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 F736F F D20B3AAB4C220C4A3B1B8B0A120C0FBB4D92031B1C7>

Save this PDF as:
 WORD  PNG  TXT  JPG

Size: px
Start display at page:

Download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B3AAB4C220C4A3B1B8B0A120C0FBB4D92031B1C7>"

Transcription

1

2

3

4

5

6

7

8

9 프롤로그라고 할까 캐릭터 소개라고 할까 분위기 띄우기 같은 것 미리 말해 두지만, 이건 환각이다. 우리는 남쪽 섬에 와 있다. 남쪽 섬이라고 말해도 실제로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ㅡ 뭐, 그 단어를 듣고 대부분 의 사람들이 막연히 떠올릴 법한, 말하자면 트로피컬이라든가 아름다운 바다라든가 야자 수 열매라든가 훌라댄스 같은, 일 년 내내 여름의 낙원이라는 느낌을 이미지한다면 그게 정답이다. 그런 낙원을 우리 이웃사촌부 의 부원들은 만끽하고 있었다. 나는 비치 체어에 앉아 일광욕을 하면서 해변을 바라보았다. 두 명의 소녀가 사이좋게 모래성을 만들고 있다. 마리아. 은발에 푸른 눈동자를 한, 흰색 학교 수영복을 입은 열 살 정도의 소녀는 타카야마 보시는 대로 틀림없는 어린아이지만, 성 크로니카 학원에서 근무하는 어엿한 수녀이 며 이웃사촌부의 고문이기도 하다. 마리아 선생님보다 약간 연상으로 보이는 적색과 청색의 오드아이 금발 소녀는 하세 가와 코바토. 평소에는 고스로리 스타일의 그녀이지만 역시 지금은 평범 하지 않은, 옷감의 면적

10 이 지나치게 작은 로우 라이즈 비키니를 입고 있다. 코바토는 나 ㅡ 하세가와 코다카의 여동생이다. 형님, 주스라도 드시지요. 옆에서 들려오는 목소리에 그쪽을 바라보니, 파레오가 달린 귀여운 세퍼레이트 수영 복을 입은 가냘픈 미소년이 잔 가장자리를 과일로 장식한 트로피컬한 분위기의 주스를 들고 온화하게 미소 짓고 있었다. 아, 고마워. 나는 그 녀석에게서 주스를 받아들어 한 모금 마신다. 내 비치 체어에서 살짝 떨어진 곳에서는 안경을 쓴 한 명의 소녀가 나와 마찬가지로 의자에 앉아 주스를 한 손에 들고 책을 읽고 있다. 헤어스타일은 포니테일, 원피스 수영복 위에 어째서인지 백의를 걸친 그 소녀의 이 름은 시구마 리카. 읽고 있는 책은 유니콘 건단 X 오반게리엔 초호기의 BL 동인지. 아하핫, 받아라~ 꺄아, 차가워~ 바다로 눈을 돌리자 두 명의 소녀각 서로에게 즐겁게 물을 끼얹으며 놀고 있다. 화려한 무늬의 비키니를 입은 금발 벽안에 스타일 발군의 소녀는 카시와자키 세나. 그 상대를 하고 있는 눈매가 날카로운 흑발의 소녀는 미카즈키 요조라.

11 요조라가 입고 있는 건 뭐랄까, 섹시라든가 큐트라든가 모에 같은 단어와는 거리가 먼, 발끝부터 목까지 완전히 덮어 버리는 흑백 줄무늬의 풀 보디 수영복이다. 꺄아꺄아, 우후후, 웃으며 장난치는 두 미소녀의 모습은 그야말로 그림 같아서 보기 만 해도 두근거린다. 뭔가 일부 이상한 점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현재 우리의 모습은 그야말로 리얼충 (리얼, 즉 현실을 충실하게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뜻) 그 자체. 더할 나위 없는 리얼충. 멋져버린 리얼충. 아하하 멋지다, 리얼충 즐겁다. 아하하 이웃사촌부의 동료들은 모두 사이가 좋아 아하하.. 하지만 처음에 말한 대로 이건 환각이다. 배, 제정신으로 돌아와 주세요, 선배. 에잇. 파지지직!! ~~~~?! 전신에 전기가 흐르고 몽롱했던 의식이 순식간에 현실로 돌아왔다. 기다. 덧붙이자면 전기가 흘렀다는 건 비유가 아니라, 정말로 전기가 흘러 들어왔다는 얘 의식회복용 스턴건으로 내 몸에 전기를 흘려보낸 범인은 옆에 앉아 있었다.

12

13 후후후 혼자만 환각으로 편해지려 하다니 치사해요, 코다카 선배. 교복위에 백의를 걸치고 포니테일에 안경을 쓴 아이 ㅡ 시구마 리카는, 어딘지 광기 가 깃든 딱딱한 웃음을 띠고서 담담하게 말한다. 즐거운 환각을 봤어. 나는 먼눈을 하고 말했다. 어떤 환각이었나요? 요조라와 세나가 둘이서 사이좋게 웃으며 장난을 치고 있었어. 비과학적인 풍경이네요. 비과학적씩이나 하지만 리카가 말하는 대로다. 그 두 사람이 사이좋게 웃으며 놀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실제로 지금도, 슬슬 괴로워지기 시작하지 않았나? 항복하는 편이 널 위해 좋을 거다, 고기 흑발의 미소녀 ㅡ 미카즈키 요조라가 핏발이 선 눈으로 말한다. 후후후 너야말로 기브 업하는 게 어때? 숨찬 것 같은데. 금발의 미소녀 ㅡ 카시와자키 세나가 요조라와 마찬가지로 핏발이 선 눈으로 광기에 가득 찬 미소를 띠고 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동시에 눈앞에서 펄펄 끓어오르는 냄비 속으로 젓가락을 찔러 넣 어, 그 안에 들어 있던 새카만 뭔가 를 집어서 동시에 입으로 가져간다.

14 우욱 꾸에 흘린다. 아무래도 양쪽 다 꽝 이 나온 모양인 듯, 두 명 다 개구리가 찌부러진 듯한 소리를 끄, 끄으. 으윽, 매, 매워, 으으아! 요조라가 괴로운 표정으로 목을 긁어댄다. 우우 우우우우 달아 아니 그것도 아닌 듯한 입안이 끈적대서. 목이 썩어 가 는 느낌. 기분, 나빠. 흰자위를 드러내며 세나가 폭포 같은 눈물을 줄줄 흘린다. 현실의 우리들이 있는 곳은 지옥이었다. 이 이벤트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깔끔했던 실내. 총 일곱 명의 인간이 방 중앙에 놓인 둥근 테이블을 둘러싸고 있다. 란 냄비. 테이블 가운데에는 불을 안 지폈는데도 새카만 내용물이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커다 내 오른쪽 옆에는 리카가 앉아 있고, 왼쪽에는 수녀의 모습을 한 은발의 소녀와 고 스로리 차림의 금발 소녀가 겹쳐진 채 쓰러져 있다. 은발의 소녀가 타카야마 마리아, 금발의 소녀가 하세가와 코바토..오빠.오빠 악마가, 악마가 와. 안짱, 비켜. 그 녀석은 죽일 수 없어

15 둘 다 악몽을 꾸는 듯 괴로운 얼굴로 이상한 잠꼬대를 하고 있다. 리카 옆에는 요조라. 코바토와 마리아 선생님 옆에는 세나. 요조라와 세나 사이에 끼인 듯한 형태로 앉아 있는 건 메이드복을 입은 미소년 ㅡ 쿠스노키 유키무라. 유키무라는 기계적으로 묵묵히 냄비와 입 사이를 젓가락으로 왕복하고 있다. 그저 왕복할 뿐, 아까부터 아무것도 젓가락으로 집지 않고 있다. 유키무라의 눈은 초점을 잃고 완전히 죽은 상태였다..유키무라 너까지 갔구나. 난 침통한 표정으로 중얼거렸다. 자, 코다카, 너도 먹어 후후후. 빨리 먹어. 승부는 이제부터니까. 요조라와 세나가 동시에 눈에 광기를 띤 채 내게 말했다. 우우. 난 울상을 한 채 손에 쥔 젓가락을 펄펄 끓는 냄비로 가져간다. 냄비에서는 달콤한 듯한 지독한 듯한 시큼한 듯한, 피부가 화끈거리고 눈과 코가 아 픈 듯 간지러운 듯 어쨌든 특이한 불쾌감을 초래하는 이상한 냄새가 떠돌고 있다..어이, 이거 정말 독 안 든 거냐 그럴 거예요, 코다카 선배 리카의 포이즌 체커는 모든 독극물을 완벽하게 검출하 니까요. 완벽할, 테니까.

16 자신 없다는 듯 리카가 대답했다. 우리가 무슨 짓을 하고 있는 거냐면 암흑 냄비(야미나베) 였다. 일의 발단은 며칠 전. 세나가 부실에서 하던 미소녀 게임에서 친구들끼리 냄비 요리파티를 하는 장면이 있 었는데, 우연히 요조라가 그걸 보고 함께 냄비 요리를 먹는 건 정말로 사이가 좋은 친 구라는 느낌이라서 좋군. 이라고 말했다. 나와 세나도 거기에는 동의했다. 그리고 요조라는, 친구와 냄비 요리를 먹을 때 실패하지 않도록, 우리 부원끼리 냄비 요리의 예행연 습을 하도록 하자. 같은 소리를 했다. 방과 후에 모두 함께 냄비 요리 라는 문구에는 솔직히 꽤 끌렸기 때문에 나를 포 함한 부원 모두가 찬성했다. 가사실습실 이외의 장소에서 불을 사용하는 건 금지되어 있지만, 리카가 불을 사용 하지 않아도 음식을 조리할 수 있는 질냄비(와 매우 닮은 하이테크 질냄비) 를 제작해서 문제는 해결되었다. 꺼냈다. 그리고 어떤 냄비 요리를 할 건지 정할 때 세나가 암흑 냄비가 좋겠어. 라는 말을 그 외의 다른 게임에서도 사이좋은 친구 몇 명이 냄비 요리를 먹는 장면이 있는데, 와아~ 꺄꺄~ 하며 암흑 냄비를 헤집는 모습이 정말로 즐거워 보였다나.

17 그걸 듣고 우리는 어리석게도 꽤 즐거울지도 라고 생각하고 말았다. 암흑 냄비로 결정된 후, 국물은 부원 중에서 유일하게 요리를 할 줄 아는 내가 담당 하게 되었다. 주말에 나는 암흑 냄비용 검은 국물의 개발에 착수. 암흑 냄비라는 건 냄비에서 음식을 집을 때 방 안을 어둡게 할 뿐 딱히 국물 자체가 검을 필요는 없지만 ㅡ 착각하고 있었다. 하여간 나는 오징어 먹물과 검정깨 등을 베이스로 어패류를 우려낸 살짝 ㄱ얼얼하고 맛있는 검은 국물 을 만들어 내는 데에 성공했다. 주말이 끝나고 암흑 냄비 파티 당일 ㅡ 리카가 가져온 하이테크 질냄비를 사용해서 내가 그 국물을 만든 뒤 방을 어둡게 하고 각자가 가져온 식재료를 일제히 냄비에 처넣 자, 드디어 암흑 냄비 파티가 시작되었다.. 그리고 현제. 내가 고생해서 개발한 검은 국물은 필설로 다할 수 없는 악취를 풍기며, 보기에는 같은 검은색이어도 어쩐지 공장 폐수 같은 느낌이 드는 별개의 존재로 변해있었다. 먹을 수 없는 걸 가져오는 건 금지에, 물로 독이 든 것 따위는 엄금인데도 어째서인 지 아까는 환각까지 보였고. 모두들 즐거워했던 건 국물에 건더기를 넣기 직전까지로, 어패류를 베이스로 한 맛 있을 것 같은 냄새가 고약하게 바뀌기 시작하자 모두의 얼굴에서 웃음이 사라졌다. 다들 일제히 냄비에서 음식을 꺼낼 때마다 분위기가 험악해진다.

18 연소자인 마리아 선생님과 코바토 두 명은 개시 10분 만에 다운. 게다가 요조라와 세나는. 네 녀석이 암흑 냄비 같은 정신 나간 걸 하자고 해서! 애당초 네가 냄비 요리를 하고 싶다고 말한 게 잘못이야! 최악인 건 네가 가져온 수르스트뢰밍이다! 청어라서 맛은 나쁘지 않았다고. 거기에 비하면 네가 가져온 망고나 딸기 찹쌀떡은!.이런 식으로 책임을 떠넘기는 결과가 되었다. 어느새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자가 승리 라는 의미를 알 수 없는 룰이 생겨났다. 그리고 지금, 유키무라까지 맛이 갔다. 운 좋게도 나는 미트볼이나 곤약 같은 비교적 정상적인 건더기(내가 가져온)만을 집 은 덕택에 살아남았지만, 아까는 방 안에 충만한 달콤하고 불쾌한 냄새 탓에 낙원으로 환각 여행을 떠나고 말았다. 상태다. 맛치인 리카도 불행인지 다행인지 살아 있긴 하지만 그 눈을 보아하니 이미 위험한 나와 리카는 동시에 냄비에 젓가락을 찔러 넣어 새카맣게 물든 뭔가를 꺼낸 뒤 숨을 멈추고 입에 집어 넣는다..국물의 맛은 최악이지만, 건더기는 좋았다. 단순히 단순한. 뭐냐, 이거. 식감

19 으로 따져 보자면 브로콜리? 한편 리카는 뭔가 끔찍한 게 걸린 듯, 리카의 기억 데이터베이스에서 이 음식의 맛에 가장 가까운 걸 끄집어내 보면 메틸 에탄올. 그 말을 끝으로 리카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너마저 거였다. 역시 암흑 냄비 같은 건, 정말로 서로를 속속들이 아는 친구들이 화기애애하게 하는 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와는 거리가 먼 우리들이 손을 뻗어도 될만한 장르가 아니었던 거 게다가 우리 부원들은 도가 지나친 장난만은 남한테 지지 않아서, 가져온 내용물은 마시멜로니 과일이니 과자니 하는 분명 후회할 만한 재료뿐이었다. 어째서 그때 재밌을 것 같다 고 생각해 버린 걸까. 내가 후회하는 동안, 그럼 다음이다 알아 둘 다 진땀을 흘리면서도 처절하게 웃으며 요조라와 세나가 서로를 노려본다. 나도 어쩔 수 없이 젓가락을 들어, 세 명이 동시에 냄비에서 건더기를 건진다. 함께 입으로 옮기고, 삼킨 뒤. 우 우 우에에에에에에에에엑.

20 우왓?! 세나가 역류했다! 그걸 바로 옆에서 본 요조라는 순간 의기양양한 얼굴이 되었지만, 그 직후 창백해져 ㅡ 우..케헥. 마찬가지로 토했다. 세나와 요조라는 그대로 흰자위를 드러낸 채 쓰러졌다. 우왓! 자, 잠깐, 너희들 정말로 괜찮은 거냐?! 덧붙이자면 머릿속이 괜찮지 않다는 건 이미 잘 알고 있다. 우. 역류한 그것까지 검다. 기분 나빠. 나까지 토할 것 같아졌기에 서둘러 부실 창문을 열어서 환기를 시키고 바깥 공기를 들이 마셨다. 그리고 오물을 어떻게든 해야 하기에 걸레를 가지러 방을 나선다. 어쩌지. 저 녀석들 하필이면 카펫 위에 토해 버렸다. 성 크로니카 학원 부지 내에 있는 예배당의 한 방 ㅡ 담화실 4. 지금은 시체로 가득한 지옥이 되어 버린 그 방이 우리들 이웃사촌부 의 부실이다. 이웃사촌부 ㅡ 부활동 내용은 다방면이라고 할까 단순히 절조가 없이 각자가 멋대 로 시간을 보낼 때도 있고, 잡담을 하거나 게임을 하거나 게임을 만들거나 소설을 쓰거 나 만화를 그리거나 악기를 연습하거나 연극을 하거나 만담 연습을 하거나 파란펜( 이걸

21 하면 리얼 충이 될 수 있다 라는 내용의 만화가 실린 카탈로그가 우편으로 날라오는 걸 로 유명한 통신교육)을 하거나 모르는 사람에게 말을 거는 특훈을 하거나, 그리고 암흑 냄비를 하거나. 활동 내용을 듣고 뭘 하는 부인지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 우리들 이웃사촌부의 활동목적. 간단히 말하자면 그건 ㅡ 친구 만들기 다. 이건 그런 안쓰러운 부활동을 위해 모인 안쓰러운 녀석들의, 개시한 지 열 페이지 만에 히로인 두 명이 토악질을 하는, 너무나도 안쓰러운 일상의 이야기.

22 하세가와 코다카 도서실에서 책을 읽고 있자니 어느새 저녁이 되었다. 슬슬 돌아가려고 도서실을 나섰을 때, 체육복을 깜빡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나는 교 실로 향한다. 지 않다. 학생들은 대부분 하교했거나 부활동 중인 탓에, 복도를 걷고 있는 학생은 그다지 많 오렌지빛으로 물든 복도를 나 홀로 걷는다. 그런데, 내가 소속되어 있는 2학년 5반 교실 앞에 도착했을 때 교실 안에서 웃음소 리가 들려왔다. 하하, 놀리지 마. 그런 거 아니라니까~. 아무래도 누군가가 남아 있는 모양이다. 들려오는 건 여자 목소리다. 뭐랄까, 상당히 좋은 목소리 라고 생각했다. 높지도 낮지도 않은, 귓속으로 가볍게 침투한 뒤 머릿속에서 천천히 퍼져 나가는 느 낌의 미성. 하지만 난 그 목소리를 들은 기억이 없었다. 내가 이 학교에 전학 온 지 이미 한 달. 수업 등을 통해 클래스메이트 전원의 목소 리를 들었을 테니, 이런 목소리의 소유자가 있다면 잊을 리가 없다.

23 그리고 또 한 가지 신경 쓰이는 사실은 들려오는 게 한 명의 목소리뿐이라는 거다. 아마 휴대전화로 친구와 대화하는 거겠지. 아무도 없는 교실에서 전화하는 도중에 내가 갑자기 들어가면 그녀는 놀라지 않을까. 뭐, 놀라게 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겁먹게 할지도 모른다. 그건 좀 피하고 싶다. 어쩔까. 통화를 끝마치고 그녀가 교실을 떠날 때까지 기다려야 하나 아니, 잠깐. 딱히 켕기는 구석이 있는 것도 아니다. 당당히 들어가서 후딱 놓고 나온 물건을 회수한 뒤 나오면 그걸로 끝나는 이야기이지 않은가. 그런 생각을 하면서 나는 교실 문을 약간만 열었다. 교실 안에는 한 명의 여학생이 있었다. 창문을 열고 창틀에 걸터앉아, 석양에 물든 하얀 다리를 흔들면서 즐겁게 담소를 나 누고 있다. 바람에 나부끼는 쪽빛을 머금은 흑발. 키는 크지도 작지도 않고 상당히 가냘픈 체형이다. 대단히 가지런한 얼굴 생김새를 한, 말하자면 어엿한 미소녀다. 이름은 확실히 ㅡ 미카즈키 요조라. 타인의 이름과 얼굴을 잘 기억하지 못하기에 동급생 남자라면 몰라도 여자의 이름과 얼굴이 불과 몇 명밖에 매치되지 않는 나지만, 그래도 그녀는 인상에 남아 있다. 나와 같은 2학년 5반의 학생이다.

24 성 크로니카 학원 2학년 5반, 미카즈키 요조라 이긴 한데, 난 당황했다. 아하하, 그러니까 아니라고 말했잖아. 아니, 그 이전에 그 선생은 ㅡ. 이런 식으로, 마치 극히 평범한 여고생처럼 쾌활하게 말을 하는 그녀의 모습을 나는 본 적이 없었다. 평소의 미카즈키는 언제나 언짢은 얼굴로 온몸에서 기분 나빠 오라를 방출하는 데다 가, 쉬는 시간이 되면 어디론가 사라져 버려 누군가와 함께 있는 모습을 본 기억이 없다. 영어 수업 때 가끔씩 조를 짜서 회화 연습을 할 때도 홀로 불쾌하다는 얼굴로 의자 에 앉은 채 밖을 노려볼 뿐이다. 영어 선생님의 말에 의하면 그녀는 1학년 때부터 쭉 그 런 상태로, 선생님도 포기한 모양이다. 다른 수업에서 지목을 당했을 때도, 지금의 밝은 목소리와는 전혀 다른 어두침침한 목소리로 담담하게 정답을(공부는 잘하는 모양이라 아직까지 틀린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말한다. 뭐어~? 정말로~? 아하핫. 그렇다면 기쁘겠지만 평소에는 그 단정한 얼굴을 언짢은 표정과 태도로 무용지물로 만들고 있는 미카즈키 지만, 이런 식으로 웃는 그녀는 그 갭과도 맞물려, 뭐라 할까 엄청나게 귀여웠다. 정말로 그녀는 미카즈키 요조라인가? 진심으로 그런 의문이 들었다. 그리고, 이윽고 나는 더욱 기묘한 사실을 눈치 챘다. 그녀는 휴대전화를 들고 있지 않았다.

25 교실에는 그녀밖에 없고, 목소리도 그녀의 것밖에 들리지 않는다. 미카즈키는 아무도 없는 공간을 바라보며 마치 거기에 누군가가 있는 것처럼 즐겁게 떠들고 있었다. 해질녘의 교실에서 홀로 보이지 않는 무언가와 대화하는 미소녀. 기묘하게도, 아까까지 도서관에서 읽었던 라이트노벨의 도입부분이 이런 전개였다. 이건 혹시 그런 건가? 우연히 그녀의 비밀을 알게 된 내가 반쯤 말려드는 형태로 유령이나 괴물 같은 이 세상에 없는 존재 와의 싸움에 몸을 내던지게 되어, 미소녀와 함께 갖은 역경을 극복하 거나 싸움을 통해 ㅡ 사, 사랑에 빠진다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는 걸까. 냉정하게 생각하면 그럴 리가 없다. 하지만 아까 읽은 책의 흥분이 아직 남아 있는 건지, 아니면 현실의 학교 생활이 너무나도 쓸쓸했기 때문에 그런 비현실적인 전개를 마 음속 어딘가에서 원하고 있는건지, 어쨌든 나는 무의식중에 살짝 두근거리고 있었다. 어느새 문에 얹은 손에 힘이 들어가. 덜커덩. 대단한 기세로 교실 문을 열고 말았다. 그러고 보니 그때 토모 짱이 말했던. 미카즈키 요조라와 눈이 마주쳤다. 그녀는 일순 어안이 벙벙한 얼굴을 한 뒤, 금세 평소와 마찬가지로 무척이나 불쾌한

26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 뺨은 명백히 저녁놀 이상으로 붉게 물들어 있었다. 엄청 거북하다. 지금 상황에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놓고 간 물건을 회수 한 뒤 서둘러 돌아각 는 수밖에 없겠지. 하지만 운 나쁘게 내 책상은 창가의, 그것도 하필이면 지금 미카즈키가 앉은 창문 바로 앞이다. 어떻게 해도 그녀에게 접근하지 않을 수는 없기에, 나는 어쩔 수 없이 애매한 웃음 을 띤 채 그녀 쪽(정확히는 내 책상 쪽)으로 천천히 다가간다. 그러자 미카즈키는 아주 잠깐이지만 겁먹은 표정을 지었다. 그야말로 사냥감을 발견한 매가 혀로 입술을 핥는 듯한 웃음! 섭섭하기 그지없는 말을 하며 어째서인지 정색하고 나를 노려봤다. 완전히 경계하고 있는 모양이다. 아, 저기 아무 말 없이 접근하면 더욱 경계할 거라 생각해서, 나는 어쨌든 입을 열었다..뭐야. 나를 노려보며 미카즈키가 말한다. 아까까지와는 정반대인, 엄청나게 낮고 위협적인 적의 만발의 목소리였다..음, 그러니까. 아쉽게도 난 형사도 아니고 교섭인도 아니며, 그뿐 아니라 내가 먼저 타인에게 말을

27 거는 걸 힘들어하는 인간인 관계로 나를 경계하는 여자아이의 긴장을 풀어 줄 만한 토크 같은 건 전혀 떠오르지 않았기에, 호, 혹시 유령 같은 게 보이는 거냐? 어쨌든 그렇게 말했다. 말해 버렸다. 그러자 미카즈키는 뭐? 라고 말하며 바보 취급하는 듯한 얼굴을 했다. 유령 같은 게 있을 리가 없잖아. 아니, 하지만 아까까지 누군가와 이야기를 화악 하고 미카즈키의 얼굴이 빨개진다. 역시 보고 있었던 건가 얄밉다는 듯이 신음하며, 미카즈키는 재차 나를 정면으로 응시한 채 정색을 하고 당 당하게 말했다. 난 친구와 이야기하고 있었던 것뿐이다. 에어(air) 친구와!.? 그녀의 말을 파악하는 데에 족히 30초는 걸렸다. 생각해 봐도 모르겠다는 사실만은 알 수 있었다..에어, 친구? 끄덕, 하고 미카즈키가 언짢은 표정을 한 채 고개를 끄덕인다. 그게 뭐야? 말 그대로의 존재다, 에어 기타라는 게 있지? 그 친구 버전이다. 음, 그러니까.

