 박철호 성경적 효사상 연구 김시우 삼국유사 를 통해본 삼국시대의 효문화 김덕균 글로벌 시대 효학의 방향과 역할 서은숙 고령화 사회와 출산장려정책에 관한 고찰 노인의 재혼과정 효 학 연 구 Journal of Korean Hyo Studies 제 호 2006. 12. 효학연구 제 호 목 차 인성교육의 위기와 가족문화 정범모 기독교위임체계에 의한 대리의 효 연구 박철호 성경적 효사상 연구 김시우 삼국유사 를 통해본 삼국시대의 효문화 김덕균 글로벌 시대 효학의 방향과 역할 서은숙 고령화 사회와 출산장려정책에 관한 고찰 노인의 재혼과정

More information

¿¬°¨2Â÷

¿¬°¨2Â÷ 2 0 1 0 Y e a r b o o k o f D a e j e o n A r t s & C u l t u r e 2010 Yearbook of Daejeon Arts & Culture 5 6 2010 Yearbook of Daejeon Arts & Culture 7 2 0 1 0 Y e a r b o o k o f D a e j e o n A r t

More information

ㅍㅍㅍㅍ통계지식과 경제적 상상의 구축

ㅍㅍㅍㅍ통계지식과 경제적 상상의 구축 통계지식과 경제적 상상의 구축 : 한말~식민지기 시장조사서를 중심으로 조형근(한림대 일본학연구소 연구교수) 1. 서문 이 글은 짧은 기간에 걸쳐 생산된 몇 가지 통계수치들이 보여주는 차이에 대한 매우 단순한 의문에서 출발하여, 식 민권력이 재현하고 구축한 학지로서 통계지식의 성격을 식민지근대적 경제적 상상 (economic imaginary)의 구축 과 실행

More information

복수노조시대 해외 선진 노사관계 벤치마킹 연수 연수 개요 02 연수목적 및 취지 1980년대 후반 민주화 이후 노사관계에 많은 변화의 물결이 있어 왔으나, 올해 7월 1일 이후부터 시행되는 복수노조제도에 따라 노사관계 및 사업장내 역학구조도 크게 요동칠 전망입니다. 복

복수노조시대 해외 선진 노사관계 벤치마킹 연수 연수 개요 02 연수목적 및 취지 1980년대 후반 민주화 이후 노사관계에 많은 변화의 물결이 있어 왔으나, 올해 7월 1일 이후부터 시행되는 복수노조제도에 따라 노사관계 및 사업장내 역학구조도 크게 요동칠 전망입니다. 복 대한민국 최고의 로펌 과 함께하는 복수노조시대 해외 선진노사관계 벤치마킹 연수 급변하는 노동환경의 변화 복수노조제도 시행에 따른 기업의 대처방안과 전략은 무엇인가? - 100년 이상의 복수노조 경험과 노사관계 선진화를 이룩한 미국과 유럽의 기업으로부터 그 해답을 얻고자 한다. Asia s NO.1 Knowledge Provider 복수노조시대 해외 선진 노사관계

More information

1. º»¹®b71ý¹«»çš

1. º»¹®b71ý¹«»çš C o n t e n t s 018 110 001 004 006 014 028 034 040 044 048 The Bi-monthly Law Journal by Citizens & Beommusa Lawyers 070 072 052 056 058 065 066 092 096 102 074 008 078 082 083 084 108 122 128 4 5 Desk

More information

untitled

untitled DEEP 12 08 14 22 18 24 26 28 30 & 36 40 42 44 46 32 Contents 43 39 39 18 53 0 1 2 1 0 0 2 4 9 5 1 0 1 0 1 3 4 1 4 6 36 08 18 26 32 42 44 50 WIDE 50 54 58 60 62 64 SEPTEMBER 2015 Vol.145 40 54 60 53 43

More information

<C7F6B4EBBACFC7D1BFACB1B828323031335F3136B1C72032C8A3292E687770>

<C7F6B4EBBACFC7D1BFACB1B828323031335F3136B1C72032C8A3292E687770> 현대북한연구, 16권 2호(2013), C 2013 북한대학원대학교 북한미시연구소, pp.251~280. 북한 연구의 미시적 접근과 남북 접촉지대 연구*38) 마음체계 통합 연구를 위한 시론 윤철기(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문수(북한대학원대학교) 남북한은 두 체제로 나뉘어 독자적으로 존재해왔지만 동시에 끊임없이 상호작용해왔다. 남북한의 상호작용은 사회구조에서 일상의

More information

<32303038C0CEC5CDB3DDB1A4B0EDBBEABEF7C0C7C7A5C1F62D322E6A7067>

<32303038C0CEC5CDB3DDB1A4B0EDBBEABEF7C0C7C7A5C1F62D322E6A7067> (Internet Advertising Policy Focus) Internet Advertising Policy Focus 03 Internet Advertising Policy Focus 05 06 Internet Advertising Policy Focus Internet Advertising Policy Focus 07 08 Internet Advertising

More information

ȸº¸13È£

ȸº¸13È£ The Korean Society of Women Composers The Korean Society of Women Composers The Korean Society of Women Composers The Korean Society of Women Composers The Korean Society of Women Composers The Korean

More information

3장

3장 CHAPTER3 POLICY ISSUE DISCUSSION Discussion1 Discussion2 Discussion3 Discussion4 DISCUSSION1 POLICY ISSUE DISCUSSION 184 Chapter 3. POLICY ISSUE DISCUSSION Discussion 1. 185 186 Chapter 3. POLICY ISSUE

More information

<3133303830325FBCD2BAF1C0DAB1E2B1DDBFEEBFEBB9E6BEC85FC6EDC1FDBABB207665722E322E687770>

<3133303830325FBCD2BAF1C0DAB1E2B1DDBFEEBFEBB9E6BEC85FC6EDC1FDBABB207665722E322E687770> 정책연구 13-02 소비자권익증진기금 운용방안 연구 지광석 1 머 리 말 (가칭) 소비자권익증진기금 의 설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학계나 소비자단체 등 민간 영역에서는 일찍 이 소비자권익증진기금의 필요성에 대한 주장이 제기되어 왔습니다. 최근에는 이러한 논의가 더욱 활발해져, 올해 5월과 6월에 각각 한 국미래소비자포럼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의

More information

1-2-2하태수.hwp

1-2-2하태수.hwp 하태수(경기대학교 행정학과) Ⅰ. 문제제기 상식의 견지에서 보면 12.12 군대 하극상과 5.17 비상계엄 전국 확대를 통해 등장한 전 두환 정권 출범 시기의 정부조직 개편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예상해 볼 수 있다. 첫째, 정부주도로 중화학공업화를 추진한 박정희 시대와 정반대인 안정 자율 개방이라는 통치 방침을

More information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조 희 영 선 생 님 고 맙 습 니 다 16 17 18 19 가정간호 장선미 간호사님 감사합니다 20 21 22 23 24 25 U l 26 27 p SEOUL MEDICAL CENTER NEWS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홍보실장이란 신동규 원고를 기다립니다

More information

의정연구_36호_0828.hwp

의정연구_36호_0828.hwp 특집논문 제19대 총선과 정당체제 전망: 연합 정치의 효과 정 병 기 (영남대학교) 요약 19대 총선은 선거 연합을 통해 반공 보수주의 카르텔 체제의 해체를 확정짓 고, 정당 통합 및 선거 연합을 통해 지역주의 정당체제의 약화를 지속시켰다. 이러한 연합 정치에 의해 지역주의 구도가 약화되면서 전통적 보수와 자유주 의 보수 및 권위주의 진보가 대립하는 기존 삼각

More information

....

.... C o n t e n t s 030 004 006 008 014 016 018 040 046 The Bi-monthly Law Journal by Citizens & Beommusa Lawyers 102 106 108 056 060 065 066 070 072 074 078 084 086 088 090 098 112 120 4 5 Desk Column Desk

More information

내지

내지 CONTENTS 1 2 8 11 17 18 21 29 30 32 39 40 49 57 58 63 69 74 77 78 87 103 104 Ethical Management Guidelines 2 3 Ethical Management Guidelines 4 5 Ethical Management Guidelines 6 7 Ethical Management Guidelines

More information

<B9DABCBCC1A45FBCB1B9CCBCF6C1A42E687770>

<B9DABCBCC1A45FBCB1B9CCBCF6C1A42E687770> 연구논문 공공정책과 국정관리 제4권 제1호: 3-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한 부패의 통제 방안: 지배구조를 중심으로 한 시론적 연구 박세정 *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한 비리는 선진사회에 비해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단체장의 10%가 임기 중 비리와 연루되어 자리를 물러나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매 우 이례적인 현상이고, 국가의 품격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More information