28

29 나는 무심결에 관자놀이를 짚었다. 즉, 이 자리에 친구가 있다고 가정하고 말하고 있었다는 건가? 어째서 그런 내가 말하자 미카즈키는 살짝 화난 것 같은 말투로, 가정이 아냐. 토모 짱은 정말로 있어. 자, 여기에. 에어 친구인지 뭔지의 이름은 토모 짱이라는 모양이다. 물론 내게 토모 짱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토모 짱과 얘기하면 너무나 즐거워서 언제나 시간이 가는 걸 잊어버릴 정도야. 친 구란 정말로 좋은 거라니까. 진지한 얼굴로 말하는 미카즈키지만 그 얼굴은 살짝 빨갛다. 아까도 중학교 시절에 토모 짱과 둘이서 유원지에 갔다가 남자 몇 명한테 끈질기게 헌팅 당했는데, 그 중에 신임 미청년 교사가 있었다는 설정으로 얘기를 하며 즐거워하던 참이다. 설정! 지금 설정이라고 말했지! 말 안했어. 정말로 있었던 일인데? 중학교 시절.! 거의 100퍼센트 날조잖아! 적어도 유원지에 갔다는 것 정도는 사실이었으면 했는데 혼자 유원지에 가면 대체 뭐가 즐거운데? 혼자라는 거 인정하는 거냐. 아, 지금 거 무효. 토모 짱이 너무 귀여워서 유원지 같은 데 가면 이상한 남자가 달 라붙을 게 뻔하니까 어쩔 수 없이 뇌내 유원지로 참고 있었던 것 뿐이다.

30 에어 친구에 뇌내 유원지라고. 안되겠어, 이 녀석,. 빨리 어떻게든 하지 않으면. 뭐냐, 그 눈빛은. 미카즈키가 발끈한다. 아니, 저기 나는 기가 죽은 채 ㅡ 친구와 이야기하고 싶으면 현실에서 만들면 되는 거 아냐? 그, 에어 친구 같은 게 아니라 현실의 친구를. 나름대로 핵심을 지적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 말을 듣고 미카즈키는 코웃음을 친다. 흥, 그게 가능하다면 고생할 필요도 없지. 우와. 너무 지당하신 말씀이라 할 말이 없다. 미카즈키는 한층 언짢은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응? 그러고 보니 너, 교실에서 언제나 혼자인 전학생이로군. 지금 알아차린 거냐. 네가 친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할 처지냐, 전학생..이미 이 학교에 온 지 한 달이나 지났으니까 전학생 이라는 호칭은 그만둬. 우선 그렇게 말하자 미카즈키는 잠시 침묵한 후,.이름이 뭔데?

31 이름조차 기억하지 못하다니, 솔직히 쇼크다. 하세가와 코다카. 난 조금 침울하게 자기 이름을 댔다. 코다카, 인가. 흠, 코다카 네가 친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할 처지냐. 느닷없이 이름으로 부르는 거냐 응? 그게 뭐 어때서? 미카즈키는 어리둥절한 얼굴을 했다..아니, 아무것도 아냐. 예전 학교의 친구들에게서도 그렇게 불리고 있었기에, 오랜만에 동년배의 급우에게 이름을 불려서 조금 기뻤다. 미카즈키는 이어서 딱하다는 눈빛으로, 한 달이나 지났지만 한 명도 친구가 없다니, 코다카는 쓸쓸한 녀석이군. 에어 친구나 만드는 녀석에게 그런 말 듣고 싶지 않아. 내가 말하자 미카즈키는 희미하게 신음했다. 토, 토모짱을 바보 취급하는 거냐? 토모 짱은 귀엽고 머리도 좋고 운동신경도 발군 이고 상냥하고 말도 잘하고 남의 말도 잘 들어주고, 그리고 절대로 배신하지 않아. 마지막 부분만 묘하게 정념이 담긴 것 같다는 기분이 들었다. 에어 친구는 좋다고, 너도 만들어 보는 게 어때? 사양할게. 그런 걸 하면 인간으로서 아웃인 영역에 발을 들여 놓을 것 같아.

32 그렇게 말하면 마치 내가 인간으로서 끝장난 것 같잖아.. 나는 아무 말 없이 미카즈키에게서 눈길을 돌렸다. 미카즈키의 얼굴이 붉어진다. 그리고 작은 목소리로,..알고 있어. 이게 도피라는 사실 정도는, 하지만 어쩔 수 없잖아. 친구를 만드는 방법 같은 건 모르겠으니까. 토라진 것처럼 말한다. 친구를 만드는 방법을 모른다 ㅡ 너무낟 공감이 가는 그 말에, 나는 잠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는 걸까. 친구. 나는 한숨을 섞어 중얼 거렸다. 미카즈키도 탄색한다..코다카는 예전 학교에서도 친구가 없었던 건가? 난 고개를 가로 젓는다. 아냐, 제대로 있었어. 흐응? 의심의 눈초리. 정말이라니까. 우연히 옆자리에 앉앗던 녀석이 의외로 재미있고 인망도 있는 녀석 이라, 자연스럽게 그 녀석이 중심이었던 그룹? 뭐, 그런 애들이랑 어울리게 됐었거든. 흐음 그럼 그 친구들과 연락하거나 하는 건가?. 나는 눈길을 피했다.

33 전학 가기 전날에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송별회를 열어줬어. 그때는 모두들 이쪽으로 오면 다시 함께 놀자고 라든가 메일 보낼 테니까 같은 말 을 했었어 확실히 했었어. 전학 가자마자 싹뚝 인연이 끊기고 말았다는 건가.ㅏ 미카즈키가 가차 없이 사실을 지적한다.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건 코다카 혼자였던 건 아닌가? 그녀의 다그침에 나는 고개를 숙인다. 덧붙이자면 그날의 패밀리레스토랑 밥값도 그 친구들이 내줄 거라고 생각했는데, 평소대로 더치 페이였어 미카즈키 또한 애처롭다는 눈빛을 했다. 마음을 다잡고 나는 말했다. 중요한 건 과거가 아냐! 이제부터 어떻게 할지다! 어떻게 할 건데? 어떻게 하지... 다시 침묵..평범하게 친구가 되자고 말해 보는건? 내가 말하자 미카즈키는 흥. 하고 코웃음을 쳤다. 드라마 같은 데서 그런 게 가끔씩 나오지만, 뭘 모르는 거지. 친구각 되자고 말해서 상대방이 승낙하면 그 순간부터 친구 관계가 성립하는 건가? 이제부터 거의 대화한 적 없는 사람들끼리도? 친구가 되는 걸 승낙한 이후에 전혀 대화하지 않아도 친구 상태는 계속된다고 판단해도 좋은 건가?

34 뭐, 그런 게 와 닿지 않는 건 나도 마찬가지지만. 그렇지? 아, 맞아. 미카즈키가 짝 하고 손뼉을 쳤다. 뭔가 명안이라도? 그래. 자신있게 끄덕인다. 돈을 주고 친구가 되어 달라고 하는 건 어때? 단순히 입으로만 하는 약속보다 현실 적인 구속력이 있을 것 같잖아. 너무 안타깝잖아, 그건! 학교에서 함께 있어 준다면 일주일에 천 엔이라든가, 점심값을 내 준다든가. 계약연애 아니, 계약친구냐. 괜찮은 말을 하는군. 대폭소. 그래, 그야말로 계약이다. 요조라는 눈곱만큼도 재미있지 않은 표정으로 담담하게 말했다. 직접 대가를 지불해선 안 된다면, 게임을 사는 건 어떤가? 게임? 집에 최신 게임이 있으면 그걸 목적으로 친구들이 모일지도 모르지. 예를 들어 버 추얼 보야라든가 네오 즈오 같은거. 버추얼 보야는 뭐고 네오즈오는 뭐냐? 수수께끼의 단어에 나는 고개를 갸웃거린다. 아는 게임기 이름을 적당히 말해 본 것뿐이다. 버추얼 이나 네오 같은 게 붙으면 새롭다는 느낌이 드니까. 확실히 멋있는 이름이지만. 들어 본 적 없는걸. 뭐, 그건 어찌됬든 상관없지만 게

35 임으로 낚는다는 방법이 통용되는 건 고작해야 초등학생 남자애들 정도 아닌가? 그것도 그렇군. 미카즈키는 유감스럽다는 표정을 짓는다. 그러더니 불쑥, 애당초, 난 어떻게 해서든 친구가 갖고 싶은 건 아니야. 어? 친구가 없다는 사실이 싫은 게 아니라, 학교 같은 데서 저 녀석은 친구가 없는 쓸 쓸한 녀석이다 라고 멸시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게 싫은 거다. 아, 과연. 왠지 모르게 알 것 같다. 친구가 있다는 것 = 좋은 것 이라는 건 기본적으로 맞는 말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게 세간에서는 친구가 없다는 것 = 나쁜 것 과 같은 의미가 되어있다. 그 둘은 좀 다르지 않나, 하고 나는 생각한다. 해. 난 혼자 있어도 아무렇지 않아. 학교에서의 교우관계 따위 겉치레뿐인 교류로 충분 미카즈키의 목소리는 어딘지 무리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겉치레뿐인 교우관계라니, 허무하다는 기분도 들지만. 그러자 미카즈키는 빈정거리듯 입 꼬리를 올렸다. 다들 대체로 그렇잖아? 표면상이 아니라 진실한 우정으로 맺어진 친구 관계가 세상 에 얼마나 있다는 거지?

36 전학과 동시에 친구와 인연이 끊긴 나로서는 그녀의 말을 부정할 수 없다. 그래도 난 진짜 친구를 만나고 싶은데. 흐음. 내 말에 미카즈키는 건성으로 맞장구를 쳤다. 그건 그렇다 치고, 뭔가 아이디어 없어? 간단히 친구를 만들 수 있는 아이디어. 나? 난 잠시 생각한 뒤 ㅡ 살짝 망설이면서, 부활동을 시작하는 건 어때? 부활동? 같은 부에 소속되어 있으면 싫어도 접점은 생길 테니까, 부활동을 통해 친분을 쌓 을 수 있지 않을까 하고 ㅅ애각하는데. 현실적이고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 방과 후에 혼자 있는 걸 보니 미카즈키도 부활동에는 가입하지 않은 모양이고. 기각. 미카즈키는 언짢은 듯 코웃음을 쳤다. 어째서? 부끄러우니까...어이. 질렷다는 눈빛으로 쳐다보는 내게 미카즈키가 말을 잇는다. 생각해 봐. 지금은 2학년 6월이다. 부 안에서의 인간관계가 이미 굳어진 이런 시기 에 혼자서 입부라니, 부끄러운 짓도 정도껏 해야지.

37 그건 뭐, 그렇기도 하네. 그렇지?! 미카즈키는 어째서인지 미묘하게 기쁘다는 얼굴을 했다. 아니, 하지만 그걸 넘어서지 못하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잖아. 내가 말하자, 코다카, 넌 뭔가 특기 1학년 때부터 연습해 온 녀석들에게도 절대 지지 않을 정도 로 잘하는 게 있는 건가? 미카즈키는 갑자기 그렇게 물었다. 난 잠시 생각한 뒤,..없어. 마지못해 대답했다. 미카즈키는 찡그린 얼굴로 가볍게 웃는다. 지금 시기에 입부한다면, 크든 작든 확실히 부 안의 인간관계가 흐트러지기 마련이 지. 친구가 필요해서 같은 이유로 필요도 없는 들어와서는 팀워크를 해치는, 딱히 실력 이 있는 것도 아닌 신입부원 그런 걸 누가 환영하지? 으. 나는 신음했다. 전혀 반론할 수 없다. 동기도 불순, 실력도 없다. 게다가 무업소다 인간관계를 흐트러뜨린다. 특히 내 경 우에는 보통 학생들보다 그 정도가 더 심하겠지. 그때 문득 미카즈키가 작은 목소리로 중얼거렸다...하지만 부활동이라 부활동 뭔가 진지한 얼굴로 생각하는 듯한 미카즈키.

38 ㅡ 그렇군, 부활동이다! 갑자기 눈을 크게 뜨고서 그렇게 말했다...? 당황하는 내게, 미카즈키는 씨익 하고 자신감 넘치는 웃음을 지었다. 역시 웃으면 귀엽다, 이 녀석. 웃을 때만. 그 뒤 미카즈키는 곧바로 교실 밖으로 나가 버렸다. 뭐가 뭔지 잘 모르겠지만, 혼자서 교실에 남아 있어 봐야 별다른 할 일도 없기에 나 는 깜빡했던 체육복을 회수해서 귀갓길에 올랐다. 집에 돌아가 저녁을 먹은 뒤, 나는 숙제를 하기 위해 가방에 든 책을 꺼냈다. 후우. 한숨을 쉬면서 영어 교과서를 편다. 영어 수업은 싫다. 잘 못하는 건 아니다. 영어는 어머니가 영국인이기도 해서 오히려 특기인 과목이다. 못하는 게 아니라, 싫다 ㅡ 정확히 말하자면 영어 수업 도중에 가끔씩 있는 원하는 사람끼리 짝을 지어서 영어로 대화해라 라든가 친구들끼리 짝을 이뤄서 연습해라 같은 게 싫은 거다.

39 학급에 친구가 없는 인간은 그런 코너(?)가 있을 때마다 우울해진다. 덧붙이자면 완전히 같은 이유로 체육 수업도 싫어한다. 나 ㅡ 하세가와 코다카는 아버지의 일 때문에 일본 각지를 전전하다가, 아버지가 해 외로 가게 되어 한 달 전인 고등학교 2학년의 5월 중순이라는 대단히 어중간한 시기에 10년 이상 오지 않았던 자택이 있는 이 토야 시로 돌아오게 되었다. 다. 그리고 이사장이 부모님의 친구라는 인연 때문에 사립 성 크로니카 학원으로 편입했 성 크로니카 학원 ㅡ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듯이 가톨릭계의 미션 스쿨이다. 이 학교에서, 나는 붕 떠 있다. 뭐라고 할까, 그 말하자면 불량학생? 양아치? 뭐, 그런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앞서 말한 대로 내 어머니는 영국인으로, 머리카락은 금발이었다. 그 아들인 내 머리카락도 금발 하지만 어머니처럼 멋진 블론드 헤어가 아니라 군 데군데 밤색이 섞인, 칙칙한 느낌이 드는 탁한 금색인 것이다. 이걸 보고 원래 머리색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겠지. 스스로 말하기는 뭣하지만 껄렁한 고등학생이 금발로 염색하고 싶었지만 제대로 미 용실에서 염색할 돈이 없어서 어쨌든 시판 하는 컬러 스프레이로 물들였는데 ㅡ 아니나

40 다를까, 실패하고 말았다 는 인상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머리색을 제외하곤 일본인인 아버지에게서 대부분의 요소를 물려받은 모양이 라 눈동자는 검은색, 얼굴 생김새도 완전한 일본인인 탓에 쓸데없이 금발만 붕 떠 보인 다. 원래부터 눈매도 살짝 험악하다. 중학생 시절에는 가만히 있는데도 어째서 그렇게 노려보는 거냐. 라는 말을 들은 적이 몇 번이고 있다. 성 크로니카 학원은 품행이 방정한 학교로 알려져 있다. 확실히 전에 있던 학교보다 차분한 분위기의 학생이 많은 탓에 현재로서는 불량학생과 얽히거나 하는 일은 없었지만, 불량학생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내 외모가 더 튀어 보인다. 모른다. 그 외엔 전학 첫날에 지각이라는 최악의 실수를 저지르고 만 것도 큰 이유일지도 한 달 전의 일. 전학생은 첫인상이 중요하니까 지각 따위 절대로 해선 안 된다. 그렇게 생각한 나는 수업 시작 두 시간 정도 전(오전 6시)에 집을 나섰다. 집에서 학교까지는 전철로 10분, 버스로 25분 정도의 거리. 아침 6시 반이 조금 안 된 버스 정류장에서 나와 같은 교복을 입은 학생은 한 명도 발견할 수 없었다. 를 탔다. 역시 너무 일찍 나왔다고 생각하면서 나는 크로니카 학원이 있는 사와라키타행 버스 하지만 버스를 탄 지 어언 한 시간,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버스는 성 크로니카 학원

41 앞 에 도착하지 않는 것이었다. 불안하게 생각하면서도 샐러리맨으로 가득 찬 버스 를 헤집고 나아가 운전기사 아저씨에게 물어보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해서 처음 보는 아 저씨에게 말을 거는 것도 부끄러워서 하지 못했기에 결국 그대로 종점까지 가고 말았다. 그때쯤에는 승객은 나밖에 없었기에 용기를 내서 운전기사 아저씨에게 물어본 결과, 이 버스는 사와라키타 가 아니라 사가라키타 행이었다는 사실이 판명되었다. 뭐가 이렇 게 헷갈리는 지명이 다 있나. 게다가 양쪽 다 북녘 북이라는 한자가 붙은 주제에 방향은 거의 정반대였다. 어쩔 수 없이 다시 한 시간 이상 버스를 타고 정류장으로 돌아와 사와라키타 행 버 스를 탔다(크로니카의 학생은 아무도 없었고, 통근. 통학 시간이 지났기에 버스가 올 때 까지 20분 정도 기다려야 했다). 설마 했건만 결국 전학 첫날에 크게 지각을 하고 말아, 겨우 학교에 도착했을 때 나 는 살짝 울 것 같았다. 담임 선생님이 다른 반에서 수업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1교시 도중에 혼자서 교실에 들어가자, 새로운 클래스메이트들이 기이한 시선을 보냈다. 눈이 살짝 빨개진 것을 얼버무리기 위해 눈을 가늘게 뜨고 긴장으로 떨리는 목소리 를 얼버무리기 위해 목소리 톤을 최저한도로 낮춘 상태로 전학생인 하세가와 코다카입 니다. 라고 무뚝뚝하게 (나로서는 무뚝뚝하게 말할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집에 돌아간 뒤 휴대전화의 녹음 기능으로 내 인사를 재현해서 들어 보니 너무나도 위협적인 목소리

42 였기 때문에 내 목소리였음에도 살짝 겁먹었다) 인사한 나를 보며 클래스메이트들은 웅성거렸다. 기가 약해 보이는 1교시 담당 사회 선생님마저 살짝 겁먹은 얼굴로 나를 빈 자리에 앉게 했다..수업이 끝난 뒤에도 내게 말을 걸어오는 동급생은 아무도 없었다. 보통 전학생에게는 전에 살던 장소라든가 이상형이라든가 스리 사이즈 같은 걸 꼬치 꼬치 캐묻는 법이기에, 난 사전에 그런 질문들을 예상해서 가급적 좋은 인상을 줄 수 있 도록 미묘하게 유머러스한 동시에 지나치게 실없는 녀석이라고는 여겨지지 않을 법한 나 이스한 대답(꽤 자신이 있었다. 특히 스리 사이즈를 물어봤을 때를 대비한 답변 같은 건 지금 떠올려 봐도, 푸훗)을 머리속에 준비해 뒀지만, 멋지게 허사가 되었다. 그로부터 한 달. 첫인상에서 대실패를 경험한 나는 아직까지도 그 실패를 만회하지 못하고 있다. 영어 회하 파트너는 언제나 선생님(미국인, 어째서인지 발음이 좋다는 이유로 내가 마음에 든 모양이다)이고, 체육 시간에 준비 체조로 조를 짤 때는 다른 반의 남는 녀석 (노골적으로 나는 무서워한다는 사실이 느껴진다)으로, 축구의 패스 연습에서는 거의 공 이 오지 않는다(적어도 다른 녀석들처럼 이름을 불리며 패스를 받은 적은 한 번도 없이, 쭈뼛쭈뼛 보내거나 컨트롤을 잘못해서 내 쪽으로 오는 것뿐이다. 게다가 패스한 상대는 어째서인지 사과한다. 거북한 얼굴로 미, 미안. 이라고 말해 버리면 나로서도 서먹한 표

43 정으로 그래 라고 무뚝뚝하게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다. 한 번 시험 삼아 웃는 얼굴로 신경 쓰지 마. 라고 말해 봤지만, 그 상대방은 히익?! 하고 움츠러들더니 그 날 점심때에 어째서인지 이, 이걸로 그때 일은 용서해 줘 라며 주스를 내밀었다). 점심도 교실에서 혼자 먹는다. 한번은 매점에 빵을 사러 간 사이에 다른 반 여학생이 내 의자를 쓴 적이 있었는데, 내가 돌아오니 같이 밥을 먹던 우리 반 여자 아이들과 함께 황급히 교실을 나가 버렸다. 고등학생 남자에게 있어서 여자가 자신을 기피한다 는 것만큼의 쇼크는 거의 없다고 생 각한다. 나는 그날 욕조에 잠겨 조금 울었다. 그 외에도 이런 안타까운 애피소드는 몇 개 더 있지만, 떠올릴 때마다 내 마음이 데 미지를 받아 이제 슬슬 한계에 가까워졌기 때문에 이쯤에서 그만두도록 하겠다. 도서실이나 교실에서 공부나 독서를 해 보는 이른바 진지함 어필 도 해 보고 있지 만 현재로서는 딱히 효과가 없는 것 같다. 그런 안타깝고 눈물 나는(만약 인터넷 소설 같은 데서 안타깝고 눈물 나는 청춘 스 토리! 라고 선전했다간 100퍼센트 항의가 들어올 것 같은) 자신의 학교 생활을 떠올리며, 나는 후딱 숙제를 끝 마쳤다. 그때 문득 방과 후에 교실에서 대화했던 미카즈키 요조라가 떠올랐다. 에어 친구와 즐겁게 이야기하던 안타까운 클래스메이트. 미인인데 유감스럽다.

44 .그나저나, 에어 친구라. 즐거워 보엿지, 미카즈키 짝! 어느새 진지하게 에어 친구 도입을 검토하는 자신을 깨닫고, 난 스스로의 뺨을 때렸 다. 아, 안 돼! 그런 것에 기대게 되면 정말로 끝장이다! 진지하게 현재 상황을 어떻게든 할 방법을 생각하지 않으면..부활동에 가입하는 건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건만. 실은 부활동에 가입해 볼까 하는 생각 자체는 미카즈키와 대화하기 전부터 했었다. 하지만 미카즈키의 말대로 이미 인간관계가 확립된 부에 돌입할 용기가 내게는 없다. 게다가 오늘 미카즈키가 했던 그 말, 부의 분위기를 흐리는 신입부원 따위 확실히 아무 도 환영하지 않는다. 만약 빙 돌아가는 말로 입부를 거절당한다면(그 상황을 난 리얼하게 상상할 수 있었 다) 재기할 수 없을 것 같다. 하아 생각할수록 우울해진다. 숙제도 끝났으니, 오늘은 빨리 목욕하고 자자.. 다음 날 점심시간. 타났다. 내가 평소와 마찬가지로 교실에서 혼자 밥을 먹고 있으려니, 미카즈키가 눈앞에 나

45 평소와 다름없는 언짢은 표정으로 그렇게 말한 뒤 내 대답도 듣지 않고 교실을 나가 는 미카즈키. 어? 잠깐, 어이?! 나는 어쩔 수 없이 그녀의 뒤를 쫓는다. 내가 나온 뒤 교실이 일제히 술렁이는 걸 눈치 챘다. 이었다. 빠른 발걸음으로 미카즈키가 향하는 곳은 건물 구석에 있는 인적없는 계단의 층계참 내가 쫓아가자 미카즈키는 빙글 뒤돌아보더니, 어쨌든 수속은 끝마쳤다. 갑자기 그런 말을 했다..수속? 새로운 부를 창설하기 위한 수속이다. 새로운 부? 그래. 인간관계가 확립된 기존의 부에 들어갈 수 없다면 자기 손으로 부를 만들어 버리면 되잖아. 그때서야 겨우 나는, 미카즈키가 어제 방과 후에 했던 이야기를 이어서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아, 친구 만들기 운운했던 얘기로군, 그야 확실히 새로운 부라면 인간관계도 처음 부터 시작되겠지만. 그 이전에 관계를 구축할 인간이 없다면 말이 안 된다. 기존 인간관계의 굴레에 들어가지 않기 위해 새로운 부를 만든다는 건 주객전도인 것 같다는 기분이 들었다. ㅡ 이 아니라, 잠깐 기다려. 지금 부 창설 수속은 끝났다 라고 말했지?

46 말했지..어떤 부를 만들었는데? 쭈뼛쭈뼛 묻는 내게 미카즈키는 몹시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이웃사촌부 다. 이웃사촌부? 미카즈키는 끄덕인다. 기독교의 정신에 의거하여,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우들의 선한 이웃이 되어 우애를 다지기 위해 성심성의, 임기응변, 절차탁마 하는 부활동이다. 수, 수상해 나는 솔직히 말했다. 뭘 하는 부인지 전혀 알 수가 없다. 아니, 그 이전에 그런 신청서가 통과되겠어? 이 학교는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관대해서 말이지. 서두에 기독교의 정신이 라든가 예수님의 가르침이라든가 마리아님의 자애 같은 그럴싸한 명목을 끼워 넣어 두면 대부분은 얼버무릴 수 있다. 종교는 어수록하군. 경건한 크리스천이 들으면 격노할 만한 말을 하는 미카즈키였다. 그렇다고 해도 어제 오늘 사이에 그런 수속을 끝마치다니, 대단한 행동력이군. 어이없다는 말투로 내가 말했다.

47 그 정도의 행동력이 있다면 평범하게 부활동에 가입하면 좋을텐데. 난 이런 사무 관련 수속이나 리포트 같은, 끝나면 그걸로 땡인 무미건조한 작업이 특기니까. 그러십니까. 그래. 횸소핑도 특기다. 어째서인지 우쭐거리며 미카즈키가 끄덕였다. 홉쇼핑에 잘하고 말고가 있는 건가. 난 내 쪽에서 전화 거는 건 서툴지만. 그런데 그 이웃사촌부? ㅡ 라는 건 결국 뭘 하는 부야? 내가 묻자 미카즈키는 태연하게, 친구 만들기인 게 뻔하잖아. 그건 생각 못했군. 이거라면 주위의 친구가 없는 쓸쓸한 녀석 이라는 멸시의 시선을 회피하기 위한 표면상의 친구를 만들면서 동시에 네가 말하는 진짜 친구를 찾을 수도 있지. 나 머리 좋지? 라고 말하고 싶은 듯 의기양양한 미카즈키. 나는 탄식한다..뭐 좋네 힘내라고. 그러자 미카즈키는 어리둥절한 얼굴로, 뭘 남의 일처럼 말하는 거야? 너도 부원이면서. 뭐?! 얼빠진 목소리를 내는 나를 향해 미카즈키가 태연하게, 어제 멋대로 돌아가 버렸으니까 네 입부 신청서도 내가 써 줬지. 감사해라.

48 할까보냐! 코다카는 선생님에게 찍힌 모양이더군. 하세가와 코다카 군이 부원이 됩니다 라고 하자 엄청나게 기뻐했거든. 그가 부활동을 통해 기독교의 우애의 정신을 배워 훌륭하게 갱생하기를 빕니다 라고. 갱생이고 자시고, 난 불량학생이 아닌데! 선생님까지 나를 그렇게 여기고 있다는 것에 대한 쇼크로 할 말을 잃는다. 그런 이유로 오늘 방과 후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코다카 부원. 발걸음을 돌린 미카즈키는 거침없이 멀어져 간다. 미카즈키에게 친구가 없는 이유 중에 하나는 남의 이야기를 듣지 않기 때문일 거라 고 나는 확신했다..하여튼, 왠지 모르게, 그렇게 돼서. 나, 하세가와 코다카는 미카즈키 요조라라는 이상한 아이와 함께 이웃사촌부 라는 이상한 부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49 요조라 방과 후에 나는 미카즈키에게 이끌려 학교 부지 안에 있는 예배당으로 향했다. 삼각 지붕에 십자가 장식이 되어 있는 꽤 커다란 건물로, 내부에는 미사나 결혼식 등에 사용되는 홀이나 고해성사실 같은 지극히 교회다운 시설 이외에 담화실이나 자습실 등도 존재한다. 그 중에 하나인 담화실 4 가 이웃사촌부 의 부실이 된 모양이다. 다다미 여덟 장 정도 넓이의 깔끔한 서양식 방으로, 둥근 테이블과 소파, 철제 선반 이 놓여 있다. 부실 이라기보다는 살롱 같은 인상이라서 나는 조금 주눅이 들었다. 그런 나와는 정반대로, 미카즈키는 부실에 들어가자마자 아무런 주저도 없이 소파에 털썩 앉았다. 정말로 이런 방을 써도 되는 거냐? 고문이 된다고 하니까 되는 거겠지. 아무래도 좋지 않느냐는 듯 대답하는 미카즈키. 고문? 그러고 보면 불완전하나마 정식 부이긴 하니까 고문 선생님도 있겠군

50 그렇게 말하면서 나는 천천히 미카즈키 맞은 편에 있는 소파에 앉는다. 용케 고문이 되어 줬군. 이런 정체도 알 수 없는 부의. 정체를 알 수 없다니, 기독교의 정신에 의거하여,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우들의 선 한 이웃이 되어 우애를 다지기 위해 성심성의, 임기응변으로 절차탁마하는 어엿한 부활 동이다. 음, 몇 번을 들어도 정체를 모르겠군. 그런데 누가 친구 만들기의 지도 같은 걸 해 주는 거지? 수녀인 마리아 선생이다. 호오. 처음 듣는 이름이었다. 미션 스쿨인 이 학교에는 교회에서 파견된 수녀가 몇 명 있어서, 선택 수업인 신학 이나 윤리 수업의 강사를 담당하고 있다. 난 그다지 기독교에 흥미가 없어서 그런 수업은 듣지 않기 때문에 수녀와의 인연이 없는 학창생활을 보낼 예정이었지만 ㅡ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접점이 생겼군. 수녀이고 이름은 마리아인가 어쩐지 그럴듯한걸. 잘은 모르겠지만 도움이 되는 이 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네. 아, 그건 기분 탓이다. 미카즈키는 단정했다..기분 탓? 친구가 없으니까 말이지. 마리아 선생은.

51 아무렇지 않게 치명적인 말을 들은 기분이 든다. 어, 어째서 그런 사람을 고문으로? 난 친구가 많아 보이는 사람에게 말을 거는 데에는 서투르니까. 반대로 친구가 없 는 사람과는 아무렇지 않게 이야기할 수 있지만. 코다카라든가. 미카즈키 요조라 ㅡ 생각한 것 이상으로 안타까운 아이였다. 즉, 자기랑 같은 입장의 선생님에게밖에 고문을 부탁할 수 없었던 건가. 그 말대로다. 소파에 거만하게 앉아 어째서인지 잘난 척하는 말투로 미카즈키가 말했다. 뭐, 열혈 교사가 이것저것 잔소리하는 것도 귀찮고, 이런 부실까지 내 줬으니 베스 트 초이스 아닌가..듣고 보니 그럴듯하군. 일단 납득. 그래서. 구체적으로 이 부에서 뭘 할 생각이야? 그 전에 먼저 부원을 모아야지. 미카즈키가 대답했다. 아, 그렇군 쓸쓸한 녀석이라고 여겨지지 않기 위해 함께할 동료가 필요하다는 미카즈키의 목적 을 기준으로 생각해 본다면, 일단 부원을 모으는 게 중요하다. 친구란 양보다 질이라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미카즈키는 가방 안에서 부스럭거리며 왠 종이다발을 꺼냇다. 부원 모집용 포스트는 이미 만들었어.

52

53 호오. 역시 행동이 빠르다. 미카즈키가 포스터 한 장을 내게 내민다. 내가 만들었지만 정말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흠. 포스터를 읽어 본다.. 그리고 할 말을 잃었다. 뭐라 할까. 저기. 그거였다. 어쨌든. 그거였다. 이게 뭐야. 포스터라니까. 지금부터 이걸 교내 게시판에 붙일 거다. 으음 노골적으로 싫은 표정을 하는 나를 보고, 미카즈키가 불쾌한 듯 얼굴을 찌푸렸다. 뭐야. 뭔가 문제라도 있는 건가? 어째서 이게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건지 이해가 안 가는걸. 뭘 하는 부인지 전혀 알 수도 없잖아. 이래서야 아무도 안 모일 것 같은데. 흥. 무르군, 코다카. 어째서인지 바보 취급하듯 말하는 미카즈키. 이 문장을 대각선으로 읽어봐라. 대각선.? 의아스럽게 생각하며 포스터 문장에 주목한 뒤. 아.

54 이제 알겠어? 미카즈키가 가볍게 웃는다. 뭐, 아냐고 묻는다면 알긴 알겠지만. 문장을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 대각선으로 읽으면 이렇게 된다. 친 애 하는 학우 여러분에게. 누 구 에게나 친절하게 대합시다. 우리 모 두 마음을 굳게 먹고 정든 집 을 떠나도 서로 격려하며 사회의 중 심이 되는 인간이 됩시다! 친구 모집중. 수수한 트릭을 끼워 넣기는. 트릭이 아냐. 어째서인지 아쉽다는 듯 미카즈키가 말한다. 평소부터 친구를 원하던 녀석이라면 이 포스터에 숨겨진 친구 모집 중 이라는 문 자를 금세 눈치 챌 거다. 반대로 친구가 충분히 있는 녀석에게는 단순히 막연한 문장으 로 인식되고 말겠지. 즉, 친구를 만들고 싶다는 부끄러운 목적을 공공연히 알리지 않고 같은 목적을 공유하는 부원을 모을 수 있다고! 그래.

55

56 자신만만하게 말하는 미카즈키였지만, 나로서는 의미불명의 이론이었다. 그건 그렇고, 부끄러운 목적이라는 자각은 있었던 거군 뭐, 백보 양보해서 네 녀석 이론이 옳다고 해 두자 어째서 백보 양보할 필요가 있지? 마음속 깊이 의문스럽다는 얼굴로 묻는 미카즈키를 모른 척하고, 문장은 그렇다 치고, 아래에 있는 그림은 뭐야? 보면 알잖아. 몰라서 묻는 건데. 흥. 미카즈키는 또다시 나를 바보 취급하듯 웃고선, 이해력이 부족한 바보에게 상냥하게 알려 주기라도 하는 듯한 말투로, 친구를 백 명 만들어 후지산 위에서 주먹밥을 먹자는 유명한 동요가 있잖아. 그 장 면을 그려 본 거다. 내가 생각해도 정말 잘 그렸어. 그런, 거냐. 만에 하나 대각선 문장을 눈치 채지 못한 사람이 있어도, 이 그림을 보면 이 부의 목적을 눈치 채 줄 거라는 의도다. 뭐, 백보 양보해서 네 녀석이 말하는 대로라구 해두자. 그러니까 어째서 백보 양보하는 건데? 미카즈키의 의문은 이번에도 모른 척하고, 이 그림 속의 녀석들이 먹고 있는 주먹밥.? 같은 음식.? 에게 눈이나 손발은 왜 달려 있는 거야? 그 편이 귀엽다고 생각해서.

57 한 입 베어 물면 날뛸 것 같아서 엄청 싫은데. 의인화한 음식을 먹지 말라고 넌 그 국민적 히어로를 부정할 생각이냐? 국민적 히어로? 아이들에게 자신의 머리를 먹게 해 주는 나이스 가이. 코빵맨 얘기였냐! 자기희생의 정신 다위 속이 메슥거리지만, 사랑과 용기만이 친구라는 점에서 그에 게는 공감을 느껴. 코빵맨도 민폐쟁이로군. 라고 말하자 미카즈키는 갑자기 불쾌한 얼굴이 되었다. 그런데 코다카. 대각선 읽기도 이 그림도 이해하지 못하다니 ㅡ 정말로 친구를 원 하는 거 맞나? 은걸. 이 포스터를 이해할 수 있는 유감스러운 감수성의 소유자와는 친구가 되고 싶지 않 흥, 자신의 감각이 절대적이라고 생각하다니, 코다카는 세카이계 로군. 네 녀석이 그런 소리 하지 마, 네 녀석은. 진절머리가 나서 그렇게 말하자, 미카즈키는 더욱 무뚝뚝한 표정을 지었다. 아까부터 신경 쓰이던 건데 ㅡ 그 네 녀석, 네 녀석 하고 말하는 건 그만둬라. 왠 지 짜증나니까. 어? 아 알았어.

58 그리고 난 우물거린다. 그럼, 저기 다른 사람을 뭐라고 부르면 좋을지 곤혹스러운 경우가 내게는 자주 있다. 성으로 불러야 하나, 이름으로 불러야 하나, 별명으로 불러야 하나. 씨 나 군 이나 짱 을 붙여야 하나, 그런 것 없이 간단히 불러도 되는 건가. 그래서 평소에는 되도록 남의 이름을 부르지 않는 쪽으로 하고 있다. 음.. 미카즈키? 요조라. 미카즈키가 잘라 말했다. 그냥 간단하게 요조라라고 불러. 아, 알았어. 요, 요조라. 어째서 얼굴이 빨개지지? 기분 나쁜 녀석이로군. 여전히 못마땅한 얼굴로 미카즈키가 말한다. 여자이이를 성이 아닌 이름으로 부르는 게 어쩐지 부끄러운 건 나뿐인 건가? 저기. 뭔가 별명 같은 건 없어? 가능하면 그쪽으로 부르는 편이 있어. 있었어. 미카즈키는 평소보다 더욱 언짢은 표정으로 말했다. 있었지만 네게는 안 가르쳐 줘. 어째서?

59 그렇게 묻는 내게 요조라는 어쩐지 울 것 같은 쓸쓸한 웃음을 띠고, 별명은 친구끼리 부르는 거니까. 미카즈키 ㅡ 아니, 요조라의 감각은 여전히 잘 알 수 없었다. 어쩔 수 없지 그럼 뭐, 일단 포스터 붙이러 가자. 요조라. 멋쩍어하며 나는 소파에서 일어섰다. 이웃사촌부 최초의 활동. 서로를 간단하게 이름만으로 부르는 동급생이 생겼다. 상세를 생략하고 결과만을 써 보면 괄목할 만한 성과처럼 보인다는 점이 곤란하다.

60 카시와자키 세나 포스터를 붙인 다음 날 방과 후. 나와 미카즈키 가 아니라 요조라는 오늘도 이웃사촌부 부실에 있었다. 소파에 앉은 요조라는 넉살좋게 웃고 있다. 드디어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부활동 시작이군. 구체적인 활동 내용을 정하는 활동을 말이지. 는다. 난 아직도 이 부에서 구체적으로 뭘 하면 좋을지, 명확한 비전이 전혀 떠오르지 않 애당초 정말로 이런 부에 가입해도 괜찮은지 어떤지도 의문스럽다. 난 표면상의 친구만 있으면 되니까, 부원이 모이기만 하면 돼. 즉 어제의 시점에서 해야 할 일은 했다는 얘기지. 아무리 생각해도 그 포스터를 보고 입부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녀석이 있을 것 같 지는 않지만 말이지. 아직도 그런 소리를 하는 거냐? 그 포스터에 이끌려 지금이라도 친구를 원하는 학 교 안의 쓸쓸한 어린 양들이 몰려들 게 뻔하잖아.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거냐?

61 나는 마음속 깊이 신기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그때. ㅡ 똑똑. 누군가가 부실 문을 노크했다...?!..! 나와 요조라는 엉겁결에 마주 봤다. 아무래도 그새 신입부원이 나타난 모양이군. 요조라가 의기양양한 목소리로 말했다. 설마. 어차피 고문 선생님 같은 거겠지. 나와 요조라는 함께 일어나 부실 문을 열었다. 거기에 서 있는 것은 금발 벽안의 여학생이었다. 날씬한 몸매면서도 가슴은 큰 그라비아 아이돌 같은 스타일로, 살짝 눈매가 사납다 는 인상은 있지만 얼굴 생김새도 매우 반듯하여 어딘지 기품이 느껴진다. 얼굴은(얼굴만은) 훌륭하지만 우울한 표정이나 행동으로 그걸 무용지물로 만들고 있 는 요조라와 비교하면, 화려함의 격이 다른 두말할 나위 없는 미소녀다. 교복에 달린 배지의 색으로 우리들과 같은 2학년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웃사촌부가 여기 맞지? 입부하고 싶은데. 아냐. 쾅! 철커덕!

62 요조라는 그렇게 대답함과 동시에 문을 닫은 후 잠가 버렸다. 어어어?! 자, 잠깐. 요조라?! 요조라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소파로 돌아가, 자, 부활동을 시작해 볼까. 아니. 기다려 보라니까! 지금 입무 희망자 같았다고?! 여자에다가 2학년이니까 네 친구로 딱이잖아. 하하하, 이 황토색 양아치는 무슨 이상한 말을 하는 건지. 동성 친구라면 이미 있다 고, 토모짱이. 깜빡 반해 버릴 것 같은 미소로 요조라는 에어 친구와 대화하기 시작했다. 어이, 어이 황토색 양아치라는 건 혹시 나를 말하는 건가? 확실히 내 머리카락은 금발이라기 보다는 황토색이지만. 똑똑, 하고 아까의 소녀가 밖에서 문을 두드린다. 외치는 소리도 들려오지만 이 방은 방음 시설이 상당히 잘되어 있기 때문에 뭐라고 말하는지는 알 수 없다. 요조라는 성가시다는 듯이 일어서서 다시 문을 연다. 잠깐, 어째서 닫는거야! 난 입부 죽어 버려, 리얼충! 쾅! 철컥! 히로인이 해서는 안 되는 부류의 발언을 한 뒤, 요조라는 다시 문을 닫아 버렸다.

63 소녀가 경악하는 얼굴이 살짝 보였다. 저기, 혹시 저 애 알아? 다시 소파에 앉는 요조라에게 내가 물었다. 아는 사이는 아니야. 얼굴과 이름은 알고 있지만 대화해 본 적은 없으니까. 그렇게 말하면서 요조라는 가방 속에서 한 권의 책을 꺼냈다. 언짢은 표정으로 요조라가 말한다. 2학년 3반의 카시와자키 세나 이 학교 이사장의 외동딸이지. 언제나 남학생들이 떠받들어 주는 거만한 아가씨다. 당최 좋아할 수가 없는 녀석이야. 호오, 쟤가 걔였군 나는 만난 적이 없지만 우리 부모님과 이 학교의 이사장은 오랜 친구로, 아버지가 이사장에게는 나와 같은 나이의 딸이 있다고 말했었다. 이사장이 일본 이름이라 저런 금발 소녀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걸 내가 그렇게 중얼거리자 요조라는 나를 번뜩 노려봤다. 금발이 어쨌다는 거냐. 정말로 남자 놈들은 금발 왕가슴이라면 금세 헤롱거리며 정 신을 못 차린다니까. 엉큼하기는. 아니, 그런게 아니라 내 말을 요조라가 무시. 저 화려한 외모에 더해서 스포츠 만능에 성적 우수. 시험 성적은 작년부터 쭉 학년 톱. 뭐야, 저 리얼충은! 죽어 버렸으면 좋겠어!

64 쾅 하고 요조라는 테이블을 내려친다. 어, 어째서 화내는 거야? 그런 대단한 녀석과 함께 학창생활을 보낼 수 있다는 건 영광이잖아. 뭐? 그거 진심으로 하는 소리냐? 뭐, 영광이라는 건 좀 오버지만. 순수하게 대단하다고 감탄하고는 있어. 동세대의 인간이 충실한 청춘을 보내는 걸 보면 왠지 모르게 짜증나지 않냐? 안 나. 역시 안 되겠어, 이 녀석 흥, 어쨌든 저런 리얼충이 이런 부에 입부할 리가 없지. 어차피 찬물을 끼얹으러 왔 을 게 뻔해. 저 녀석, 성격도 나빠 보이고. 이런 부 라고 스스로 말해 버리다니. 어쨌든 태클을 걸면서, 없겠군. 뭐, 성격이 나쁜지는 둘째치고 확실히 그런 녀석이 이 부에 가입할 이유는 정말로 나는 문 쪽을 바라봤다. 카시와자키 세나는 돌아간 듯. 목소리도 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다. 하지만 그때. 갑자기 뒤에서 쾅쾅 하고 격렬하게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나와 요조라는 깜짝 놀라 창문을 바라본다.

65 카시와자키가 창문에 얼굴을 들이댄 체 좀비처럼 이쪽을 엿보고 있다. 단정한 얼굴이 무용지물이로군. 뭐야, 저거 무서워 살짝 질린 듯 요조라는 싫은 표정으로 창문을 열었다. 어째서 그렇게 심술궂은 거야! 나씩이나 되는 사람이 입부해 주겠다고 말했건만! 창문을 열자마자 눈에 살짝 눈물이 고인 카시와자키가 소리쳤다. 찬물 끼얹기라면 거절한다. 창문을 닫으려고 하는 요조라. 카시와자키는 창문을 꽉 잡고서 말을 잇는다. 찬물 끼얹으러 온 거 아니야! 친구 모집이라는 포스터 보고 온거니까! 꿈틀, 하고 요조라가 눈썹을 움직이며 창문에서 손을 뗐다. 나도 친구가 필요하다고! 창문을 활짝 열고 카시와자키가 소리친다.. 요조라는 쳇. 하고 혀를 찬 뒤 그녀를 실내로 들여 보냈다. 난 뭐랄까, 완벽하잖아. 소파에 앉은 카시와자키가 우쭐거리며 말했다.