2 2 2013년 4월 24일 ~ 4월 30일 제1213호 2014년 6월 25일 ~ 7월 1일 제1269호 ISSUE ISSUE 민간에 맡긴 소방점검 엉터리 수두룩 광주시 *대학-하남시 *플러스 등 부실점검 들통 광주시와 하남시 등에서 소방서를 대 신해 소방점검을 하

2 2 2013년 4월 24일 ~ 4월 30일 제1213호 2014년 6월 25일 ~ 7월 1일 제1269호 ISSUE ISSUE 민간에 맡긴 소방점검 엉터리 수두룩 광주시 *대학-하남시 *플러스 등 부실점검 들통 광주시와 하남시 등에서 소방서를 대 신해 소방점검을 하 제1212호 제1212호 대표전화 (031)794-9911 대표전화 트위터(twitter) (031)794-9911 : @kocus1 http://www.kocus.com 트위터(twitter) : @kocus1 http://www.kocus.com 본 신문은 바른언론, 본 '바른언론, 바른사회 를 제1269호 바른사회'를 추구하는 신문은 바른언론, 바른사회

More information

http://gw.codil.or.kr/filebank/original/RK/OTGWRK060089/OTGWRK060089.xml

http://gw.codil.or.kr/filebank/original/RK/OTGWRK060089/OTGWRK060089.xml 페이지 1 / 41 제목 : 도시관광 개발사례 연구 작성자 : 강원발전연구원, 이영주(Lee Young Joo) 날짜 : 2005. 12. 도시관광 개발사례 연구 The Case Study on Urban Tourism Development 2005. 12. 주관 수 행 기 관 : 강원발전연구원 연구책임자 : 이영주(Lee Young Joo) 참여연구원 :

More information

...... ....1

...... ....1 (),, -,,.,,,,, (),,. (),,., (),,, (), -. (),,Korean Culture & Art Journal,, -.,, (),,, (), -.,,, (), :,. (),.,, (),,.,,, (),,. (),,. (),, CEO Information,,. ()(),, () (). F. (),,,. (),. (), :. (),. AFCH

More information

JOURNAL OF THE KOREA ROAD & TRANSPORTATION ASSOCIATION JOURNAL OF OF THE THE KOREA ROAD & TRANSPORTATION ASSOCIATION JOURNAL OF OF THE THE KOREA ROAD & TRANSPORTATION ASSOCIATION JOURNAL OF OF THE THE

More information

untitled

untitled 청와대 정책고객서비스 운영현황 정책고객서비스는 국민중심의 정부혁신 정책고객서비스(Policy CRM)는 국가정책의 수립 집행 평가과정과 주요 국정 운영방향에 대해 전문가에게 정확하고 풍부한 정책정보를 제공하고 의견을 구 하는 알림과 참여 를 위해 2003년 8월부터 시작되었다. 국민의 동의를 얻어서 정책을 수행해야하는 새로운 거버넌스 시대에서 정책고 객서비스는

More information

...... ....2-1

...... ....2-1 ,,,, (), pp. ~., TV (PPL) -,,, (), pp. ~., TV PPL, :.,, (), pp. ~., PPL,,, (), pp. ~., ( - ) PPL,,, (), pp. ~., (PPL) : PPL,,, (), pp. ~.,..., TV PPL,,, (), pp. ~.,,,,,, (), pp. ~.,,,.,... LG,... Babin,

More information

프로그램 목차 들어가는 말 9 문전성시 문화시장 프로그램 99선 지역 공동체 10 시장 공동체 44 내발적 문화 74 예술의 역할 106 지역활성화 축제 150 여행지로 변신 182 문화중심 216 문화복지 258 문화예술학교 296 새로운 시장 개척 332 마치는 말

프로그램 목차 들어가는 말 9 문전성시 문화시장 프로그램 99선 지역 공동체 10 시장 공동체 44 내발적 문화 74 예술의 역할 106 지역활성화 축제 150 여행지로 변신 182 문화중심 216 문화복지 258 문화예술학교 296 새로운 시장 개척 332 마치는 말 프로그램 목차 들어가는 말 9 문전성시 문화시장 프로그램 99선 지역 공동체 10 시장 공동체 44 내발적 문화 74 예술의 역할 106 지역활성화 축제 150 여행지로 변신 182 문화중심 216 문화복지 258 문화예술학교 296 새로운 시장 개척 332 마치는 말 358 참여인력 360 프로그램 목차 연번 카테고리 시장 프로그램명 살펴보기 연번 카테고리

More information

°£´ãÃé99.7-ÁøÂ¥!