66

67 . 요조라가 짜증내고 있다는 걸 눈치 챌 수 있었다. 두뇌 명석에 스포츠 만능, 게다가 보시다시피 미소녀. 신이 주문 제작했다고밖에 생 각할 수 없는 완벽한 조형미잖아? 하늘의 불평등을 원망할 자유를 주겠어, 서민 여러분. 당연한 사실이라는 듯 카시와자키가 말한다. 금발을 쓸어 올리는 동작이 그 또한 대단히 그럴듯하다. 흥, 천박한 젖소 주제에. 요조라가 살며시 하는 말을 듣고 카시와자키는 뺨ㅇ늘 씰룩거린다. 어머, 절벽이 뭔가 말하고 있는 모양이네. 요조라의 눈에 살의가 깃든다. 난 딱히 작은 편은 아냐. 어중간한 크기의 가슴 따위 없는 거랑 마찬가지 아니야? 나보다 가슴이 큰 여자를 전부 죽이면 상대적으로 내가 왕가슴이 되겠군. 내 숭고 한 계획의 명예로운 제물 1호가 되어 줘야겠어. 그만둬. 정말로 할 것 같은 분위기였기에 일단 말렸다. 요조라는 쓸데없이 행동력이 좋으니까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 그래서, 음 친구가 필요하다는 얘기였지. 내가 말하자 카시와자키는 꾸벅 고개를 끄덕였다. 넌 언제나 남자들에게 둘러싸여 있을텐데. 요조라가 싸늘한 눈초리로 말하자,

68 뭘 모르네, 그런 건 단순한 하인. 내가 원하는 건 친구야. 특히 동성의 ㅡ 예를 들 면 가정 수업의 요리실습이나 수학여행 같은 데에서 그룹을 나눌 때 원하는 아이끼리 조를 짜렴 이라는 말을 듣고 곧바로 함께할 수 있는 친구 말이야. 화려한 인기인으로 보이지만 그녀도 의외로 고생하고 있는 모양이었다. 카시와자키는 남자들한테 인기 있으니까 남자랑 같이 다니면 되겠네~. 꺄하하 같은 열 받는 대사를 내뱉은 녀석이 없도록, 나한테는 친구가 필요해! 학급의 떨거지들 만 모인 조에서 전혀 흥이 안 나는 수학여행을 보내는 건 이제 싫어! 지긋지긋하다는 듯이 내뱉은 카시와자키. 그러고 보니 너무 인기가 있거나 우수한 여자는 동성들에게 소외당한다는 이야기 는 가끔씩 듣는군. 을래? 흥, 너 양아치인 주제에 잘 알고 있네. 밟아 줄 테니까 무릎 꿇어. 아니면 구두 핥 카시와자키는 미소를 띤 채 의미를 알 수 없는 말을 했다. 어째서 내가 너한테 밟히거나 구두를 핥아야 하는 건데. 내가 질렸다는 표정으로 말하자 카시와자키는 신기하다는 듯 고개를 갸웃거렸다. 우리 반 남자애들은 상으로 밟아 주거나 구두를 핥게 해 준다곡 말하면, 내가 하는 말은 뭐든지 들어주는데? 그러더니 카시와자키는 핫 하고, 어째서인지 겁난다는 시선을 보낸다.

69 서, 설마 오만하게도 그 이상을 바라는 거야? 역시 양아치 니, 니 삭스로 묶어 달라는 주문 같은 건 들어주지 않을 거야! 이 변태! 난 변태도 양아치도 아냐! 전력으로 태클을 건다. 이 녀석이 친구가 없는 건 우수하기 때문이라든가 남자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등의 이유가 아니다. 성격이 이 모양이기 때문이라고 나는 확신했다. 후우 역시 요조라가 만든 그 포스터의 진의를 읽어낸 사람답군. 그 발언에서는 어쩐지 나를 모욕하려는 의지가 느껴지는군. 기분 탓이야. 석연치 않은 얼굴을 하는 요조라를 못 본 척하고, 니까. 뭐, 어쨌든 잘됐잖아. 둘 다. 이걸로 서로 평소에 함께 지낼 수 있는 친구가 생겼으 뭐어? 무슨 소리를 하는 거지? 어째서인지 요조라와 카시와자키 양쪽 다 의아하다는 얼굴을 했다. 아, 반이 다르니까 요리실습이나 수학여행을 함께 하기는 힘들겠군. 그게 아니라. 두 사람이 동시에 말했다. 어째서 내가 이런 거랑 친구가 되어야 하는 거냐? 나 이런 거랑 친구 하고 싶지 않은데.

70 서로를 노려보는 두 사람. 무슨 의미냐, 가슴녀. 너야말로 무슨 의미야, 치켜뜬 눈 주제에. 네 눈도 치켜 올라갔잖아. 내 눈매는 귀엽지만 네 눈은 여우 같다고. 아, 보는 내가 가슴이 아프군. 스스로 자기를 귀엽다고 말하다니. 진실을 말하는 걸 왜 주저해야 하는데? 너, 그냥 죽는 게 어때? 뭐? 인간으로서 명백히 가치가 떨어지는 네가 죽어야 하는 거 아냐? 분명히 요조라의 말에 의하면 서로 대화해 본 적은 없다고 했는데. 첫 대면인데 어째서 그렇게 사이가 안 좋은 거냐, 너희들 카시와자키가 진절머리 난다는 얼굴로 머리카락을 쓸어 올린다. 얘 성격이 나쁜 게 잘못이야. 범인들은 퍼펙트한 내게 무릎 꿇는 게 당연한데. 흐흥, 내 성적은 학년 톱이라고! 아~ 그래, 그래. 젖소녀는 공부를 잘하셔서 훌륭하시군용. 엄청 짜증난다는 얼굴로 아무렇게나 박수를 치는 요조라를 보며 카시와자키는 얼굴 을 새빨갛게 물들이고 분한 듯 신음한다.

71 너 파파에게 부탁해서 퇴학시켜 버릴 거야. 파파? 나이도 먹을 만큼 먹어서 파파네 마마네. 창피하지도 않냐? 언제까지고 엄마 젖을 못 떼는 응석받이한테는 질려 버렸다. 살아 있는 게 부끄럽지 않냐? 으윽! 너, 너 진짜 성격 더럽다.! 그 주먹이 부들부들 떨리고 있다. 잘 보면 눈에 살짝 눈물이 맺혀 있다. 고자세인 주제에 의외로 심약한 모양이었다. 그, 그건 그렇고! 었다. 이 이상 계속하면 리얼 파이트로 돌입할 것 같았기에, 난 무리해서 이야기에 끼어들 뭐야? 무, 무셔. 두 사람이 동시에 여자아이에 대한 환상이 파괴될 것 같은 형상으로 나를 노려본다. 카, 카시와자키는 정말로 입부하는 거야? 나로서는 매번 무뚝뚝한 대우를 받는 건 달갑지 않지만. 하지만. 당연하지. 입부 신청서도 가지고 왔어. 쳇 요조라가 노골적으로 혀를 찬다. 뭔가 불만이라도 있어? 있어. 나가. 아, 실수. 죽어. 난 말이지, 한 번 한 말을 철회하는 걸 정말 싫어하거든. 그렇다고는 해도 설마 이 렇게 성격이 안 좋은 여자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 못했어

72 거기서 카시와자키는 짝 하고 박수를 친다. 그래, 네가 그만두면 되겠네! 역시 난 대단해. 나이스 아이디어! 이 부는 내 거다. 언제부터 네 거가 된 거냐. 싸늘하게 내가 딴죽을 걸었다. 그리고 거기 있는 양아치. 카시와자키가 내게 말한다. 그러니까 양아치가 아니라니까. 나도 세나라는 이름으로 부르도록 해. 특별히 용서해 주겠어. 그건 또 어째서. 같잖아. 이 여우 여자가 이름이고 내가 성이면, 네 안에서 내 쪽이 우선 순위가 아래인 것 알았어. 세나. 나는 마지못해 끄덕였다. 요조라는 어째서인지 뾰로통한 얼굴로 나를 노려봤다. 대체 뭐냐고 어쨌든, 그런 이유로 이웃사촌부 설립 이틀째에 새로운 동료가 생겼다..정말로, 성과만을 쓰면 순조로워 보인다는 게 곤란한 점이다.

73 사냥 역시 게임인 것 같다. 이웃사촌부 창설 사흘째, 요조라가 느닷없이 말을 꺼냈다. 부실에는 나와 요조라 외에 어제 입부한 카시와자키 세나도 있었다. 어째서인지 부 실에 티 세트를 가지고 와서 홍차를 홀짝이고 있다. 뭐? 게임? 세나가 기분 나쁘다는 듯 말했다. 요조라 그러니까 게임에 낚이는 건 애들뿐이라니까. 내가 말하자 요조라는 바보를 보는 듯한 얼굴을 했다. 잘 모르나 보군, 코다카. 요즘 고등학생이 가지고 노는 게임의 주류는 슈퍼 팔콘이 나 오메가 드라이브 같은 집에서 하는 타입이 아니다. 슈퍼 팔콘은 뭐고 오메가 드라이브는 뭐야? 아는 거치형 게임기 이름을 적당히 말해 본 것뿐이다. 슈퍼 나 오메가 같은 단어 가 붙은 걸 보면 분명 대단한 거겠지. 확실히 이름은 대단해 보이는걸. 이 아니라,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없어! 요조라가 쾅 하고 책상을 내려친다.

74 그 충격으로 세나 앞에 놓여 있던 찻잔의 내용물이 세나의 손에 튀었다. 앗, 뜨거! 무슨 짓이야, 이 여우! 쳇 쓰러지지 않는군 일부러 한 거야?! 너 정말 최악이다! 응? 무슨 소리지? 그것보다 게임 얘기를 하자고. 울상이 되어 항의하는 세나를 깔끔하게 무시하고, 요조라는 가방 속을 뒤적거리기 시작했다. 최신 게임의 주류는 이거다! 요조라가 꺼내든 건 휴대용 게임기였다. 이건 확실히 나조차도 안다. 플레잉 스테이츠 포터블(PSP)이다. 아마 내 여동생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 어제 혼자서 패밀리레스토랑에 갔더니 뒷좌석이 너무나도 소란스러워서 정말로 불 쾌하더군. 뭔가 해서 쳐다봤더니 고등학생 네 명이 즐겁게 이걸 하고 있었다. 다. 그러고 보니 혼자서 패밀리레스토랑에 간 적은 없군 같은 관계없는 사실을 떠올렸 아무래도 요즘 고등학생 사이에서는 패밀리레스토랑 같은데서 휴대용 게임을 통신 플레이하는 게 유행인 모양이야. 그래서 어쨌다는 거야? 세나가 관심 없다는 듯 묻자 요조라는 PSP의 전원을 켰다. 슬립 모드였던 모양이라, 금세 게임 화면이 표시된다. 패밀리레스토랑에서 고등학생들이 하던 게임은 이 <몬스터 사냥꾼> 이라는 게임이

75 었어. 알아봤더니 지금 엄청 인기인 모양이더군. 그 게임은 예전 학교에서도 하던 녀석들이 있어서 알고 있다. 몬스터 사냥꾼 ㅡ 통칭 <몬사냥>. 판타지 세계의 사냥꾼이 되어, 고원이나 사막이나 산 같은 곳을 무대로 몬스터나 동 물을 사냥하는 게임이다. 이 게임은 다른 사람과 협력 플레이가 가능하지. 고수에게는 다른 플레이어들이 의 지할 수 있으니까 게임을 하는 사이에 어느새 사이가 좋아지는 법이다. 게다가 아이템 교환도 가능하니까 이 아이템이 갖고 싶은데 혹시 가지고 있어? 라든가 이 레어 아이 템이랑 그 아이템이랑 교환하지 않을래? 같은 식으로 말을 걸 기회를 만들기도 쉽지. 그러고 보니 우리 반 여자아이들 중에서도 하던 애가 있었어. 최근에는 여자아이 들도 게임을 하는 모양이야. 세나가 말했다. 즉, 부활동으로 이 게임 실력을 갈고닦거나 레어 아이템을 입수해서 친구를 만들자 는 거야? 내가 묻자 요조라가 끄덕였다. 그렇게 잘 풀릴까 하고 의문스럽게 생각했지만, 어쨌든 구체적인 부활동을 해 본다 는 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다음 주 월요일에 PSP와 몬사냥을 가지고 올 것. 흥, 어쩔 수 없네 게임 같은 건 흥미 없고 귀찮고 네 아이디어에 따라야 한다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 데다가 네 얼굴이 마음에 안 들고 네 태도가 마음에 안 들고 네 존

76 재 자체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어쩔 수 없으니까 나도 해 주겠어. 아, 모기가 있군(국어책 읽기). 찰싹. 불평을 늘어놓으면서 고개를 끄덕이던 세나의 코를 요조라가 갑자기 때렸다. 뭐하흔 거야하! 눈물을 글썽이며 코를 가리고 항의하는 세나. 직접 공격은 정도껏 해 둬. 요조라. 아, 그러고 보니 세나는 PSP 가지고 있어? 신경 쓰여 질문하니 세나는 울 것 같은 얼굴로, 없어, 그런거. 하지만 적당한 녀석 하나 골라서 갖고 싶다고 말하면 주니까. 켁. 죽어 버려, 가슴녀! 당연한 일처럼 말하는 세나에게 요조라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폭언을 퍼부었다. 월요일. 나는 약속대로 PSP에 몬사냥을 넣어서 들고 왔다. PSP는 여동생에게서 빌렸고, 소프트는 내가 샀다. 요조라와 세나도 잊지 않고 가지고 왔다. 조작 같은 건 예습했겠지? 응.

77 요조라의 질문에 내가 끄덕인다. 흥, 바빴지만 안 할 수도 없으니까 잠깐 stlgja 삼아 가지고 놀아 봤어. 유행하는 작 품이기도 하고, 의외로 잘 만들었던더ㅔ. 뭐, 어차피 게임 같은 건 애들이나 하는 거지만. 여전히 미묘하게 솔직하지 못한 말을 하는 세나. 그럼 곧바로 시작하지. 요조라의 말에 우리들은 각자의 PSP를 기동했다. 누가 호스트 할 거야? 세나가 묻는다. 랭크가 제일 높은 사람이 하면 되지 않을까? 내가 그렇게 말하자 요조라도 그렇지. 하고 끄덕인다. 이 게임에서는 호스트가 되는 한 명의 플레이어가 퀘스트( 라는 몬스터를 쓰러 뜨려라 라든가 라는 아이템을 채취해 와라 등등 세세한 목표 같은 것)를 수주해서 그걸 통신으로 연결된 모두와 함께 도전할 수 있다. 난다. 퀘스르를 많이 클리어할수록 헌터 랭크가 올라가며, 수주할 수 있는 퀘스트도 늘어 높은 랭크에서 등장하는 고난이도 퀘스트일수록 좋은 아이템을 손에 넣기 쉽기 때문 에, 그걸 수주할 수 있는 플레이어를 호스트로 삼는 게 좋다. 코다카와 소의 랭크는? 어느새 젖소녀나 가슴녀조차 아닌 단순히 소가 되어버렸다. 별명은 친구끼리만 사용하는 거라고 말했지만, 요조라에게 소나 가슴녀는 별명이 아 니라 욕의 분류에 들어가겠지.

78 난 아직 1. 어제와 그제 합쳐 다섯 시간 정도 했지만, 혼자서 플레이하니 꽤 어려워서 퀘스트를 클리어하기가 힘들었다. 덧붙이자면 최고 랭크는 5로, 그 랭크로 도전할 수 있는 퀘스트는 어지간해서는 혼 자 클리어할 수 없는 어려운 것뿐이라고 한다. 훗, 난 3이다. 요조라가 자랑하듯 말했다. 이 게임은 초반에 등장하는 적도 꽤 센 데다 집단으로 덮쳐 오는 경우가 많아서 싱 글 플레이로 3까지 올리는 건 꽤 어렵다. 자랑하고 싶어지는 깁군도 이해가 된다. 난 5.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며 세나가 담담하게, 하지만 미묘하게 의기양양하게 말했다. 5ㅡ! 요조라와 내가 격ㅇ악한다. 나한테 걸리면 이런 게임 같은 건 누워서 떡 먹기야. 게임에까지 천재적이라니, 난 대체 얼마나 완벽한 걸까. 시끄러워. 닥쳐. 죽어. 이 날고기녀, 잘 구운 고기가 되어서 죽어 버려. 요조라. 여전히 자신의 대단함을 과시하고 싶어 하는 세나와 숨 쉬는 것처럼 폭언을 퍼붓는 덧붙이자면 날고기와 잘 구운 고기는 몬사냥에 등장하는 아이템으로, 잘 구운 고기 는 먹으면 체력이 회복되지만 날고기는 먹으면 배탈이 난다.

79 .세나, 아까 잠깐 시험 삼아 가지고 놀아 봤다 고 말하지 않았어? 대체 얼마나 파 고든 거야. 따, 딱히 파고들지 않았거든! 얼굴을 살짝 붉히고서 부정하는 세나였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거짓말이었다. 퀘스트에 따라서는 한 시간 정도 걸리는 긴 것도 잔뜩 있기 때문에, 설령 노 미스로 모든 퀘스트를 클리어한다고 해도 랭크 5까지 올리려면 수십 시간은 해야 한다. 잠깐 플레이 시간 보여 줘. 고기. 갑자기 요조라가 세나에게서 PSP를 빼앗는다. 고기라니. 아, 잠깐! 멋대로 보지 마! 플레이 시간 53시간.이라고?! 요조라가 흠칫한다. 게다가 뭔가 처음 보는 아이템이 잔뜩 있어! 장비도 귀여워! 설익은 고기 주제에 설 쳐대다니! 세나에게 PSP를 던진다. 무슨 짓이야. 바보 ㅡ 윽~~?! 세나는 어찌어찌 캐치했지만, 테이블에 정강이를 부딪쳤다. 눈물을 글썽거린 채 아파하며 웅크리는 세나. 이건 좀 미안하다고 생각했는지 요조라는 세나에게 손수건을 내밀었다. 고 생각한 순간, 요조라는 갑자기 세나의 얼굴을 손수건으로 쓱쓱 문지르기 시작했다. 자, 잠깐. 그만둬. 이 바보 여우!.몇 초 뒤 요조라가 얼굴 닦기를 그만둔 후, 비틀비틀 일어서는 세나.

80 그 눈가에는 짙은 다크 서클이 생겨 있었다. 요조라가 화장을 지우는 바람에 숨겨져 있던 다크 서클이 보이게 된 것이다. 너 금요일에 집으로 돌아가자마자 주말 내내 계속 이걸 한 거지? 우우. 요조라의 지적에 세나가 신음했다. 흐음 고작해야 게임, 이란 말이지. 질렸다는 눈빛으로 쳐다보는 요조라에게 세나는 얼굴을 붉힌다. 지만! 사자는 고작 몬스터 사냥에도 전력을 기울이는 법이야! 여우로서는 이해할 수 없겠 아, 정색했다. 어쨌든 내가 호스트를 해도 불만 없지?! 일단 몸 풀기로 랭크 3의 간단한 퀘스트를 따 둘 테니까 빨리 준비해! 흥, 마음에 들지 않지만 난 어른이니까 고작 게임 따위에 열중해 버린 어린애에게 맞춰 주마. 심술궂은 말로 콕콕 찌르면서 요조라는 자신의 PSP를 조작하기 시작했다. 나도 내 PSP를 세나의 PSP에 접속한다. 요조라는 어이없어했지만 난 내심 세나를 다시 보게 되었다. 고작해야 게임 이라고는 해도 잘 시간을 아껴 가며 수십 시간이나 플레이 하다니, 보통이 아니다.

81 이러쿵저러쿵 말하면서도 진지하게 부활동에 임하는 세나가 보기 좋다고 생각한다..뭐, 건강에 안 좋으니까 내리 게임만 하는 건 자중해야겠지만. 세 명 전원의 준비가 끝나자, 거점인 마을에서 몬스터가 배회하는 산악지대로 화면 이 바뀌었다. 랭크가 올라감에 따라 무대가 되는 스테이지도 늘어나지만, 여기는 나도 초반 퀘스 트에서 간 적이 있는 스테이지였다. 각자가 조작하는 세 명의 캐릭터가 스타트 지점에 서 있다. 이 게임에서는 자신의 분신이 되는 캐릭터의 성별, 얼굴, 체격, 헤어스타일, 머리색 등을 세세하게 설정할 수 있으며 장비에 따라 그래픽도 변화한다. 요조라와 세나의 캐릭터는 둘 다 여성 캐릭터로, 꽤 보기 좋은 무기나 방어구를 장 비하고 있었지만, 내 캐릭터는 둘에 비해 명백히 빈약한 외모였다. 그 모습은 뭐냐. 요조라가 심술궂게 웃는다. 어쩔 수 없잖아. 막 시작한 참이니까. 장비가 아니라 캐릭터 자체를 말하는 거다... 내 캐릭터는 남자로, 머리카락은 플라티나 블론드의 장발이었다.

82 풋, 너 그런 긴 머리 외국인이 되고 싶은 거야? 세나도 거기에 편승해서 웃는다. 얼굴도 미청년 계통인가. 슬플 정도로 본인과 닮지 않았군. 캐릭터 이름이 [호크]인 것도 너무 뻔해. 코다카라는 이름에 매라는 뜻이 들어가서 호크인 거야? 신경 꺼! 게임이니까 조금은 현실이랑 달라도 되잖아. 비난하는 두 사람에게 난 침울하게 말한다..조금? 덧붙이자면 세나의 캐릭터는 얼굴도 헤어스타일도 체격도 그야말로 세나의 분신이라 는 느낌이었다. 이름도 그대로 [세나]다. 대체 이 녀석은 얼마나 자신을 사랑하는 거냐. 요조라가 만든 캐릭터는 머리카락이나 체격 같은 외견은 본인 그대로이지만, 얼굴만 은 눈매가 동글동글하고 입가는 방긋거리는 로리 계열의 얼굴이었다. 이름은 [NIGHT]다. 요조라의 이름의 뜻으로 보면 밤하늘이니까 NIGHT라는 것도 충분히 뻔하다는 기분이 드 는데. 놀림당한 복수로 너 그런 애교 있는 얼굴을 동경하고 있었구나. 깔깔깔. 하고 웃어 주고 싶은 충동에 휩싸였지만 자중했다. 좋아. 그럼 사냥하러 가자. 요조라가 말하자 [NIGHT]가 뛰기 시작했다. 다음 순간. 싹둑!!

83 [세나]가 장비한 자기 키 크기의 거대한 검이 [NIGHT]의 등을 베었다. 어라?! 요조라의 얼빠진 비명과 함께 요란하게 피를 뿜으며 쓰러지는 [NIGHT]. 랭크 5 헌터가 애용하는 대검의 위력은 장난이 아니었던 모양이라 [NIGHT]는 한방 에 죽어 버렸다. 모두의 화면이 얌전하고, 스타트 당시의 상태로 돌아간다(라고 해도 난 이 퀘스트에 들어간 뒤 거의 움직이지도 않았지만). 이 게임에서는 플레이어의 공격이 적뿐만 아니라 함께 게임을 하는 다른 플레이어 캐릭터에게도 히트한다. 덧붙이자면 모든 플레이어를 합해 세 번 죽으면 퀘스트 실패다. 이걸로 빨리도 1회 미스. 뭐 하는 거야, 이 고기! 어머나. 미안, 미안. 살짝 조작 실수해 버렸어. 자, 마음을 다잡고 사냥하러 가자. 태연히 대답하는 세나. 몬사냥의 조작은 PSP의 버튼을 전부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꽤나 복잡하지만, 고 랭 크 플레이어인 세나가 이제 와서 그런 조작 미스를 할 리가 없었다.. 설마 이러기 위해 수십 시간이나 혼자서 열심히 플레이했던 건 아니겠지 확실히 온라인 게임에선 다른 플레이러를 죽이는 걸 삶의 낙으로 로 삼는 녀석도 있

84 는 모양이지만, 몬사냥은 그런 게임이 아니잖아. 조작 미스라면 어쩔 수 없지 그럼 가자. 감정을 억누른 목소리로 요조라가 말했다. [세나]가 달리기 시작하고 내 [호크]도 그 뒤를 따른다. 하지만 [NIGHT]는 어째서인지 우리와 반대 방향으로 달리더니 어느 정도 거리가 벌 어진 순간, 아, 버튼 착각했다(국어책 읽기). [세나]를 노리고 보우건을 쐈다. 푸슛! [세나]의 머리에 화살이 박혀 피가 뿜어져 나온다. 잠깐! 지금 건 어떻게 생각해 봐도 노려서 쏜 거잖아! 세나가 불평한다. 아냐. 사실무근의 생트집은 잡지 말아 줬으면 좋겠는데. 흥. 뭐, 난 상냥하니까 이번만은 용서해 주겠어. 나]. 머리에 보우건이 명중했는데도 불구하고 벌떡 일어나서 회복 아이템을 사용하는 [세 방어력이 높기 때문에 한 방에 죽지는 않은 모양이다. 쳇 지금 혀 찼지?! 역시 일부러 그런거지! 어이! 투닥거릴 때가 아니라고! 피 냄새를 맡았 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근처에 있는 그림자 위에서 갑자기 거대한 늑대 네 마리가 덮쳐 왔다.

85 나는 서둘러 [호크]에게 싸울 자세를 취하게 했다. 흥, 코다카는 떨어져 있어. 이런 잔챙이들은 내가 다 날려 버릴 테니까. 말하기가 무섭게 [세나]가 대검을 들고 늑대들에게 향한다. 싹둑! 하고 한 방에 늑대를 한 마리 베어 버린다. 아하핫! 잡종견 주제에 내게 덤비다니 백억 년은 일러, 이 바보 멍청이들아! 곧바로 두 마리째를 쓰러뜨리고 세 마리째에게 향한다. 그건 그렇고. 흥에 겨웠군, 세나. 대검은 위력은 높지만 공격 속도가 느리다. 하지만 재빠른 움직임의 늑대에게 [세나] 는 정확하게 공격을 명중시킨다. 라스트 한 마리! [세나]가 마지막 늑대를 향해 달려가려던 그 순간, 푸슛! 푸슛! 푸슛! 뒤통수에 한 발, 등에 두 발의 화살을 맞고 [세나]는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범인인 요조라가 웃고 있다. 좋았어. 이번에야말로 끝장냈다..가 아니라, 지원 사격을 하려고 했는데 조준이 빗 나갔다. 미안하군. [세나]가 사망했기에 화면이 얌전ㅡ 우리는 다시 스타트 지점으로 돌아왔다. 너 이건 확실히 일부러 한 것 같은데! 스타트한 순간 [세나]가 [NIGHT]에게 덤벼들었다. 싹두우우우욱! [NIGHT] 사망.

86 합계 3회 미스로 퀘스트 실패가 되어 필드에서 마을로..이.고기 놈이 뭐야, 바보 여우 실룩실룩 뺨을 경련하며 서로를 노려보는 요조라와 세나. 자자 협력 플레이니까 협력하자고, 응? 어쨌든 설득을 시도해 보는 나. 그러자 의외로 두 사람은 끄덕였다. 그래. 다음 사냥은 협력해서 잘해 보자. 훗, 랭크 5의 천재 미소녀 헌터님께서 구제불능 쓰레기 헌터인 너희들을 구해 줄 게. 고마워하도록 해. 불안함을 안은 채, 다시 퀘스트가 시작된다. 죽어라아아아아아아! 3초만에 불안 적중! 려 든다. 이젠 아닌 척조차 하지 않고, 화면이 바뀌자마자 [세나]가 전력으로 [NIGHT]를 죽이 흥, 뻔히 보이는군! [NIGHT]는 즉시 옆으로 굴러 [세나]의 공격을 회피. [세나]에게서 거리를 두고 보우건을 연사. 화살 한 발에 복부를 뚫렷지만 그것 외에는 전부 회피하는 [세나]. 한층 거리를 벌리려는 [NIGHT]를 쫓는 [세나] 였지만, 어째서인지 그 발걸음이 후들 후들 떨린다. 자, 잠깐, 어라?! 어째서 마비되는 거야?! 자기편한테 독화살을 쏘다니, 뭐, 이런 바

87 보가 다 있어?! 비명을 지르는 세나에게 요조라는 살기등등한 얼굴로, 난 너를 내 편이라고 생각한 적 따위 한 번도 없다. 넌 단순한 고기다. 신경이 잠식당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세나]에게 [NIGHT]가 다시금 화살을 쏜다. [세나]가 사망하고 화면이 암전하다. 이 망할 여우가 1 사냥해 주겠어! 재시작하자마자 다시 덤벼드는 [세나]. 그 공격을 회피한 뒤 요조라가 사납게 웃는다. 고기가 돌아다닌다니 불쾌하군. 저민 고기로 만들어 주마. 축생 따위가 신에게 덤빈 걸 후회하게 만들어 주겠어! 요조라와 세나의 동족 사냥은 끝없이 이어졌다. 자, 죽어라! 인간을 죽일 때만 살아 있다는 실감을 느낄 수 있어! 인간으로서 부적절한 대사를 내뱉으며 독화살과 폭탄, 함정 같은 귀중한 아이템을 아낌없이 사용해서 [세나]의 발목을 잡은 뒤 보우건을 쏴대는 [NIGHT]. 요조라의 함정 사용법은 정말로 교모해서, 보우건을 옆으로 피했더니 대형 덫이 기 다리고 있다든가 딱 화면의 사각이 되는 곳에 구멍을 파 두는 둥, 몬스터를 상대로는 전 혀 의미가 없이 인간을 사냥하는 데에만 특화된 방법을 쓴다. 쓰레기는 쓰레기답게 무릎 꿇고 발을 핥아! 그에 맞서는 [세나]도 악의 제왕 같은 대사를 내뱉으면서 [NIGHT]가 사용하는 아이

88 템에 대한 대책으로 상태이상을 무효화 시키는 약초나 고가의 회복 아이템을 휴대하 게 된다. 재빠른 움직임으로 거리를 벌려 야금야금 공격하는 [NIGHT]. 대검은 거대한 몬스터를 잡을 때는 절대적인 효과를 발휘하지만, 인간이 상대라면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보우건이 유리하다. 하지만 역시나 혼자 랭크 5까지 올린 만큼의 실력은 있어서, 세나는 요조라의 음흉 한 공격을 능숙하게 막아낸 뒤 필살의 일격으로 [NIGHT]를 일도양단한다. 꼴사납게 괴로워하면서 뒹굴다가 죽어라! 창자를 뽑아 주마, 이 멍청이 여우! 장비의 질이나 전체적인 테크닉은 세나가 한 수 위지만, 인간을 함정에 빠뜨리는 기 술에 관해서는 요조라가 한 수 위다. 약점을 공략하는 요조라와 정면 돌파하는 세나. 둘 다 한 치도 양보하지 않는 명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하지만 어째서 몬사냥에서 이래야 하는 건지는 모르겠다. 그리고 그때 난, 바보 두 명을 방치하고 적당히 광물을 체굴하거나 약초를 채취하고 있었다(퀘스트에 실패해도 입수한 아이템은 남는다). 오, 럭키. 도그라이트 광석 발견 하교할 시간이 되어, 드디어 무의미한 싸움은 끝이 났다. 전적은 36대 31로 일단 요조라의 승리였지만, 랭크 3으로서는 손에 넣기 힘든 갖가

89 지 귀중한 아이템들을 거의 다 써 버렸기 때문에(멍청하기 짝이 없다) 계속했다면 아마 세나가 역전했겠지. 흥, 역시 게임 같은 건 안 돼. 정말, 쓸데없는 시간을 보내 버렸어. PSP의 스위치를 끄며 언짢은 듯 요조라와 세나가 내뱉었다. 애당초, 최근의 휴대용 게임은 통신 플레이가 있다는 사실이 마음에 안 들어. 어째 서 타인과 함께 게임을 해야 하는 거냐. 갑자기 몬사냥과 그 외의 네트워크형 게임을 전면 부정하는 요조라. 세나도 끄덕이며, 흥, 그 말대로야. 게임의 세계에서까지 타인의 비위를 ㄹ맞춰 줘야 한다니, 다들 정 신이 어떻게 된 것 같아. 맞아. 게임 정도는 혼자서 자기 좋을 대로 플레이하게 해 줬으면 좋겠군. 입을 모아 제멋대로인 발언을 하는 두 사람. 너희들이 언제 타인을 신경 썼다는 거냐? 뭐라고?.아무것도 아닙니다. 두 사람이 노려보자, 진절머리가 난 고개를 저었다. 이렇게 정말로 지치는 이웃사촌부 게임 특훈 대회는 끝났다.

90 이하, 여담. 요조라와 세나가 너무나도 안쓰러운 인간인 탓에 부활동으로서의 플레이는 유감스러 운 결과가 되었지만, 몬사냥이 많은 사람의 지지를 받는 재미있는 게임이라는 사실은 틀 림없기 때문에 나는 집에 돌아간 뒤에도 플레이를 계속했다. 하지만 소재를 딱 하나만 더 손에 넣으면 원하는 방어구를 만들 수 있는데, 그 소재 를 떨어뜨리는 적을 몇 번이고 쓰러뜨려도 영 손에 들어오지가 않았다. 어쩔 수 없이 포기하고 잠자리에 든, 그 다음 날의 점심시간. 나는 같은 반의 얌전해 보이는 남학생 두 명이 우연히도 교실 구석에서 PSP를 하는 걸 발견했다. 대화 내용에 귀를 기울여 보니 하고 있는 게임은 몬사냥임에 틀림없다. ㅡ 아이템 교환도 가능하니까 이 아이템이 갖고 싶은데 혹시 가지고 있어? 라든가 이 레어 아이템이랑 그 아이템 교환하지 않을래? 같은 식으로 말을 걸 기회를 만들기도 쉽지. 전에 요조라가 했던 말을 떠올린 나는, 결의를 굳히고 가방에서 PSP를 꺼내 그들이 있는 방향으로 천천히 걸어갔다. 내가 다가가는 걸 눈치 챈 그들이 겁먹은 얼굴을 했다. 크읏, 하지만 여기서 꺾여선 안돼 통신 플레이하자고 말하는 것뿐이니까, 내 말을 들으면 곧바로 안심할 게 분명하다! 나는 가능한 한 프렌들리한 얼굴과 말투를 의식한 채 ㅡ

91 을래? 저기, 나도 몬사냥 하고 있는데. 도라스포스의 머리 가지고 있으면 교환해 주지 않 내 말을 들은 두 사람은 어째서인지 굳은 얼굴로 무, 물론이지. 그, 그 외에도 뭔 가 필요한 거 없어? 기도스노스의 뿔이라든가 스이오스도의 머리라든가, 줄 수 있는 거 라면 뭐든지! 아, 난 아직 그다지 좋은 아이템이 없는데. 고, 고기 같은 거면 돼! 아니면 회복약이라든가. 그, 그것도 없으면 단순한 풀 같 은 거라도! 그래? 고마워. 석연치 않았지만, 난 그들의 호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 덕에 고생하지 않고 강력한 장비를 갖출 수 있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하세가와 코다카가 백주대낮에 교실에서 학생들을 삥뜯었다는 소문이 학급 내에 퍼졌다. 도대체 왜.

92 미소녀 게임의 세계에 어서 오세요 어느 날 나와 요조라가 부실에 들어가자 부실 구석에 20인치 정도의 액정 텔레비전 과 플스가 놓여 있었다. 부실에는 이미 세나가 있다. 그건 뭐야? 내가 묻자 세나가 어이없다는 얼굴로, 과연 양아치라 무식하구나. 이건 텔레비전과 플레잉 스테이츠 라고 하는 문명의 이 기야. 전기로 작동하지. 아 전기가 뭔지는 알아? 야. 내가 미개인이냐?! 내가 묻고 있는 건 어째서 부실에 이런 걸 갖고 왔느냐 하는 거 정말 멍청하구나. 게임을 하기 위해서인 게 뻔하잖아. 내 부실에 멋대로 개인 물품을 가지고 오지 마라. 언짢은 얼굴로 요조라가 말하며 요전에 세나가 가져왔던 찻잔에 포트로 커피를 따라 마시기 시작했다(덧붙이자면 포트도 홍차를 끓이기 위해 세나가 가져온 거지만, 요조라가 멋대로 즉석커피를 끓여 버렸다). 어째서 굳이 부실에서 게임을?

93 몬사냥의 씁쓸한 기억이 뇌리를 스쳐, 미심쩍은 표정으로 물어 보았다. 세나는 의기양양하게 풍만한 가슴을 젖히고, 그런 쓰레기 게임이 아니라 제대로 부활동에 도움이 될 만한 게임을 발견해서 일부 러 가지고 와 준 거야. 고마워하렴. 쓰레기들. 쓰레기 게임이라고 부르다니 재밌는데 말이지, 몬사냥. 난 그 이후로도 계속하고 있다. 혼자서. 닥쳐라, 고기. 커피가 맛없어진다. 담담하게 말한 뒤 요조라는 커피를 마시면서 세나를 방치한 채 책을 읽기 시작했다. 뭐야! 모처럼 준비해 줬으니까 내 얘기를 들으라고! 울상이 되어 항의하는 세나에게 요조라는 혀를 차며 고개를 들었다. 내가 무지몽매한 바보 여우랑 쓸모없는 하급 양아치 대신에 준비해 온 건 이 좀 들으라고! 독서를 재개하는 요조라에게 다시금 세나가 소리친다. 쓸모없는 하급 양아치라는 건 나를 가리키는 건가. 내가 준비해 온 건 이거야! 세나가 의기양양하게 가방에서 꺼낸 건 게임 소프트의 케이스였다. 패키지에는 애니메이션 풍의 소녀가 몇 명인가 그려져 있다..<두근거리는 메모리 데이즈7>? 요조라가 세나에게서 케이스를 받아들어 제목을 읽는다.

94 그리고선 패키지를 뒤집어서 담담하게 뒷면도 읽는다. 대인기 미소녀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두근메모> 대망의 최신작 느낌표 느낌표. 총 일곱 명의 미소녀들과 친해져서 장밋빛 학창생활을 보내자 느낌표 느낌표 느낌표.!(느낌표) 까지 꼼꼼히 읽을 필요는 없지 않아? 어쨌든 요조라에게 딴죽을 건다. 뭐, 이게 어떤 게임인지는 대충 이해가 갔다. 나는 해 본 적이 없지만, 요약해 보면 여자아이와 사이좋아지는 걸 목적으로 한 게 임 말하자면 미소녀 게임 이라 불리는 장르의 게임이리라. 게임샵에 갔다가 우연히 발견했어. 세나가 말한다. 몬사냥 같은 것보다 훨씬 이 부의 활동에 어울리는 내용이지? 확실히, 다른 사람과 대화하는 연습이 될지도 모르겠군. 진지한 얼굴로 요조라가 동의했다. 시뮬레이션이라고 쓰여 있으니까 그럴지도 모르지만 이거 남자 취향의 게임 아닌 가? 아마 여자아이 취향의 게임도 나온 걸로 아는데, 미소녀가 아니라 미청년과 사이좋 게 되는 것들. 아마 아가씨 게임 이라고 하던가. 단어만 따져 보면 미소녀 게임과 비슷한 의미가 되어 버리지만, 이 아가씨 라는 건 플레이어 자신을 가리키는 것으로, 즉 여성 취향의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뭐?

95 세나는 어이없다는 얼굴로 나를 보면서 정말로 이해가 안 간다는 듯이 말한다. 남자 따위랑 친해져서 뭘 어쩌자고?.그렇습니까. 그러고 보니 이 녀석, 남학생에게는 인기가 있다고 했지. 뭐, 나 같은 신에게 게임 따위가 도움이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여우나 코다 카 같은 쓰레기는 이걸로 열심히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갈고닦는 게 좋을 거야. 그런 말을 하고서 어차피 또 너 혼자 집에서 몇 시간이나 파고 들었겠지? 이해서 고기는 원 그럼 쪼갤까? 갑자기 케이스를 부러뜨리려고 양손에 힘을 주는 요조라에게서 세나는 허둥대며 패 키지를 빼앗는다. 이, 이번에는 안 했어! 봐, 아직 뜯지도 않았잖아! 세나의 말대로 소프트의 케이스는 포장된 그대로였다. 요조라는 언짢은 표정으로 코웃음을 친다. 흥, 그럼 빨리 뜯어서 준비해라. 정말 쓸모없는 고기로군. 질려 버릴 정도로 도움이 안 되는 녀석 같으니라고. 크윽. 딱딱하게 굳은 얼굴로 세나는 비닐 포장을 뜯은 뒤 케이스에서 소프트를 꺼내, PS2 에 세팅하고서 전원을 켰다. 매뉴얼 안 읽어도 되냐? 내가 말한다. 해 보면 알잖아. 액션이 아니니까 그렇게 복잡한 조작은 필요 없을 거야. 텔레비전을 켜고 메이커의 로고가 나온 뒤, 알기 쉬운 멜로디에 맞춰 오프닝 동영상 이 흐르기 시작했다.고 생각한 순간.

96 귀찮아. 세나는 스타트 버튼을 눌러 오프닝을 넘겨 버렸다. 타이틀 화면에서 뉴 게임을 고르니, 이름 입력 화면이 나왔다. 아무래도 주인공의 이름을 스스로 정해야 하는 모양이다. 으음 그러니까 카, 카, 카시와 자키 어이, 고기. 어째서 멋대로 네 이름을 넣는 거냐. 망설임 없이 이름을 입력하는 세나에게 요조라가 트집을 잡는다. 나야말로 주인공에 어울리기 때문이야. 당연하잖아. 세나가 곧바로 대답한다. 기각. 여기선 부의 대표인 내 이름을 넣어야 한다. 언제부터 네가 부 대표가 된 거야, 바보 여우..주인공은 남자니까 내 이름으로. 기각. 내 중얼거림에 둘은 동시에 대답했다. 그럴 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뭐, 게임을 가지고 온 건 세나니가 이름 지을 권리 정도는 세나에게 양보하는 게 타당하지 않겠어? 내가 말하자 요조라는 마지못한 얼굴로. 어쩔 수 없군, 마음이 넓은 내가 양보하지. 흥. 뭘 좀 아는 걸, 코다카. 세나는 일단 세 를 입력, 그 뒤 나 에 커서를 맞추고 ㅡ 역시 마음에 안 들어. 갑자기 세나가 쥔 컨트롤러에 요조라가 손을 뻗어 적당히 커서를 움직여서 엉망진창

97 인 문자를 입력하고 스타트 버튼을 눌렀다. 무슨 짓이야, 이 바보! 세나가 소리쳤지만 이미 이름은 정해지고 게임 본편이 시작되어 버렸다. 메시지 화면에 주인공의 독백이 표시된다. 내 이름은 카시와자키 세모포누메. 스스로 말하기는 그렇지만, 극히 평범한 남자 고 교생이다. 세모포누메가 대체 누구야! 분명 이게 신이 내려주신 주인공의 이름이겠지. 그럴 리가 없잖아! 태연하게 말하는 요조라에게 격노하는 세나. 꽤 좋은 이름이잖아. 차라리 이 기회에 고기도 세모포누메로 개명하는 게 어때? 세 나는 발음하기도 힘들고. 고! 어디가 발음하기 힘들다는 거야?! 두 글자잖아! 세모포누메가 훨씬 발음하기 힘들다 세나라는 이름을 입 밖으로 내기만 해도 울컥한단 말이야. 머릿속에 떠올리는 것만 으로 어쩐지 짜증나기도 하고. 나, 누가 내 이름을 이렇게까지 깎아내린 적은 처음이야! 리셋하기도 귀찮으니 이 이름으로 가자고, 세모포누메. 세모포누메는 게임의 주인공 이름이라고! 난 세나! 요조라는 가볍게 웃는다. 좋아. 고기도 게임 주인공 이름을 세모포누메로 인정했으니까, 빨리 진행해라.

98 앗?!... 크으으으! 울상이 된 채 분하다는 듯 신음하면서 세나는 마지못해 게임을 진행한다. 주인공 세모포누메의 현재 상황이 설명된다. 고등학교에 막 입학한 아무런 특징도 없는 극히 평범한 소년 카시와자키 세모포누메 는, 충실한 학창생활을 보내고 싶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세모포누메라는 이름은 엄청난 특징인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 내가 말했다. 확실히 친구들이 따돌릴 것 같은 이름이로군. 특이한 이름 어쩌고 할 수준이 아냐. 카시와자키 씨 댁의 부모님은 분명 태어난 아이를 조금도 사랑하지 않았던 거야. 불쌍하 기도 하지. 요조라가 말한다. 네, 네가 붙인 이름이잖아! 리얼 카시와자키 씨 댁의 아이는 울 것 같은 얼굴로 게임을 진행한다. 입학식이 끝나고 자기 반으로 가는 세모포누메. 거기서 경박한 분위기의 갈색머리 남학생이 말을 건다. [오, 세모포누메.] 오 만 음성이 나오고, 세모포누메 에는 음성이 없었다. 그야 그렇겠지. 설명에 의하면 이 남학생은 세모포누메와 중학교 시절부터 친구인 모양이다.

99 이럴수가 이미 친구가 있, 다고? 나는 경악했다. 친구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 남자는 고등학교에서는 충실한 학창생활을 보내고 싶 다는 둥 사치스러운 소리를 하고 있었던 건가. 자신이 얼마나 축복받은 환경에 있는지 자각한 적이 없는 녀석은 이렇다니까! 너 같은 녀석이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될 텐데 같은 말을 하는 거다! 나는 벌써부터 주인공이 싫어졌다. 코다카, 너 얼굴이 너무 무섭다. 아니, 그 이전에 음침해. 요조라가 차갑게 말했다. 이 친구의 이름은 스즈키 마사루라는 모양이다. 그 또한 충실한 학창생활을 보내고 싶다고 생각하는 모양인 듯. 고 있다. 그걸 위해서는 역시 귀여운 여자아이와 친해지는 게 제일이라고 주인공에게 역설하 마사루 왈, 여자아이와 친해지면 쇼핑을 하거나 놀러 가거나 수학여행이나 문화제를 즐겁게 보낼 수 있다는 모양이다. 날라리 주제에 좋은 말을 하는걸. 그야말로 난 그런 친구가 필요했던 거야. 역시 이 게임을 고른 건 정답이었던 모양이네. 세나가 만족한 듯 끄덕였다. 게다가 마사루는 이 학교에는 귀여운 여자아이가 잔뜩 있으니까 여자아이의 정보를 원하면 언제라도 알려 준다고 말하며, 인기를 얻기 위한 패션이나 세련된 대화 방법도 충고해 준다고 했다. 가? 마사루는 어째서 이렇게까지 세모포누메에게 헌신적인 거지? 약점이라도 잡힌 건

100 요조라가 의아해 한다. 그게 우정이잖아. 우정이란 보답을 원하지 않는 법이야. 이 얼마나 좋은 녀석이냐, 마사루 오직 마사루와의 우정만을 키울 수는 없는 거냐? 어찌 되든 상관없잖아, 저런 날라리. 세나는 계속 진행한다. 그러자 어떤 소녀가 주인공에게 친근하게 말을 걸어 왔다. 녀다. 그녀는 옆자리의 후비자야시 아카리로, 검고 긴 머리에 온화하고 성실해 보이는 소 [입학한 직후라 불안했는데 옆자리가 좋은 사람 같아서 다행이야. 이제부터 사이좋 게 지내자, 카시와자키 군.] 그렇게 말하고 미소짓는 아카리(마찬가지로 카시와자키 군 에 는 음성이 없다). 그러자 화면에 선택지가 나타났다. 그녀에게 할 대답을 스스로 고르는 모양이다. 이 선택에 따라 세모포누메에 대한 그녀의 인상이 바뀌겠지. 정말로 시뮬레이션이라 는 느낌이다. 선택지는 전부 세 개. 1 나야말로 잘 부탁해! 아카리. 2 아, 잘 부탁해. 후지바야시. 3 쓸데없이 친한 척하는 여자로군. 꺼져. 3이네. 3이다.

101 세나와 요조라가 망설이지 않고 단언했다. 어째서 3인데?! 제일 말이 안 되잖아?! 놀라는 내게, 없잖아. 뭐? 입학 첫날에 갑자기 모르는 남자한테 말을 거는 여자를 신용할 수 있을 리가 입을 모아 말하는 세나와 요조라. 아니, 아니, 아니. 성실해 보이는 아이잖아. 요조라가 흥 하고 비웃는다. 이런 애가 사실은 헤픈 법이지. 거 왜, 반에 한 명은 있잖아. 청순해 보이는 얼굴을 하고서 뒤에서는 남자들을 먹어 치우는 여자가. 그런 뜬소문 같은 소리를 해도 말이지 그런 애가 정말로 있냐? 잘 모르겠지만 분명 있을 거다. 최근의 여고생은 헤픈 것들뿐이라고 인터넷에 쓰여 있었으니까..너도 다름 아닌 최근의 여고생이다만. 그럼 3으로 결정해도 되겠지? 그렇게 말하고 세나가 3을 골랐다. 후지바야시가 슬픈 얼굴을 한다. [미, 미안. 카시와자키 군 확실히 첫 대면인데 너무 친한 척 했을지도 다음부터 조심할 테니까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말아줘.]