°£´ãÃé99.7-ÁøÂ¥!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Vol. 3. No. 2. 1999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More information

+국악누리 8월호 내지최종 0722

+국악누리 8월호 내지최종 0722 August 2006 _ Vol 76 등록번호 11-1370132-000057-06 ISSN 1739-9599 The National Center for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www.ncktpa.go.kr 2006.08 MONTHLY MAGAZINE 는 그동안 국립국악원 계간지로 발행되었던 이

More information

2004 9 60 500 2004 11 1945 10 15 1963 1965 1974 12 2006 6 28 2008 1988 1982 1996 1991 1994

2004 9 60 500 2004 11 1945 10 15 1963 1965 1974 12 2006 6 28 2008 1988 1982 1996 1991 1994 T H E N A T I O N A L L I B R A R Y O F K O R E A T H E N A T I O N A L L I B R A R Y O F K O R E A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www.nl.go.kr 2004 9 60 500 2004 11 1945 10 15 1963 1965 1974 12 2006 6

More information

09

09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Vol. 1. No. 2. 1997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Korean Journal of HBP Surgery

More information

<30335FB3EDB4DC2832303038B0A1C0BBC8A3295FBACFC7D1C0C7BFDCB1B9C0CEC5F5C0DABDC7C5C2BFDCC6F2B0A12E687770>

<30335FB3EDB4DC2832303038B0A1C0BBC8A3295FBACFC7D1C0C7BFDCB1B9C0CEC5F5C0DABDC7C5C2BFDCC6F2B0A12E687770> 기 획 논 단 북한의 외국인투자 실태와 평가 - EU와 중국 기업의 대북진출을 중심으로 - 배 종 렬 * Ⅰ. 문제의 제기 Ⅱ. EU기업의 대북진출 Ⅲ. 중국기업의 대북진출 Ⅳ. 종합평가 및 결론 요 약 2002년 7 1경제관리개선조치 이후 EU기업과 중국기업은 북한 외국인직접투자 유치의 양대 축으로 부상하였다. EU기업의 대북진출은 2001년 5월초 페르손(Persson)

More information

<312D303620B0F8B0F8B0A5B5EEB0FCB8AEBDC3BDBAC5DBB1B8C3E02E687770>

<312D303620B0F8B0F8B0A5B5EEB0FCB8AEBDC3BDBAC5DBB1B8C3E02E687770> 참여정부 정책보고서 1-06 공공갈등관리시스템 구축 - 신뢰와 통합을 향한 참여정부의 노력 - 2008 작성중인 초안자료 안보전략비서관: 박 선 원 행정관: 김 호 홍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 북핵정책과 : 손 창 호 발 간 사 참여정부가 혁신과 통합을 표방하며 출범한 지 5년, 이제 그 성과와 한계에 대한 스스로의 평가를 국민들 앞에 내놓을 때가

More information

총서최종본[계장님수정].hwp

총서최종본[계장님수정].hwp 국립부산국악원총서 1 홍의 삶과 예술 발행일 2009. 12. 발 행 국립부산국악원 ( 원장 박영도 ) 부산광역시 부산구 동평로 280 ( 연지동 219-2) 전화 / 051) 811-0035 팩스 / 051) 811-0045 www.ncktpab.go.kr 기 획 이해로 ( 장악과장 ) 편 집 영희 ( 학예연구사 ) 인 쇄 동아TG 부산광역시 중구 중앙동

More information

05Çѱ۳»Áö11

05Çѱ۳»Áö11 Vision 2010 Global HRD University National Top 10 Greetings of Issuance M e s s a g e Education Goal Histiory Academic Affairs Organization Table of Contents C ontents List of Works List of Works List

More information

메세나 가족 가나아트갤러리 강원랜드 경남스틸 고려당 공간종합건축사무소 광주요 교보생명보험 교학사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 극동건설 근로복지공단 금융투자협회 금호건설 금호고속 금호미쓰이화학 금호석유화학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ART 금호종합금융 금호타이어 금호폴리켐 금