102 불쌍할 정도로 침울한 표정을 한 채 후지바야시는 떠나갔다. 다음부터 조심한다고 말하면 뭐든 용서받을 거라고 생각하는 건가? 그 순간만 모면 하려는 사과일 뿐. 사실은 자기가 나쁘다고는 눈곱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뻔 히 보이는군. 흥, 외모만 번드르르르하고 헤픈 계집애한테는 볼일 없어. 넌 저쪽에 있는 머리 나 쁜 날라리랑 사이좋게 놀라고, 얼간이! 이미 화면에서 사라진 후지바야시에게 요조라와 세나가 한층 욕을 퍼붓는다. 진짜 최악이다. 나는 문득 게임 매뉴얼을 읽어 보았다. 캐릭터 소개 페이지 맨 처음에 후지바야시가 실려 있고, 싸우는 걸 싫어하는 상냥한 성격으로, 모두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어 한다 라고 쓰여 있다. 미안, 후지바야시 세모포누메 같은 최악의 인간 옆자리에 앉게 된 걸 불행으로 생 각하고 포기해 줬으면 해. 후지바야시와 대화를 마친 후 주인공은 집으로 돌아갔다. 그러자 주인공의 스테이터스와 몇 개의 아이콘이 표시되는 화면으로 바뀐다. 매뉴얼에 의하면 다음 1주일 동안 공부 스포츠 아르바이트 멋내기 같은 것 들 중에서 어느 것을 중점적으로 갈고닦을지 선택하는 모양이다. 공부를 선택하면 세모포누메의 학력이 오르고 스포츠를 선택하면 운동능력이 오른다

103 는 식으로, 수치가 어느 정도 높아지면 다른 여자아이와 만나는 이벤트가 발생하는 것 같다. 실력이 없는 녀석은 여자와 알고 지낼 수조차 없다니, 야박하군. 과연 시뮬레이션 을 자칭할 만해. 마치 현실 같군. 감탄하는 요조라, 세나도. 아무것도 뛰어난 점이 없는 얼간이에게 의미도 없이 말을 걸어온 아까 그 후지바야 시라는 애가 얼마나 남자를 좋아하는 계집애 였는지, 여기에서도 짐작이 가네. 우연히 옆자리에 앉은 남자에게 말을 건 것만으로 험한 말을 듣고 있었다. 고 후지바야시 아카리는 단순히 상냥하고 친절한 거 아냐? 매뉴얼에도 그렇게 쓰여 있 세나가 비웃는다. 그런 수박 겉핥기식의 프로필을 믿을 수 있을 리가 없잖아. 그런 거 이미지 메이킹 일 게 뻔해. 스리 사이즈조차 믿을 수 있을지. 매뉴얼에 거짓말을 써서 무슨 득이 있냐?! 아~! 싫다, 싫어. 이런 바보 같은 남자가 아이돌의 공식 스리사이즈 같은 걸 그대로 믿고선 하악거리는 법이지. 어째서 내가 이런 멸시의 시선을 받아야 하는 거지? 세모포누메의 초기 능력은 죄다 낮았다. 머리가 나쁜 녀석은 싫다. 라는 요조라와 세나의 공통된 의격ㄴ 탓에 어쨌든 공부를 열심히 해서 학력을 집중적으로 올리게 되었 다.

104 공책과 연필이 그려진 아이콘을 선택하니 주인공으로 보이는 데포르메 캐릭터가 공 부하는 애니메이션이 표시되고, 거기에 따라 학력 수치가 올라간다. 입학 초기부터 오로 지 공부라니. 꽤 훌륭한 녀석이로군, 세모포누메는. 공부하면 하는 만큼 학력이 오르다니. 이 녀석. 처음에는 얼마나 덜떨어졌던 거지? 싸늘한 눈으로 요조라가 말했다. 그런 말을 듣고 보니 그런 것 같기도 하다. 한 달 정도 평일도 휴일도 오로지 공부만을 계속하자, 처음에는 20 정도였던 세모포 누메의 학력은 100을 돌파했다. 처음이 아무리 나빴다고 해도, 한 달 만에 학력 다섯 배라니 대단한데? 이 녀석의 학습법을 정리한 책을 내면 잘 팔리겠군. 요조라가 말한다. 그때 갑자기 화면이 바뀌었다. 배경으로 추측해 보니 장소는 도서관인 모양이다. 공부에 지친 세모포누메는 잠깐 기분 전환을 하기 위해 책이라도 읽으려고 자리에서 일어선다. 세모포누메가 재미있어 보이는 책을 발견해서 꺼내려 한 순간, 동시에 같은 책을 꺼 내려 한 여자아이가 있었다. 땋은 머리에 안경을 쓴 얌전해 보이는 미소녀다. 없다. 그녀도 주인공의 연인 후보다. 매뉴얼에 공략 가능 캐릭터라고 쓰여 있으니까 틀림 [아, 미안해요.]

105 서둘러 손을 거두는 안경 미소녀. 거기서 선택지가 출현한다. 1. 나야말로 미안. 이라고 말하며 그녀에게 책을 양보한다. 2. 이 책은 내가 먼저 집었어! 라고 말하며 거리낌 없이 책을 가져간다. 어차피 이 녀석들은 2를 고를 게 뻔하지. 라고 생각했더니 의외로 요조라와 세나는 1을 고른다. 책 같은 걸 읽을 여유가 있으면 공부해라. 세모포누메. 다음 시험까지 학력 200을 목표로 하고 있으니까 땡땡이치지 말라고, 이 쓰레기. 1 등 못하면 용서 안 할 테니까. 장래 교육열이 왕성한 엄마가 될 것 같군, 이 두 사람은. 세모포누메가 여자아이에게 책을 양보하자, 그녀는 미안해 하면서도 기쁜 듯 미소 지으며 세모포누메에게 고맙다고 말한다. 아무래도 쭉 읽고 싶었지만 인기가 있어서 빌 리지 못한 책이었던 모양이다. 그렇다면 사서 보라고 나는 생각했다. [저기, 괜찮으시다면 이름을 알려 주지 않겠어요?] [좋아, 난 D반의 카시와자키 세모포누메야.] [카시와자키 세모포누메 좋은 이름이네요.] 이 얼마나 유감스러운 감수성. 무섭군 네가 세모포누메 같은 이상한 이름을 붙이니까 이상하게 보이는 것뿐이야! 세나였 다면 평범한 대화였을 텐데 어이없어 하는 요조라에게 세나가 투덜거렸다.

106 그 소녀는 자신을 나가타 유키코라고 말했다. 그 뒤로 그녀에게 책을 추천받는 등의 대화를 한 뒤 자기 방 화면으로 돌아왔다. [나가타 유키코에게 데이트 신청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라는 메시지가 나온 후 마사루에게 물어보면 그녀가 좋아하는 장소나 취미 같은 걸 알 수 있을 거라는 설명이 나온다. 역시 마사루는 좋은 녀석이다. 으음, 어쨌든 이 아이와 친구가 돼 볼까 생각하는데 불만 없지? 세나가 말했다. 친구가 되는 게 아니라 연인이 되는 게 이 게임의 목적이다만. 천박한 후지바야시보다는 훨씬 낫겠지. 괜찮을 것 같다. 요조라도 동의했기에 어쨌든 첫 목표는 문학소녀(라고 매뉴얼에 쓰여 있다)인 나가 타 유키코로 정했다. 마사루에게 질문하니, 나가타 유키코는 첫인상대로 독서가 취미에 좋아하는 장소는 도서관. 그 외에도 수족관이나 박물관, 플라네타리움 등 조용한 곳을 좋아한다는 모양이 다. 그만큼이나 알고 있으면서 어째서 마사루는 나가타에게 손을 뻗지 않지? 저렇게 경 박하게 생겨 가지고선. 마사루는 보기에는 경박하지만 여자보다 우정을 소중히 하는 남자인 거야. 내게도 마사루 같은 친구가 필요해. 석연치 않은 얼굴의 요조라에게 내가 말했지만, 요조라는 음침한 녀석. 이라는 한 마디로 일축했다. 어쨌든 마사루의 충고에 따라, 세모포누메는 나가타 유키코에게 일요일에 함께 도서

107 관에 가지 않겠느냐고 권했다. 도서관에서의 데이트는 정말로 잘 풀렸다. 그리고 다음 주는 수족관, 그 다음은 박물관에서 데이트를 거듭했다. [ 하아 이런 거 좋다. 여자끼리 놀러 가거나 쇼핑하거나 하는 거. 넋을 잃고 플레이를 계속하는 세나. 일단 세모포누메는 남자라는 설정이다만. 하여튼 세모포누메와 나가타 유키코의 사이는 순조롭게 깊어지고 있는 모양이라, 나 가타 유키코는 말을 걸면 기쁜 듯 뺨을 붉히게 되었다. 최고야! 하아아아~~~ 이 애 귀엽다, 정말로 귀여워 여자아이가 나를 사모해 주다니, 세나는 나가타 유키코가 대단히 마음에 들었는지, 엄청나게 열중하고 있었다. 요조라도 여전히 무뚝뚝한 얼굴이었지만 흠. 뭐, 의외로 괜찮은 녀석이로군. 같 은 소리를 했다. 나가타 유키코의 공략은 순조롭게 진행되어 가는 것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어느 날 세모포누메가 나가타 유키코에게 방과 후 함께 돌아가자고 말하자, 그녀는 어째서인지 화난 표정으로 떠나가 버렸다. 뭐라고?! 자, 잠깐! 어, 어째서?! 왜 그래, 유키코?! 요조라와 세나가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108

109 화면이 주인공의 방으로 바뀐다. 그때 마침 마사루에게서 전화가 걸려 왔다. 마사루의 말에 의하면 아무래도 여학생들 사이에서 [세모포누메가 후지바야시 아카 리를 상처 입혔다.] 라는 나쁜 소문이 떠돌고 있는 모양이다. 나가타 유키코가 갑자기 쌀쌀 맞아진 이유가 이건가. 뭐? 무슨 소리야, 코다카. 여자아이 한 명에게 미움 받으면 나쁜 소문이 퍼져 연쇄적으로 그 이외의 여자아이 들도 주인공에게 나쁜 인상을 가지게 된다고 매뉴얼에 쓰여 있거든. 나가타 유키코 일직선으로 게임을 진행하던 중에도 가끔씩 후지바야시 아카리가 등 장해서 주인공과 대화하는 경우가 있었다. 그때마다 세나와 요조라는 처음의 대화와 마찬가지로 [당장 꺼져.] 라든가 [너 따위 따위 용건은 없어.] 같은 심한 선택지만 골랐으니, 그야 미움 받기 마련이지. 즉 내가 유키코에게 미움 받게 된 건 후지바야시가 내 험담을 학교 안에 퍼뜨리 고 다녔기 때문인 거네 그 썩은 음탕녀가! 얄밉다는 표정으로 세나가 신음한다. 아니, 그게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용서 못해 절대로 용서 못해 비겁한 계집애 다음에 만나면 죽여 주겠어. 내 말은 듣지도 않는군. 덧붙이자면 매뉴얼에는 평판이 나빠졌다면 빨리 사과하고 화해하자 라고 적혀 있

혼자서 꾸는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 여럿이 꾸는 꿈은 현실이 되게 한다. 아빠가 나를 사랑하기는 했어? 치료나 하세요. 견디는 건 내가 하면 되니까. 너희들은 엄마라도 있지만 난 남편을 잃어 날 지탱할 수 없다고! 왜 우린하고 싶은데 못하는 게 많아? 여보, 내 곁에 오래오래 머물러 줘야 해요. 사랑해요. 아빠, 아빠의 사랑하는 첫째 딸 상 받았어. 아빠,

More information

<C7CFB4C3B0F8BFF828C0FCC7CFC1F6B8F8C7D1C6EDC1F6292D31302E3128C3D6C1BE292D31302E31342E687770> 하늘편지 첫번째 모음집 전하지 못한 마지막 하늘공원에서 널 보낸다 그곳에선 늘 행복하길 바란다 사랑한다 - 하늘나무 중에서 - 울산시설공단 차례 발간사 _ 02 1 사랑하는 아버지, 어머니 _ 05 2 영원한 배필 당신 _ 59 3 나의 붕어빵 아들, 딸아! _ 71 4 그리운 할아버지, 할머니 _ 85 5 내 짝꿍 형, 누나, 오빠, 동생아! _ 131

More information

Print

Print 문 화 비 전 선 언 문화는 삶을 담는 그릇이다. 우리는 문화시대에 살면서 세계인과 한 가족으로 인류문화의 발전에 이바지할 책무를 지닌다. 지방문화원은 전통문화예술의 발굴과 육성, 문화예술교육 기회의 제 공, 문화자원의 확보와 활용에 앞장서 온 지역문화발전의 주역임을 자 랑스럽게 여긴다. 이제 인간의 창의성 계발, 우리 문화의 세계화, 지방분권하에 따른 문

More information

*논총기획(1~160)

*논총기획(1~160) n i j z ij z ij Y i X i i a ij j i a ij =z ij /X j j i i j z ij W j X j j r ij j i X e H I-A e -1 H A e H A H H X H H e V e H A e v m i M i X i m i =M i / X i X R e H H H I-R e -1 H H mi-a -1 m H M e m

More information

손민선

손민선 슬로우어답터(Slow Adopter)가 뜬다 새로운 기술에 열광하고 매니아적 감성을 가진 얼리어답터(Early Adopter)식 소비가 주춤하 는 사이, 일상적인 즐거움과 대중성을 중시하는 새로운 소비층이 부상하고 있다. 얼리어답터와 달리 단순하고 대중적인 취향을 가졌지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에도 서서히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슬로우어답터(Slow Adopter)

More information

사무엘하 적용

사무엘하 적용 사무엘하 적용 ------------------------------------------------------ 1:1~27 사무엘하 1 장 자, 다 읽었죠? 질문할 것 있어요? 말이 이상하거나 뜻이 애매한 것이 있나요? 앞에랑 좀 다른 것 같은데요? (김성훈) 어디하고요? 31장에 보면 사울이 자살했잖아요? 그런데 여기에 보면 아말렉 군사가 사울을 죽인 것처럼

More information

시 2010-95수정.hwp

시 2010-95수정.hwp 시 보 선 람 기관의 장 시보는 공문서로서의 효력을 갖는다. 제 1105 호 2010년 04월 12일 월요일 목 차 고 시 인천광역시고시 제2010-95호 (도시관리계획(도시계획시설 : 공원, 주차장)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고시) 3 인천광역시고시 제2010-96호 (귤현구역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변경), 실시계획(변경)인가고시 및 지형도면 고시) 5 인천광역시고시

More information

1029-1.pdf

1029-1.pdf EXCHANGE 2 3 4 5 6 일요신문 2012년 2월 5일 제1029호 태국뉴스 7 ح ح ᕈ ح ح ᕈẔ ᕈ ᕈẔ Ⴌ Ẕ Ⴌ Ⴌ 돈무앙공항, 3월6일 재개장 지난 1월 14일 태국주재 미국대 사관이 태국내 외국인 상대 테 러 공격 가능성을 경고한 가운 데 태국경찰은 태국에 입국한 테 러리스트들에 대한 강력한 조사 에 실시했습니다. 그결과 17일 이슬람

More information

33 신월 서울특별시 강동구성내3동 439-16 02-475-2600 34 선사 서울특별시 강동구암사동 457-1 02-442-5252 35 장항IC(뉴타운) 경기 고양시일산동구 백마로 54 010-7543-3457 36 의정부 경기 의정부시가능동 75-1 031-84

33 신월 서울특별시 강동구성내3동 439-16 02-475-2600 34 선사 서울특별시 강동구암사동 457-1 02-442-5252 35 장항IC(뉴타운) 경기 고양시일산동구 백마로 54 010-7543-3457 36 의정부 경기 의정부시가능동 75-1 031-84 [CJ대한통운 복지카드 협약주유소] NO 주유소명 주 소 전화번호 1 분당대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야탑동 348 031-706-6037 2 신흥(신흥LG) 경기 성남시수정 신흥동 949 031-736-5146 3 에이팩스 경기 용인시 처인구이동면 송전리 205-1 031-321-5550 4 미성(용인) 경기 용인시유방동 244-2 031-335-6232 5 군포스타(군포엘지)

More information

2 보도 2013년 12월 16일 제15호 너희들 인도가면 고생좀 할거야 평소처럼 정신없는 최형은 기자의 정신없는 인도 평화여행 후기 인도 다녀왔다. 왠지 일어나면서부터 머리가 살짝 아팠다. 할머니가 사다주신 젤리 2통을 가방에 쑤셔 넣고 아빠 차에 실려 인천 공항으로

2 보도 2013년 12월 16일 제15호 너희들 인도가면 고생좀 할거야 평소처럼 정신없는 최형은 기자의 정신없는 인도 평화여행 후기 인도 다녀왔다. 왠지 일어나면서부터 머리가 살짝 아팠다. 할머니가 사다주신 젤리 2통을 가방에 쑤셔 넣고 아빠 차에 실려 인천 공항으로 발행 : 불이학교 주소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337-22 http://www.burischool.org 전화 : 031-979-2012~3 개교 : 2010년 2월 개교 2013년 12월 16일 제15호 5기 신입생 예비학교 11월 30일 학교에서 17명의 학생들과 진행 11월 30일 토요일, 불이학교에 5기 예비 신입생이 모였다. 불이학교에 대해

More information

03 ¸ñÂ÷

03 ¸ñÂ÷ 2007 12 04 >> 08 >> 52 >> 58 >> 65 >> 74 >> 78 >> 82 >> 86 >> 90 >> 92 >> 94 >> 96 >> 2007 12 4 7 Letter 01 Letter 02 Letter 03 Letter 04 Letter 05 Letter 06 Letter 07 Letter 08

More information

EKNTHPCTANBO.hwp

EKNTHPCTANBO.hwp MICE( 테마파티팀빌딩 ) 상품개발 및 리허설 대행업체 선정 공모 주제 00. 0. 제 주 특 별 자 치 도 관 광 협 회 Ⅰ. 제안범위 공모내용 # 각 행사별 컨셉, 진행 시나리오, 행사장 조성 등 제시 행사진행을 위한 물자, 제작, 인력, 안전, 비상계획 등 행사 추진전략 및 프로그램 운영조직, 업무분장 계획 제안서 작성지침 참조 Ⅱ. 리허설 개요( 안)

More information

에셋플러스자산전체0910

에셋플러스자산전체0910 Contents Global Global Global Global (Vivendi) Global Global (Visa International) Global Global Global Korea Korea Korea Korea Korea Korea Korea Korea Korea China China China China (, Air China) China

More information

<C7D1B1B9BAB8B0C7BBE7C8B8BFACB1B8BFF82DC1A639C2F720BAA3C0CCBAF1BAD520BCBCB4EB20B9CCB7A1B1B8BBF3C6F7B7B35FB3BBC1F62E687770> 제9차 베이비붐 세대 미래구상포럼 - 베이비 붐 세대의 여가문화활동 욕구 및 대응전략 모색 - Program 14:00~14:30 등 록 14:30~14:40 개 회 식 인사말씀 이원희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 14:40~15:40 좌 장 발표 1 발제 2 김미혜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전문대학원장) 베이비 부머의 여가문화활동 참여욕구 및 대응전략 이금룡

More information

사진 매 여권 사진 크기 최근 개월 이내 촬영 본원 증명사진 포함 6. 선발 절차 : 제출된 서류를 심사하여 차 명 선발 및 공고 합격자 원본 서류 제출 주한 이집트 대사관으로 서류 송부 차 주한 이집트대사관 이집트 교육부로 추천자 서류 송부 차 이집트 교육부 최 종

사진 매 여권 사진 크기 최근 개월 이내 촬영 본원 증명사진 포함 6. 선발 절차 : 제출된 서류를 심사하여 차 명 선발 및 공고 합격자 원본 서류 제출 주한 이집트 대사관으로 서류 송부 차 주한 이집트대사관 이집트 교육부로 추천자 서류 송부 차 이집트 교육부 최 종 이집트 정부초청 장학생 선발 요강 1. 선발과정, 분야 및 인원 : 아랍어 학부과정, 11명 2. 장학 조건 장학기간 년 월 입학 학비면제 항공료 및 숙식비 등 제반 경비 본인 부담 3. 지원 자격 대한민국 국적자 고등학교 졸업자 졸업후 년 이내 4. 선발 방법 : 고등학교 성적(100 점) 으로 선발하며, 11명 이상 지원시 주한 이집트 대사관에서 영어 면접

More information

주40시간 근무제 확대에 따른 가족단위 여가문화활동 및 여가문화자원나눔의 통합 활성화 방안 2011. 11. 27 (사)한국여가문화학회 제 출 문 문화체육관광부 귀하 본 보고서를 주40시간 근무제 확대에 따른 가족단위 여가문화활동 및 여가문화자원 나눔의 통합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의 보고서로 제출합니다 2011. 11. 27 (사)한국여가문화학회 연구수행기관

More information

<312E20C8F1B8C1BFB1BCAD28BCADBACFB1B8292E687770>

<312E20C8F1B8C1BFB1BCAD28BCADBACFB1B8292E687770> 일러두기 이 책자는 2016년 4월 13일 실시하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 있어 유권자와 정당 및 입후보예정자간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작되었 습니다. 유권자를 대상으로 2015년 8월 24일부터 10월 1일까지 엽서로 희망 사항(지역현안)을 모집하고 모집된 2,628장의 엽서를 16개 구 시 군, 9개 분야로 분류하고 편집 재구성하여 수록하였습니다. 9개

More information

317-1313010-9135-3415 TEL. 031)313-6450 HP. 010-6340-5775 FAX. 031)318-7450 080-693-0404 바다 선상낚시 A/S전문점 수창낚시 리무진 버스 운행 인터넷 판매 루어용품 전문 취급점 3월 오픈!! 낚시장비 가격파괴 20~80% 다양한 낚시용품 바다낚시 용품 완비 민물

More information

ATC201411141050251_6297511f-d32d-48f0-a3b1-591fda98ed07.xlsx

ATC201411141050251_6297511f-d32d-48f0-a3b1-591fda98ed07.xlsx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 지정현황(2014. 10. 20) 지정시설수 : 402개소 지정번호 시설명 소재지 전화번호 2008-001 성남시장애인복합사업장 경기 성남시 중원구 둔촌대로 484 (상대원동, 씨콕스타워 201,202,210,211,215호) 생산품목 (세부 직접생산품목은 지정서 뒷장 참고 요망. 현재 공고된 품목은 대분류로 세부 직접생산 가능 한

More information

블링블링 제주월드

블링블링 제주월드 블링블링 제주월드 섬처녀둘리씨 소개글 목차 1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만찬 6 2 올레 15코스 11 3 [애월] 제주도맛집 아루요 25 4 감초식당 29 5 머체왓숲길원정대 32 6 공부하는 독종이 살아남는다 - 37 7 젊은날의 초상 - 헤르만 헤세 39 8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신영복 41 9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1, 2권 45 10 다빈치코드 48

More information

<3330333920C6EDC1FDBABB2E687770>

<3330333920C6EDC1FDBABB2E687770> 목 차 자치법규 [입법예고] 제2011-742호 서울특별시 세무조사운영규칙 일부개정규칙(안) 입법예고 3 제2011-769호 서울특별시 공정 하도급 및 상생협력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4 제2011-771호 서울특별시 한강공원 이용시설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입법예고 5 제2011-772호 서울특별시 한강공원 이용시설의 설치 및 운영에

More information

제1부_ 산업계 동향 제 1 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1. 전체 게임시장 규모 및 추이 48 2010년 국내 게임시장의 규모는 7조 4,312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2009년 6조 5,806억 원 대비 12.9% 성장한 수치로 성장세가 이어