메세나 가족 가나아트갤러리 강원랜드 경남스틸 고려당 공간종합건축사무소 광주요 교보생명보험 교학사 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 극동건설 근로복지공단 금융투자협회 금호건설 금호고속 금호미쓰이화학 금호석유화학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ART 금호종합금융 금호타이어 금호폴리켐 금 문화예술로 아름다운 사회를 2 0 1 1 SPR I NG VO L.74 2011 SPRING VOl.74 + 특집 2011 문화예술 트렌드와 메세나의 역할 mécénat people 연극배우 백성희 장민호 mécénat 탐방 CJ아지트 인문학의 향기 세계의 메세나 서양미술사 아일랜드 기업의 메세나 메세나 가족 가나아트갤러리 강원랜드 경남스틸 고려당 공간종합건축사무소

More information

중견국외교연구회

중견국외교연구회 중견국외교연구회 주제: 중견국외교와 한국 일시: 2015년 2월 28일 15:30 18:00 장소: 삼성경제연구원 발표: 하영선 교수 참석자: 하영선, 손열, 전재성, 김상배, 마상윤, 배영자, 이신화, 이승주, 우승지, 이용욱, 장혜영, 송태은, 이민정, 최은실, 박지은 손 열: 오늘은 하 선생님 모시고 말씀을 듣는 기회를 가지고자 한다. 지난 1년 동안

More information

<3230313220BBF3B9DDB1E228C6EDC1FD292E687770>

<3230313220BBF3B9DDB1E228C6EDC1FD292E687770> 통일문제연구 2012년 상반기(통권 제57호) 체제유지를 위한 북한의 식량정치(food politics) 1)김 양 희* Ⅰ. 서론 Ⅱ. 식량정치(food politics) 개념과 북한 사회 Ⅲ. 북한 식량정치(food politics)의 구성요인 Ⅳ. 북한 식량정치의 특징과 전망 V. 결론 고난의 행군 시기 북한의 식량난은 체제를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

More information

DBPIA-NURIMEDIA

DBPIA-NURIMEDIA 한국사회복지학 Korean Journal of Social Welfare, Vol. 59, No. 4, 2007. 11, pp. 63-81. 사회복지사의 급여에 관한 미시사 연구* 최 옥 채 (전북대학교) [요 약] 이 연구의 목적은 질적 연구의 한 방법인 미시사 연구 방법을 적용하여 사회복지사가 급여를 받아 살아가는 실상을 파악하는 데 있다. 이 연구를 위해

More information

Contents Culture & Arts Center 2013. 3 March vol. 136 www.gncac.com 경 상 남 도 문 화 예 술 회 관 예술과 삶 의 공존, 그 영혼 속에 낙원을... 04 06 10 14 Discovery Performance 1

Contents Culture & Arts Center 2013. 3 March vol. 136 www.gncac.com 경 상 남 도 문 화 예 술 회 관 예술과 삶 의 공존, 그 영혼 속에 낙원을... 04 06 10 14 Discovery Performance 1 3 Culture & Arts Center 2013 March vol. 136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www.gncac.com 연극 뉴 보잉보잉 Contents Culture & Arts Center 2013. 3 March vol. 136 www.gncac.com 경 상 남 도 문 화 예 술 회 관 예술과 삶 의 공존, 그 영혼 속에 낙원을... 04 06 10

More information

세종대 요람

세종대 요람 Sejong University 2016 2016 Sejong University 4 SEJONG UNIVERSITY www.sejong.ac.kr 5 8 SEJONG UNIVERSITY 2016 Sejong University 10 SEJONG UNIVERSITY www.sejong.ac.kr 11 12 SEJONG UNIVERSITY www.sejong.ac.kr

More information

무제-1

무제-1 Big Data Big Data Contents 1 6 FuturlCT Platform Ethics Global Participatory Platform Flagship Infrastructures Education Exploratory of Economy Exploratory of Technology Innovative Management Computational

More information

Microsoft Word - RRBNNBQZHZUY.doc

Microsoft Word - RRBNNBQZHZUY.doc 한국 대중문화의 혼성적 성격: 형성과 전망 (Hybridity of Korean Popular Culture: Its Making and Prospect) 송도영(Song Doyoung)/ 서울시립대학교(University of Seoul) I. 문제의식: 한국 대중문화 형성의 혼성성 2006년 현재 한국에서 한, 중, 일 문화공동체를 논하는 것은 한국 대중문화의