제1부_ 산업계 동향 제 1 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1. 전체 게임시장 규모 및 추이 48 2010년 국내 게임시장의 규모는 7조 4,312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2009년 6조 5,806억 원 대비 12.9% 성장한 수치로 성장세가 이어 제1부 산업계 동향 [ 제1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제2절 국내 게임시장 전망 제3절 수출입 현황과 국내시장 비중 제4절 분야별 주요 이슈 [ 제2장 플랫폼별 동향과 전망 ] 제1절 온라인게임 제2절 비디오게임 제3절 모바일게임 제4절 아케이드게임 제5절 PC게임 제6절 멀티(크로스)플랫폼 게임 제7절 테이블 보드게임 [ 제3장

More information

산업 짝수

산업 짝수 소니 전지의 리콜 사태에서 배우는 교훈 소니 전지의 리콜이 해당 사업은 물론, 기업 전체에도 큰 타격이 되고 있다. 제품 자체를 비롯해 가치 사슬 전반의 품질 및 경쟁력 강화와 기업의 위기 관리 능력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김경연 부연구위원 kykim@lgeri.com 지난 10월 30일, 미국의 CNN머니는 IT부문에 서 가장 무서운 사건 으로

More information

<B1E2BEF7C3D1B6F72DBACEBBEAB1A4BFAABDC32E786C73> 회사명(국문) 우편번 주소(국문) 종(국문) 대표자 전화번 주요취급품목 상시종원 (사)국제금융포럼 609-735 (사)녹산국가산단지경영자협의회 618-820 부산 금정구 장전2동 산30 부산대학교 산학협동 경제학 연구개발 관 803 이영준 051-510-3316 금융정책연구,금융정책개발 2011 1 부산 강서구 송정동 1709-2 부산경제진흥원 204 산 단체

More information

15강3.hwp

15강3.hwp 논술을 논하다 15강 학생용 보충 자료 우리가 강의를 시작할 때 가장 먼저 무엇을 독해하는 연습을 했나요? 네 바로 논제입니다. 무엇을 묻는지 그걸 제대로 알고 있어야지. 대답을 잘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가 논제를 무엇이라고 했었는지 생각나십니까? 논제=낚싯대, 제시문=연못, 쟁점=물고기 크게 볼 때 문제를 푼 다는 것은 묻는 사람의 의도를

More information

SCi Entertainment / Eidos 1. Corporate History

SCi Entertainment / Eidos 1. Corporate History (4) - SCi / Eidos- SCi Entertainment / Eidos 1. Corporate History Publishing and distribution Development New Media Eidos Interactive -London Eidos Inc - San Francisco Eidos France -Paris Eidos Germany

More information

주거복지추진실적(계량,비계량혼합1).xlsx

주거복지추진실적(계량,비계량혼합1).xlsx 2015년 물리적 환경 및 시설 개선사업(커뮤니티 공간 창출) 단지명 건명(프로그램) 내용 금액(천원) 지원주체 비고 26,140,683 서울 6,243,614 카스토퍼 설치 주.정차 구역 운전부주위로 인한 경미한 접촉사고로 주민 상호간의 분쟁을 막고 보행자 불편등 민원해소 및 안전한 주차 750 LH 문화 정착 장애인 경사로 확장공사 장애우 교통수단인 전동휠체어

More information

<3239353720C6EDC1FDBABB2E687770>

<3239353720C6EDC1FDBABB2E687770> 목 차 자치법규 [훈 령] 제960호 서울특별시 교대근무자 초과근무수당 지급에 관한 규정 4 [입법예고] 제2010-178호 서울특별시 건축기본조례(안) 입법예고 5 고 시 제2010-19호 은평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 및 지형도면 작성고시 7 제2010-20호 서울특별시립 청소년수련시설 2010년도 예산 및 사용료 고시 42 제2010-21호 도시관리계획(용도지구:개발진흥지구)

More information

*0518-국문최종-yoon

*0518-국문최종-yoon [프로그램북] 제6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새로운 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 2011년 5월 27일(금) - 29일(일), 해비치 호텔 & 리조트, 제주 + 2 목차 인사말 I 04 개최배경 및 목적 I 05 행사일정표 I 06 세부회의일정 I 09 세부연회일정 I 72 관광 프로그램 I 73 행사장 안내 I 75 + 3 + 4 + 5 p.9 p.10

More information

???? 1

???? 1 www.ussicoop.or.kr 윤 / 리 / 적 / 소 / 비 vol.32 2013. 06 08 발행인:황혜주 발행처:iCOOP울산시민생협(울산광역시 남구 무거동 487-5 2층) 연락처:T.227-8950~1/ 옥동점:276-8668/ 무거점:222-7798/ 삼산점:227-8986/ 구영점:244-2050 목차_ Contents 02 생산지 탐방 거제사슴영농조합

More information

AnnualReport_2015.pdf

AnnualReport_2015.pdf 4. 6. 10. 14. 16. 22. 24. 26. 28. 30. 38. 50. 52. 54. 3 5 4 7 6 8 9 2005 2006 2007 2008 2010 2009 10 11 2014 2015 2011 2012 2013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5 24 3,222 3,739 4,098 3,060 2,712-11%

More information

FT5-1774 (000)

FT5-1774 (000) 설명서 구성 컴퓨터에서 기기 조작 본 설명서를 읽고 컴퓨터에서 기기에 접근하여 작업을 조작 및 확인하는 방법과 기기의 다양한 설정을 편집하는 방법에 대해 학습합니다. 기기 상태 확인 작업 조작 사용자 수신 박스에서 문서 보기 주소록과 기기의 다양한 설정 편집 서문 리모트 UI 설명서* 컴퓨터 또는 네트워크에 기기 연결 본 설명서를 읽고 기기를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More information

차례.hwp

차례.hwp 자동차는 문명의 이기로서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으나 때로는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기도 하므로 자동 차의 안전도 향상 및 유지관리는 무엇보다도 중요시 하게 되고 있다. 따라서 자동차검사는 자동차의 기계적 결 함이나 고장으로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자동차의 구조 장치 및 성능 등이 안전기준에 적합한지를 확인하여 자동차의 운행 여부 판정을

More information

27송현진,최보아,이재익.hwp

27송현진,최보아,이재익.hwp OSMU전략에 따른 산업 동향 및 발전방안 -영상콘텐츠를 중심으로- A current research & development study on the OSMU strategy in field of game industry -A special study on the popular visual contents- 주저자: 송현진 (Song Hyun Jin) 서울산업대학교

More information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1. 세계 최대 규모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5 개최 출처 _Game Informer 등 2. 디즈니의 두 번째 실사 영화화 프로젝트, 신데렐라 개봉 출처 _USA Today 등 3. 유튜브 디어미 캠페인, 트위터 최고 화제 출처 _Variety 등 4. 美 CBS 이어 NBC도 유료 웹 서비스시장 진출 출처 _Variety 등 5. 디즈니 빅 히어로

More information

신나는_과학놀이원고[이기주].hwp

신나는_과학놀이원고[이기주].hwp 1. 탄생 별자리 엑세서리 선일초등학교 교사 이기주 폴리스티렌(PS)용기를 재활용하여 예쁜 나만의 휴대폰 액세서리를 만들어 보면서 열 가소성 수지의 성질을 알아본다. 투명 플라스틱 용기(폴리스티렌:PS), 휴대폰 줄, 칼라 네임펜, 칼라 매직, 가위, 오븐 토스터, 알루미늄 호일, 펀치, 밑그림용 캐릭터 인쇄물, 면장갑, 평평한 판이나 책등 1. 투명 플라스틱

More information

오수썰

오수썰 오 수 썰 述 : 허 혁 재 一. 고등학교 입학편 인생의 이 타이밍이 아니면 정리못할 것 같아서 푸는 오수썰 수업도중 근처 군인들 사격장에서 포(미필이라 무슨포인지 모름 제보받습니다)쏘면 쿵! 하는 둔탁한 소리가 은대리 논밭에 울려퍼지고 사격장쪽을 바라보는 창문이 후두두두 떨리고 학생들 은 잠깨어 깜짝놀라 아씌팔포 하면서 다시 자던잠을 자는 연천군 전곡읍 은대리

More information

(테마)33~66

(테마)33~66 34 Journal of the KSME, May 2007 35 36 Journal of the KSME, May 2007 37 38 Journal of the KSME, May 2007 39 40 Journal of the KSME, May 2007 41 42 Journal of the KSME, May 2007 43 44 Journal of the KSME,

More information

5월호(작성중).hwp

5월호(작성중).hwp 투표. 할 것인가, 말 것인가 운영위원 윤선희 작년에 이어서 올해까지 휴일이 얼마 없어 괴로워했는데, 뜻하지 않게 6월에 휴일이 생겼다. 바 로 6.2 지방선거날이다. 휴일이 많았던들 하루 더 쉬라는데 즐겁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나 역 시 회사 동료들과 어떤 약속을 잡다가 6월 2일에 하는게 어떻냐는 제안을 했다. 그러자 나보다 어 린 한 친구가 하긴,

More information

cover

cover 토탈케어 교육시스템 을 통한 전인교육 실현 주간 및 기숙학교 캐나다 최대의 사립 기숙 중고등학교와 함께하는 여러분의 보다 밝은 미래 컬럼비아는1979년부터 토털케어 시스템 아래 학생들이 세계적인 대학에 입학하고 책임감 있는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준비시켜 오고 있습니다. 토털케어 교육 시스템 성공을 가져다 줍니다 한 눈에 보는 컬럼비아 컬럼비아 인터네셔널

More information

7달의추천DVD

7달의추천DVD 2010 7 CHOICE DVD dvd DVD?!!!! DVD - DVD NO.393 DVD : 393 : (Night Of The Living Dead, 1968) : (George Andrew. Romero) 3.,,. NIGHT OF THE LIVING DEAD 21 DVD NO.008 28 DVD : 008 : 28 (28 Days Later 2002)

More information

레이아웃 1

레이아웃 1 12월 신규강좌 개설 & 겨울학기 수강생 모집 프로그램안내 프로그램 접수기간 기존수강생 2015년 11월 16일~2015년 강좌별 선착순 마감 신규수강생 2015년 11월 20일~2015년 강좌별 선착순 마감 주차안내 복지관 주차공간 혼잡의 문제해결을 위해 2016년 1월 1일부터는 복지관 주차장 내 주차공간이 아닌 곳에는 주차를 할 수 없으며, 만차 시 주차장

More information

<BBE7C0CCB9F6C3D6C1BE2E687770> 단위: 10억 달러 200.0 187.6 150.0 100.0 50.0 9.5 8.0 30.1 19.4 48.6 37.0 77.7 57.7 120.8 85.7 104.7 0.0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전세계 미국 연도별 국내 인터넷 이용자수 (단위: 천 명) 16,400 10,860

More information

사회 17 2016년 3월 20일 (일요일) 제464호 띠별로보는주간운세 주간운세 주간운세 주간운세 주간운세 주간운세 2016년 3월 20일 - 3월 26일 운세 제공: 지윤철학원 (www.askjiyun.com) 뜻밖의 행운이 오니 子 운수: 남의 말에 휩쓸리지 말아야 합니다. 자신의 소신대로 일처리를 하면 좋은 결과물 이 나올 것입니다. 금전: 투자나 매매에

More information

* HCI Trends * 2 ISSN 2287-6294 2013년 10월 22일 발행 발행인 김진우 편집위원 조광수, 김현석, 김형석, 이재용, 최준호 편집 임프레스미디어 디자인 뉴타입 프레스 * HCI Trends * 는 HCI학회 학술분과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 HCI Trends * 2 ISSN 2287-6294 2013년 10월 22일 발행 발행인 김진우 편집위원 조광수, 김현석, 김형석, 이재용, 최준호 편집 임프레스미디어 디자인 뉴타입 프레스 * HCI Trends * 는 HCI학회 학술분과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 HCI Trends * ISSN 2287-6294 2013 10 2 * HCI Trends * 2 ISSN 2287-6294 2013년 10월 22일 발행 발행인 김진우 편집위원 조광수, 김현석, 김형석, 이재용, 최준호 편집 임프레스미디어 디자인 뉴타입 프레스 * HCI Trends * 는 HCI학회 학술분과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논문 위주의 기존 학술지에서

More information

2012 White Paper on Korean Games 1부 산업계 동향 제1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1. 전체 게임시장 규모 및 추이 2011년 국내 게임시장의 규모는 8조 8047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2010년의 7조 4312억 원

2012 White Paper on Korean Games 1부 산업계 동향 제1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1. 전체 게임시장 규모 및 추이 2011년 국내 게임시장의 규모는 8조 8047억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2010년의 7조 4312억 원 제1부 산업계 동향 제1장 국내 게임시장 동향 제1절 국내 게임시장 규모 제2절 국내 게임시장 전망 제3절 수출입 현황과 국내시장 비중 코너정보 스마트폰 게임 등록 절차 및 방법 제2장 플랫폼별 동향과 전망 제1절 온라인게임 제2절 모바일게임 제3절 비디오게임 제4절 아케이드게임 제5절 PC게임 제6절 테이블보드게임 제3장 국내 게임업체 현황 제1절 게임 제작/배급/유통업체

More information

Microsoft Word - Insight_LG전자_20120110-2.DOC

Microsoft Word - Insight_LG전자_20120110-2.DOC 212년 1월 1일 Company Analysis LG전자 (6657) 4Q Preview : LTE로 달려가고는 싶은데 시장평균 (유지) Insight 4Q 영업이익 516억원 전망. 주요 사업부는 개선 추세 LG전자의 211년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516억원 전망. 당사 기존 전망치 (68억원)와 시장 컨센서스(61억원)를 소폭 하회하는 수준. 주력인

More information

ePapyrus PDF Document

ePapyrus PDF Document 사장배 축구대회 녹색도시본부 우승 블로그에서는 노사 및 임직원 화합 다양한 응원전 눈길 제2회 사장배 축구대회에서 녹색 도시본부가 우승을 차지했다. 10월 17일 정자사옥 운동장에서 열린 결 승전에서 숨막히는 접전끝에 녹색 도시본부가 청라영종 김포연합팀 을 2대 1로 누르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을 차지한 녹색도시본부에 는 사장기, 트로피 및 상금 100만원

More information

<B1E2BEF7C3D1B6F72DB0E6B3B22DC3A2BFF8BDC32E786C73> 회사명(국문) 우편번 주소(국문) 업종(국문) 대표자 전화번 주요취급품목 (사)21세기산업연구소 630-852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삼계리 507-5 야흥빌딩 403 경제학 연구개발업 김종환 055-286-0099 학술연구,원가계산 2010 300 2013 2 (사)21세기산업연구소 642-844 경남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71-6, 2층 경제학 연구개발업

More information

<4D6963726F736F667420506F776572506F696E74202D20322D352DC0CEC5CDB3DDB0D4C0D328C1A4BFECC3B629>

<4D6963726F736F667420506F776572506F696E74202D20322D352DC0CEC5CDB3DDB0D4C0D328C1A4BFECC3B629> 국내 온라인 게임산업의 성장엔진은? 일본시장을 중심으로 정우철 good@miraeasset.com / 3774678 59 Contents 1. 온라인게임 시장의 블루오션을 찾아서! 2. 日 本 온라인게임 인프라 준비되었나? 3. 日 本 게임 시장의 성장 엔진은? 4. 日 本 온라인게임 시장의 현실은? 5. 日 本 업체들은 아직 미완성 6. 일본 온라인게임 시장

More information

<C5EBB1C73432C8A32835BFF9C8A329B9AEC8ADBFCD20B1E2BCFAC0C720B8B8B3B25FC3D6C1BE2E687770> 문화와 기술의 만남: 융합형 글로벌 다중접속 온 오프라인 로봇 전략 시스템 개발 1. 스마트한 장난감, 스마트토이시장의 성장 2. 온오프라인 동시 참여가 가능한 로봇 전략 개발 77 문화와 기술의 만남: 융합형 글로벌 다중접속 온 오프라인 로봇 전략 시스템 개발 라온엔터테인먼트는 문화체육관광부(문화산업정책과)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32개월간 지원 을 통하여 다수의

More information

••••vol5-••.pdf

••••vol5-••.pdf FILM BUSAN BUSAN FILM COMMISSION MAGAZINE 2013. 4+5+6 Vol. 05 Contents 04 13 21 32 28 38 46 50 51 52 68 60 58 69 72 74 75 Editorial 52 38 32 04 4 5 6 7 8 9 10 11 12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More information

.

. w w w . . . . 4.1 4.2 - gait phase . 5.1 5.2 2 Accuracy Rate (%) 100 95 90 85 Threshold-based Naive Bayes Naive-Flex. Bayes Exoskeleton 80 Slow Normal Variable Dataset Accuracy Rate (%) 100 90 80 70 60

More information

<323030392D32303131BBF3B4E3BBE7B7CAC1FD28BCF6C1A431323235292E687770>

<323030392D32303131BBF3B4E3BBE7B7CAC1FD28BCF6C1A431323235292E687770> 안 내 1. 이 책자는 2009년 1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남양주시 8272민원센터로 시민들께서 행정 전반에 걸쳐 문의 하신 내용을 이해하기 쉽도록 편집한 것입니다. 본 책자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하여 남양주시 홈페이지 에도 게재하였습니다. 2. 이 책자는 2011년 11월을 기준으로 작성되었기 때문에 법적근거 등에서 현 시점과 일부내용이 다를 수 있음을

More information

인사이트-게임도큐

인사이트-게임도큐 콘솔 비켜! 온라인게임 나가신다! 2010년 800억달러 규모 시장 형성 지난해 세계 게임시장은 2004년 394억달러에서 약 9.5% 성장한 약 432억달러 규모를 형성한 것으로 추정되며 2010년까지 13.2%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이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규모에 있어서는 콘솔게임과 아케이드게임이 전체 시장을 견인하고 있지만 온라인게임과

More information

DEC. 2015 No.233 말씀의 방 말씀으로 함께 모인 젊은이, 여러분이 교회 마음으로 만나는 이야기 모든 것이 즐겁다 : 김선구 마태오 권두언 Empathy : 유인창 안사노 신부님 특 집 1 2015년 가을 직장인 만남의 잔치 (1) 여는 기사 당신의 빛으로

DEC. 2015 No.233 말씀의 방 말씀으로 함께 모인 젊은이, 여러분이 교회 마음으로 만나는 이야기 모든 것이 즐겁다 : 김선구 마태오 권두언 Empathy : 유인창 안사노 신부님 특 집 1 2015년 가을 직장인 만남의 잔치 (1) 여는 기사 당신의 빛으로 말씀으로 함께 모인 젊은이, 여러분이 교회 2015년 12월호 / 통권 제 233호 발행인 염수정 / 편집인 유인창 12 가톨릭 청년성서모임 Master Francke 사랑하는 그대여, 모든 사람에게 구원을 가져다주는 하느님의 은총이 나타났습니다. (티토 2,11) 특집 1 2015년 가을 직장인 만남의 잔치 특집 2 - Adieu! 2015 DEC. 2015

More information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2014. 9. 29. 일본 콘텐츠산업동향 CONTENTS INDUSTRY TREND OF JAPAN 2014년 18호 단신 기사 구분(장르) 제 목 Key Word 주간 심층Issue 일본 출판&만화 산업 현황 일본은 2010년을 전자서적 원년으로 정하고 전자서적에 관민 모두 성장 정책을 펼치면서 2013년 시점에서 1000억 엔의 시장으로 성장하였음 출판시장에서

More information

TAKE-TWO

TAKE-TWO Take-Two KGDI October 2006 Pearl Research,, -, Pearl Research,, (Stakeholder) Pearl Research,, Pearl Research,,,, :,,,,, Pearl Research : 415-566-8509 : 1-800-614-1508 101 Email: help@pearlresearchcom

More information

evt_down[1].pdf

evt_down[1].pdf 02 FEBRUARY 2012 http://fsi.seoul.go.kr!? 1830! ~ ( ) 02 FEBRUARY 2012 http://fsi.seoul.go.kr What's new 04 08 Food safety 12 14 16 20 2012 2 TEL 02-6361-3856 FAX 02-6361-3864 ( ) 02-3446-3060 Healthy

More information

PRO1_01E [읽기 전용]

PRO1_01E [읽기 전용] PCS 7 Software NET PC WinCC HMI DP Controller Siemens AG 1999 All rights reserved File: PRO1_01E1 2 S7-200 3 S7-200: 4 S7-200: CPU 5 S7-300 6 S7-300: 7 S7-300: CPU 8 S7-400 9 S7-400: 10 S7-400: CPU (1)

More information

금광슈퍼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로 45. 1층 (금곡동. 금곡동) (주) 이마트 남양주점 경기도 남양주시 늘을2로 27 (호평동) GS25호평후레쉬점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45. 109호 (호평동. 호평마을중흥에스-클래스 로하스상가) 동양슈퍼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금광슈퍼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로 45. 1층 (금곡동. 금곡동) (주) 이마트 남양주점 경기도 남양주시 늘을2로 27 (호평동) GS25호평후레쉬점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45. 109호 (호평동. 호평마을중흥에스-클래스 로하스상가) 동양슈퍼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업소명 업소주소 7-ELEVEN 남양주금곡본점 경기도 남양주시 사릉로 41. 비동 103호 (금곡동. 서진빌딩) 콩마트 경기도 남양주시 천마산로 118 (좌측 1번째 점포) 한림알뜰마트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1015번길 26-4. 1층 (상가) 새싹공인중개사사무소 경기도 남양주시 경강로 256 (삼패동) (주)비지에프리테일 경기도 남양주시 가운로1길 25.

More information

..............

..............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지 텔레비전 시청서비스를 둘러싼 두 사건 인터넷을 이용한 원격지 텔레비전 시청서비스를 둘러싼 두 사건 弁 理 士 大 滝 均 (Hitoshi Otaki) 1) 한양대학교 법과대학 敎 授 尹 宣 熙 2) 목 차 (서두에) 1. 두 사건의 개요 2. 당사자가 요구한 피보전권리 3. 저작인접권에 대하여 4. 채무자의 장치 5. 채무자의 행위 6.

More information

02 신년사 종합 2014 새로운 跳 躍 을 준비하는 해 향군 임직원, 기아자동차 2함대사 방문 850만 향군회원 동지 여러분! 2014년 대망의 갑오년( 甲 午 年 ) 새 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새 아침을 맞이하면서 전국의 각급회와 해외지회 에서 국가안보 제2 박 세

02 신년사 종합 2014 새로운 跳 躍 을 준비하는 해 향군 임직원, 기아자동차 2함대사 방문 850만 향군회원 동지 여러분! 2014년 대망의 갑오년( 甲 午 年 ) 새 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새 아침을 맞이하면서 전국의 각급회와 해외지회 에서 국가안보 제2 박 세 2014년 1월 1일(수) 제 607 호 2013년 12월 5일 등록번호 서울 다 10757 발행처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발행인 박세환 편집인 이정호 THE KOREAN VETERANS NEWSPAPER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1가2동 656-75 전화(02)417-0641 팩스(02)417-5273 새해 아침 일출 2014년( 甲 午 年 ) 새로운 태양이 떠오릅니다.