More information

칠레01-28p 6월27일3차

칠레01-28p 6월27일3차 INERVIEW 04 06 08 09 11 12 14 16 17 19 20 22 25 2013 July FOOD JOURNAL 3 4 2013. 7 2013 July FOOD JOURNAL 5 6 2013. 7 2013 July FOOD JOURNAL 7 8 2013. 7 2013 July FOOD JOURNAL 9 10 2013. 7 2013 July FOOD

More information

DBPIA-NURIMEDIA

DBPIA-NURIMEDIA 해방 공간, 유행어로 표출된 정서의 담론* 1)2) 주창윤 ** (서울여자대학교 언론영상학부 교수) 이 연구의 목적은 해방 공간에서 나타난 유행어를 통해서 당대 대중들이 어떻게 역사적 격동 시기를 겪었 으며 그 과정 속에서 경험된 정서는 무엇이었는가를 밝히는 데 있다. 해방 공간은 첨예한 이데올로기 대 립, 심각한 경제난, 남북 단독정부의 형성 등으로 오늘날

More information

<B3BBC1F65FC7D1C0CFC7F9C1A4C0DAB7E1C1FD5F3139302D3236302E687770>

<B3BBC1F65FC7D1C0CFC7F9C1A4C0DAB7E1C1FD5F3139302D3236302E687770> 개 회 사 1965년 6월 22일 체결된 한일협정 이 48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먼저 바쁘신 가운데서 도 동북아역사재단이 개최하는 식민지책임판결과 한일협정체제의 재조명 국제학술회의 에 참석하여 주신 국내외의 저명한 석학과 귀빈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이번 국제학술회의 공동개최를 위해 노고해 주신 최승환 대한국제법학회장님을 비롯하여, 특히 귀중한 발표와

More information

YONSEI MEDICAL CENTER NEWS 심혈관 동영상 PACS 구축 심장혈관병원은 지난 11일 3층 회의 실에서 심장혈관병원 동영상 PACS 구 축을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 심장혈관병원 의료영상의 디지털화, 환자에 대한 서비스 향상 및 병원경 영 효율 향상을

YONSEI MEDICAL CENTER NEWS 심혈관 동영상 PACS 구축 심장혈관병원은 지난 11일 3층 회의 실에서 심장혈관병원 동영상 PACS 구 축을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 심장혈관병원 의료영상의 디지털화, 환자에 대한 서비스 향상 및 병원경 영 효율 향상을 제 492 호 광혜원 119년 12월 22일(월요일) 창 간:1981년 9월 14일 http://www.yumc.or.kr 발행인 강진경 편집인 이 철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134 기획조정실 홍보과 TEL.361-5027 9. FAX.393-7681 E-mail:severance@yumc.yonsei.ac.kr 의료원은 6-시그마(Sigma)운동을

More information

부산교육 311호

부산교육 311호 Contents Busan Education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7 40 41 42 43 44 45 46 47 (School Based Management)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60 61 62 63 64 65 66

More information

005-026--------01-(..)-......+.hwp

005-026--------01-(..)-......+.hwp 공공도서관 청소년 프로그램 모형 개발과 적용에 관한 연구 * A Study on Developing a Model for Young Adult Programs in Public Libraries 목 차 이 경 란(Kyeong-Ran Lee)**. 서 론. 연구의 필요성과 목적.2 연구의 방법 및 범위.3 선행연구 2. 공공도서관 청소년 프로그램 현황 2. 국내

More information

<B1E8BCF6C1A4BEC6BDC3BEC620BFA9BCBAC0C720B1B9C1A6B0E1C8A5BFA120B4EBC7D120B9CCB5F0BEEE20B4E3B7D02E687770>

<B1E8BCF6C1A4BEC6BDC3BEC620BFA9BCBAC0C720B1B9C1A6B0E1C8A5BFA120B4EBC7D120B9CCB5F0BEEE20B4E3B7D02E687770> 아시아 여성의 국제결혼에 대한 미디어 담론 : 한국 미디어의 재현방식을 통해 김수정(인천대학교 신문방송학과 박사과정) 1. 들어가는 말 길가를 지나다보면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여성과의 국제결혼을 알선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현수막의 대부분은 한국 남성과 외국, 특히 동남아시아 지 역의 여성과 결혼을 알선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More information

<313329C3D6C1A4C7A52E687770>

<313329C3D6C1A4C7A52E687770> 공정사회와 공정거래정책 * 최 정 표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1) 1. 공정거래정책의 공정성 1) 공정거래정책의 목표와 공정사회 최근 우리 사회에는 공정사회가 갑자기 새로운 화두로 등장했다. 대통령이 이 말을 언급하고서 부터이다. 공정사회란 좋은 의미라는 것은 틀림없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지는 알기 어렵다. 하나의 이상향을 지칭한 것 같기도 하다.

More information

<B7CEC4C3B8AEC6BCC0CEB9AEC7D0322832303039B3E23130BFF9292E687770>

<B7CEC4C3B8AEC6BCC0CEB9AEC7D0322832303039B3E23130BFF9292E687770> 로컬리티 인문학 2, 2009. 10, 257~285쪽 좌절된 세계화와 로컬리티 - 1960년대 한국영화와 재외한인 양 인 실* 50) 국문초록 세계화 로컬리티는 특정장소나 경계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관계와 시대에 따 라 유동적으로 변화하는 개념이다. 1960년대 한국영화는 유례없는 변화를 맞이하고 있었다. 그 중 가장 특이할 만한 사실은 미국과 일본의 영화계에서

More information

교육과학기술부 고시 제2011 361호 [별책 4] 교육과학기술부 고시 제2012 3호 [별책 4] 고등학교 교육과정(Ⅲ) - 한문, 교양, 예술, 창의적 체험활동 - 교육과학기술부 고시 제 2011-361 호 초 중등교육법 제23조 제2항에 의거하여 초 중등학교 교육과정을 다음과 같이 고시합 니다. 2011년 8월 9일 교육과학기술부장관 1. 초 중등학교

More information

..74.....

..74..... II NGO MBC II 415 415 415 131 17 2 3 17 132 17 17 2000 133 1957 17 1 London School of Economics NGO 134 MBC 4 60 70 20 10 17 135 II 17 3 3 1 63% 1988 13 56% 2000 16 41% critical electionkey 1955 136 17

More information

歯320419.PDF

歯320419.PDF 68-1998 . 1 1. 1. 3 1. (Pre- K to 12) 4 2. Pre- K to 12 (Foundation for Architecture) 6 3. (Post - Secondary) 9 4. (Pre- Professional and Professional Development ) 11 5. (Pre- Professional and Professional

More information

경성정시요강-최종.indd

경성정시요강-최종.indd www.ks.ac.kr 2013 KYUNGSUNG UNIVERSITY 경성대학교 정시모집 요강 젊음이라는 지도 위에 열정으로 움직이는 나침반을 가진 우리는 이미 세상에 하나뿐인 열정그룹, Unique one입니다. UNIQUE_ONE contents 2013학년도 수시모집 요강 CONTENTS 04_ 열정, ONE 06_ 미래, ONE 18 25 36 학과소개

More information

JTS 1-2¿ùÈ£ ³»Áö_Ä÷¯ PDF¿ë

JTS 1-2¿ùÈ£ ³»Áö_Ä÷¯ PDF¿ë 04 06 09 12 15 20 24 28 32 36 Join Together Society 2010 JAN + FEB 4 5 Join Together Society 2010 JAN + FEB 6 7 Join Together Society 2010 JAN + FEB 8 9 Join Together Society 2010 JAN + FEB 10 11 Join

More information

<32303131303330342DB9DFC1A6B9AE28BCF6C1A4BABB292D312E687770>

<32303131303330342DB9DFC1A6B9AE28BCF6C1A4BABB292D312E687770> 0304-세미나-면지 2011.3.3 10:22 AM 페이지1 printcafe 한국방송학회 세미나 공영방송과 공공성 이념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일시 2011년 3월 4일(금) 14:00~18:00 장소 방송회관 3층 회견장 주최 한국방송학회 후원 KBS 공영방송과 공공성 이념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일시 : 2011 3. 4(금) 14:00~18:00

More information

회고록 초교완성.indd

회고록 초교완성.indd (1) 책을 내면서 남조선의 한국신학대학 교수였으며 단군학회 회장이 였던 김상일교수는 2008년 남조선사회를 휩쓸었던 반미초불 시위때에 쓴 글 백두밀림 우등불은 세기와 더불어 광화 문초불로 오늘도 타오른다 를 통하여 내외에 잘 알려져있 는 학자이다. 본사 편집부는 김상일교수가 미국 클레어몬트대학 과정사 상연구소에서 연구활동을 하면서 집필하여 현지동포사회의 인터네트신문