More information

LEET 추리논증 29번 유사 적중 - 기본교재 -P.144 29. 다음 글로부터 추론한 것으로 옳은 것만을 에서 있 는 대로 고른 것은? 번역사 P는 고객 A, B, C로부터 문서를 의뢰받아 번역 일을 한 P는 하루에 10 쪽씩 번역한 모든 번역 의뢰는 매일 아침 업

LEET 추리논증 29번 유사 적중 - 기본교재 -P.144 29. 다음 글로부터 추론한 것으로 옳은 것만을 에서 있 는 대로 고른 것은? 번역사 P는 고객 A, B, C로부터 문서를 의뢰받아 번역 일을 한 P는 하루에 10 쪽씩 번역한 모든 번역 의뢰는 매일 아침 업 LEET 추리논증 2번 기본과정 강의에서 한강변에 애완동물금 지 푯말과 애완돼지를 예를 들어 포함여 추상적 단어와 구체적 단어 의 포함여부 판단 문제 부를 묻는 강의를 실시 [ 법- 추상적/ 사건- 구체적] 유사 적중 - 기본교재 -P.210 유사 적중 - 기본교재 -P.257 모순 찾기 LEET 추리논증 4번 약점극복 심화추리논증-실전모의고사 [핸드폰 대화

More information

유호현

유호현 한국의 고성과 기업들이 주는 교훈 수익을 동반한 지속적 성장은 모든 기업들이 꿈꾸는 최상의 목표다. 국내 상장 기업 중 1987 년부터 2006년까지 20여년 동안 지속적인 고성과를 달성한 19개 기업의 사례를 통해 성장의 비결을 살펴 본다. 유호현 선임연구원 hhyou@lgeri.com 성장 리더십이 없는 사람은 승진할 생각도 마 라. GE의 이멜트 회장이

More information

SCPH-133 D

SCPH-133 D 3-074-629-12(1) 사용설명서 PS one 전용 LCD 모니터를 구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본 제품을 사용 하시기 전에 사용설명서를 잘 읽어 보시고 나중에 참조하실 수 있도록 잘 보관하십시오. 본 LCD 모니터는 콘솔 바닥에 가 표기된 한국 국내 사양의 PS one (SCPH-103D) 전용입니다. PS one 전용 LCD 모니터 전자제품은 안전을

More information

게임위1월7호내지표지.indd

게임위1월7호내지표지.indd CONTENTS 게임물등급위원회 사외보 대~한민국 게임We 2008년 1월 Special Issue 제2의 바다이야기는 없어야 한다 04 07 기획 Ⅰ 기획 Ⅱ 게임제공업소용 게임물의 미래 전체이용가 아케이드 게임의 변질 생생한 현장 視 10 12 14 11 주목 ① 공익광고 캠페인을 마무리하며 주목 ② 불법 게임, 게임위 손바닥 위 이달의 창 포토뉴스 트렌드

More information

세계적인 불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석유화학 경기는 1/4분기에 호황을 누렸다. 일부 기업은 사상 최고치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경기 침체로 세계 석유화학 수요 가 급감하고 많은 해외 경쟁 기업들이 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이기에 놀 라움이 컸다. 이를 가능케 한

세계적인 불황에도 불구하고 국내 석유화학 경기는 1/4분기에 호황을 누렸다. 일부 기업은 사상 최고치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경기 침체로 세계 석유화학 수요 가 급감하고 많은 해외 경쟁 기업들이 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이기에 놀 라움이 컸다. 이를 가능케 한 LGERI 리포트 석유화학 산업, 중국발 호황의 반전 대비할 때 김도정 선임연구원 djkim@lgeri.com Ⅰ. 국내 석유화학 산업과 중국 Ⅱ. 석유화학 산업 관련 중국 정책환경의 변화 Ⅲ. 국내 석유화학 산업에 미치는 영향 Ⅳ. 시사점과 기업의 대응 국내 석유화학 산업은 올해 1분기에 유례없는 호황을 누렸다.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진 가운데 중국의 수입

More information

61호 2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 진행 민주노총 7기 지도부 선거가 3파전으로 치러 진 민주노총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8 일 오후 6시 마감한 후보등록 결과 7기 위원장- 사무총장 후보에 총 3개 후보조가 관련 서류를 제출했 신승철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64년생

61호 2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 진행 민주노총 7기 지도부 선거가 3파전으로 치러 진 민주노총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8 일 오후 6시 마감한 후보등록 결과 7기 위원장- 사무총장 후보에 총 3개 후보조가 관련 서류를 제출했 신승철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64년생 공공운수노조 경남지역본부 61호 KOREAN PUBLIC & SOCIAL SERVICES WORKERS UNIONS KYUNGNAM REGIONAL COUNCIL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28-1번지 노동복지관 4층 전화 055)282-5345 팩스 284-5344 발행인 백 종 욱 발행일 2013년 7월 10일 HTTP://KPSU.NET 경남지역본부 하반기

More information

아름다운 세상 2000.03~04

아름다운 세상 2000.03~04 아름다운 세상 2000.03~04 살다보면 소개글 목차 1 흔들리며 피는 꽃 20000306의 베스트 7 2 또 기다리는 편지 20000304의 베스트 15 3 그대를 만나기 전까지는 20000303의 베스트 21 4 정동진을 다녀와서 20000303 28 5 나를 키우는 말 20000302의 베스트 31 6 강물의 흐름이 멈추지 않듯 20000317 33

More information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C0AFB0A120BBF3BDC2BFE4C0CE20C1A1B0CB20B9D720BDC3BBE7C1A12E646F63>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C0AFB0A120BBF3BDC2BFE4C0CE20C1A1B0CB20B9D720BDC3BBE7C1A12E646F63> CEO MEMO(12-07호) 유가 상승요인 점검 및 시사점 2012. 3. 22 1. 국 유가 동향 2. 유가 상승 요인별 점검 3. 유가 전망 및 시사점 1. 국 유가 동향 지정학적 리스크로 유가 상승세 지속 IAEA의 이란 핵개발 관련 보고서 발표 이후,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2011. 11월 IAEA(국원자력기구)는 이란의 핵무기 개발 의혹을

More information

지급14 01-도비라및목차1~10

지급14 01-도비라및목차1~10 ISSN 2288-9787 2015. 4 2015. 4 BCBS BIS BOK-Wire+ CCP CLS Bank CMS CPMI CSD DNS DvP EMEAP FMI FSB IOSCO PFMIs PS PvP RTGS SSS TR i ii iii iv v 250 200 20 16 150 12 100 80 60 300 250 200 150 100

More information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원하셨던 공동체입니다. 말씀은 우리 니다. (시편119, 105) 모두를 떼려야 뗄 수 없는 신앙의 끈으로 연결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원하셨던 공동체입니다. 말씀은 우리 니다. (시편119, 105) 모두를 떼려야 뗄 수 없는 신앙의 끈으로 연결 2012년 11-12월호 (통권 222호) 꿈과 사랑을 가꾸는 목5동 성가정 성당 해는 태양( 陽 ) 나리는 내( 川 )의 옛말로, 해나리는 하느님의 빛이 햇빛처럼 내리는 우리 고을 양천을 의미합니다. 2013년 목5동 성당 사목방향 - 말씀을 빛으로 삼아 실행하며 걸어가는 은총의 해 - 하나. 말씀은 제 발에 등불이요, 저의 길에 빛이옵 하실 만큼 간절히

More information

슬라이드 1

슬라이드 1 More Information 서울특별시 해외디지털 광고 수행 Campaign 서울관광 해외디지털마케팅 Period 2013.02.01~현재 수행 중 Campaign Info. 서울시 관광 홍보를 위한 해외 디지털 마케팅 캠페인 -중국/일본/동남아/영미권 마이크로사이트 구축 (Web/Mobile) 온라인프로모션 온라인광고대행 프로모션(매체홍보/제휴/해외 현지행사)

More information

CONTENTS Ⅰ. 학점은행제 소개 2 Ⅱ. 학습자등록신청 10 1. 학습자등록신청이란? 10 2. 신청기간 및 방법 11 3. 학위과정 및 전공선택 13 Ⅲ. 학점인정신청 18 1. 학점인정신청이란? 18 2. 신청기간 및 방법 18 3. 기타 신청 21 4. 학점

CONTENTS Ⅰ. 학점은행제 소개 2 Ⅱ. 학습자등록신청 10 1. 학습자등록신청이란? 10 2. 신청기간 및 방법 11 3. 학위과정 및 전공선택 13 Ⅲ. 학점인정신청 18 1. 학점인정신청이란? 18 2. 신청기간 및 방법 18 3. 기타 신청 21 4. 학점 PM 2015-22 학습자용 제도 안내서 학점은행제 길라잡이 2015년 CONTENTS Ⅰ. 학점은행제 소개 2 Ⅱ. 학습자등록신청 10 1. 학습자등록신청이란? 10 2. 신청기간 및 방법 11 3. 학위과정 및 전공선택 13 Ⅲ. 학점인정신청 18 1. 학점인정신청이란? 18 2. 신청기간 및 방법 18 3. 기타 신청 21 4. 학점원 소개 및 학점인정기준

More information

완성된 아름다움: TOPAS TITANIUM과 게이샤 아즈사. 30 페이지부터 더 많은 정보 일본 교토의 지붕 위로 일본의 벚꽃이 만개해 있습니다. 곤니치와 36 12'17"N 138 15'10"E 항상 우리는 이 세상을 발견해 나가기 위해 여행을 합니다. 우리가 걷는

완성된 아름다움: TOPAS TITANIUM과 게이샤 아즈사. 30 페이지부터 더 많은 정보 일본 교토의 지붕 위로 일본의 벚꽃이 만개해 있습니다. 곤니치와 36 12'17N 138 15'10E 항상 우리는 이 세상을 발견해 나가기 위해 여행을 합니다. 우리가 걷는 RIMOWA 콜렉션 2016 export@rimowa.de / www.rimowa.com 변경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RIMOWA 대리점과 가죽 제품 전문점을 통해서만 판매됩니다. 콜렉션 2016 완성된 아름다움: TOPAS TITANIUM과 게이샤 아즈사. 30 페이지부터 더 많은 정보 일본 교토의 지붕 위로 일본의 벚꽃이 만개해 있습니다. 곤니치와 36 12'17"N

More information

May 2014 vol.473 20 Cover Story 06 지갑 그 이상의 모바일 커머스 SK People 19 포토 에세이 김진형 SK종합화학 사원 찰칵 처음을 추억하는 소리 20 일, 삶, 꿈 김택곤 SK건설 TBM TF장 해저를 뚫다, 대륙을 잇다 26 책상소

May 2014 vol.473 20 Cover Story 06 지갑 그 이상의 모바일 커머스 SK People 19 포토 에세이 김진형 SK종합화학 사원 찰칵 처음을 추억하는 소리 20 일, 삶, 꿈 김택곤 SK건설 TBM TF장 해저를 뚫다, 대륙을 잇다 26 책상소 05 2014 May 2014 vol.473 20 Cover Story 06 지갑 그 이상의 모바일 커머스 SK People 19 포토 에세이 김진형 SK종합화학 사원 찰칵 처음을 추억하는 소리 20 일, 삶, 꿈 김택곤 SK건설 TBM TF장 해저를 뚫다, 대륙을 잇다 26 책상소담 김현민 SK플래닛 매니저 소통의 징표, 유쾌한 잡동사니 30 행복 충전소

More information

섬유보강콘크리트의 개요 콘크리트의 인장 저항력의 증대, 국부적 균열의 생성 및 성장을 억제하는 등 역학적 성질을 개선, 보강하기 위 해서 불연속적이며 단상인 섬유질 재료를 콘크리트에 분산시켜 넣는 것을 섬유보강콘크리트(Fiber Reinforced Concrete ;

섬유보강콘크리트의 개요 콘크리트의 인장 저항력의 증대, 국부적 균열의 생성 및 성장을 억제하는 등 역학적 성질을 개선, 보강하기 위 해서 불연속적이며 단상인 섬유질 재료를 콘크리트에 분산시켜 넣는 것을 섬유보강콘크리트(Fiber Reinforced Concrete ; No Fiber 콘크리트 내에서 분산력이 우수 콘크리트 표면 마감성능이 우수 콘크리트 균열저감 성능이 우수 무근 콘크리트 시공비 절감 시멘트 수화반응 제어 작용 시멘트 매트릭스와의 부착력이 우수 알칼리 저항성이 우수 적용분야가 다양 셀룰로오스 섬유보강재 케미셀 섬유보강콘크리트의 개요 콘크리트의 인장 저항력의 증대, 국부적 균열의 생성 및 성장을 억제하는 등

More information

???? 1

???? 1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소식지 2016 봄호 Vol. 55 4 편집위원장의 편지 내년 봄은 슬프지 않고 기쁘게 맞을 수 있기를 _ 김형훈 6 함께 읽는 시 오늘 밤 비 내리고 _ 강덕환 아이플러스 8 평범한 아빠의 특별한 감동 (13) 처음이라서 그래 _ 홍기확 10 아이와 함께 (21) 사랑의 화분 만들기 _ 강선미 12 김형훈의 동화 속 아이들 (25) 김미희의

More information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지적 재산 추진 계획 2007」의 책정에 있어서 2016. 3. 11. 2016년 일본 애니메이션 산업 최신 동향 작성취지 - 최근 일본의 애니메이션 유저층이 SNS 보급 등의 영향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으며, 다방면의 주요 소비층인 여성을 타깃으로 한 애니메이션 작품이 다수 등장하고 있음 - 최근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 변화 동향을 참고로 하여 한국 애니메이션산 업의 해외진출 등 관련 자료로 활용하고자 함

More information

[수도권대기환경청 소식] 1. 제10차 수도권 대기환경정책 연구회 26 4. 2008년도 1/4분기 직장교육 26 제5절 환경용어 해설 27 1. 교토메카니즘(Kyoto Mechanism) 27 2. 라돈(Rn) 28 3. 배출가스 재순환장치(EGR, Exhaust G

[수도권대기환경청 소식] 1. 제10차 수도권 대기환경정책 연구회 26 4. 2008년도 1/4분기 직장교육 26 제5절 환경용어 해설 27 1. 교토메카니즘(Kyoto Mechanism) 27 2. 라돈(Rn) 28 3. 배출가스 재순환장치(EGR, Exhaust G 차 례 제1장 수도권 대기환경정보 제1절 08년도 저공해 하이브리드 자동차 확대 보급 3 제2절 개정 법률 11 1. 오염물질방출 건축자재의 다중이용시설 실내사용제한 고시 11 2. 악취방지법 일부개정법률안 13 제3절 기회 특집 16 1. 환경부장관 취임사('환경행정의 선진화를 이루는데 주력해야') 16 제4절 국제환경 동향 18 1. 미국 환경청, 스프레이

More information

Microsoft PowerPoint - 2009)사용설명서_U_A-목차.ppt

Microsoft PowerPoint - 2009)사용설명서_U_A-목차.ppt 목 차 1.안전을 위하여 1-1. 안전을 위하여 사전에 읽어주세요 1-1 1-2. 안전 예방책 (1) 사용전주의사항 1-3 (2) 시동시주의사항 1-7 (3) 운전, 작업시주의사항 1-8 (4) 작업기연결시주의사항 1-11 (5) 견인및운반시주의사항 1-12 (6) 트랙터정지시주의사항 1-13 (7) 사용후점검시주의사항 1-13 1-3. 장기 보관 (1) 보관준비

More information

http://www.sangsanguniv.com QR코드를 찍어 주세요. 부BU: 게시판 아이패드 전용 연산동 KT&G 부산본부 건물 지하1층에 엄청난 곳이 있다는데.. 너희들 혹시 들어는 봤니? 이름하여 상상아틀리에!! 여기 뭐하는 곳인지 아니? 설마 아직도 모르니? 아틀리에 소개 각종 강의와 스터디, 세미나가 가능한 멀티미디어 강의실이 3 곳이나 있고

More information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4753B0C7BCB3C0CEBBE7C0CCC6AE5FC7D8BFDCBCF6C1D6BAAFC8AD5F3131313031322E444F43>

<4D6963726F736F667420576F7264202D204753B0C7BCB3C0CEBBE7C0CCC6AE5FC7D8BFDCBCF6C1D6BAAFC8AD5F3131313031322E444F43> 211년 1월 12일 Company Analysis GS건설 (636) 해외 부문,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매수 (유지) Insight 투자포인트 1: 해외부문, 중동 중심에서 벗어나 시장이 다각화되고 있다 기존 중동 수주 중심에서 벗어나 동남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지역으로 수주 지역 다각화가 진행중임. 지역 다각화를 통해 중동 중심의 경쟁 구도 완화와 장기적인

More information

Breathing problems Pa t i e n t: I have been having some breathing problems lately. I always seem to be out of breath no matter what I am d o i n g. ( Nurse : How long have you been experiencing this problem?

More information

990-3687-019 KO.book

990-3687-019 KO.book 설치 InRow RA ACRA100 ACRA101 This manual is available in English on the enclosed CD. Dieses Handbuch ist in Deutsch auf der beiliegenden CD-ROM verfügbar. Deze handleiding staat in het Nederlands op de

More information

2014.10.6~2014.10.12 NO.710 Issue 20대를 위한 카셰어링 렌트카보다 편하고 빠르고 저렴한 카셰어링 사용법 Culture 지니어스가 되는 방법 는 우리 모두를 지니어 스(가 된 듯한 기분으)로 만들어준다 interview 착해서 성공한 그, 유연석 칠봉이는 착해서 망했지만 유연석은 착해서 성공했다 issue 평범한 멋짐,

More information

2014.10.27~2014.11.2 NO.713 Culture 리뷰를 리뷰하다 별 몇 개로 퉁치기엔 생각보다 복잡한 REVIEW 이야기 Issue 불량속보 전성시대 소심한 목소리 로 뼈 없는 치킨 을 주문하는 게 속보 되는 세상 interview M.I.B 강남 5차원 매력과 마법의 트위터 미워할 수 없는 긍정갑 강남 Issue 미생의 재구성 취업이 끝이

More information

Ç¥ÁöÆÇÇü

Ç¥ÁöÆÇÇü 2 3 4 5 6 7 8 1 9 10 80 projector 70 60 50 40 F 30 D 20 C 10 0 Jan Feb Mar Jun Jul B A 11 12 PS/2 13 14 15 Power Help Computer/YCbCr Video Source Menu Esc Sync+ Tracking - Auto Tracking + Shift Keystone

More information

계절 이야기 2008 Autumn volume.20 함께가는 고속도로관리공단 사보 함께가는 길 2008년 가을호 (통권 제20호) 발행처 / 고속도로관리공단(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아미리 697-23) 경영전략실(031-639-0164) 기획 편집 / 박규태ㆍ신경섭 편집

계절 이야기 2008 Autumn volume.20 함께가는 고속도로관리공단 사보 함께가는 길 2008년 가을호 (통권 제20호) 발행처 / 고속도로관리공단(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아미리 697-23) 경영전략실(031-639-0164) 기획 편집 / 박규태ㆍ신경섭 편집 2008 Autumn volume.20 함께가는 www.himan.co.kr 계절 이야기 2008 Autumn volume.20 함께가는 고속도로관리공단 사보 함께가는 길 2008년 가을호 (통권 제20호) 발행처 / 고속도로관리공단(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아미리 697-23) 경영전략실(031-639-0164) 기획 편집 / 박규태ㆍ신경섭 편집디자인 / (주)와우이미지(02-723-1534)

More information

2015년 5월 15일 금요일 제21492호 1판 구독 광고/(031)231 5114 (032)861 3200 시향 합창단 예술감독 장기 공석 인천시 문화예술 홀대 비난 거세 인천시가 시립교향악단과 시립합 김중석 인천시립교향악단 초대 방치하면서, 예술단의 기량까지 떨 상임 지휘자는 예술단에 예술감독 어뜨리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 없다는 것은 단체의

More information

LS Tractor LS트랙터는 고객의 기대, 그 이상의 실현을 목표로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농산물 수입 개방, 기후 변화 등으로 점점 더 어려워지는 농업 환경 속에, 기술 농업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LS트랙터는 1977년 선진사와 기술제

LS Tractor LS트랙터는 고객의 기대, 그 이상의 실현을 목표로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농산물 수입 개방, 기후 변화 등으로 점점 더 어려워지는 농업 환경 속에, 기술 농업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LS트랙터는 1977년 선진사와 기술제 OECD 인 증 ISO 9001 ISO 14001 EM GD 탄소 성적표지 LS농업기계 서비스 안내 충북 MP(마케팅 포스트)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931 043)716-1133 043)716-1133(정비공장) 충남 MP(마케팅 포스트) 대전광역시 유성구 월드컵대로 243 BL소프트빌딩 1층 042)825-3090~2 042)825-3092(정비공장)

More information

3.세븐일레븐 큰 도로로 나와 퓨어골드 방면으로 10분정도 걸어가면 제니아 호텔이 나옵니다. 제니아호텔 정문 으로 들어가지말고 측면으로 가면 세븐일레븐이 나옵니다. 마켓에 가지못하여 간단한 장을 보고 싶을 때나 산책하고 싶을 때 주로 들렸다가 온 곳 입니다. 특히 2조

3.세븐일레븐 큰 도로로 나와 퓨어골드 방면으로 10분정도 걸어가면 제니아 호텔이 나옵니다. 제니아호텔 정문 으로 들어가지말고 측면으로 가면 세븐일레븐이 나옵니다. 마켓에 가지못하여 간단한 장을 보고 싶을 때나 산책하고 싶을 때 주로 들렸다가 온 곳 입니다. 특히 2조 15년 동계 단기해외연수 후기 1. CNK근처 -CNK근처 지도 필리핀대학교- 1.퓨어골드 학원에서 나오자마자 왼쪽으로 보이는 초록색 건물입니다. 특히 클락 퓨어골드는 필리핀 현지의 물건보다는 면세점답게 수입물품들이 많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실생활에 필요한 장을 보기위한 목 적이라면 비추이지만 주류는 다른 마켓들과 비슷한 가격이여서 추천합니다. 폐장시간은

More information

??흷

??흷 Hanyang university COLLEGE OF MUSIC NEWS LETTER 2011 Autumn College of Music NEWS 02 03 04 05 College of Music NEWS Department of Voice 06 07 Department of Composition Department of Piano 08 09 Department

More information

새롭게 시작하고, 더 성장시켜 나가자. 봄의 새싹처럼... 봄은 땅과 약속을 했다. 나무와도 약속을 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새싹을 틔웠다. 작은 열매를 위해 바람과 햇빛과도 손을 잡았다 비오는 날은 빗방울과도 약속을 했다. 노원호 작은약속 중

새롭게 시작하고, 더 성장시켜 나가자. 봄의 새싹처럼... 봄은 땅과 약속을 했다. 나무와도 약속을 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새싹을 틔웠다. 작은 열매를 위해 바람과 햇빛과도 손을 잡았다 비오는 날은 빗방울과도 약속을 했다. 노원호 작은약속 중 www.gwangjusubway.co.kr 2016 Vol.51 spring ㅇ special theme 테마여행 : 남도의 길을 걷다_전남 신안 여행 광주이야기 : 광주의 오래된 공간 ㅇ 경영이야기 광주도시철도공사, 개인정보보호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ㅇ metro culture 문화광주 : 볼거리ㆍ즐길거리 풍성한 힐링공간, 도심 속 호반 음악회 새롭게

More information

고대로 보는 사진 같은 고대, 다른 풍경 고대문화 편집위원회에서 77기 수습위원을 모집합니다 세계를 변혁하는 대/항/언/론 고대문화편집위원회 고대문화편집위원회는 한 학기에 두 번 교지 를 발간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학교 예산이 아닌 교지대를 통해서 만들어집니다. 무엇

고대로 보는 사진 같은 고대, 다른 풍경 고대문화 편집위원회에서 77기 수습위원을 모집합니다 세계를 변혁하는 대/항/언/론 고대문화편집위원회 고대문화편집위원회는 한 학기에 두 번 교지 를 발간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학교 예산이 아닌 교지대를 통해서 만들어집니다. 무엇 www.komun.net 고대문화 3 136-701) tel 927-7197 인쇄 디자인 2012 ( 109 ) 엮은곳 ( 5 1 2012. Autumn vol.109 / / / / / / 교육권 한대련 등록금 청년 실업 전총모 2012년 1 0 9 호 고대로 보는 사진 같은 고대, 다른 풍경 고대문화 편집위원회에서 77기 수습위원을 모집합니다 세계를 변혁하는

More information

PDF

PDF v s u e q g y vœ s s œx}s Enhancing the Night Time Vehicle Detection for Intelligent Headlight Control using Lane Detection Sungmin Eum Ho i Jung * School of Mechanical Engineering Hanyang University,

More information

<B3F3B0E6BFF85FC1DFB1B9B3F3BEF7B5BFC7E220C1A638B1C72032C8A35F3135313030382E687770> E 09-2015-02 KREI 중국농업동향 Quarterly Agricultural Trends in China 2015 여름호 중국농업동향 은 중국 농업정책, 농업 농촌경제의 주요지표 등 중국농업 전반에 관한 최신 동향을 수집 분석하여 일반인, 농업종사자, 정책담당자 및 중국 농업 연구자들이 유익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분기별로

More information