More information

08/11-12<È£ä263»Áö

08/11-12<È£ä263»Áö Contents 2008 11 12 04 08 12 20 23 31 37 Join Together Society 2008 NOV + DEC 04 05 Join Together Society 2008 NOV + DEC 06 07 Join Together Society 2008 NOV + DEC 08 09 Join Together Society 2008 NOV

More information

02

02 21th 02 C.O.N.T.E.N.T.S. 21th Pukyong Journal 03 04 Pukyong Journal 05 06 Pukyong Journal 07 08 Pukyong Journal 09 10 Pukyong Journal 11 12 Pukyong Journal 13 14 Pukyong Journal 15 16 Pukyong Journal 17

More information

September Vol. 41 17

September Vol. 41 17 16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September Vol. 41 17 18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September Vol. 41 19 20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September Vol. 41 21

More information

October Vol. 42 13

October Vol. 42 13 12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October Vol. 42 13 14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October Vol. 42 15 16 Journal of Communications & Radio Spectrum October Vol. 42 17 18 Journal

More information

08/09-10;È£ä263»Áö

08/09-10;È£ä263»Áö Contents 2008 9 10 04 08 11 18 20 24 28 Join Together Society 2008 SEP + OCT 04 05 Join Together Society 2008 SEP + OCT 06 07 Join Together Society 2008 SEP + OCT 08 09 Join Together Society 2008 SEP +

More information

현 안 분 석 2 Catsouphes & Smyer, 2006). 우리나라도 숙련된 인 력부족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으며, 일자리의 미 스매치 수준이 해외 주요국보다 심각하다는 점도 지 지부진한 유연근무제의 확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 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현 안 분 석 2 Catsouphes & Smyer, 2006). 우리나라도 숙련된 인 력부족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으며, 일자리의 미 스매치 수준이 해외 주요국보다 심각하다는 점도 지 지부진한 유연근무제의 확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 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공공기관 근무유연성 확대를 위한 논의 Ⅰ. 서 론 박한준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부연구위원 (hanpark@kipf.re.kr) 정부는 여성의 지속적인 근로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논의를 계속 하고 있다. 이는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산층 70%, 고용률 70% 달성의 필수 조건이 여성인력의 사회참여에 달려 있기 때문이라는 인식에 기반하고 있다. 일

More information

untitled

untitled 勞 使 關 t챔f뚱, 제 14권 (2003년 12월) 한국기업의 지배 구조 이 경 묵* 이 지 환** 목 차 1. 서론 II. 기업 지배 구조 III. 미국, 독일, 일본의 기업 지배 구조 N. 외환 위기 전후의 기업 지배 구조 변화 V. 한국 기업 지배 구조의 전망과 과제 1. 서론 1997년 경제 위기 이후 우리나라 재벌의 취약한 지배 구조가 경제 위기의

More information

?

? http://ipsi.ysu.ac.kr News Letter College of Hotel and Tourism Management COLLEGE OF HOTEL AND TOURISM MANAGEMENT DEPARTMENT OF HOTEL MANAGEMENT DEPARTMENT OF AIRLINE AND TOURISM MANAGEMENT DEPARTMENT

More information

1?????????????

1????????????? 발행인: 정희원 / 편집인: 양한광 / 편집위원: 김동완 김한수 박민선 성승용 유정숙 이동영 이용화 천정은 기획 편집: 박혁준(T.02-2072-0185) / E-mail: hjn@snuh.org / 홈페이지: www.snuh.org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 2012년 9월호 서울대학교병원보 함춘시계탑 400호 발행 33년간 국내 의료의 따스한 숨결

More information

<41553135303330BBE7BEF7BAB8B0ED5F303232332DC7E2C8C420B0E8C8B920BCF6C1A42076312E687770>

<41553135303330BBE7BEF7BAB8B0ED5F303232332DC7E2C8C420B0E8C8B920BCF6C1A42076312E687770> 2015년 과학기술 기획 조정 평가 전문저널 발간 및 역량강화 연구 2015.12 연구책임자 : 권 명 화 유 승 준 참여연구원 : 정 상 원 김 혜 나 김 행 미 김 예 현 이 승 아 김 지 주 제 출 문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 귀하 본 보고서를 ʻʻ2015년 과학기술 기획 조정 평가 전문저널 발간 및 역량강화 연구ʼʼ 의 최종보고서로 제출합니다. 2015.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